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96693
    작성자 : 바그네상년 (가입일자:2012-07-30 방문횟수:1034)
    추천 : 498
    조회수 : 60063
    IP : 211.199.***.22
    댓글 : 63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3/01/20 20:33:36
    원글작성시간 : 2013/01/20 00:01:21
    http://todayhumor.com/?bestofbest_96693 모바일
    이거..진짜평생 무덤까지 가져갈라했는데... (쫌 길어요니다)

    안녕하세요..저..진지합니다...궁서체임...

     

    현재나이 27살..중3떄 이야기를 풀까합니다...

     

    11년전이죠.. (제길!!!...의자 퐝퐝~!!)

     

    그땐 한창 리니지에 미쳐있을때임..(미친 내가 그 리니지만 하지않았어도..쮀길!!)

    다음날 학교를 가야하지만 그당시 학교즐 오늘도 먹자먹자!! F4다다다다 이런생활 반복이었음

    저녁을 먹고 컴퓨터앞으로 쩜프~!!어김없이 칼질을 하고있었음..

    시간을 보니 밥11시..오늘따라 먹자도안되고 시간도 늦었으니 잠은 무슨 먹자가 안되니 갑자기

    나의 배가 출출함을 느끼게 되었음... 지금 이시간에 부엌에가서 먹을껄 처묵처묵하는순간

    어마마마의 뒷통수 스매싱이 처맞아야하기때문에 그냥 책상 서랍에 넣어놨던 란성탕묜 한개를  꺼냄..

    님들 그거암? 안성탕면 면중에 어떤건 바삭바삭 입안에서 사르르녹는 면이 있는반면

    재수없으면 이무슨 젠장 무슨 그냥 욕나오게 이뽤아픈 면이 있음.. 항상 지랄같은 면을 부셔먹던 나임

    근데 그날 따라 바삭바삭 면이 입안에서 살살 녹아주면서ㅠㅠ 그날따라 스프까지 환상의 하모니를 연출을

    하는것임..

    리니지를 잊을 만큼의 최고의 맛이였음.. 이런기회가 더이상 없을꺼같은 맘에 난 그만..스프까지 입안으로

    털어 넣었음...이게 화근이 될줄은 ...ㅠㅠ

    그로 3시간가량 리니지를 더즐기고 어머님의 인생파탄 얘기를 듣고는 수면을 청했음

     

    다음날 학교를 간신이 출입하고... 점심을 포풍 흡입하고..6교시에 접어들음.

    무슨과목인지 모름... 기억안남..왜냐..똥이마려웠음..감이옴?? 아까부터옴?? 맞음 똥얘기임..

    이미친 젠장 욕을 쓰고싶지만..욕쓰면  추천안해줄꺼같아 욕안쓸려고는 무슨 욕써야됨..미친시발

    6교시부터 똥참음..화장실왜안가냐고?? 그때 사춘기임 미친 화장실똥싸러가면 애들한테 털리기 딱좋은

    애새끼 되는거임 난 그런거 젤싫어함 누가 내욕하는거...막 누가 내욕하는 거같으면 막 다물어봄 너내욕했냐?

    했지..?했찌??!! 이정도임..지금도..내욕하고있는당신들 ... ㅠㅠ하지마!!!..아..이게아니지..다시 본문으로

    6교시참음...10분쉬는시간...7교시!!젠장!!!!왜!!!!!!!!!!!아짱나게 화,목은 미친 젠장 8교시임!!!그날이왜하필

    목요일이냐고!!! 8교시!!8교시!!! 7교시 그냥.참음...어떻게 설명못함 그냥참음...

    7교시가 진짜 어떻게 말로 표현을 못할만큼의 고비를 넘기고 진짜 이번교시만 마치면 진짜 똥싸러가야지...

    똥ㅆㅏ러가야지..를 한 2000번은 한거같음... 띵동댕동~~띵동댕동~~ 화장실...은무슨 애시기들이 나한테

    오기시작함 특기적성가자고..아...젠장... 아까말했죠? 누가 내욕하는거싫음..그래서 애들 따라감..

