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95573
    작성자 : 익명ZmVnZ
    추천 : 746
    조회수 : 121254
    IP : ZmVnZ (변조아이피)
    댓글 : 474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3/01/10 17:15:15
    원글작성시간 : 2013/01/10 16:55:19
    http://todayhumor.com/?bestofbest_95573 모바일
    안녕하세요 회식남입니다.

    예상보다 일이 많아서 조금 글을 늦게 쓰게 되었네요.

    일단 회식남이라고..별명을 붙여준 분에게 감사를 드립니다.

    왜 회식남이라고 부르는 거지? 라고 생각을 하고 댓글을 좀 읽어봤는데

    전차남이라는 일본드라마에서 따오신 것 같더라구요. 그 드라마를 본적이 없어서

    뭐가 공통점이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오늘 저녁에 가면 한번 봐보도록 할게요.

    본론으로 들어가기 전에 오늘 삼실 오자마자 그녀의 분위기를 확인했는데...

    뭔가 다른점은 못 느끼겠더라구요. 분위기 탓인가?

    이야기도 그냥 간단한 인삿말 정도밖에 못했어요ㅠ

    그리고 1년전 일이라 그런지 몰라도 아니면 나이를 먹어서 그런지 몰라도

    나름 생각나는걸 다 적겠지만 기억 안나는 부분은 패스..할게요

    사람이 참 신기한게 몇년전에 다녀온 군대 이야기는 그렇게 잘 기억하면서 이건 가물가물 하네요 ㅋ

    어찌되었건 다시 MT때 일을 말씀 드리자면

     

    너무 시끌벅적해서 방을 나와서 같이 길을 걸었었지요.

    소란스러워서 다들 누가 화장실 갔다오는지 밖에서 바람을 쐬고 오는지

    별로 그닥 크게 신경을 쓰지 않는 분위기 였거든요.

    같이 길을 걸었다고 해도 영화나 책속의 아름답고(?) 낭만적인 분위기가 아니였습니다.

    그저 저와 그녀는 술에 힘들어서 괴로워 하면 했지, 상쾌하진 않았어요

    날씨는 무지 더웠고 계곡 주변이라 모기도 많았고...

    그렇게 조금 걷다보니 너무 어색해서 무언가 말이라도 해야겠다. 라고 마음을 먹고

    처음으로 말을 건넨말이 "아 모기 너무 많지 않아요?" 였습니다. 그리고 혼자 계속

    무슨말을 했었던거 같은데 역시나 그렇듯이 그녀는 그냥 웃으면서 이야기만 듣고 있었지요.

    어쩌다보니 근처 매점까지 오게 되었는데 그때 그녀가 먼저 말을 걸었습니다.

    "저 아이스크림 하나만 사주세요" 네 그러죠 하고 들어가게 되었는데

    말과는 다르게 지갑을 안가지고 나왔었고 담배도 라이터 없이 가져왔었죠.

    그걸보고 그녀는 웃더니 "뭐에요 아이스크림 사주신다면서요ㅋ"

    상황이 이렇네요ㅋ하면서 미안하지만 내일 사드릴게요 하고 대신 아이스크림을 얻어먹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매점에도 사람이 많아서 후딱 나왔고 매점 앞에 있는 의자에 앉아서 아이스크림만 먹고 있었어요.

    은은하게 앞에서는 모기향이 피어오르고 있었고 바람이 부는지 안부는 지도 모르는 미지근한 대기였습니다.

    분위기도 미지근해서 이때 이야기를 먼저 시작한 것도 저였지요. ㅁㅁ씨는 쉬는날에 뭐해요? 남자친구 만나요?

    지금 생각해보니까 완전 작업치는 말투였는데...그냥 다행히 넘어갔었습니다. 저에겐요..

    이야기를 하다보니 이 여자가 굉장히 순수한 사람이구나. 착한 사람이구나 라는 것을 깨닳았어요. 남친과 헤어진지도 1년 되었다는 것도?

    그리고 다시 방으로 돌아가게 되었고 새벽까지 시끌벅적한 분위기 속에서 술을 하염없이 마시게 되었습니다.

     

    어느덧 슬슬 한명씩 이미 자리를 빠져있는 사람들도 꽤 있었고 저랑 그녀 또한 자리에서 나온지 조금 되었었습니다.

    옆에서 코골며 자고있는 사람도 있었고 화장실에서 나오지 않는 사람도 있었고...완전 개판이었죠.

