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라이온맨킹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5-05-12
    방문 : 2663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corona19_8634
    작성자 : 라이온맨킹
    추천 : 3
    조회수 : 685
    IP : 220.65.***.88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24/06/15 20:56:52
    http://todayhumor.com/?corona19_8634 모바일
    ‘쿠팡 코로나 방치’ 폭로했다가 계약직 퇴출…법원 “부당해고”
    <p> </p> <p> </p> <p> <span class="media_end_summary" style="display:block;overflow:hidden;margin:-5px 10px 31px 1px;padding-left:14px;font-family:'HelveticaNeue-Medium', 'AppleSDGothicNeo-Medium', Arial, sans-serif;color:#303038;font-size:15px;letter-spacing:-.3px;background-color:#ffffff;">쿠팡, 2020년 물류센터 확진자 발생에도 방치<br>직원·가족 집단감염…계약직 갱신 거부로 대응</span> </p> <div class="nbd_im_w _LAZY_LOADING_WRAP" style="clear:both;margin:0px;padding-top:0px;text-align:center;"> <div class="nbd_a _LAZY_LOADING_ERROR_HIDE"> <br></div> </div> <p> <br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5px;letter-spacing:-.3px;background-color:#ffffff;"><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5px;letter-spacing:-.3px;background-color:#ffffff;">‘물류센터 내 코로나19 집단 감염을 방치했다’고 폭로한 직후 이뤄진 계약직 노동자 2명에 대한 쿠팡의 일방적인 계약만료에 대해 법원이 ‘부당해고’라고 판단했다. 노동자들이 해고무효소송에 나선지 4년 만이다.</span><br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5px;letter-spacing:-.3px;background-color:#ffffff;"><br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5px;letter-spacing:-.3px;background-color:#ffffff;"><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5px;letter-spacing:-.3px;background-color:#ffffff;">서울동부지법 민사합의15부(재판장 조용래)는 13일 쿠팡 부천물류센터 전 계약직 노동자 강민정씨와 고건씨가 쿠팡풀필먼트서비스를 상대로 제기한 해고무효확인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span><br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5px;letter-spacing:-.3px;background-color:#ffffff;"><br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5px;letter-spacing:-.3px;background-color:#ffffff;"><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5px;letter-spacing:-.3px;background-color:#ffffff;">판결문을 보면 재판부는 “쿠팡의 방역 조치가 충분하지 못했다”며 “강씨와 고씨가 기자회견에서 사측의 사과와 재발 방지 대책 수립 등을 요구한 것은 근로자의 정당한 활동 범위에 속한다”고 판단했다.</span><br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5px;letter-spacing:-.3px;background-color:#ffffff;"><br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5px;letter-spacing:-.3px;background-color:#ffffff;"><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5px;letter-spacing:-.3px;background-color:#ffffff;">또 이들의 근로 평가 점수가 각 90점</span><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5px;letter-spacing:-.3px;background-color:#ffffff;">·88</span><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5px;letter-spacing:-.3px;background-color:#ffffff;">점으로, 60∼70점을 받아 근로계약 갱신이 거절된 다른 노동자보다 높은 점 등을 들어 “근로계약이 갱신될 수 있으리라는 정당한 기대권이 인정됨에도 쿠팡이 합리적 이유 없이 근로계약 갱신을 거절했다”고 판단했다. 이에 재판부는 쿠팡이 강씨와 고씨가 해고 기간 받지 못한 임금 상당액을 지급해야 한다고 판결했다.</span><br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5px;letter-spacing:-.3px;background-color:#ffffff;"><br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5px;letter-spacing:-.3px;background-color:#ffffff;"><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5px;letter-spacing:-.3px;background-color:#ffffff;">강씨와 고씨는 2020년 4월 경기 부천시 쿠팡 부천 신선물류센터에 3개월 계약직으로 입사했다. 같은 해 5월 부천물류센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여럿 발생했는데도 방역조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노동자와 그 가족 등 15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에 강씨와 고씨는 6월 ‘쿠팡발 코로나 피해 노동자 모임’을 만들어 기자회견을 통해 문제 제기를 했다가, 쿠팡 쪽으로부터 허위사실 유포 등을 이유로 계약 갱신을 거절당해 7월 해고됐다.</span> </p> <p> <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5px;letter-spacing:-.3px;background-color:#ffffff;"> </span> </p>
