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43978
    작성자 : 읽어주세요
    추천 : 356
    조회수 : 50825
    IP : 85.178.***.182
    댓글 : 36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0/12/18 21:58:42
    원글작성시간 : 2010/12/18 19:32:22
    http://todayhumor.com/?bestofbest_43978 모바일
    베스트간 오빠가 사이코패스 같다는 글에 답변해요. 누나가 치료중

    아 방금 거의 한시간동안 진짜 길게 썼는데 날렸네요 ㅠ 순간 포기할려다가 그래도 또 써요 ㅠ;;;;
    꼭 읽고 좋은 판단 하시기를 바랄게요

    저는 지금 스물 한 살이구요, 누나는 스물 다섯이예요. 이제 내년에 스물 여섯이 되는데요.
    누나는 사이코 패스라는 단어가 사회에 떠돌기 훨씬 전부터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었어요.
    증상은 비슷했다고 해요. 누나가 어릴 때 뭔가 이상하네, 이상하네 하다가
    집에 키우던 새를 꺼내 죽인걸 보시고 부모님이 데려가서 검사를 받고 치료를 시작했다고 해요.

    저도 조금 크고 나서 막 가서 덩달아 검사받고 그랬는데; 부모님이 저도 그런지 아닌지
    확인하시려고;; 다행히 전 아니었구요;;

    사이코패스는 치료로 고쳐질 수 있는 건 아니라고 알고 있어요. 안타깝게도요.
    누나가 받는 치료는 공격성을 억제시키는 정신치료와 , 사회 적응을 위한 적응훈련 같은 것들이구요.
    누나는 어느 정도의 공격성과 행동이 사회에서 용인 되는지, 그렇지 않은지
    그걸 판단할 수 있는 능력이 없기 때문에 그 선을 그어주는 작업을 하는거죠.
    그런데 이 치료들에 가족들 힘이 굉장히 필요해요.

    참고로 누나는 공부 굉장히 잘했어요. 초중학교 때는 공부 그렇게 잘하지 않았었는데,
    나중에 좀 치료 받고 행동이 안정선 안에 들어가고 나서는 성적이 급 미친듯이 올라서;;
    수능도 진짜 잘봤고..지금은 학교 굉장히 좋은 데 다니고 있고.. 중간에 한번 휴학해서 인제
    마지막 학기구요, 장학금 엄청나게 받았어요. 대학교 성적은 정말 최고였어요.
    친구 적고 남자친구 없었던 것 빼고는 겉으로 보면 모를 정도로 적응 잘 하고 있어요.

    공격성을 억제하는 작업은 여러가지로 이루어졌어요.
    중고등학교때는 집에 햄스터 같은것도 키웠구요. 그걸 키우면서 일지를 계속 쓰는데,
    쓰고싶은걸 다 쓰라고 하거든요. 그러면 누나는 먹은 사료의 양이라던지, 물의 양 이런 수치를
    굉장히 자세하게 적고 그랬어요. '귀엽다 예쁘다' 이런 말은 없구요.
    근데 중요한게, "이거 귀엽지 않아? 이쁘지 않아?" 이런 걸 강요하는 말을 하시면 안돼요.
    훈련도 힘든데 정말 더 힘들어하거든요. 그런 건 건드리면 안돼요.
    그걸 죽이지 않고 계속 키우면서 죽이지 않고 잘 다뤄준다는걸 꾸준히 반사적으로 몸에 익히는거죠.

    가족분이 안타까운 마음에 잘 모르는 상태에서 도와주시려고 하시다가, 오빠분을 훨씬 더 악화시킬 수도 있어요.
    치료할때는 가족들도 교육을 정말 엄청나게 받거든요. 저야 처음에 나이도 어렸고 동생이니까
    대처 방법이나 이런것만 조금 배우고, 나중에 더 배우고 그랬지만 처음에 부모님이 정말
    죽을 힘을 다해서 누나를 돌보셨어요. 특히 사회 적응 프로그램 할때요.

