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favor_2781
    작성자 : 나도고양이 (가입일자:2012-08-15 방문횟수:2043)
    추천 : 3
    조회수 : 4072
    IP : 1.250.***.93
    댓글 : 1개
    등록시간 : 2013/11/25 04:43:27
    http://todayhumor.com/?favor_2781 모바일
    잊지말기
    0.0
    2011년 수능을 마치고, 그는 어머니와 서울나들이를 간다.
    5000원짜리 학생커트만 하던 그에게 어머니는 10만원이 넘는 가격의 미용실에 데려갔다.
    청담동이라 좀 비쌌나보다.
    내년 1월1일에 예정되어있는 뉴질랜드 어학연수에 대비해 썬글라스도 맞추고,
    안경도 새로 맞췄다.
    어머니와의 마지막 행복한 추억이다.

    0.1
    2012년 1월 1일이 밝았다.
    그는 뉴질랜드로 떠났다.
    거기서 외국인 친구들과 술도 배우고, 혼자 여행도 해보고,
    학교서 친구들과 어울리며 생활한다.
    그러다가 어머니가 다쳤다는 소식을 듣게된다.
    어머니는 꽃꽂이를 하셨는데 전지가위로 손을 다치셨단다.
    그래도 인대는 안다쳐서 다행이었다.

    그는 놀랐다.
    먼곳에 있는 엄마가 다쳤다고 하니 갑자기 엄마가 그리워졌다.
    오유에서 만난 사람들과 어울리는 그룹이있었다.
    그 사람들께 어머니께 문자를 해달라고 요청했고,
    수많은 문자가 어머니께 전송됬다.
    어머니는 행복해하셨다.

    그러나 그는 다른 표현을 하고싶었다.
    부족했던 모양이다.

    디씨인의 고백이라는 영상이 떠올랐다.
    디씨인이 뉴옥에서 행인들에게 부탁하여
    수많은 사람들이 보내는 메시지를 담아 영상편지를 보냈었다.

    그는 어머니께 비슷하게나마 해보기로했다.
    첫 사람에게는 10분정도걸렸다.
     어지간히 영어를 못했다보다.
    수능은 영어 잘쳤는데..

    처음으로 부탁할땐 10여분이 걸렸다.
    두번째 사람은 5분도 안걸렸고,
    세번째부터는 약 1분정도면 충분했다.

    한시간이나 걸린사람도 있었다.
    이집트에서 뉴질랜드로 이민온 사람이었는데,
    이집트인은 그에게 정직함과 선함에 대해 설교했다.
    더불어 연락처를 남기며 곤란한일이 생겼을때 연락하라고했다.

    그렇게 뉴질랜드에서 30여명분의 메시지가 담긴 스케치북과 사진(카메라)을 준비했다.
    (후에 그의 형이 카메라를 잃어버린다)

    메시지만 받으러 돌아다닌게 아니기때문에, 많은 메시지를 받지는 못했다.
    2달간의 어학연수(라고쓰고 여행이라고 읽는다)는 끝이났다.
    어머니는 그 어떤 선물보다 기뻐하셨다.
    그는 뿌듯했다.

    --0.2
    한국에 돌아온 그는 지방의 대학교에 입학한다.
    의학전문대에 가겠노라고 큰소리를 떵떵친다.
    그리고 그에게 첫 여자친구가 생긴다.
    누군가 그랬다.
    첫 애인은 쌍놈년이라고.
    그의 통장잔고가 10만원 미만으로 떨어지자 어떻게 알았는지
    헤어졌다.

    그러나 그는 잡고 늘어졌다.
    첫 연애상대였던만큼 그는 놓치고싶지 않았던모양이다.
    잡고 늘어진만큼 그의 자존심은 점점더 바닥을 향해 뚝뚝 떨어질 뿐이었고,
    어느순간 그의 여자친구가 원한게 무었이었는지를 깨닫은 그는
    담배를 입에 물었다.
    어떻게 행동해야하는지 알수없었다.
    낮아진 자존감과 그 분노를 어떻게 다스려야하는지 혼란스러울뿐이었고,
    그 둘중 어느것도 표출하지 못한채
    점점더 나락으로 떨어져갔고, 당연히 성적도 바닥을 쳤다.
    그렇게 몇주일이 지나고 
    학교에서 그는 어머니를 부른다.
    '엄마 나 델러올수있어? 힘들어서...'
    엄마는 즉시 아들을 데리러왔다.
    그는 포근함을 느꼈다.
    어머니가 태우러온것 자체도 그의 힘을 북돋았고,
    운전하는 어머니 옆 조수석에 앉아있는것만으로도 우울함이 덜해졌다.
    운전하던 어머니에게 그는 털어놓았다.
    이러이러한 일이있었다.
    배신감이 느껴지고 화가나지만 어떻게 행동해야할지 모르겠다.

