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414113
    작성자 : bahh (가입일자:2013-07-26 방문횟수:438)
    추천 : 89
    조회수 : 22330
    IP : 210.182.***.51
    댓글 : 25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9/08/14 00:56:12
    원글작성시간 : 2019/08/13 10:53:55
    http://todayhumor.com/?bestofbest_414113 모바일
    영업맨의 하루#4 어떤 보증인(후편)
    어떤 보증인(전편)
     
     
    아내는 명의만 대표로 되어있을 뿐, 운영은 김*섭이이 다 했기에 그녀는 회사 사정을 알 수 없었어. 평생 집안일만 하던 사람이 갑작스레 피고소인 자격으로 경찰에 불려 가 장시간 조사를 받고 또 남편이 거액을 빼돌렸다는 혐의로 거래처로부터 고소를 당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뚜껑이 열린 거였어.
     
    후에 알게 된 사실이지만, 두 사람은 도장만 안 찍었다뿐 준별거상태. *섭이 도박에 많은 재산 날리고 그것도 모자라 바람피다 걸린 것만 두어 번, 다시는 도박하지 않겠다. 바람피우지 않겠다. 재기하겠다고 하여 명의를 빌려준 건데 자식들 출가하기 전까지는 살은 섞지 않아도 어쨌든 같이 살아보려 했는데...
     
    아내는 경찰 조사관에게 이전에도 도박하다 회사 말아먹었다. 사업하면서도 집에 돈 가져다 준 적이 별로 없었다. 그 돈 다 어디 갔는지 모르겠다. 지금도 툭하면 집에 들어오지 않는데 아마 노름했을 것이다. 등등... 예전에 바람피우다 걸린 사적인 얘기까지 줄줄 진술한 거였어.
     
    결국엔 아내분이 눈물까지 펑펑 흘리며 신세한탄을 하자. 조사관은 무슨 이런 개쓰레기같은 시키가 다 있나 싶었겠지. 이후 김*섭에 대한 조사는 뭐 일사천리로 진행되었어.
     
    사기죄가 인정되어도 왠만해선 구속하질 않어. 죄질을 보는 거야. 지금이야 턱도 없지만, 당시는 1억이 구속요건의 마지노선이었어. 정상 참작이 되거나 유능한 변호사를 대리인으로 두면 벌금형이나 집행유예, 그렇지 않으면 구속시켰지. *섭은 돈의 사용처를 밝히지 않았고 유능한 변호사를 두지도 않았어. 그러니 이건 뭐...
     
    다급해진 김*섭은 이 과장을 통해 만나자는 연락이 왔어. 구속을 면하려면 고소인이 고소를 취하하는 방법밖에 없으니 안달이 났겠지. 약속된 날 00호텔 커피숍으로 갔어. 작은 키에 뽀얀 피부, 처음 본 김*섭의 얼굴이여 차림새는 부잣집 도련님 같은 스타일, 나이에 비해 아주 젊어 보였어.
     
    이런저런 변명을 늘어놓더니 횡설수설, 얼토당토않은 말을 주저리주저리 내뱉는 거야.
     
    내가 그랬어.
     
    사장님, 우리 회사는, 사장님이 생각하시는 것보다 사장님에 대해 더 많은 걸 알고 있습니다. 다음 달 0000일 열리는 종친회 정기모임에는 가실 거죠. 바쁘시면 제가 대신 가 드릴까요?”
     
    날짜까지 정확히 얘기했어. 순간, *섭의 얼굴이 확 굳어지더니 나를 빤히 쳐다보더라.
     
    아드님이 00대학 3학년이고, 따님이 00자동차에 다닌다는 것도 알고 있습니다.”
     
    잠시 뜸을 들이고선 말했어.
     
    회사가 사장님의 사정을 감안해서 내린 조건입니다. 15백만원 중, 0000일까지 3천만원을 우선 변제하고 그 다음달부터 이자 포함 나머지 잔금은 따님과 아드님을 보증인으로 해서 월 22십만원 씩 36개월 동안 결제하는 겁니다. 더이상 우리가 해드릴 건 없습니다. 결정하시고 내일 18:00까지 답을 주십시오.”
     
    이 과장과 난 바로 나왔어. 더 할 말도, 들어 줄 얘기가 없었으니까.
     