    치료 중에 , 집에서 대화 하는 시간도 있는데,
    대화 시간을 잡아놓고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해요. 우리야 그냥 수다지만 누나에게는 이것도 굉장히 힘든
    훈련이고 자기를 참아야 하는 시간이고, 적응해야 하는 고된 일이거든요.
    그런데 이 때 해야 할 이야기와 하지 말아야 될 이야기 같은게 있어요. 그걸 가족들도 다 교육 받으셔야
    되구요, 병원 가면 책자 같은거 주고 그래요. 그럼 그거 외우고.

    위에서 제가 행동에 선을 긋는 작업이 있다고 했죠?
    신문이나 뉴스 같은걸 보면서 그런 걸 정리를 해요. 이게 사회적으로 왜 용인되지 않는 행동인지.
    다시 말하지만 누나는 그걸 파악하는 능력이 부족한 거니까요.

    예를들면, 예전에 햄스터를 믹서기에 갈아서 인터넷에서 난리난 적 있었잖아요.
    그걸 누나랑 봤었는데, 예를 들어서 누나가 그걸 정리하다가 '왜 햄스터를 죽이면 안돼?' 라고 물어봤을 때
    "불쌍하잖아!" 라고 대답하는게 최악의 대처 방법이예요. 절대 저렇게 대답해주면 안돼요.

    '사람들은 자신에게 이득도 없는데 동물을 그냥 죽이고 그러는 것을 싫어한다' 아니면
    '먹으려고 동물을 죽일 때는 법에 정해진 도축 방법이 있는데, 거기서 벗어나서 죽이거나 하는 걸 싫어한다'
    라고 이런 식으로 대답을 해 줘야 해요. 잘 이해 안되시죠. 근데 그렇게 해줘야 누나가 이해하고,
    (알아듣는다가 아니고 수긍한다는 뜻이예요) 앞으로 하면 안 될 행동에 그걸 플러스 시키는거죠.
    어떻게 대답해줘야 하는지 그런것 가서 본인도 배우셔야 되구요... 쉽지 않아요.
    우리야 당연히 그 햄스터를 먹으려고, 혹은 다른 목적이 있어서 그렇게 한 게 아니라는걸 알고
    거기에 경악하는 거지만 누나는 그 모든 이해에 단계가 필요해요.
    그런 사람에게 대뜸 "누나 미쳤어? 먹으려고 그랬겠어??" 라고 말 하면 어떻게 될까요?

    누나가 지금 굉장히 안정되어 있지만, 사실 십 년 넘게 치료 받으면서 아무 일도 없지는 않았어요.
    누나의 치료가 굉장히 성공한 케이스인데도요.. 저도 솔직히 가끔 누나랑 이야기하고 할 때
    누나가 무서울 때가 있지만.. 누나가 하는 모든 억제된 행동과 좋은 결과가 누나 속으로 얼마나
    힘들고 피나는 노력을 해서 이루어지는 건지도 이해해야 해요. 우리에겐 별 일 아닌것 처럼 보여도요.

    사이코패스도 기본적으로는 장애라는걸 이해해주셔야 해요.
    아까 쓴 거에서 빠진게 이것저것 있는데 뭘 빠트렸는지 잘 생각이 안나네요 ㅠ
    여튼 오빠분의 공격성이 이미 도를 넘었고, 동물을 자르거나 학대하고, 죽이는 단계에 갔다면
    병원 치료가 시급한 상황이구요. 오빠분만 병원에 밀어넣으시면 되는게 아니라
    가족분들 협조가 진짜 많이 필요하구요, 동생분도 동생분이지만 제 생각에는
    부모님이 제일 많이 힘드실 거예요.  

    동생분이 지금 할 수 있는 가장 최선은, 부모님을 설득시켜서 치료를 받게 하시고,
    오빠를 무서워한다는 느낌을 오빠에게 주지 마세요. 이것도 병원에서 가르쳐줄거예요.