    그리곤 갑자기 그때 썸타고 있던 여자에게 전화가 왔습니다. 저는 밖으로 나가 전화를 받았습니다. ㅁㅁ씨 저 할말 있어요 라고요.

    굉장히 안좋은 느낌이 들었지요..이여자가 무슨말을 하려나..그래서 지금 만날 수 있냐는 식으로 물어봤었었고

    저는 회사에서 단체로 MT 왔다고..그때도 말씀 드리지 않았냐는 식으로 말했죠.

    이내 수긍하면서 그럼 전화로 하겠다고. 사실은 저 진짜 나쁜 여자라고..왜 그러냐는 식으로 물었지만

    저 나쁜여자에요 저를 욕하세요 라는 식으로만 말했어요. 그래서 술김에 그런지 모르겠지만

    답답하게 하지말고 뭣땜에 그러냐고 물었더니 결국엔 뭐 저 말고 다른 남자가 있는데 그 남자가 더 좋다는 식으로.

    연락 이제 서로 안했으면 좋겠다. 라고 말하더군요.

    뭐 알았다고 하고 끊었었습니다. 궁금한건 진짜 많았지만 그냥 대답은 예상과 같을 것 같아서 아무말도 하지 않았었죠.

    다시 방으로 들어왔는데 왠지 모르게 웃음이 나오더라구요. 역시 안생기는구나.

    그리고 다시 냉장고에 남은 맥주캔을 들어서 다시 한잔 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녀가 다가와선 왜 혼자 술을 먹냐는 식으로 물었지만 그냥 그럴일이 좀 있어요. 라고 말했어요.

    "여자친구랑 싸웠어요?" 라고 물어보길래 아 정말 여자의 눈치는 어디까지 인가 생각을 했지요...

    여자친구는 아니고...그냥 소개받은 사람인데 다시는 연락하지 마래요..남자 생겼다고..

    그러자 그냥 그녀도 그여자 흉을 보면서 "정말 못된 사람이네요" 라고 말하면서 오히려 그녀가 더 화난 기분이 들정도로

    저를 위로해 주었습니다. 그리곤 사람들 틈에 껴서 같이 맥주를 마셨어요.

    어느덧 시간은 흐르고 아무생각이 안들정도로 정신이 혼미해졌고

    다들 자려는 분위기라 저도 남자방으로가서 자려고 ㅁㅁ씨 잘자요. 오늘 고마웠어요. 말을 하고

    담배를 피러 밖으러 나와서 불을 붙였는데 그녀가 따라 나왔어요. 놀래서 담배를 끄려고 담배를 빼자

    자신은 괜찮다는 식으로, 자기도 힘들땐 한대씩 핀다며 담배 하나만 달라고 하더라구요.

    정말 괜찮아요? 안피는거같은데.. 라고 물어봤지만 이미 제가 불을 붙인 담배를 빼앗겼어요.

    언제부터 폈냐고 물어보았는데 대학교 2학년때부터 피웠다고 하더라구요.

    저는 고3때부터 폈다고 이상한 드립이나 치면서 그냥 웃으면서 밖에 있는 큰돌?에 앉아서 그렇게 시간이 흘렀습니다.

    방에선 코고는 소리와 의미없는 TV 소리만 가득했고..깨어 있는 사람은 우리방엔 별로 없었고 건너방엔 꽤 많았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그녀가 제 손을 잡더니 "힘내요, ㅁㅁ씨는 정말로 좋은 사람이에요. 정말로." 하더니 웃으면서 저를 마주보았습니다.

    이때 정말 무엇인가 한대 얻어맞은듯한 기분이 들었고 머리가 멍해지더니 아..네.. 고마워요 라는 말밖에 못했습니다.

    덕분에 그리고 잠을 못잤지요. 술을먹어서 속이 매스껍고 머리가 아픈것도 있었지만, 저도 남자인지라...온갖 생각이 다들면서 잠을 못잤습니다.

