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460357
    작성자 : 눈물한스푼
    추천 : 136
    조회수 : 5911
    IP : 116.33.***.37
    댓글 : 11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22/10/05 00:27:12
    원글작성시간 : 2022/10/04 17:53:03
    http://todayhumor.com/?bestofbest_460357 모바일
    어느 의사가 경험한 감동적인 이야기(실화)
    옵션
    • 펌글

     

    어느 의사가 경험한 감동 이야기(실화)

     

    지금으로부터 5년전, 내가 진주에서 인턴으로 근무할 때의 이야기이다.


    공사장에서 추락 사고로 뇌를 다친 26살의 한 젊은이가 새벽에 응급실로 실려 왔다. 


    이미 그의 얼굴과 머리는 심하게 손상되었고 의식은 완전히 잃은 후였다.

    서둘러 최대한의 응급조치를 했으나 살 가망은 거의 없을 것 같았다. 


    심전도를 체크하는 기계 쪽으로 시선을 돌리는 순간 나의 가슴은 무겁게 가라앉았다. 


    규칙적이고도 정상적인 심장 박동을 나타내던 ECG(심전도) 곡선이 갑자기 웨이브 파동(V-tach)으로 바뀌었던 것이다.

    그것은 곧 죽음이 가까이 옴을 의미했다.


    보통 이러한 ECG의 곡선이 나타난 이후 10분 이상을 살아있는 이는 나는 본 적이 없었다.


    그의 운명이 목전에 다가왔음을 느낀 나는 중환자실을 나와서 기다리고 있는 가족들에게 환자가 운명할 때가 되었으니 와서 임종을 지켜보라고 일렀다.

    이미 가족들은 환자에 대한 어떠한 조치(응급 심폐소생술)도 포기한 채 그의 죽음을 기정사실로 받아들이고 있었던 상황이었다.


    젊은이의 부모님과 일가친척인 듯한 몇몇 사람들이 슬피 울며 이미 시체나 다름없이 누워있는 그에게 마지막 작별을 고하는 모습을 보며 나는 무거운 마음으로 중환자실을 나왔다.

    간호사에게는 심전도 파동이 멈추면 곧바로 영안실로 옮기라고 일러두었다.


    다른 환자를 보고 잠시 후 다시 그 중환자실을 지나치면서 나는 깜짝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1시간이 지난 아직도 그의 심장 박동이 느린 웨이브 파동 ECG를 그리면서 살아있는 것이었다.


    이런 경우를 나는 그 이전에도 그 이후에도 본 적이 없었다.

    정말 신기하게 생각되면서도 쉽게 믿을 수가 없었다.


    그날 오후는 쏟아지는 응급 환자들을 돌보느라 더 이상은 그에대해 생각할 겨를이 없었다.


    피곤한 몸을 이끌고 자는둥 마는둥 그날 밤을 보냈다.


    다음날 아침, 나는 왠지 갑자기 생각이 들어 다시 그 중환자실을 가 보았다.

    물론 지금쯤은 아무도 없는 빈 침대이거나 다른 환자가 누워있으리란 당연한 생각으로였지만 웬지그의 생각이 머리속에 떠나지 않음은 스스로도 부정할 수 없었다. 


    방에 들어선 순간 나는 다시 한번 나의 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 


    아직도 그가 있었다.


    더없이 나약하지만 끊이지 않는 ECG 곡선을 그리며 그의 영혼은 아직 거의 몸을 떠나지 않고 있었던 것이다.

    그것을 본 나는 무언가를 느꼈다. 


    왠지 이 세상에서 그가 쉽게 떠나지 못할 그 어떤 이유라도 있는 것일까. 


    이것은 과학적, 의학적 상식으로 납득이 가지 않는 경우였다. 


    나는 의학적 지식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그 이상의 어떤 존재를 그 순간 무의식중에 감지했던 것 같다.

    하루가 다시 그렇게 지나고 그의 심전도가 웨이브 파동을 그린 지 장장 이틀이 지났다.


    다음날 아침, 나는 다시 중환자실에 가보았다.


