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413032
    작성자 : 나눔계 (가입일자:2015-09-05 방문횟수:464)
    추천 : 108
    조회수 : 19657
    IP : 108.162.***.192
    댓글 : 15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9/07/17 21:09:57
    원글작성시간 : 2019/07/17 01:29:24
    http://todayhumor.com/?bestofbest_413032 모바일
    편갤문학) 에쎄 클래식.
    옵션
    • 창작글
    6개월전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
    구인사이트에 올라온 편의점 알바 모집글은 전부 경험자를 구하고 있었고, 나같이 편의점 알바를 해보지 않은 사람은 전혀 받아주질 않았다.

    그래도 난 남들이 다같이 꿀알바라고 말하는 편의점 알바를 해보고 싶었다.
    나는 거리에 상관없이 닥치는대로 전화를 걸어 편의점 경험은 없지만 아르바이트를 해온 경험이 많고 성실하다. 군필자이기에 습득이 빠르다. 등을 어필하며 알바자리를 구했고
    집에서 버스로 30분 거리에있는 편의점에서 목금토일 야간아르바이트를 하게 됐다.

    나는 그 편의점에서 경험없는 신입을 굳이 교육까지 해가며 받아준 이유를, 첫날 바로 이해했다.
    편점인근에는 고층 오피스텔과 택시회사. 그리고 종합병원이 있었으니까.

    "어? 알바 바뀌었네."

    "이제 학생이 하는 거예요?"

    처음엔 늘 이런소리만 들려왔다.
    마치 작은 마을의 낯선 이방인이 된 기분이었다.
    이런 첫인사를 매일같이 듣다가 점차 나를 기억하는 손님들이 많아질 무렵 나도 매일 오는 손님들이 뭐를 계산하는지 차차 외우게 되었다.

    매일 오는 택시기사 4명은 퇴근할때마다 참이슬 클래식 두병과 2600원짜리 비엔나를 술 안주로 먹으며 하루의 고단함을 배설한다.
    며칠 전에는 네 분중 한분만 오셔서 막걸리 한병을 사시길래
    "다른분들은요?" 하고 물었더니.
    "에라이 썩을놈들 남북정상회담 보니 뭐니 하면서 다 출근을 안했어." 라고 하시며 혼자 막걸리를 마시는 모습이 굉장히 외로워 보였다.

    매일아침 성경을 품에 안고 히츠그린을 사가는 아저씨.
    가끔 에쎄 수 0.5를 달라고 하실때마다 나는
    "아이쿠스 피면서 연초를 피시면 어떡해요." 라며 농을 걸고 아저씨는
    "한달에 한갑정도는 봐줘 학생" 하면서 내 장난을 받아주신다.

    늘 입원복에 휠체어를 탄 채로 문 앞에서 문에 노크하는 아저씨.
    내가 달려나가면 5100원을 주시며 후라보노와 디스플러스를 달라고 하신다.
    아저씨는 늘 귀찮게해서 죄송하다고 하시며. 후라보노 포장을 뜯어서 내게 하나를 건네신다.

    늘 스노우크랩을 한개씩 사가는 젊은 여자.
    그 비싼걸 매일 한개씩 사가는게 너무도 궁금해, 며칠전에
    "그거 맛있어요?" 하고 물었더니
    "아뇨. 고양이가 정말 좋아해서 고양이 주려고 사는 거예요."라고 답해 조금 민망했었지.

    하루의 고단함을 위로해주는 비엔나와 참이슬.
    금연을 돕는 히츠그린.
    고독한 입원생활을 달래주는 후라보노와 디스플러스.
    반려묘를 향한 애정을 보여주는 스노우크랩.
    이처럼 손님이 항상 사가는 물건엔, 저마다의 사연이 있기 마련이다.

    그리고 난, 막걸리와 포스틱에 관한 사연을 이야기하고자 한다.
    알바 교육과 인수인계를 받은 뒤 처음으로 혼자 야간근무를 하던 날이다.
    새벽 3시 즈음일까.
    팔자주름이 넓게 퍼져있고 안경을 써서그런지 인상이 굉장히 좋아보이는 아저씨와, 굉장히 마른 아주머니가 입원복을 입고 검은비니를 쓴 채로 같이 왔다.
    나이는 50대 초반 정도일까?
    그 둘은 부부로 보였다.
    아주머니는 혀짧은 목소리로
    "어? 처음보는 사람이야!"
    라고 말했고 아저씨는
    "그러게, 처음보는 학생이네." 라고 말하고는
    콜라 한병과 막걸리 한병, 그리고 포스틱을 사가셨다.

    3시는 때마침 내가 실내청소를 하는 시간이었기에, 청소를 하면서 창 밖에 비친 야외 테이블을 힐끗 보면 아주머니는 과자와 콜라를 행복한듯이 먹으며 아저씨께 이런 저런 얘기를 장난기그득한 표정으로 얘기하고, 아저씨는 고개를 끄덕이며 막걸리를 마시고 있었다.