    다음 날, 퇴근해서 친구들과 한잔하는데, 늦게 김*섭으로부터 연락을 받은 이 과장에게서 전화가 왔어. *섭이 그랬다는 거야. 조건을 변경해주면 어떻겠냐는 거였어. 이천만원 결제 후 5년에 걸쳐 잔금 및 이자를 변제하되, 대학 다니는 아들에겐 차마 말할 수 없으니 보증인을 딸 한 명만 세우면 어떻겠냐는 거였어.
    괜찮았지. 하지만 이 과장에게 그랬어. 즉답을 주지 마라, 어려울 것 같은데 일단 내일 보고는 해보겠다고 해라... 이쯤되면 반은 성공한 거였어.
     
    결국, *섭의 요구를 받아들이기로 하고 변제계약서를 작성하기로 한 날, 계약서 공증을 위해 법무사를 동행, 이 과장과 나는 00호텔 커피숍으로 갔어. 먼저 나온 김*섭이 보증인이 지금 회사서 오고있는 중이라기에 기다렸지.
     
    네 사람이 멀뚱멀뚱, 먹먹하게 앉아 있는데, 커피숍 문이 열리고, *섭이 입구 쪽을 향해 손을 흔들었어. 작은 키에 뽀얀 피부, 너무 여리게 보이는 젊은 아가씨가 우리 쪽으로 다가왔어.
     
    빨리 끝냅시다. 좋은 자리도 아닌데... 서류부터 주시죠.”
     
    말하면서 보증인을 한번 쳐다봤는데, 당장이라도 눈물을 왈칵 쏟을 표정이었어. ‘... 이건 아닌데순간 그런 생각이 들더라.
     
    보증인이 가져온 인감도장과 인감증명서가 일치한 지를 확인하고 주민등록등본, 재직증명서 등 서류를 법무사에게 넘겼어. 이제 보증인이 계약서 확인하고 도장만 찍으면 끝나는 거였어.
     
    계약서를 찬찬히 읽던 보증인이 마지막장 날인 란에 도장을 찍으려던 순간, 손이 가늘게 떨리더니 계약서 위로 커다란 물방울 하나가 똑 떨어졌어. 눈가가 그렁그렁해진 그녀는 순간 동작을 멈추더니 김*섭을 빤히 바라봤어. 그러면서 낮은 목소리로 묻는 거야.
     
    아빠, 나 이 도장 찍으면 엄마와 화해하는 거지.”
     
    그녀는 재차 다짐을 받고 싶은 듯 아버지 얼굴을 한동안 쳐다봤어. 굳은 표정으로 고개를 끄덕인 김*섭은 담배를 꺼내 물었고 법무사는 헛기침을 했고 이과장 얼굴은 굳어졌고 나는 시선을 어디둘지 몰라 허공을 두리번거렸어.
     
    일이백만원도 아닌 8천만원, 날밤새워 공부해 어렵게 입사한 대기업, 좋은 남자 만나 연애도 하고 차곡차곡 돈 모아 결혼해도 해야 할 젊은 청춘, 도박에 바람기에, 이 무능한 아버지가 약속을 이행치 못하면 오롯이 그 부담을 짊어져야 하는 처지, 만에 하나 급여가 차압이라도 된다면 회사도 그만둬야 할 터... 그 모든 위험부담을 자신이 짊어지며 아버지께 내민 조건은 하나였어, 엄마와 화해하는 거.
     
    계약서 들고 회사로 오는 차안, 이과장과 난 한동안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지. ‘이건 할 짓이 아니다.’ 그런 생각이 들더라. 죄는 아버지가 지었는데 여차하면 한 젊은 청춘이 망가질 수 있는 거였으니까.
     
    삼년 후, 내가 퇴사하기 전까지 꼬박꼬박 김*섭으로부터 돈이 들어왔어. 하루, 이틀 정도 늦은 적은 있었지만 말이야. 이 과장 말에 의하면 김*섭이 그래도 사업 수완은 있는지라 친구 회사에 들어갔대. 기본급도 높았고 무엇보다 김*섭이 진행한 건에 대해선 이익을 사장과 반씩 나누기로 한지라 수입도 괜찮았데.
     
    *섭이 이후에 도박을 끊었는지, 또 바람을 피웠는지는 몰라. 또 그 보증인의 바램대로 아내와 화해했는지도 모르겠어. 다만, 시간은 걸렸지만 김*섭은 자신의 짐을 딸에게 미루지는 않았어. 그러니 난 믿고 싶어, *산업 사장님이 마음을 굳게 먹어 도박을 완전 끊었고, 아내와도 화해하고... 무엇보다 젊은 청춘인 그 보증인이 좋은 사람 만나 잘 살고 있기를...
     
