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drama_57581
    작성자 : 샤샩 (가입일자:2013-08-09 방문횟수:1541)
    추천 : 14
    조회수 : 1543
    IP : 211.208.***.26
    댓글 : 5개
    등록시간 : 2021/09/25 02:05:05
    http://todayhumor.com/?drama_57581 모바일
    스포주의) 오징어게임 이정재 캐릭터가 소름돋는 이유(장문주의)
    옵션
    • 창작글

     스포가 있으니 안 보신 분은 뒤로 가기 누르시길.


     어제 오징어게임을 보면서 주인공인 이정재 캐릭터(성기훈)에 상당히 놀랐습니다. 


     언뜻 생각하기엔 이정재가 잔혹한 게임에 참가하게 되며

    온갖 고난과 무자비한 선택에 내몰리는 과정에서

    무언가 조금씩 성장하고 한꺼풀 벗어내는 모습을 본 듯한 착각을 가질 수 있지만

    실제로는 드라마가 끝날 때까지 이정재는 단 한걸음도 성장하지 못한 인물이었거든요.


    주인공임에도 불구하고 마지막 순간까지 이중적이고 자기중심적이었으며,

    끝끝내 어른이 되지 못하고 유아기에 머물러 있는 캐릭터였습니다.


     이게 오징어게임이란 드라마의 소름돋는 지점이었죠.


     아무 생각없이 본다면 

    주인공이 인간적이고 따뜻하며 이타적인 사람으로 착각하기 쉽지만,


     실제로는 미래를 생각하지 않고 뭐든지 충동적으로 결정하며,

    맘껏 오지랍을 부리지만 그로 인한 결과엔 책임을 지려 하지 않고

    목숨이 걸린 결정적인 선택은 남에게 미루며,

    그에 따른 책임이나 죄책감은 남탓으로 밀어내는..

    자기애와 자기중심적 사고(나르시시즘)에서 벗어나지 못한 캐릭터였습니다.


     그래서 그의 선의는 항상 어린아이 수준의 차원에 머물러 있었습니다.

    마치 데칼코마니처럼 이야기의 시작과 끝 모두 루저에서 한걸음도 못 벗어난 인물이죠.


     이야기의 시작에서부터 살펴보면, 

    성기훈은 돈을 갚을 생각은 전혀 없으며 쓸 궁리에만 몰두하는 인물입니다.

    마치 어린아이처럼 금전감각이 전혀 없죠.


     현재에 어떤 쾌락을 즐길까가 더 중요하기에,

    딸의 생일을 위해 쓸 돈도 도박자금으로 써버립니다.

    돈을 따고도 갚을 생각 없이 도망칩니다.

    딸을 사랑하는 듯 보이지만 정작 딸을 책임지기 위한 무게는 짊어지려 하지 않습니다.


     창구 직원에게 선의로 만원은 쉽게 던지지만 

    이것은 언제든 자신의 형편이 어려워지면 다시금 뒤집을 수 있는 가벼운 선의입니다.

    남은 몇천원마저 인형뽑기 기계에 밀어 넣는 도박중독자이며

    비로소 뽑은 라이터총또한 자신의 실력이 아닌 타인의 도움으로 얻어낸 것이었습니다.

     

     가족을 어깨에 짊어지지 않는 그에겐 가족의 무게 또한 가볍습니다.

    돈을 훔친 것을 문제 삼지 않겠다고 엄마 이름을 걸고 강새벽과 약속하지만

    이정재는 끈이 풀리자마자 바로 말을 뒤집어 버립니다.

     

     어머니의 당뇨가 심각해 병원비가 급한 상황이지만 그보단 본인의 자존심이 더 중요합니다다.

    때문에 전처의 남편이 준 2백만원의 돈을 쉽게 내팽겨쳐 버리며

    결국 이로 인해 추후 어머니가 치료받지 못하고 죽게 되는 결과로 이어지게 됩니다.

     

     또한 중요한 결정은 모두 회피해 버립니다. 

    시작부터 마지막 게임까지 모든 선택을 남에게 미루죠.

    그래서 설탕뽑기에서의 그림 선택도 남에게 맡기고 남은 걸 고르고,

    유리 걷기 게임에서도 마지막까지 결정을 미루다가 떠밀리듯 뒷번호를 가져가게 되죠.