    애들이랑 노가리를 까는데... 그게 무슨 노가린지 나가린지 쥐폰지 그딴거 모름..오로지똥...

    애들 얘기하는사이 화장실로 슬금슬금감.. 1층 화장실 로 갔는데..

    여학생들이 입구들어가는 계단쪽에서 얘기하고있음...아.... 우리반애들임.. 아..포기...

    수돗가에서 예수생각 부처생각 빈라덴생각...별생각을 다해도이걸참을수없음..

    똥이 한번 나올려고하는걸 다시 밀어올리기를 3번이나 반복한상태임..님들 이상태암??

    처음 내려온 압력이 30일떄 올려놓으면 그다음 내려올때 압력은 60...이걸 올리면..그냥 죽음 나되는거임

    근데 3번올림... 120짜리가 내려오기 시작함... 그때 예감(과자)이 생각이남..아..그떄 그게 왜생각났찌..

    수돗가에서 쪼구려 앉아 ..일어서지도 움직이지도 못하는 상태까지감..그때!!!!!!!!!

    중학교 2학년때..님들은 안믿겠지만 나좋아하는 여자 있었음..근데내가 참..아니.. 어버버...빙시같이

    갈팡질팡하다가 끝남..ㅠㅠ 그떈 너무 리니지를 사랑한나머지 여자? 여기사,여법사, 여요정바께 모름..

    그 여자괴물이 ..괴물임..그땐 괴물로보임 괴물이였음... 걔가....ㅋㅋ나부름..ㅋㅋㅋ 나부름...ㅋㅋ큐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XX야!!!

     

    악!!  아 미친년!!!!!!!!야이미치년!!! 왜때 날 불렀어 미친녀나 ㅠㅠ

     

    그쪽을보는순간 나의 순수함미친 순수함 , 부끄러움 미친놈 그때 왜긴장을 풀어 미친놈아!! ㅠㅠ

    그애를 보는순간 이미친 줄을놓음..똥생각줄..나의 똥생각줄을..놓음...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씨!!!!파~~~알~!!! 창고 사이로 도망감 .. 말로 표현못할 표정지으며 도망감..ㅠㅠ

    당연히 배출하면서 뛰어감... 창고뒤에는 3미터정도의 담벼락이 있었느데 거기 뒤에는 과수원이였음...

    담을 넘을려고 쩜프~ 탁! 들어올리고~ 왼쪽다리를 따~악~! 벌리고 담벼락에 올리는순간!!!!!!!!!!!!!!

    뿌롹롹롸롹뿌악뿌악부왁부왘카카카 엄마.~~ㅠㅠㅠ

    다행히 담은넘음.. 과수원으로 착지를 했음. 그때당시 추석전이였음

    우리동네 과수원많음..그때당시 과수원 주인아저씨께서 학교로찾아와 애새기들 단속좀 잘하라고 하심...

    학교에서 공부안가르치고 사과쌔비는거 가르치냐고 노발대발 하고 가신지 얼마 되지 않으셨을대임

     

    과수원 착지하고 ... 자포자기 상태로 바지를 벗고 앉는순간 저멀리 그 노발대발 주인안저씨께서

    "야이시부X새기야 너이새기 잘걸렸다"

    애이씨..그냥 바지 올림..지금부턴 레이스를 벌임..

    과수원을 나오고 길을 따라 가자니 사람들이 걸리고... 좀 외지에 학교가 위치하고있고..촌이라서

    전부 과수원,삼포밭(인삼밭)뿐이 없음.. 길따라가자니 또 멀리 돌아가고 돌아가기싫어서 택한곳이

    삼포밭 가로지르기임... 나..운동잘함 달리기잘함..삼포밭을 졸라 뛰기시작함..근데..젠장할...

