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448391
    작성자 : 우가가 (가입일자:2011-05-07 방문횟수:3632)
    추천 : 106
    조회수 : 22154
    IP : 39.118.***.74
    댓글 : 9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21/12/07 10:34:36
    원글작성시간 : 2021/12/06 17:23:57
    http://todayhumor.com/?bestofbest_448391 모바일
    1950년대 미국 희대의 행운아.jpg
    옵션
    • 펌글

    01.jpg

     

    1950년 6월 25일 북괴의 남침으로 한국전쟁이 발발하고 이틀만에 미국이 참전을 결정하면서 미국에서도 대대적인 징집이 시작됨.





    02.jpg

     

    징집이라는 게 으레 그렇 듯 정말 각양각지에서 온갖사람들이 끌려왔고 개중에는 고등학교도 졸업하지 못한 체 신문배달, 마트직원, 골프캐디등 여러 직업을 전전하며 살아가고 있던 이 이야기의 주인공도 있었음.





    03.jpg


    가족들로부터 삼손이라는 애칭으로 불리던 이 소년은 몇주간의 군사훈련을 마친 후 한국행을 기다리고 있었으나 평생 쓸 운을 다 쓴건지 포트 오드의 수영장 안전요원이라는 미친 개꿀보직에 배치받게 됨. 그것도 전시상황에.





    04.jpg

     

    애초에 포트 오드에서 차타고 2~3시간 거리인 샌프란시스코에서 살고 있었던 삼손에겐 이만한 행운도 없었음. 그렇게 평일에는 수영장 안전요원, 주말에는 나이트클럽 경비원으로 근무하면서 행복한 나날을 보낸지 1년쯤 되던 날, 주말에 여자친구를 만나러 시애틀까지 날아간 삼손은 시간 가는 줄도 모르고 꽁냥꽁냥하다가 저녁시간이 다 되어서야 돌아갈 비행기편을 찾아서 공항에 왔음.





    05.jpg

     

    지금이야 땅덩어리가 넓은 미국에선 버스보다도 더 자주타고다니는 게 비행기이지만 당시만 해도 비행기삯은 그냥 여자친구 얼굴 한번 보고 오자고 흔쾌히 낼만큼 싼가격이 아니었음. 그러면 애초에 시애틀까지 어떻게 왔냐? 전시상황이다보니 참전하러 가는 군인들, 귀향하는 군인들, 포상휴가등을 받아 잠시 귀국한 군인들을 전부 수송한다고 절차같은 걸 따질 시간도 없이 바쁘다보니 군복만 입고 있으면 이병나부랭이도 군수송기를 이용할 수 있을 정도로 널널했던 거ㅋ 






    06.jpg


    문제는 이녀석이 여자친구랑 꽁냥꽁냥하느라 샌프란시스코로 돌아가는 마지막 군수송기를 놓쳐버린거임. 그렇다고 비싼돈내고 민간항공사를 이용하기도 싫고, 아무리 땡보라지만 전시상황에 쳐노느라 제시간에 부대복귀 못했다가는 좆될 거 같아서 똥줄이 타고 있었지.





    07.jpg

     

    그런 삼손의 눈에 띈 것이 있었으니 당시 미군에서 사용하던 폭격기인 A-1 스카이레이더였음. 마침 샌프란시스코로 향할 참이었던 해군소속의 이 폭격기는 사진을 보면 알겠지만 사실 1인승임. 하지만 우리의 삼손에게 그런 건 중요한 게 아니었지. 곧바로 파일럿에게 가서 내일까지 복귀못하면 진짜 큰일난다고 제발 도와달라고 손이 발이 되도록 빌고 빌어서 결국 뒷편에 레이더등 전자장치가 실려있는 공간에 탑승할 수 있도록 허락을 받은 삼손은 그 좁디 좁은 공간에 꾸역꾸역 기어들어가 자리잡고 이륙을 기다렸음.





    08.jpg


    마침내 비행기는 뜨고 몇 분, 아니 몇 초가 지났을까, 삼손이 타고있던 그 좁은 공간의 문이 바람의 영향으로 벌컥 열려버림. 사실 시애틀에서 샌프란시스코까지는 일반 항공기로도 2시간 남짓의 그리 먼 거리도 아니니 잘만 버티고 있으면 떨어질 일은 없겠지만 문제는 산소였음. 고등학교를 졸업하지 못한 삼손도 그 정도는 알고 있었고 안간 힘을 다해 문을 닫으려 노력했지만 결국 실패하고 산소부족으로 기절해버리고 맘.