    잘 치료 되시길 바랄게요. 또 궁금한거 있으면 리플 달고 하세요.
    최대한 가르쳐 드릴게요.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0/12/18 19:36:23  112.149.***.194  
    [2] 2010/12/18 19:37:48  14.33.***.150  
    [3] 2010/12/18 19:41:28  219.241.***.142  
    [4] 2010/12/18 19:43:58  113.131.***.136  
    [5] 2010/12/18 19:51:25  110.76.***.179  
    [6] 2010/12/18 19:52:30  175.113.***.125  리버풀
    [7] 2010/12/18 20:04:28  128.134.***.85  
    [8] 2010/12/18 20:08:50  118.176.***.71  Okidoki
    [9] 2010/12/18 20:10:11  121.134.***.73  
    [10] 2010/12/18 20:10:22  211.117.***.129  -Giant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04704
    약자가 착하다는 편견은 버려라 [16] 펌글 3일 언니거긴안돼 19/01/18 18:39 10907 52
    404703
    죽음의 ASMR 한국무용편.avi [21] 신형만 19/01/18 17:26 11981 67
    404702
    1580년에 남성으로 태어났을 경우.jpg [25] 절망콩 19/01/18 16:48 20465 66
    404701
    피구왕 통키 인성.jpg [33] FreeN 19/01/18 16:24 15414 75
    404700
    한국 취재 전문 팀 셔록 기자, 아베 신조 총리에게 극딜.jpg [15] 펌글 대양거황 19/01/18 16:13 12316 88
    404699
    심심풀이로 볼만한 움짤들 모음 324.GIF [48] 방콕고양이 19/01/18 15:50 6931 70
    404698
    왜곡된 자료 저격합니다. [16] 본인삭제금지외부펌금지 알파곤 19/01/18 15:26 12885 90
    404697
    PC 묻은 교실.jpg [19] 절망콩 19/01/18 14:52 21006 84
    404696
    대한민국 미해결 미스테리.jpg [37] 절망콩 19/01/18 14:15 23990 126
    404695
    [경축] 베트남.. 아시안컵 16강 진출 확정, 비결은?.jpg [7] 지라레스 19/01/18 14:14 19629 92
    404694
    악마를 보았다 [23] 펌글 눈물한스푼 19/01/18 13:59 18375 124
    404693
    대륙의 신박한 창조결혼.jpg [29] 절망콩 19/01/18 13:59 23523 100
    404692
    [욕주의] 복돌이면 되지. 뭔 정품이야 [28] BandS 19/01/18 13:58 15423 91
    404691
    한국 장군들에게 일침날리는 한미연합 사령관.jpg [18] jumpman23 19/01/18 13:37 16770 104
    404690
    자기관리 개쩌는 연예인 甲 [29] ~갈대임돠 19/01/18 13:29 28080 101
    404689
    약후방) 츠나마요 허벅지 [40] USS.아이오와 19/01/18 13:28 26747 81
    404688
    영화 <말모이> 류정환 대표의 진짜 삶 [8] 늘늘늘 19/01/18 13:20 19137 82
    404687
    제 아들이 말로만 듣던 가해자였습니다 [49] anjgody00 19/01/18 12:00 20117 191
    404686
    고독한 미식가 분식편 [30] 펌글 VistaPro 19/01/18 11:40 20506 107
    404685
    일본이 레이더 사건 일으킨 이유.JPG [52] 절망콩 19/01/18 10:04 33643 107
    404684
    착한 아가 [11] 펌글 알토 19/01/18 09:49 21871 106
    404683
    음주운전 2회 이상 적발된 연예인.jpg [28] 펌글 누구누구 19/01/18 09:48 26892 130
    404682
    갑자기 시작된 지식배틀 [26]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1/18 08:38 25853 130
    404680
    이 지폐 써본분 손.jpg [86] jumpman23 19/01/18 07:19 34732 123
    404679
    주호민 댓글 근황 [14] 펌글 3일 언니거긴안돼 19/01/18 05:11 31517 110
    404678
    중국 황제의 성생활.JPG [63] 절망콩 19/01/18 04:55 44813 123
    404677
    나사 합격했다고 나댔다가 짤림.jpg [32] 절망콩 19/01/18 02:22 41820 121
    404676
    일본인은 도대체 뭘 먹는걸까? [92] 가나다람. 19/01/18 02:19 31166 168
    404675
    동기부여 만들어주는 감독님 [36]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1/18 02:13 27220 135
    404674
    무한도전 케미.jpg [12] 웃기는게목적 19/01/18 02:12 25596 115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