    그 결과로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지만 

    이또한 자신이 끝까지 선택을 하지 않아서 얻은 결과였을 뿐입니다.

     

     이타심또한 이중적이어서,

    줄다리기 게임에서는 상대팀을 죽이고도 별다른 죄책감을 가지지 않습니다.

    이때까지만 해도 이정재는 아무런 문제의식이 없었습니다.

    자신이 잘 모르는 타인의 생명은 그다지 귀중하지 않았던 거죠.

     

     그러나 반대로 징검다리 게임에서는 

    상우가 마지막 순간에 유리장인을 밀지 않았으면 

    시간 초과로 죽었을 것이 분명할 정도로 촉박한 상황이었음에도 

    상우가 한 결정의 무게를 함께 짊어지려 하지 않습니다.

    타인의 선택으로 살아남고도 모든 책임과 잘못을 상우에게 떠넘깁니다.


     그런데 실은 구슬치기 게임에서는

    자신이 죽지 않기 위해 일남을 거짓으로 속여 구슬을 모두 빼앗은게 그였죠.

    그 결과가 일남의 죽음이라는 것을 아는 상황이었음에도.


     특히 마지막 오징어게임에서의 무승부 제안은 

    성기훈의 자기중심적 사고관을 그대로 보여주는데,

    선택과 책임의 무게를 한 순간도 짊어진 적 없는 성기훈의 어린아이같은

    얄팍한 선의가 드러나는 장면입니다.

     

     왜냐하면 무승부제안을 하던 성기훈의 머릿속에는,

    당뇨병으로 당장 수술이 필요한 위급한 상황인 자신의 어머니가 없습니다. 

    자신과 영영 떨어질지 모를 딸의 슬픔조차 없습니다.

     

    죽음을 앞두고 고아원의 동생을 책임져 달라는 강새벽의 소원도 없었고

    수십억의 빚을 지고 어머니의 가게까지 담보로 잡힌 상우의 처지에 대한 이해도 없습니다.

    그래서 성기훈의 무승부제안은 상우에겐 더 큰 절망을 줄 뿐이었습니다.

    결국 마지막 선택까지 상우에게 떠넘겨 스스로 자살하도록 만들 뿐이었죠.

     

     특히 게임이 모두 끝나 우승자가 된 이후의 행동이 압권인데,

    게임이 끝난 후에도 성기훈은 수백억의 돈을 통장에 넣어두기만 할 뿐, 

    함께했던 동료들의 바람을 무려 1년 넘게 외면합니다.

     

    끝까지 선택도 하지 않고 책임도 지지 않는 '방황'에 빠져들 뿐입니다.

     

     가게를 잃을 위기의 상우의 어머니도 

    보육원에 있는 강새벽의 동생도,

    무궁화게임에서 자신을 구해준 알리의 가족도,

    다음 생일엔 로보트를 사주고 싶다는 일남의 조카도,

    미국으로 떠날 자신의 딸도 아예 생각지도 않는 1년의 시간.


    이 시간은 성기훈이 얼마나 자신만을 생각하는 이기적인 캐릭터인가를 보여주는 시간입니다.

    그에겐 자신의 상처입은 마음이 가장 중요할 뿐입니다.

     

     돈을 쓰지 않고 방황한 것이 마치 고결함처럼 포장되지만,

    돈을 안 쓴다고 통장에 든 자신의 돈이 도망가는 것이 아니었고 

    그자리에 그대로 있을 뿐이었죠.

     

     또한 성기훈은 도박중독자입니다.

    그런데 오징어게임을 통해 목숨을 걸고 진행되는 강렬한 도박적 체험을 겪으면서

    강한 도파민에 뇌가 젖어 버린 상황이 되었습니다.

     

     동시에 너무 큰 돈을 한순간에 얻게 되면서

    마치 돈이 너무 많아 오히려 삶의 재미를 잃어버리게 된 일남처럼 되어버렸죠.

    그로인해 더이상 경마와 같은 수준의 도박엔 의미도 쾌감도 사라지게 된 것.

