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dungeon_671318
    작성자 : Fathance (가입일자:2016-07-10 방문횟수:58)
    추천 : 1
    조회수 : 198
    IP : 125.176.***.152
    댓글 : 2개
    등록시간 : 2018/04/17 16:30:01
    http://todayhumor.com/?dungeon_671318 모바일
    [소설] 빛나지 않는 달은 꿈을 꾸는가
    옵션
    • 창작글
    <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 사내는 적당히 몸을 덥힐 수 있을 정도로만 간단히 씻은 뒤 곧장 쓰러지듯 침대 위로 몸을 던졌다. 드러눕자마자 묵직한 피로감이 빠르게 그를 짓누르기 시작했다. 잠들기 전에 해야 할 일이 있다며 몸을 일으키려 했지만, 사지도, 눈꺼풀도, 어찌할 수 없을 정도로 무겁게 느껴져 모든 생각이 무의식의 저편으로 가라앉을 뿐이었다.</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 </span><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빛나지 않는 달이 떠올랐다. 몇 번째 뜨는 달이었던가. 이곳에선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은 달이 뜨고 졌다. 빛이 내리지 않는 땅에는 죽은 이들뿐이었다. 그 땅 위에 오롯이 서 있는 것은 나뿐이었다. 나는 죽었는가. 육신이 죽어 응당 가야 할 지옥에 떨어진 것인가. 그렇게 생각하며 하늘을 바라보았다.</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 </span><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하늘에서 붉은 비가 내리고 있었다. 진득하게 흐르는 것이 피와 같았다. 따스한 것이 빠르게 식어가는 그 느낌은 섬뜩하게 다가오면서도 지극히 익숙한 것이었다. 달에서부터 죽은 자가 떨어졌다.</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 </span><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벌써 발목까지 차오른 진득한 것을 헤쳐 어딘가로 나아갔다. 발치에 엉겨 붙는 그 느낌은 마치 사람의 손길과도 같았다. 익숙하게 그 손들을 짓밟으며 앞으로 나아갔다. 내가 멈춰선 곳은 달에서부터 떨어진 것이 있는 곳이었다.</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 </span><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어째서. 그것의 열린 입에서 새는 듯한 소리가 빠져나왔다. "임무였으니까." 질척함이 다리를 붙드는 것이 느껴졌다. 죽고 싶지 않았어. 마치 흐느끼는 듯한 소리였으나 이곳에 우는 것은 없었다. 울 수 있는 것은 없었다. "임무였다." 질척거림은 점차 내 몸을 타고 오르고 있었다. 살려달라고 애원했는데. 미동조차 하지 않는 입에서 간절함이 흘러나오고 있었다. "임무였을 뿐이다." 이내 전신이 짓눌리기 시작했다.</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 </span><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할 말은 그것뿐이냐. 명백히 원망하는 목소리. 짓누르는 힘은 점점 강해졌고, 곧 나는 질척함 속으로 가라앉기 시작했다. "무엇을 더 원하지?" 돌아오는 답은 없었다. 질척거림은 그저 할 말은 그것뿐이냐 묻기만 할 뿐이었다.</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 </span><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달각거리는 뼈가 나를 붙들었다. 질척이는 살점들이 나를 붙들었다. 진득하게 흐르는 피가 나를 짓눌렀다. 달에서 떨어진 것은 나를 보고 있었다. 어딘가 모를 익숙함에 그제야 이것이 꿈임을 깨달았다. 몇 번이고 꾸었던 꿈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하지만 그걸 알았다고 바뀌는 것은 없었다. 벌써 이 진득한 붉은 늪은 내 몸을 거의 집어삼킨 상태였다.</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 </span><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할 말은 그것뿐이냐. 원망의 소리가 온 사방에서 울렸다. "…그것뿐이다." 그 말을 마지막으로 나는 완전히 가라앉았다.</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 </span><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그것들이 바라는 것은 무엇인가. 그것들이 내게 바라는 것은 무엇인가. 추모의 말을 바라는가. 사과의 말을 바라는가. 일말의 죄책감이라도 갖길 바라는가. 하다못해 어쩔 수 없는 일이었다 합리화라도 하길 바라는가. 그런 인간적인 감정은 진즉 마모되어 사라졌거늘, 이런 일개 부품과도 같은 것에게 무엇을 바라는가. 내가 할 수 있는 말은 없었다.</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 </span><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이곳은 대체 어디인가. 이 바닥 없는 늪은 무엇인가. 내가 미처 눈치채지 못한, 완전히 사라지지 않은 알량한 죄책감의 늪인가. 그럴 리는 없었다. 빠르게 식어가는 온도와 진득하게 엉겨 붙는 피는 나의 일상이거늘, 어떻게 인간적인 마음이 여태 남아있겠는가. 이곳은 그 무엇도 아닌, 지옥이다.</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 </span><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내가 응당 죽어서 가야 할 곳. 용도를 다한 부품이 죽어 가야 할 곳. 내 손에서 스러져간 이들의 원망을 들으며 영원히 짓눌리는 그런 지옥. 늦든 빠르든 언젠간 도달할 그곳에서 몇 번이고 가라앉는다. 이 목숨이 다할 때까지, 더이상 칼도 총도 쥘 수 없을 때까지. 나만을 위한 이 지옥에서.</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 </span><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그렇게 빛나지 않는 달은 바닥 없는 피 웅덩이 속으로 그저 한없이 가라앉았다.