    "그런사람때문에 너의 가치를 해하지 말아라.
      그사람때문에 우울해하기에는 넌 너무나 값진사람이다."

    그는 고통을 쉽게 잊을수 있었다
    자존심도 회복되었다.

    0.21 
    그는 휴학했다.

    0.3
    두달후 그에게 여자친구가 생겼다

    0.4
    키우던 고양이가 죽었다.

    뒤늦게 안 그는 소리내어 울었다.

    0.5
    지역 정모에 나갔다가 
    생각이 깊은 형을 만났다.

    0.9
    그의 여자친구의 아버지가 암판정을 받으셨다.
    위암이라고 한다.
    1.0
    어머니가 쓰러지셨다.
    그는 어머니 곁에 없었지만, 그의 형이 119를 불러 어머니를 응급실로 옮겼다.
    소식을 듣고 그도 응급실에 왔다.
    급성 맹장염이겠지, 모두가 생각했다.

    하지만 무슨일인지 파악도 재대로 하지못한 그는
    서울대학병원으로 어머니를 옮겨야한다는 말을 듣는다.
    얼핏 암이라고 한다.
    에이 아직 초기겠지.
    어머니는 강한모습을 보이셨기때문에 
    그나, 그의 형은 어머니는 당연히 이겨낼수 있다고 생각했다.

    서울대병원으로 옮겨졌다
    의사이신 그의 아버지,
    서울대병원의 교수이신 그의 큰아버지
    두분다 표정이 좋지 않으셨다.
    악액종이라는 처음듣는병이다.
    3기라고 했다.
    검색해도 나오지않았다.
    세계에서 100케이스도 안되는 매우 희귀한 암이라고했다.

    1차 수술을 했고
    수술은 성공적이었다고 들었다.
    그의 아버지가 좋아하는모습은 다들 처음보는 모습이었다.

    악액종은 사람의 힘으로 어떻게 할수있는 암이 아니라고,
    그의 아버지가 말씀하셨다.
    뱃속의 점막에 암세포가 생겨,
    지속적으로 장기에 암이 생긴다고했다.
    암때문에 죽던지,
    계속 암을 잘라내다가  말라죽던지.
    둘중 하나라고 들었다.
    사실 그는 현실로 받아들이지 못했다.

    1.1
    집안은 침울해지고,
    그는 서울로 도피했다.
    서울에 학원을 다니겠다고 짐싸들고 서울로 간다.
    장장 7개월동안.
    그의 어머니는 5개월동안은 응원해주시더니
    그이후로 2개월동안은 빨리 내려오라고 성화셨다.

    1.2
    2013년 4월
    그는 집에 내려왔다.
    간간히 집에 볼때마다 엄마가 야위는걸 봐왔지만,
    봐도봐도 익숙해질수 없는 엄마였다.
    꿈같았다.
    거칠거칠해진 그의 얼굴피부에
    어머니는 손수 당신의 화장품을 발라주셨다.
    이런거라도 해줄수있어서 행복하다고 하셨다.
    1.3
    어머니를 모시고 병원에 입원했다.
    항암제를 맞으시며 그의 어머니는 고통스러워하셨다.
    항암제는 약 30시간에 걸쳐 투약되었고
    입원기간은 3일이었다.
    하루는 입원해서 준비하고 나머지 이틀동안 맞았다.

    1.4
    항암치료간의 기간은 2~3주였고,
    그 기간동안 그는 집에서 게임을하거나 어머니 옆에서 뒹굴거렸다.
    어머니는 창가에 앉아 잡지나 책을 보셨다.
    평생 듣지않던 노래도 들으셨다.
    형의 헤드폰을 끼고.
    조수미/박정현이 부르는 -나 가거든-
    이었다.

    1.5
    어느 항암치료 전날이었다.
    그는 눈물로 어머니께 사죄했다.
    그간 속썩인거 죄송하다고.
    어머니는 안아주시며 용서해주셨다.
    그러면서 영상을 보여주셨다.

    11월24일씀.