     

    즉 도박중독자인 성기훈에게 도박을 할 당위성이 없어진 삶이 시작된 것인데,

    책임의 무게를 감당하기 싫어하는 그에게 

    그 돈으로 책임져야 될 것들만 생겨버렸을 뿐이니 그게 그에겐 더 절망적이었을지도 모릅니다.

    그래서 현실에서의 방황과 회피를 선택한 것일 지도 모르죠.


      애초에 무승부 제안 자체도,

    돈보단 도박 자체에 중독되어 있는 금전감각이 제로인 성기훈이게 가능했던 것.

    당장의 영웅심리, 승리감에 대한 자기도취,

    죄책감의 무게에서 회피하고 싶은 자기보호본능이 더 의미가 있었을지도 모를 일이죠.

     

     실제로 오징어게임이 끝나고 1년 후 일남과 재회 장면에서의 성기훈을 살펴보면,

    성기훈은 차가운 날씨에 점점 꽁꽁 얼어가는 노숙자의 생명을 두고 내기거리로 삼습니다.

    자신이 그 노숙인을 구해야 한다는 생각은 전혀 하지 않습니다.

    내기를 위해선 노숙자가 얼어 죽어도 아무런 상관이 없었던 거죠.

    그에겐 내기도박이 삶의 의미를 돌아오게 만들 뿐입니다.

     

     그래서 공항으로 가는 도중 

    오징어 게임에 참가할 수 있는 통로인 공유를 보게 되는 순간

    그의 머릿 속엔 딸은 순식간에 사라집니다.

    그에겐 마지막까지도 딸은 포기할 수 있어도 도박은 포기할 수 없었던 거죠.


     그러나 도박 중독에 빠져 있다는 것을 스스로 인식도 인정도 못하니,

    애초에 게임에 참가한 것은 참가자 자신들의 선택이었다는 것을 머릿속에서 싹 지우고

    오징어게임 재참가 신청을 대의로 포장합니다.

    그래야 딸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고 도박으로 도망치는 자신의 행동을 정당화할 수 있으니까.

     


     이처럼 이정재는 마지막까지도 한치도 성장하지 못한 인물입니다.

    이 때문에 드라마 후반부로 가며 이정재의 영향력이 커져갈 수록 

    고구마 먹은 듯 갑갑함을 느끼게 되는 거고 주인공의 선택에 공감을 잘 못하게 되는 건데 


     이것이 극의 재미를 반감시키는 역할을 하지만 

    대신 한편으로는 작품성은 끌여올려지지 않았나 싶습니다.

    어린아이들의 게임에서 승리한 것은, 가장 어린아이였던 인물이었으니.


     잘 모르는 타인의 생명따위엔 죽거나 살거나 관심이 없으면서, 

    아는 사람의 생명에는 갑자기 정의감에 불타오르는 성기훈이...

     

    타인에게 설익은 호의는 쉽게 쉽게 보이지만 상대가 짊어진 무게에 대해서는

    전혀 이해하려 하지 않는 성기훈이..

    부모에게도 아내에게도 자식에게도 끝까지 무책임한 모습을 보이며

    끝까지 도박 중독에서 벗어나지 못한 성기훈이....

     

    언제라도 뒤집을 수 있을 정도로 무참하게도 가볍고 얄팍한 선의로 가득찬 

    유아기에 머물러 있는 성기훈이란 캐릭터가

    이야기 속에서 '인간다움'으로 곱게 포장되어 있다는 것...

     

