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dungeon_671318
    작성자 : Fathance (가입일자:2016-07-10 방문횟수:58)
    추천 : 1
    조회수 : 179
    IP : 125.176.***.152
    댓글 : 2개
    등록시간 : 2018/04/17 16:30:01
    http://todayhumor.com/?dungeon_671318 모바일
    [소설] 빛나지 않는 달은 꿈을 꾸는가
    옵션
    • 창작글
    <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 사내는 적당히 몸을 덥힐 수 있을 정도로만 간단히 씻은 뒤 곧장 쓰러지듯 침대 위로 몸을 던졌다. 드러눕자마자 묵직한 피로감이 빠르게 그를 짓누르기 시작했다. 잠들기 전에 해야 할 일이 있다며 몸을 일으키려 했지만, 사지도, 눈꺼풀도, 어찌할 수 없을 정도로 무겁게 느껴져 모든 생각이 무의식의 저편으로 가라앉을 뿐이었다.</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 </span><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빛나지 않는 달이 떠올랐다. 몇 번째 뜨는 달이었던가. 이곳에선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은 달이 뜨고 졌다. 빛이 내리지 않는 땅에는 죽은 이들뿐이었다. 그 땅 위에 오롯이 서 있는 것은 나뿐이었다. 나는 죽었는가. 육신이 죽어 응당 가야 할 지옥에 떨어진 것인가. 그렇게 생각하며 하늘을 바라보았다.</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 </span><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하늘에서 붉은 비가 내리고 있었다. 진득하게 흐르는 것이 피와 같았다. 따스한 것이 빠르게 식어가는 그 느낌은 섬뜩하게 다가오면서도 지극히 익숙한 것이었다. 달에서부터 죽은 자가 떨어졌다.</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 </span><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벌써 발목까지 차오른 진득한 것을 헤쳐 어딘가로 나아갔다. 발치에 엉겨 붙는 그 느낌은 마치 사람의 손길과도 같았다. 익숙하게 그 손들을 짓밟으며 앞으로 나아갔다. 내가 멈춰선 곳은 달에서부터 떨어진 것이 있는 곳이었다.</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 </span><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어째서. 그것의 열린 입에서 새는 듯한 소리가 빠져나왔다. "임무였으니까." 질척함이 다리를 붙드는 것이 느껴졌다. 죽고 싶지 않았어. 마치 흐느끼는 듯한 소리였으나 이곳에 우는 것은 없었다. 울 수 있는 것은 없었다. "임무였다." 질척거림은 점차 내 몸을 타고 오르고 있었다. 살려달라고 애원했는데. 미동조차 하지 않는 입에서 간절함이 흘러나오고 있었다. "임무였을 뿐이다." 이내 전신이 짓눌리기 시작했다.</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 </span><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할 말은 그것뿐이냐. 명백히 원망하는 목소리. 짓누르는 힘은 점점 강해졌고, 곧 나는 질척함 속으로 가라앉기 시작했다. "무엇을 더 원하지?" 돌아오는 답은 없었다. 질척거림은 그저 할 말은 그것뿐이냐 묻기만 할 뿐이었다.</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 </span><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달각거리는 뼈가 나를 붙들었다. 질척이는 살점들이 나를 붙들었다. 진득하게 흐르는 피가 나를 짓눌렀다. 달에서 떨어진 것은 나를 보고 있었다. 어딘가 모를 익숙함에 그제야 이것이 꿈임을 깨달았다. 몇 번이고 꾸었던 꿈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하지만 그걸 알았다고 바뀌는 것은 없었다. 벌써 이 진득한 붉은 늪은 내 몸을 거의 집어삼킨 상태였다.</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 </span><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할 말은 그것뿐이냐. 원망의 소리가 온 사방에서 울렸다. "…그것뿐이다." 그 말을 마지막으로 나는 완전히 가라앉았다.</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 </span><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그것들이 바라는 것은 무엇인가. 그것들이 내게 바라는 것은 무엇인가. 추모의 말을 바라는가. 사과의 말을 바라는가. 일말의 죄책감이라도 갖길 바라는가. 하다못해 어쩔 수 없는 일이었다 합리화라도 하길 바라는가. 그런 인간적인 감정은 진즉 마모되어 사라졌거늘, 이런 일개 부품과도 같은 것에게 무엇을 바라는가. 내가 할 수 있는 말은 없었다.</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 </span><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이곳은 대체 어디인가. 이 바닥 없는 늪은 무엇인가. 내가 미처 눈치채지 못한, 완전히 사라지지 않은 알량한 죄책감의 늪인가. 그럴 리는 없었다. 빠르게 식어가는 온도와 진득하게 엉겨 붙는 피는 나의 일상이거늘, 어떻게 인간적인 마음이 여태 남아있겠는가. 이곳은 그 무엇도 아닌, 지옥이다.</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 </span><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내가 응당 죽어서 가야 할 곳. 용도를 다한 부품이 죽어 가야 할 곳. 내 손에서 스러져간 이들의 원망을 들으며 영원히 짓눌리는 그런 지옥. 늦든 빠르든 언젠간 도달할 그곳에서 몇 번이고 가라앉는다. 이 목숨이 다할 때까지, 더이상 칼도 총도 쥘 수 없을 때까지. 나만을 위한 이 지옥에서.</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 </span><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그렇게 빛나지 않는 달은 바닥 없는 피 웅덩이 속으로 그저 한없이 가라앉았다.</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 </span><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사내는 급하게 몸을 일으켰다. 