     

     

    09.jpg


    같은 시각 콕핏에 있던 파일럿도 기체에서 여러가지 결함을 발견하기 시작함. 삼손의 사고와 연관이 있었는지는 모르겠으나 연료도 샌프란시스코까지 가기엔 부족했고 어떤 이유에서인지 (삼손때문에) 산소또한 걷잡을 수 없을정도로 빠르게 손실되고 있는 데다가 엎친데 덮친 격으로 라디오까지 고장나버림. 결국 이대로 가면 다 죽을 거라고 판단한 파일럿은 태평양을 향해 비상착륙을 시작함.






    10.jpg


    고도는 가파르게 낮아지고 공기중 산소농도도 점점 높아지며 마침내 삼손은 깨어나게 됨. 눈을 뜬 삼손이 마주한 광경은 공포 그 자체였음. 어두컴컴한 밖, 희미하게 보이던 찰랑거리는 물결은 이내 점점 가까워지더니 마침내 삼손을 집어삼켰음.





    11.jpg

     

    가까스로 빠져나온 삼손과 파일럿은 충격에 빠진 몸을 이끌고 안개가 자욱한 바닷가 한 가운데에서 힘겹게 구명보트에 올랐음. 파일럿은 계산대로라면 해안에서 약 5km 정도밖에 떨어져있지 않았으니 동쪽으로 조금만가면 육지에 다다를 것이라 삼손을 위로했고 둘은 열심히 육지를 향해 노를 저어 나아갔음. 





    12.jpg


    하지만 이야기가 여기서 끝나면 재미없다고 생각한 태평양은 파도를 쳐 삼손을 구명보트에서 떨어트린 후 물살을 방향을 바꿔 보트를 저멀리 보내버림. 파일럿은 삼손을 구하려고 노력했지만 혼자서 노를 저어 물살을 거슬러가긴 무리였고 결국 삼손은 혼자남게 됨. 방향감각마저 잃어버리고 올라가 버틸 구명보트조차 사라진 삼손이 할 수 있는 것은 단 하나뿐이었음. 그저 한 방향을 정해서 저체온증에 걸리거나 물에 빠져 죽을 때까지 헤엄치는 거였음. 그렇게 얼마나 지났을까 안개가 서서히 걷히더니 저 멀리서 무언가가 보이기 시작함.





    13.jpg

     

    그건 바로 샌프란시스코 북쪽, 레예스곶에 위치한 라디오타워에서 쏟아져 나오던 불빛. 전시에 수영장 안전요원 보직을 배치받는 천운을 겪고도 쓸 운이 더 남아있었던지, 그냥 무작정 고른 방향이 동쪽이었던 거지. 그렇게 젖먹던 힘까지 모두 짜내 해안가에 도착한 삼손은 라디오타워에 있던 직원의 도움으로 해안경비대 초소로 이송되어 치료를 받을 수 있었고 2년 더 안전요원으로 근무하다가 한국전쟁이 끝나고 제대를 하게 됨.






    14.jpg


    그 후 삼손은 포드 오드에서 근무하던 중 생긴 인연으로 배우로 데뷔를 했는데, 배우가 뭐 쉽나, 변변찮은 단역이나 조연을 전전하다가 1960년대가 되어서야 다른 사람들이 다 거절해서 오갈 데가 없었던 주연자리를 제안받음. 미국에 수출할 용으로 이탈리아에서 찍는 B급 영화에다가 촬영은 스페인까지가서 해야됐는데 운좋게도 영화가 성공하는 덕분에 아카데미상도 여러번 수상받고 아직까지도 헐리우드에서 제일 잘 나가는 원로배우중 한명으로 이름을 남기게 됨.




     

     


     

     

     





    15.jpg

     

    참고로 삼손의 본명은 클린트 이스트우드임.