    그게 큰 의미를 느끼게 만드는 드라마였던 듯 하네요.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1/09/25 02:11:57  61.79.***.143  계란한판  14789
    [2] 2021/09/25 02:14:45  220.149.***.191  Ox  304472
    [3] 2021/09/25 08:51:27  121.137.***.24  드립성공률17%  585418
    [4] 2021/09/25 12:32:05  172.69.***.101  바스테트  587231
    [5] 2021/09/28 23:20:28  118.36.***.230  합리적변태  375279
    [6] 2021/09/29 01:37:49  121.140.***.60  오빠나예뻐?  451257
    [7] 2021/10/02 18:06:54  223.39.***.214  동수저  40631
    [8] 2021/10/05 15:28:01  112.152.***.187  aiidyn  440003
    [9] 2021/10/08 01:50:59  121.152.***.92  아뷔아뷔  740379
    [10] 2021/10/09 14:29:22  110.70.***.95  가르뱅이  639275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7608
    갯마을 차차차. ppl 넘모 심한것 [1] 냉면요리사 21/10/17 23:17 564 1
    57607
    [극미세스포]오겜, 일본만 반응이 참 우습네요 [1] 꿈같은소리 21/10/16 10:32 380 0
    57606
    오징어게임 시즌2 내가 만들어본 시나리오 [1] 서쪽6번가 21/10/12 13:53 300 0
    57605
    오징어 게임 강새벽, 오일남 인물수채화 (어머니 그림) [20] 샤샩 21/10/10 21:37 436 10
    57604
    오징어 게임 뜨개질 인형 (아내가 DIY) [9] 청랑 21/10/10 19:04 444 12
    57602
    오징어 게임 질문 [1] JamiePark 21/10/06 16:01 373 0
    57601
    오징어게임 질문인데 [6] 창작글 넘어짐 21/10/06 15:01 419 2
    57599
    자작] 오징어게임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리믹스 창작글 노동요 21/10/05 13:57 196 1
    57598
    [스포주의] 오징어게임 2화의 복선 [23] 퍄갸야무 21/10/05 04:55 1633 11
    57596
    D.P는 정말 현실적인가? [1] soomssie 21/10/05 00:36 438 2
    57594
    오징어 게임에 궁금한 거 있어요. (스포만땅) [2] 창작글 ekyli 21/10/02 04:13 525 0
    57593
    CNN "'오징어게임', 정말 죽여준다"..외신들, 앞다퉈 '엄지 척' 라이온맨킹 21/09/30 14:37 607 0
    57592
    오징어게임 박해수 인터뷰(스포강!!!) 뭐래니진짜 21/09/29 23:47 512 1
    57591
    오징어 게임 이정재 인터뷰(스포있음!!!) 뭐래니진짜 21/09/29 23:29 328 0
    57590
    오징어 게임 감독 인터뷰(스포있음) 뭐래니진짜 21/09/29 23:24 194 0
    57589
    오징어 게임 테스트가 나왔다고 하네요 [2] 롤로로롤 21/09/29 23:09 528 2
    57588
    오징어 게임 455명이 죽었는데 왜 상금이 456억일까요? [10] 본인삭제금지 뭐래니진짜 21/09/29 23:00 852 0
    57587
    [스포주의] 오징어게임 본사람은 놀라게 될 강스포성 정보. 피치카토 21/09/29 15:08 680 3
    57586
    오징어 게임 프리퀄 나왔으면 좋겠네요(약스포) 음악쟁이 21/09/29 08:57 314 0
    57585
    검은태양 MBC 보시는분?? 모자이크로 나오나요?? [1] 약이필요해 21/09/28 20:13 642 1
    57584
    질문 스포) 오징어게임에서 줄달리기 끝난후.. [3] 겸둥이♡ 21/09/28 08:22 712 0
    57583
    원더우먼 뜻밖의 존잼 [1] 19금연구원 21/09/26 11:24 662 2
    57582
    크흥... 유미의세포들 시청자를 찾습니다!!!! [2] pinkgorae 21/09/25 18:10 365 5
    스포주의) 오징어게임 이정재 캐릭터가 소름돋는 이유(장문주의) [5] 창작글 샤샩 21/09/25 02:05 1544 14
    57580
    유포리아 대박이네영... 늘늘늘 21/09/24 23:13 537 0
    57579
    오징어게임 재미있게 봤는데 [4] 으갸갸갸가 21/09/24 08:14 588 1
    57578
    IMDB 오징어 게임 잘못된 정보 고치기 [1] puhahaha 21/09/23 22:43 485 0
    57577
    오징어게임 킬링탐으로 딱 명분안에사랑 21/09/23 12:43 361 0
    57576
    오징어 게임 ...!! 보시는 분 안계시나요 ?.? [16] 하이암쏘히 21/09/21 08:39 888 5
    57575
    갯마을 차차차 아무도 안보시나요 ㅠㅠ [11] 제린 21/09/20 01:56 757 7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