    이게 회사 관두고 독립한 지 이년 차 되던, 김*섭이 채무를 완전 변제한 날, 이 과장과 내가 두 발로 걸어 들어가 네 발로 나올 만큼 술을 퍼마신 이유야.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8/13 11:04:41  150.183.***.55  음매  112651
    [2] 2019/08/13 11:09:57  162.158.***.80  Ai졓아♡  4712
    [3] 2019/08/13 11:14:25  121.168.***.39  샘플A  448825
    [4] 2019/08/13 11:16:44  123.254.***.81  코코마쿤  78146
    [5] 2019/08/13 11:19:07  110.70.***.186  러쉬모어  398554
    [6] 2019/08/13 11:28:16  165.132.***.72  루블러  179111
    [7] 2019/08/13 11:29:11  210.178.***.51  유부남호랑이  456108
    [8] 2019/08/13 11:47:22  182.208.***.9  아린셀  263913
    [9] 2019/08/13 11:55:10  124.62.***.218  홍초  183416
    [10] 2019/08/13 11:57:57  172.68.***.35  thiefyou  763558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14280
    유용한 짤 모음1 [36] 4일 츄레이서 19/08/19 03:39 12467 53
    414279
    옹주 VS 공주 [22] 펌글 6일 서교동꿀주먹 19/08/19 03:07 14657 54
    414278
    뭐? 케이크가 600만원이나 한다고? [25] 펌글 설비관리 19/08/19 02:49 18748 55
    414277
    아니 속도는 상대적인거라니까 [6] 펌글 설비관리 19/08/19 02:05 17365 57
    414276
    왜 남자 간호사가 됐어? [50] 그루터기2 19/08/19 00:33 14588 72
    414275
    1920년대 영화 특징.gif [27] 펌글 라바나 19/08/18 23:51 18238 69
    414274
    K-Pop을 위협하는 한국의 신규 컨텐츠 [22] 펌글 설비관리 19/08/18 23:44 26437 65
    414273
    뭔일만 나면 도쿄올림픽 지금 즉시 중단하라고 하는놈들 이해가 안된다. [14] 거대호박 19/08/18 23:35 12204 96
    414272
    센스 넘치는 정답 [3] 츄레이서 19/08/18 23:31 20020 67
    414271
    심심풀이로 볼만한 움짤들 모음 536.GIF [63] 방콕고양이 19/08/18 23:07 10570 68
    414270
    분노조절장애 치료법 [23] 티이거 19/08/18 22:49 13679 100
    414269
    의족 기술력의 근황 [28]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8/18 22:43 27617 69
    414268
    일본 수영대회. 똥물 사건 [40] 펌글 대양거황 19/08/18 20:33 29816 118
    414267
    동물원 우리에 빠진 남자 [32] 펌글 5일 jerrynjoy 19/08/18 18:09 39736 96
    414266
    강제 이열치열 [32] 3일 브레멘음악대 19/08/18 17:59 34222 87
    414265
    스압,후방주의)남편후배에게 교육받는 새댁 manhwa [37] 창작글 감동브레이커 19/08/18 17:53 27433 110
    414264
    어디에나있고 어디에도 없는 (인터넷사기2탄) [31] 펌글 nominees 19/08/18 17:47 21368 78
    414263
    처음보는 사람이랑 몸으로말해요.gif [26] 창작글 3일 trutelos 19/08/18 16:29 25248 106
    414262
    리얼한 카페알바 상황극 [22]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8/18 15:58 26172 126
    414261
    인종차별 당했는데 기분 안 나쁜 썰. [31] Nokubura 19/08/18 15:54 28836 118
    414260
    63빌딩 아쿠아리움 인어공주 [44] USS.아이오와 19/08/18 15:09 30891 121
    414259
    IBM 옥외광고 [13] 달샤벳조아영 19/08/18 13:15 32765 110
    414258
    인간 VS 지하철 [43] 치치와보리 19/08/18 13:11 25203 138
    414257
    지금 뜨고있는 나경원 총선 배너 [46] 펌글 빨주노초파남자 19/08/18 09:32 32702 259
    414256
    혐)벌떡 떡볶이 등촌점 가지 마세요 [49] 츄레이서 19/08/18 08:03 37293 134
    414255
    귀여운여동생과 다정한오빠 ♥ [37] SOD 19/08/18 05:24 41944 98
    414254
    여자의 변신은 유죄.gif [69] Cislunar 19/08/18 04:44 46123 130
    414253
    결혼식 비매너 하객 [25] 펌글 눈물한스푼 19/08/18 03:06 50493 108
    414252
    첫손님이 좀 요란하다 [15] 펌글 눈물한스푼 19/08/18 03:00 36940 104
    414251
    든든한 오빠의 단점 [31] 펌글 눈물한스푼 19/08/18 02:52 44994 99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