    그당시도...뉴스에 .. 농촌 인삼밭털이범들이 좀 나오고들 했음... CCTV달린 인삼밭임..ㅠㅠ

    또젠장 저멀리서 좀 젊은 아저씨가 달려오기 시작함...나달리기빠름..엄청빠름..근데..못뜀..

    허벅지가 쓸리는 그느낌 아프고.. 암튼 설명은 안하겠음.. 점점 따라잡힘..잘보니 아저씨 런닝화 신음..

    날잡기위해서 준비를 했는마냥 신발끈도 잘 꽁꽁 묶음... 거의 따라잡힐때쯤 내가 포기함..돌아봄..

      달리기아저씨: "너이새끼 여기 왜들어왔어 왜도망가!"

      나 : 아니..아니..그게아니고요..

      달리기아저씨: "머임마! 머가아니야 너네학교어디야!!

      나 : 아니..아저.아니아니..아젔..ㅠㅠㅠ

     

    왠지 대충 파악하신 아저씨..냄새도 났을꺼임.. 다리를 보니..라면스프.. 라면건더기같은..라면스프 덩어리같은..맞음..

    전날 저녁에 처먹은 라면이 문제였음..시팔ㅠㅠㅠ

    "..그냥..가라..."

     

    아고아고..감사합니다..너무나도 감사합니다..ㅠㅠ

    아저씨의 호의를 받으며 다행히 집으로 당당히 삼포밭을 나올쑤있었음.

    삼포밭을 나오고 다시 길을 스페셜포스의 한장면마냥 앉았다 일어섰다를 반복하며 소리안나게 집까지 몰래몰래

    가고있는도중..시팔!!! 또신호가옴ㅠㅠㅠ그렇게 처싸질러놓고 또 처싸라고 지랄 봘광을 하는거임..ㅠㅠ

    다행히 앞에 강이..아니 그냥 냇가가 있음 그건너편에 조그만한 동네 공용화장실이 있는데 거길갈려면 대략

    100터를 걸은다음 왼쪽으로 턴~다리를 건너고 다시 왼쪽으로 턴~ 다시 100터를 돌아오는 아..그냥 말그대로

    30미터앞에있는 화장실을 200미터이상을 돌어서가는거임... 또 참고참고 화장실앞에까지감...근데..가는도중

    미치겠는거임... 항문이..날 농락하는느낌을 받는 마냥 날 가지고 노는거임..화장실 문까지 10발자국만가면됨..

    10..발자..국... 9발자국...8발자국...4발자국...3....웁!!!!

    그때드는생각...  이미 버려진몸..아낀들 머하리요...다그렇고 그런것이지...

     

    그냥..맘편하게먹고 그냥..봄..그래..서서봄..아주 당당하게..당당하게!!!그냥 서서 똥쌈!!!

    서서 진짜 그렇게 행복하게 똥싸본적 없음.. 아..! 여친한테 전화옴..지랑 노는데 오유 글쓰러간다고..

    잠시만..

    아..어디까지했지.. 음.. 그래 ...

    옆을 보니... 강이있네~~ ^^~* ㅋㅋㅋㅋ 수영해야지~~~수영~~~

    내가 왜그랬냐.. 그냥 물에 들어가면 멀쩡한게 왜저러냐할꺼임.. 입으로 소리까지냄... 아무도 보지 않는 곳에서..

    수영해야~~~ 수영이나해야지~~ 아더워~~~ ..맞음..미쳤음.. 나미쳤음..똥독올랐음.. 똥독..ㅠㅠㅠㅠㅠㅠㅠ

    미치지않을수가 없었을꺼임... 물에서 그추운 가을날씨에..산에서 내려오는 물에 몸을 담그고..

    풍덩풍덩 앉았다 일어섯다 앉았다 일어섯다... 개해염, 접영, 배영 다함...

    본사람 있을꺼임... 분명 보라고그런거임..ㅠㅠ 으허러렁헣ㅇ헝헝헝 ㅠㅠ

    아주 재밌게 수영을 마치고... 집으로 다시 또랑따라 내려감 또랑을 따라 내려가다보면 조그만한 산이 보임..