이불 속에 파묻혀 채 제대로 쉬지 못한 숨을 들이켜며 비틀거리는 몸을 가누었다. 얼마나 눈을 붙였던가. 시계를 찾아보려 몸을 기울이던 그는 다시 침대 위에 힘없이 널브러졌다. 할 말은 그것뿐이냐. 사내는 꿈속에서 들었던 말을 조용히 되뇌었다. "…언젠간."</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 </span><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그는 머릿속으로 미처 하지 못했던, 형식적일 뿐인, 스러진 목표에 대한 추모를 읊은 뒤 다시 눈을 감았다. 다시 한번 한없이 가라앉는 듯한 느낌에 몸을 맡기면서.</span> <div><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br></span></div> <div><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span></div> <div><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br></span></div> <div><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안녕하세요. 흔한 아라드의 글쟁이입니다.</span></div> <div><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오늘의 아라드 팬픽은 레퀴엠의 이야기</span></div> <div><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일개 부품과도 같은 암살자 역시 죄책감을 가지는가</span></div> <div><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br></span></div> <div><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부디 즐겁게 읽으셨길 빌면서</span></div> <div><span style="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span></div>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8/04/17 19:52:01  152.149.***.224  푸푸린  738191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72176
    던파 복귀 20일차인데 급 압박감 느끼네요ㅋ [1] MingXun 18/07/22 02:06 116 0
    672175
    30 캐릭정도가 있는데 점핑 키워볼만한 캐릭이 있을까요..? [1] 주디다물라 18/07/22 01:21 73 0
    672174
    아수라로 점핑 할려고 합니다 [4] 본인삭제금지 화이트후레쉬 18/07/21 20:35 119 0
    672172
    할렘 95제 악세서리와 보법귀 [3] 카이사르() 18/07/21 10:20 395 0
    672171
    무기압타 야해요 [1] 우탄킹 18/07/21 01:20 534 0
    672170
    [홍보] 프레이 오유길드 향수에서 길드원 모집합니다. [4] 칭여우 18/07/20 12:12 208 2
    672169
    마수쩔 받아보려그러는데 가격이 판당기준인가요 2번기준인가요? [4] 짤줍자 18/07/20 09:41 390 1
    672168
    퇴근해서 샤워하고 이제 맥주까면서 이벤트나 해볼ㄲ [5] 맛☆ 18/07/19 23:30 623 2
    672167
    점핑?이라고 해서 새로 시작해볼까 고민되는데.. [6] 본인삭제금지 마음으로갱가요 18/07/19 22:50 264 1
    672166
    카인 [ 토마토 ] 길드에서 신입 길드원 모집합니당 [2] 임해골 18/07/19 22:07 154 1
    672165
    던파야 난 던파가 하고싶어 [3] Fith 18/07/19 16:11 432 4
    672164
    일단 이정도로 세팅했는데요.. 싱톤이나 일톤 혼자서 가능할까요? [8] 본인삭제금지 케인즈펠러 18/07/18 23:50 552 0
    672163
    이단 업글픽 질문점영 [6] 하앍♥.. 18/07/18 22:12 203 0
    672162
    복귀 고민중인 아재입니다 [5] 유성드림 18/07/18 17:21 406 0
    672161
    점핑 염제 마부및 싀칭 질문이욥 [5] 본인삭제금지 케인즈펠러 18/07/18 17:14 164 0
    672160
    점핌 - 수집품 백과사전 어팔라딘 에픽 추천 [5] 본인삭제금지 와이란다 18/07/17 23:18 347 0
    672159
    점핑 언터쳐블 에픽 질문드려요~! [14] 본인삭제금지 화이트후레쉬 18/07/17 21:59 374 0
    672158
    TPL에서 검마가 우승했으면 루크한에서는 검마가 제일 쌘거아님? [5] 태호군 18/07/17 20:33 463 0
    672157
    검신 점핑 질문 (복귀유저) [6] 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본인삭제금지외부펌금지 G0MDORY 18/07/17 18:25 221 0
    672156
    점핑 덕에 90까지 키웠는데 그 이후에는? [5] 굳세어라,♡ 18/07/17 16:38 425 0
    672155
    팔라 비탑 완주 [2] 우탄킹 18/07/17 14:12 448 2
    672154
    초보 세라핌 질문드립니다. [8] 창작글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본인삭제금지 안전군기 18/07/17 10:28 282 0
    672153
    오랜 고민끝에 마지막 점핑은 사령술사로 결정 맥시멈크리티컬 18/07/17 08:28 192 0
    672152
    이번 점핑이벤트로 남메카를 처음 해보는데욥... [3] 아카시아향 18/07/16 21:47 370 1
    672151
    일던 패왕급 캐릭 추천 부탁합니다. [4] 본인삭제금지 뽕박사 18/07/16 21:03 417 1
    672150
    무얼 위배 했을까요 [8] 18/07/16 19:45 618 0
    672149
    여름이니까 벗겨야죠..! [1] 이해리(다비치) 18/07/16 17:50 567 1
    672148
    이거 개새키네 [1] SKYcatchur 18/07/16 17:43 547 0
    672147
    안녕하세요 복귀예정 소울질문좀!.. [3] 베오베금지본인삭제금지외부펌금지 뿌잉뿌잉# 18/07/16 17:14 182 0
    672146
    어근 3개 부족해서 업글못햇당 [2] no1ja 18/07/16 09:24 311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