    그의 신체는 죽은 것과 다름없었지만 영혼은 어떠한 이유인지는 몰라도 아직까지 더없이 미약하게나마 이 세상에 오래도록 머물고 있었다.

    심전도를 나타내는 모니터 화면이 그 상황을 보여주고 있었고 나의 예사롭지 않은 느낌 역시 그것을 뒷받침 해주고 있었다. 


    그때 갑자기 한 젊은 여인이 중환자실로 들어왔다. 


    이제까지 보호자 중에 없었는데,


    마치 멀리서 갑작스런 연락을 받고 급하게 온 듯 했다. 


    젊은이의 애인인 둣 했는데 마치 넋이 나간 사람처럼 제대로 환자를 쳐다보지도 못하고 창백한 얼굴로 금방이라도 바닥에 쓰러질 것만 같았다.

    그의 곁으로 가까이 다가갈 수 있게 나는 한 옆으로 비켜주었다


    젊은 여인은 말없이 눈물을 흘리며 가까스로 침대 옆에 섰다


    바로 그 순간.. 


    갑자기 그의 심전도 파동이 멈추었다


    모니터 화면에서 끊임없이 지속되던 웨이브 파동이 한순간 사라지고 마치 전원이 꺼진 것 같은 한줄기 직선만이 화면에 나타났다

    이틀간 미약하게나마 뛰어왔던 그의 심장이 바로 그때 멈춘 것이었다.


    내 가슴은 순간 서늘해지면서 웬지 모를 거대한 느낌에 사로잡혔다.


    이젠 정말로 이 세상을 떠난 그와 그의 곁에 남겨진 여인을 두고 나는 중환자실을 빠져나왔다.

    그의 임종 소식을 전하고 나는 보호자 중의 한 사람에게 방금 온 그녀가 누구인지 물어보았다.

    내게는 그녀가 그의 삶을 오늘까지정말 믿기지 않을 정도로 연장시킨 어떤 존재로까지 여겨졌던 것이다.


    그녀는.. 


    결혼한 지 3개월에 접어드는 그의 부인이었고 뱃속에 아기를 임신중이었다


    놀라움과 마음 속 깊숙이 형용할 수 없는 감정의 파도가 밀려옴을 느끼며 나는 그 순간 내가 해야 할 행동이 무엇인지를 깨달았다.

    그녀가 나오기를 기다렸다가 나는 그녀에게 다가갔다. 


    그리고 이야기해 주었다.


    세상을 떠나기 전에 당신과 뱃속의 아기를 만나기 위해 그가 얼마나 그 오랬동안 죽음과 삶의 경계에서 사투를 벌이면서 오랜 시간을 기다렸는지..


    얼마나 힘겹고 가슴 아픈 영혼의 기다림이었는지..


    그리고 그것은 부인과 그의 아기에게 전하는 그의 이 세상 마지막 메시지라고..


    그것은 바로 사랑의 작별 인사라고..

    듣고 있는 그녀의 눈에서 넘치는 눈물을 바라보며 나는 두려움과 함께 어떠한 경외심까지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 


    애절하고 아름다운 사랑을 간직한 한 영혼이 바로 우리 곁을 떠나는 순간이었다.


    나는 영혼의 존재를 믿는다..


    존재를 믿을 뿐 아니라 생생히 느꼈고 경험했다.

     

     