</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 </span><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사내는 급하게 몸을 일으켰다. 이불 속에 파묻혀 채 제대로 쉬지 못한 숨을 들이켜며 비틀거리는 몸을 가누었다. 얼마나 눈을 붙였던가. 시계를 찾아보려 몸을 기울이던 그는 다시 침대 위에 힘없이 널브러졌다. 할 말은 그것뿐이냐. 사내는 꿈속에서 들었던 말을 조용히 되뇌었다. "…언젠간."</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 </span><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그는 머릿속으로 미처 하지 못했던, 형식적일 뿐인, 스러진 목표에 대한 추모를 읊은 뒤 다시 눈을 감았다. 다시 한번 한없이 가라앉는 듯한 느낌에 몸을 맡기면서.</span> <div><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br></span></div> <div><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span></div> <div><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br></span></div> <div><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안녕하세요. 흔한 아라드의 글쟁이입니다.</span></div> <div><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오늘의 아라드 팬픽은 레퀴엠의 이야기</span></div> <div><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일개 부품과도 같은 암살자 역시 죄책감을 가지는가</span></div> <div><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br></span></div> <div><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부디 즐겁게 읽으셨길 빌면서</span></div> <div><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span></div>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8/04/17 19:52:01  152.149.***.224  푸푸린  738191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72541
    천공무기 수집기 2/5 [1] 타천사아리엘 18/10/22 19:54 135 0
    672540
    흑흑 인생딜 ㅠㅠ [1] 멜번 18/10/22 00:15 325 0
    672539
    방금전에 겪은 쓰레기 박제 [2] 본인삭제금지 타천사아리엘 18/10/22 00:03 291 1
    672538
    버프스위칭 창에 크리쳐 스킬레벨 1붙고 크증붙은거 쓰면요 [3] 베스트금지본인삭제금지 츤츤이♡ 18/10/21 16:31 259 0
    672537
    점핑뉴비 이번주 금욜 온슬롯 풀도 됫네요 [1] Shiota 18/10/20 23:10 457 1
    672536
    암제 할렘방어구좀 골라주세요 [1] Beemo★ 18/10/20 15:09 245 0
    672535
    테이풀 됐어양! & 디어사이드 질문받아요~ [5] 피는꽃되어 18/10/20 09:50 402 1
    672534
    황금잔VS피쉬볼라인 엘마한테 보장 뭐가좋나요? [3] 호빵님 18/10/20 08:40 312 0
    672533
    마제 계절 풀셋 맞췄네요 [3] s나르 18/10/19 18:46 436 0
    672532
    룩 평가좀 해주세요~ [10] 친절한유코씨 18/10/19 14:48 411 0
    672531
    홀리는 할렘픽 어떤거쓰나요? [3] Beemo★ 18/10/19 00:56 434 0
    672530
    호박스프 레시피 [4] 建雨 18/10/18 21:15 443 1
    672528
    희망이 보이네요 [4] Fith 18/10/17 21:42 762 0
    672527
    숙명의 의지 어떻개 쓰시나요 [1] 본인삭제금지 미시마카즈야 18/10/17 16:55 473 0
    672526
    마수3셋 [6] Fith 18/10/16 22:21 621 0
    672525
    8월 꼬접 본캐제외 모든템갈갈후 방금복귀했습니다! 크게바뀐거있나요? [7] 지연이꺼♡ 18/10/16 01:39 767 0
    672524
    95 에픽10강 이단으로 안톤 갈수있나요 [3] 호빵님 18/10/15 20:02 552 0
    672523
    본삭금//루크 이후 파밍 고민이 있어요 [3] 본인삭제금지 열두글자까지 18/10/15 17:03 428 0
    672522
    이 스펙으로 안톤 갈 수 있나요? [6] 호빵님 18/10/14 16:35 734 0
    672521
    소울 극스위칭 좀 알려주세요.. [3] 본인삭제금지 미시마카즈야 18/10/14 15:40 440 0
    672520
    첫 업글픽!! [2] 우탄킹 18/10/14 13:50 561 0
    672519
    세라핌 할렘셋팅 질문드립니당 [4] 너구리맨 18/10/13 23:51 391 0
    672518
    [ㅂㅅㄱ] 강화 질문점 드릴께요 [4] 본인삭제금지 양파의기사 18/10/12 22:44 443 0
    672517
    마수풀됫저영 [2] 하앍♥.. 18/10/12 22:09 538 0
    672516
    헐 내친구 어뜨캄.. [3] 친절한유코씨 18/10/12 21:13 943 0
    672515
    플레이 캐릭을 줄여야겠습니다. [1] Beemo★ 18/10/12 08:46 614 1
    672513
    나 바꾼다 룩 [4] 창작글 피는꽃되어 18/10/11 10:35 711 2
    672512
    [박제] 카인 : 메래스 , 모험단 : 북어 - 인성여포 박제 [5] 본인삭제금지 아나모르 18/10/10 17:14 585 3
    672511
    우리호이 모험단유저 공대장 거르세요. [7] S파이S 18/10/09 22:26 826 1
    672510
    찬란한..빛이여.. [2] 타천사아리엘 18/10/09 22:24 740 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