    그산 반대쪽 중턱에 우리집있음... 길로 다니면 분명 동네 어른들 ㅁㅏ주칠께 뻔함...

    이가을날씨에 홀딱 다젖은 교복을입고 집에가면..분명.. 부모님 욕먹이는 짓이란 효성이 뇌리를 스침..

    산을 넘기로 결심함..산을..넘음.. 기고..무거운 몸을 이끌고 산을넘음..ㅠㅠ

    옆에서 만약 누가 카메라로 동영상을 찍으면..완전 북파공작원이였을꺼임..맞네..간첩.. 똥색물이 밴..교복..

    ㅠㅠㅠㅠㅠㅠㅠㅠㅠ 산을 넘고..집앞에 도착함...

    마당에서 대충 발을 씻고  집오는도중 바지는 대충 좀 마름.. 바로 집으로 들어감...

    목욕탕을 갈려면 부엌을 지나야하는 우리집 구조상  부엌을 지나려하는데...

    누가 밥먹는소리가 들림..ㅠㅠ 아버지임 ..ㅠㅠ 아부지 농사지으심..ㅠㅠ 일찍 집에오심 ㅠㅠ

    저녁을 혼자 드시고 계시는거임 ㅠㅠ 부엌을 진짜 쏜살같이..

    "다녀왔슴닷!!!" 후다다닥 바로 바지벗음..

    그때!!! 부엌에서 아부지의 말씀을..아직도.. 잊지못함..ㅠㅠ 아부지..아부지..ㅠㅠ

     

    "저새낀....지애비..밥먹는데 방구를

     처뀌고 지나가냐 썅놈새끼가.."

     

    아부지..ㅠㅠ 아부지..ㅠㅠ 저그날... 방구뀐거 아니에요 ㅠㅠ

    똥싼거에요 ㅠㅠ 암튼..이일이 하루..아니 2시간도 안되시간에 일어난 일임..ㅠㅠ

     

    그러고 마지막으로... 다씻고..ㅠㅠ 메신져를 들어감...들어갔는데...

    아까 그여자애.그미친년 날 이지경으로..아니지..내가바보지..암튼 그여자애가 있는거임..

    들어가자마자 바로 쪽지가 날라옴..ㅠㅠ

     

    여자: 야너 아까 무슨일 있었어? 왜갑자기 그쪽으로 뛰어간거야?

     

    나 막생각함... 어..그..어..그... 생각하고 생각 해서 말한게.. 난 정말이지.. 불효자임 ㅠㅠ 왜그러게 생각난지 모르겠음..ㅠㅠ

     

     

     

     

     

     

     

     

     

     

     

     

     

     

    나 : 엄마가..집나간다고.. 외갓집 간다고해서 엄마잡으로 역갔어....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님들 아무한테도 말하지마샘..ㅠㅠ 아..또 눈물이 ㅠㅠ

    어떻게 마무리함.....아..

     

    긴글 읽어주신분들이 있을런지 모르겠지만 감사합니다..ㅠㅠ

     

    10년이나 지났는데..지금이나마 이렇게 오유분들에거 풀게되어서 참 영광입니다..

     

    감사합니다..

     

    아그리고 사랑합니다!!!~~!!

     

    아또..이글은 오유에만 올렸어요 ㅋㅋㅋ

     

     