    눈물한스푼의 꼬릿말입니다
    1314084858328_1.gif

         오유야! 아프지마!!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2/10/04 18:09:40  172.70.***.29  maharaja82  526594
    [2] 2022/10/04 18:09:44  172.70.***.173  taylor  159016
    [3] 2022/10/04 18:13:29  39.7.***.231  미니잠수함  20929
    [4] 2022/10/04 18:15:08  220.94.***.75  멧쌤  344832
    [5] 2022/10/04 18:34:54  112.144.***.216  골골약빠는중~*  220186
    [6] 2022/10/04 18:57:19  172.68.***.217  압생두  564084
    [7] 2022/10/04 19:01:33  112.140.***.111  딩구s  224031
    [8] 2022/10/04 19:23:28  172.68.***.95  명경전코란  466397
    [9] 2022/10/04 19:51:29  211.232.***.155  프린트  802115
    [10] 2022/10/04 20:12:26  49.173.***.21  손칼국수  209715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63015
    고양이 수묵화 [7] 펌글 우가가 22/12/06 02:24 4040 57
    463014
    벤투 감독이 직접 관전한 2002 월드컵 [17] 펌글 감동브레이커 22/12/06 00:41 5736 63
    463013
    메모입니다 [38] 나나치 22/12/05 23:27 4029 65
    463012
    훙민이 경기 끝나고 우는거 보니까 [9] 싼타스틱4 22/12/05 23:02 6100 57
    463011
    현시각 전설의 4학년 과대 [23] 펌글 감동브레이커 22/12/05 22:58 6915 82
    463010
    대한민국 10대 소통오류 [26] 펌글 우가가 22/12/05 22:37 8227 69
    463009
    만평 - 나가요걸 [3] 펌글 공포는없다 22/12/05 22:27 4169 84
    463008
    서울 택시 근황 [20] 펌글 감동브레이커 22/12/05 22:01 7608 78
    463007
    야옹작가 결혼식 때 기안84 [17] 펌글 감동브레이커 22/12/05 21:50 8548 66
    463006
    맞춤형 엿보기 구멍 [6] 176Cm65Kg 22/12/05 21:34 6625 67
    463005
    가족끼리 여행 갔을때 호텔에서 하면 안되는 행동 [21] 176Cm65Kg 22/12/05 21:13 8643 67
    463004
    12월 5일 박순찬의 만화시사) "나가, 나가".jpg [1] 펌글 남산의들불 22/12/05 21:00 3101 73
    463003
    캔맥주 마시고 구부리면 안되는 이유 [10] 펌글 감동브레이커 22/12/05 20:20 8413 72
    463002
    대통령이 해야 할 일을 하고 있는 이재명 대표 [3] 창작글 大韓健兒萬世 22/12/05 20:18 4070 80
    463001
    월드컵 보려고 65인치 TV샀다! [7] 댓글캐리어 22/12/05 20:03 8361 72
    463000
    한국 16강 상대 브라질의 카타르 월드컵 흔한 골 수준 [24] 176Cm65Kg 22/12/05 20:03 9787 80
    462999
    Tbs 티어로 현황 [9] 3일 순진남자 22/12/05 19:34 4823 66
    462998
    문소개웬 트윗 [10] 공포는없다 22/12/05 19:13 3062 93
    462997
    법으로 제한할 정도로 몸에 나쁜 행위 [7] 펌글 감동브레이커 22/12/05 19:07 6585 91
    462996
    가난한 집에서 일찍 철이 든 아이 [22] 펌글 공포는없다 22/12/05 18:50 4261 74
    462995
    [제법 싱싱] 네이버페이 45원 [11] 4일 남산의들불 22/12/05 18:47 2632 78
    462994
    런던 김인수 변호사 페북) 간첩임을 자인한 국짐당. [6] 펌글 남산의들불 22/12/05 18:42 3872 72
    462993
    12월 5일 장도리 [윤근열] .jpg [12] 펌글 남산의들불 22/12/05 17:56 4276 91
    462992
    의외로 되는거 [19] 펌글 3일 감동브레이커 22/12/05 17:42 7475 81
    462991
    요즘 무서운 초딩들 범죄 클라스 [24] 176Cm65Kg 22/12/05 17:33 7192 79
    462990
    좀도둑 모자를 잡은 가게주인의 경악스런 행동.jpg [10] 펌글 우가가 22/12/05 17:27 7991 74
    462989
    고영이 챠밍포인트 중 하나 [11] 거대호박 22/12/05 17:24 6108 77
    462988
    벤투감독이 역전골후 소리 쳤던 것!! [11] 펌글 우가가 22/12/05 17:12 10934 79
    462987
    일요일 mbc 스트레이트 , 마약부검 + 친정 압수수색 [5] 퇴개미 22/12/05 16:35 3846 80
    462986
    여자들이 반할만한 남성들의 센스 [29] 펌글 공포는없다 22/12/05 16:31 7479 94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