     

     

     

     

    00.png

     

     


    운 + 잘생김

     

    출처 http://huv.kr/pds1113243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1/12/06 17:30:58  218.55.***.250  catsanddogs  653602
    [2] 2021/12/06 17:33:39  180.68.***.235  솔로궁디Lv13  736686
    [3] 2021/12/06 17:37:30  121.132.***.53  18778  604785
    [4] 2021/12/06 17:37:32  116.46.***.160  redcu  736000
    [5] 2021/12/06 17:38:13  210.178.***.200  멧쌤  344832
    [6] 2021/12/06 17:40:41  221.150.***.140  미니잠수함  20929
    [7] 2021/12/06 17:50:51  211.182.***.199  빗속개구리  660974
    [8] 2021/12/06 18:54:37  122.32.***.170  후훗  1838
    [9] 2021/12/06 19:16:27  112.170.***.18  파란반지  67886
    [10] 2021/12/06 19:38:08  162.158.***.187  결초보석  10609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50874
    김희철에게 너무나도 불리했던 대결 [3] 둔둔댄스 22/01/29 16:21 3566 50
    450873
    라면 좋아하는데 독립안하면 일어나는일 [30] 나는시기 22/01/29 15:52 4897 52
    450872
    고양이 안 좋아한다던 남편 [10] 펌글 눈물한스푼 22/01/29 15:51 3706 50
    450871
    지지하는 이유가 정확하게 일치하네요.. [14] 치치와보리 22/01/29 15:44 2606 55
    450870
    에어팟 잃어버린 친구 놀리는 법.jpg [7] 펌글 우가가 22/01/29 15:06 4452 58
    450869
    일가족이 채식주의자가 된 이유.txt [20] 펌글 우가가 22/01/29 13:52 4883 61
    450868
    동전 입금 수수료를 받기 시작한 일본 은행 [32] 펌글 3일 우가가 22/01/29 13:12 6324 65
    450867
    만평ㅡ대한민국 공정과 상식  [13] L-카르니틴 22/01/29 12:07 2446 86
    450866
    아니 씨발! 윤석열 41.1% 이재명 32.9% ...당선 가능성 尹 4 [67] 창작글 大韓健兒萬世 22/01/29 11:30 5452 102
    450865
    무속인 단체 윤석열 지지 선언 [20] 갓라이크 22/01/29 11:27 4617 75
    450864
    이번주 사법부에서 벌어진 일들입니다. [7] 투어이브 22/01/29 11:12 2653 69
    450863
    이재명에게 SBS가 이를 가는 이유 [10] JJkAFBF 22/01/29 10:41 3682 103
    450862
    판사님 월급 많이 받네요~~~ [28] 치치와보리 22/01/29 10:29 4459 77
    450861
    저들은 사람이 아닙니다 [7] 티벳사자 22/01/29 10:27 2640 73
    450860
    댓글 작업중이랍니다.. 석열이네.. [24] 뉴라이트격멸 22/01/29 10:21 3184 73
    450859
    우문현답 [31] 크리링 22/01/29 09:45 5122 95
    450858
    윤 "기존 청와대 없앤다…부지는 국민께 돌려줄 것 [30] 예날 22/01/29 09:45 3507 78
    450857
    이게 맞다면 정말 무섭네요.. [19] 치치와보리 22/01/29 09:43 4580 77
    450856
    보다보면 마음이 안정된다는 유튜버 누나..GIF [25] 펌글 우가가 22/01/29 09:21 7860 75
    450855
    시체 썩는 냄새보다 더 심한 냄새 [19] 펌글 감동브레이커 22/01/29 08:43 8783 79
    450854
    일본전범기업 목록 - 닉언 [18] 펌글본인삭제금지 붐베이 22/01/29 08:32 4169 98
    450853
    쇼핑몰과의 분쟁시 유용한 팁 [41] 펌글 공포는없다 22/01/29 05:56 5686 111
    450852
    자전거 동호회의 전설 [27] 펌글 안녕두자야 22/01/29 02:36 9263 94
    450851
    산신령 개객끼! [14] 펌글 우가가 22/01/29 02:11 6807 83
    450850
    에릭남이 미국에서 한국으로 오게된 이유jpg [35] 펌글 대양거황 22/01/29 02:10 7344 89
    450849
    신혼집 살 돈 다 날렸습니다 [41] 펌글 안녕두자야 22/01/29 01:18 10398 101
    450848
    2012년 대선을 기억하는 40대입니다. 언론은 그 때나 지금이나 같군요 [32] hope81 22/01/28 23:44 4367 132
    450847
    주식하다 11억 날렸던 조영구.jpg [18] jumpman23 22/01/28 23:27 10033 97
    450846
    백신 실험쥐, 99%가 2년만에 죽어 [20] 펌글 우가가 22/01/28 22:35 8744 100
    450845
    초2 조카가 전화와서 [10] 펌글 눈물한스푼 22/01/28 22:32 7420 97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