    바그네상년의 꼬릿말입니다
    아 ㅅ ㅣ원하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3/01/20 00:10:26  117.123.***.86  마음을담자  250725
    [2] 2013/01/20 00:24:53  59.29.***.199    
    [3] 2013/01/20 00:33:44  59.20.***.80  망고가얼망고  279506
    [4] 2013/01/20 00:55:47  218.150.***.82  그녈감싸줘요  356326
    [5] 2013/01/20 01:08:52  58.38.***.129  대영제국  309024
    [6] 2013/01/20 01:32:10  180.71.***.153  양뱅어  346919
    [7] 2013/01/20 01:39:39  203.226.***.44    
    [8] 2013/01/20 02:13:10  218.154.***.142  진연희  257159
    [9] 2013/01/20 04:05:40  222.232.***.101    
    [10] 2013/01/20 04:07:58  116.34.***.53  초코넛라떼  340952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07927
    호랑이 들어와요.manhwa 5~8 [11]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3/22 14:47 3697 50
    407926
    무개념 아줌마들땜에 식당 관둘랍니다... [36]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3/22 14:25 8355 63
    407925
    아기를 바라보는 고양이.jpg [5] jumpman23 19/03/22 13:53 12208 61
    407924
    K-pop 가사에 "니가"는 흑인 비하처럼 들려서 불편하네요 [37] 펌글 가나다람. 19/03/22 13:45 12097 71
    407923
    다이어터들에게 뼈때리는 팩트 [18] 펌글 톡쏘는라임 19/03/22 13:41 16413 68
    407922
    언니 제발 개수작 부리지마요 [15] 왜안됀데 19/03/22 13:26 15534 72
    407921
    사유리를 당황시킨 천왕 어르신 [18] 펌글 용이2 19/03/22 12:13 18182 94
    407920
    엘베에서 옆집녀를 만났다 [50] 펌글 핑크오징어 19/03/22 11:52 21769 93
    407919
    가왕의 일본공연중 일화 [19]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3/22 10:47 15481 136
    407918
    치타가 말하는 남녀 속궁합이 중요한이유 [74] 펌글 꿈꾸라 19/03/22 10:40 31635 88
    407917
    당시 우리에게 허락된 유일한 일탈 [28] 익내임 19/03/22 10:19 28257 88
    407916
    일본인들의 한국기원설 유포 작전 [21] 펌글 VistaPro 19/03/22 10:18 17509 103
    407915
    아 ㅅㅂ 최종훈 개객끼 [13] 7일 탈퇴한회원임 19/03/22 08:25 34086 106
    407914
    초 울트라슈퍼 슬림핏 남방 [30] 탈퇴한회원임 19/03/22 08:22 36593 84
    407913
    칭찬 톡방 근황 [52] 펌글 아스트로드 19/03/22 08:15 27510 104
    407912
    돼지고기 보다 맛있는 고래고기 [72] 펌글 눈물한스푼 19/03/22 07:05 38568 93
    407911
    다 큰 녀석이 게임하다 울기는... [27]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3/22 06:20 27470 106
    407910
    근데 그건 이용 당한거죠 [17] 펌글 눈물한스푼 19/03/22 05:34 21747 117
    407909
    와..생전처음 여성단체 응원하는듯.. [23] 펌글 온유바디 19/03/22 03:25 30174 134
    407908
    열정적인 유치원 선생님 [23]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3/22 03:22 35336 100
    407907
    19학번 아비터 [37] 펌글 꿈꾸라 19/03/22 03:17 35810 93
    407906
    잘 조는 애들 -> 잘 주는 애들 [48]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3/22 02:56 27887 98
    407905
    결혼정보회사 광고 수준이 유머 [39] 창작글 다다다2013 19/03/22 02:27 32209 90
    407904
    승리 변호사 팩폭 [28]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3/22 02:24 27539 141
    407903
    아이 그림을 보고 경악한 학부모.jpg [35] Overwatch 19/03/22 02:21 31171 85
    407902
    조상님이 총을 숨김 [9] 설비관리 19/03/22 02:06 20586 118
    407901
    최근 한 오유인의 소개팅 [17] 3일 레드레몬 19/03/22 01:06 30277 99
    407900
    손오공이 타고 다니는 근두운.gif [17] jumpman23 19/03/22 00:51 32045 112
    407899
    빠꾸없던 시절 형돈이와 홍철이 [13] 몽골식만둣국 19/03/22 00:50 20354 112
    407898
    영어충 참교육시키는 댓글 [29] 앵쯔 19/03/22 00:43 22142 112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