    어쩌면 내일도 모레도 잠을 못자겠다고 생각도 들었어요. 술기운 탓인지 몰라도요.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3/01/10 16:55:55  218.36.***.2  그딴거  327764
    [2] 2013/01/10 16:55:56  210.178.***.202  스2충  124801
    [3] 2013/01/10 16:56:33  210.92.***.142  끌로드Q  237000
    [4] 2013/01/10 16:56:42  220.81.***.97  서글픈공돌이  63507
    [5] 2013/01/10 16:57:11  112.150.***.230  카호  278430
    [6] 2013/01/10 16:57:31  59.10.***.178  술먹고쾌변  345805
    [7] 2013/01/10 16:57:42  110.70.***.112  ..륵  253882
    [8] 2013/01/10 16:57:55  210.104.***.14  Singed  299890
    [9] 2013/01/10 16:57:54  211.181.***.211  귀꾸녕  322777
    [10] 2013/01/10 16:58:07  59.28.***.59  RYL  26629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64841
    강아지를 싫어하는 삼촌 [6] 펌글 돌아on오유in 23/01/29 05:01 2712 55
    464840
    난방비 급증원인 바로 알자는 빨갱이 [26] 익명rHfem 23/01/29 05:01 3440 59
    464839
    실제 오징어게임 근황 [7] 펌글 감동브레이커 23/01/29 03:29 4663 54
    464838
    아기가 자는지 확인하는 법 [4] 펌글 눈물한스푼 23/01/28 22:55 5957 76
    464837
    난방비 폭탄은 가스비 인상이 아니라 원전 때문이다 [22] 골방판사 23/01/28 22:38 2788 88
    464836
    윤석렬 대통령께서 곧 난방비 해결합니다 걱정마세요 [12] 다래삼촌 23/01/28 22:34 4235 72
    464835
    가스 요금 오른 이유 세줄 최대한 간단하게 설명 [9] 콰이어 23/01/28 22:18 3081 82
    464834
    어메이징 자해공갈 [21] 마데온 23/01/28 22:14 6492 64
    464833
    요금폭탄 - 사우나 [20] 펌글 공포는없다 23/01/28 19:57 4150 87
    464832
    학교 수학시간에... [8] 펌글 돌아on오유in 23/01/28 19:53 5957 82
    464831
    도시가스 공급 민간 투자로 가격 경쟁력을 갖춰야한다 [12] twinings 23/01/28 19:52 4365 84
    464830
    1987년과 현재.. [11] 펌글 공포는없다 23/01/28 17:57 4755 92
    464829
    몸 녹이려 지구대 찾은 할머니, 경찰이 쫓아냈다 [46] 시원한똥줄기 23/01/28 17:02 4374 93
    464828
    우리 딸이 여자가 다 됐네 [10] 펌글 눈물한스푼 23/01/28 14:30 10073 85
    464827
    정치검찰 규탄하고, 이재명 당대표 응원하러 가요. [1] wck 23/01/28 14:11 2176 116
    464826
    역시 BBC가 민족정론지내요.(전장연 시위 관련) [26] 펌글 구름을걷다 23/01/28 10:27 5393 100
    464825
    갤럭시 장례식 [11] 펌글 감동브레이커 23/01/28 10:18 10145 101
    464824
    방금 무단횡단해서 경찰아저씨가 문자로 혼냄 [13] 8일 압생두 23/01/28 09:16 8733 121
    464823
    엄마가 또 임신했어요.pann [54] 펌글 3일 우가가 23/01/28 07:47 13275 86
    464822
    과학수사로 체포된 고양이 [8] 펌글 3일 우가가 23/01/28 07:45 9300 84
    464821
    새끼냥과 놀아주는 베이비시터냥 [3] 3일 마데온 23/01/28 07:37 6603 79
    464820
    출근 10분만에 회사 때려침 [12] 176Cm65Kg 23/01/28 07:25 9753 110
    464819
    진중궈 너부터 가자 [44] 공포는없다 23/01/28 06:58 5749 121
    464818
    의문의 고소취하 썰 [20] 펌글 감동브레이커 23/01/28 06:09 7685 81
    464817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은 아주 잘 하고 있습니다 짝짝짝 [16] 반백백마법사 23/01/28 03:31 5955 98
    464816
    좋은 커피는 공유 [25] 창작글 나노니나노 23/01/28 03:05 8306 89
    464815
    펌) 마음이 나약해질때마다 보는것 [18] 펌글 우가가 23/01/28 01:11 10586 84
    464814
    병원은 무서워 [9] 펌글 눈물한스푼 23/01/28 01:02 6858 83
    464813
    트럼프 당선이 한국에 끼친 효과 [17] 늑대와호랑이 23/01/27 22:53 7259 100
    464812
    심상정 - 빌라왕이란? [53] 공포는없다 23/01/27 22:22 6109 13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