    출처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28/0002693835?sid=102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4/06/15 20:58:42  122.32.***.170  후훗  1838
    [2] 2024/06/16 02:35:50  27.119.***.124  똘이♥인덕  370225
    [3] 2024/06/16 22:44:27  218.39.***.18  열대해변ICE  74192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1565
    불에 기름 붓나?…이창수, '총장 패싱' 이유 "총장이 반대할 우려 때문 [10] 라이온맨킹 24/07/22 16:38 700 9
    31564
    수원FC 이승우, 전북으로 이적…팬들에게 직접 공개 라이온맨킹 24/07/22 09:18 285 0
    31563
    4·16재단,세월호참사10주기 맞아 '제2회 안전문화 창작곡 공모전 개최 라이온맨킹 24/07/22 09:16 146 2
    31562
    野 "檢 김건희씨 진술 청취, 관저에서 꼬리곰탕 먹으면서 하지 그랬나" [2] 라이온맨킹 24/07/22 09:14 509 10
    31561
    이재명, 제주·인천서 90% 압승…조국, 99% 지지로 연임 성공 [7] 라이온맨킹 24/07/20 20:29 701 12
    31560
    [단독] 주총 해임 전 사퇴한 이진숙, 퇴직금 1억8600만 원 수령 [5] 라이온맨킹 24/07/19 13:26 780 13
    31559
    대법 "코로나19 유행 당시 대면예배 금지 처분 적법" [1] 라이온맨킹 24/07/19 09:44 230 1
    31558
    전현희 "800-7070으로 고위직들에 전화? 대통령으로 추정" [1] 라이온맨킹 24/07/19 09:43 595 10
    31557
    대통령실 ‘국정원 미국 활동 노출’ 인정 “다 문재인 정권서 발생” [14] 라이온맨킹 24/07/18 16:58 736 13
    31556
    조국 "내 딸내미가 파혼?..언론들 정상인가,뭐만 올리면 난리 어이상실" [6] 라이온맨킹 24/07/18 14:39 819 23
    31555
    "세월호 수색 헬기 추락사고 아시나요" 쓸쓸한 10주기 추모식 라이온맨킹 24/07/18 09:38 276 7
    31554
    한동훈 '나경원 사건 청탁' 폭로에, 야당 "판도라 상자‥수사해야" [5] 라이온맨킹 24/07/18 09:36 653 16
    31553
    조국 "김건희, 명품백 반환 지시했다면 국고 횡령..자승자박 [4] 라이온맨킹 24/07/17 17:51 606 6
    31552
    전현희 “‘청탁금지법’ 가장 잘 알아, 尹 최대 징역 3년" [4] 라이온맨킹 24/07/17 13:50 739 14
    31551
    [단독] 류희림 ‘재개발 땅’ 사들인 아들, 자금도 ‘부모찬스’ 정황 라이온맨킹 24/07/17 10:04 439 4
    31550
    [단독]이진숙, 자녀 중학교 입학 전 '강남 8학군' 위장전입 의혹 [13] 라이온맨킹 24/07/16 15:07 798 12
    31549
    '봉선화 연정'·'싫다 싫어' 부른 가수 현철 별세 [12] 라이온맨킹 24/07/16 13:18 1522 15
    31548
    박지원 "김건희 여사, 책 버리고 백은 챙겼나…다 거짓말" [1] 라이온맨킹 24/07/16 13:15 673 10
    31547
    진성준 "이진숙, MB·박근혜때도 못 쓴 부적격 인사" 라이온맨킹 24/07/16 10:47 499 10
    31546
    '윤석열 검찰', 법원 허가없이 '기자 이메일' 수색 [8] 라이온맨킹 24/07/15 16:54 801 17
    31545
    "한동훈 댓글팀 발견, 502개 댓글 오탈자까지 똑같아" [9] 라이온맨킹 24/07/15 13:18 1029 18
    31544
    2심서 이겼던 ‘세월호’ 유병언 장남…대법원서 뒤집혔다 라이온맨킹 24/07/15 10:13 460 1
    31543
    김 여사 측 "명품백, 직무 관련성 없어… 영부인이라 정치화" [23] 라이온맨킹 24/07/15 09:30 852 11
    31542
    ‘세월호 구조 실패 무죄’ 해경 지휘부, 600만원대 형사보상 받아 라이온맨킹 24/07/12 10:26 244 4
    31541
    한동훈 "네거티브, 하면 내가 제일 잘해…원희룡 그만하라" [5] 라이온맨킹 24/07/12 10:24 759 9
    31540
    11시 오픈 식당인데... 7시 30분에 한동훈과 아침 먹은 오세훈 [4] 라이온맨킹 24/07/11 06:54 916 12
    31539
    "VIP한테 얘기하겠다" 녹음파일 나오자‥"대통령 부부 전혀 관련 없다" [11] 라이온맨킹 24/07/10 20:44 688 15
    31538
    조국당 "해병특검법 재의결 실패시 '윤석열 특검법' 발의" [4] 라이온맨킹 24/07/09 15:28 600 17
    31537
    尹, '22대 국회 1호' 해병 특검법에 거부권…취임 후 15번째 [14] 라이온맨킹 24/07/09 14:43 659 16
    31536
    감독 선임 과정 밝히는 도중 들려온 홍명보 감독 선임소식에 당황한 박주호 [1] 라이온맨킹 24/07/09 10:18 451 4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