    내일은 엄마 생일이다.
    엄마를 잊어서는 안될것같다.
    너무 늦었으니 나중에 써야지

    --
    사실 엄마 너무 쉽게 잊는것같아서
    너무 잘 살아가는것같아서.
    엄마 빈자리 너무 빠르게 채워버린것같아서
    썼는데.
    다행인것같다
    나도고양이의 꼬릿말입니다

    <style>div.whole_box {background-image:url(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303/c305f5c6bef5456ef861e135f36ea31d.png);background-attachment: fixed;background-repeat:no-repeat;background-position:bottom left;} </style>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3/11/25 05:02:54  175.223.***.121  맙쇼샤  5175
    [2] 2013/11/26 11:17:17  58.125.***.22  댓글작성자  452776
    [3] 2015/11/06 13:23:04  175.116.***.27  Namelian  65699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841
    작은 별 [30] 창작글 별빛밤하늘 17/05/27 13:38 1886 0
    2837
    별게시판 [1] 외않되?? 15/06/24 13:15 3367 0
    2831
    [2] 레어감자 14/07/20 15:24 3713 3
    2827
    터키친구와 스네일메일을 하려는데 선물추천좀요!! [1] 고담의심판자 14/01/31 21:44 4200 1
    2826
    여기가 추천게시판이라면서요?? [4] 3일신은양말 14/01/16 07:42 3936 13
    2821
    IT 커뮤니티 및 호스팅 서비스 대기중인 사이트 발견 [1] Lodist 13/12/17 16:49 3916 1
    2811
    네이버카페.... 제주중고 13/12/11 19:44 3971 0
    2810
    [광고주의] 가입하면 기부이벤트 참여할 수 있는 태아보험 홍초맛쿠키 13/12/11 15:53 4145 0
    2798
    구글 젠메이트 FreeTEMPO 13/12/07 05:57 9645 0
    잊지말기 [1] 나도고양이 13/11/25 04:43 4073 3
    2779
    저장. 메론맛치약 13/11/23 18:12 3718 0
    2777
    튜닝pc 게임용 오버클럭 pc 구매하시는분들 싸게사는팁 데이시나 13/11/21 20:08 4562 1
    2772
    [UGG Australia]어그부츠 모조품 진품 구별 이벤트! 이니셜디 13/11/19 15:30 4643 0
    2770
    이번 겨울방학 무료로 어학연수 갈 수 있는 사이트~ 음냐뤼뤼 13/11/18 21:09 3865 0
    2767
    제주항공에서 하고 있는 이벤트 소식이예요! 제주항공 이벤트! 영등포폭주 13/11/16 16:17 4541 0
    2766
    기프티콘 이벤트 응모 사이트 추천합니다! [1] 츄잇츄잇 13/11/16 12:38 3989 0
    2761
    국가자격증 기출문제 모의고사 사이트 [3] 최대6자리 13/11/13 11:50 8496 7
    2755
    준오헤어샵 일산점 안상훈 실장(?) 수험생 50% 할인이라네요. Jeri 13/11/09 11:25 3898 0
    2752
    각국 사람들에게 자신이 외국어로 쓴 일기를 첨삭 하는곳! [1] 잠만보냥이 13/11/06 18:45 3946 4
    2734
    구글검색!! 깨알팁!!!ㅋㅋㅋ; 롴똥쏵 13/10/17 16:01 4217 6
    2730
    러브페페의 일상... 러브페페 13/10/15 22:54 3751 1
    2728
    [VIOCAT] 2013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우승팀 맞추기! 나중처럼 13/10/15 17:19 3616 0
    2721
    한글날 행사기념 무료폰트 사용가능한 기업 [1] 맨님 13/10/09 11:59 4007 2
    2717
    대구에 사는 청소년들 보시라 ~ 니냐니뉴 13/10/07 14:37 3747 3
    2706
    보험에 대해 불만있는 사람 있나요? [1] 굿다운로더 13/10/02 14:39 3485 0
    2705
    공무원사회추천 해주실분~~ 청개굴 13/10/01 11:16 6480 0
    2685
    부산은행 대학생 홍보대사 김해팀입니다! [8] 곰철이 13/09/15 12:12 4003 12
    2668
    이삿짐 보관 센터 추천 부탁해요. 강아지고양이 13/09/03 22:24 4126 0
    2663
    (노원구 공릉동)고장나거나 방치된 LCD, 컴퓨터 삽니다. 노원구업자 13/09/01 22:02 1600 0
    2662
    힐링캠프 법륜스님으로부터 배우는 삶,사랑,시대:청년학교 2기 왜나만그래 13/09/01 20:11 1473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