    다음날 마찬가지로 3시 쯤이었을까
    그 부부가 다시 왔다.
    아주머니는 다시 나를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어? 처음보는 사람이야!" 라고 말했다.
    아저씨는
    "그러게." 라며 맞장구를 쳐주었다.
    나는 멋쩍게 웃어보였고. 그들은 막걸리와 포스틱, 캔콜라를 사갔다.

    그들은 늘 3시쯤이되면 편의점에 찾아왔다.
    난 어느새 출근하고 나서 그 부부가 오면 청소를 해야지. 라며 생각을 하고있었고.
    암묵적으로 그 부부는 내 청소알람이 되었다.

    청소알람이 두달정도 울렸을 때
    검은 비니의 아주머니는 내게 안녕하세요. 하고 공손히 인사를 했다.

    그렇게 그 부부는 가끔 하루이틀 안오기도 했지만, 거의 매일같이 찾아와 콜라와 포스틱 막걸리를 사가고, 가끔은 팝콘이나 라면을 사서 먹곤 했다.
    매일 보는 사이였기에, 나랑도 꽤나 친해져서 아저씨께 팁도 받고 농담도 하고는 했다.

    그렇게 반년즈음이 흘렀다.
    2주 전부터, 그 부부는 편의점에 오지 않았다.
    퇴원한 걸까?
    6개월이 지난 지금 생각해보면 입원복의 단골손님들은, 어느 시점부터 모습이 보이지 않곤 했다.
    아마 그 부부도 퇴원했던 거겠지.
    나는 그렇게 받아들였고, 매일 울리던 청소알람이 사라진 거에 대해 조금은 쓸쓸하게 느껴졌다.

    그리고 어제, 그 아저씨가 혼자 편의점을 찾아왔다.
    새벽 2시 즈음이었다.
    나는 너무 반가워 무심코
    "되게 오랜만에 오셨네요." 라고 말했다.
    그러자 아저씨는 내게 아무 대답도 해주지 않았다.

    그리고 내게
    "에쎄 클래식 한갑 줘요." 라고 말했다.


    나는 막걸리와 포스틱의 사연이
    에쎄 클래식으로 바뀌게 된 계기를
    대충은 짐작할 수 있었다.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하지 말 걸 그랬어.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7/17 01:38:52  219.241.***.17  블랙달리아  719827
    [2] 2019/07/17 01:58:36  211.54.***.158  꼬마엄지  261578
    [3] 2019/07/17 02:00:03  122.44.***.109  fishCutlet  218203
    [4] 2019/07/17 02:02:49  180.70.***.79  침팬지대장  157819
    [5] 2019/07/17 02:33:21  117.111.***.139  이쁜손  598399
    [6] 2019/07/17 02:54:13  180.189.***.82  루쿤도  526318
    [7] 2019/07/17 06:01:48  71.225.***.181  Nokubura  46438
    [8] 2019/07/17 07:01:01  117.111.***.250  도르마배미  732130
    [9] 2019/07/17 07:12:59  112.170.***.188  침뱉으러왔침  47769
    [10] 2019/07/17 07:51:21  1.237.***.185  Scientist  676278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14323
    대학교 학과별 명언 [65] 밥좀주세여 19/08/20 13:01 13784 71
    414322
    남자를 조금은 이해할 수 있게 된 여성들 [40] 베스트게시판 19/08/20 11:45 21842 87
    414321
    역대급 영화들의 촬영 현장 사진 모음 [47] 펌글 QuietLife 19/08/20 10:17 22606 85
    414320
    드디어 나온 병뚜껑 챌린지 끝판 대왕 [19] 펌글 눈물한스푼 19/08/20 09:55 20135 98
    414319
    코미디언 부부가 이혼률 0%인 이유는? [16] 카르케이 19/08/20 09:54 27198 97
    414318
    심심풀이로 볼만한 움짤들 모음 538.GIF [82] 방콕고양이 19/08/20 09:30 8844 81
    414317
    슬리퍼 물어 뜯고 싸운 결과 [13] 펌글 눈물한스푼 19/08/20 07:51 22545 105
    414316
    집에서 셀프탈색한 기안84.jpg [45]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8/20 07:05 31894 99
    414315
    약19, 스압, 무협만화) 천마펀치 [32] 펌글 라바나 19/08/20 06:33 21220 102
    414314
    자동차 검사 꽁짜로 하는 법 [14] 펌글 톡쏘는라임 19/08/20 06:13 26960 104
    414313
    백화점 구두매장에서 웃긴경험.. [15] 이졸데 19/08/20 05:47 22662 109
    414312
    나라별 투표방식 [22] 베스트게시판 19/08/20 05:21 22434 89
    414311
    베오베 간 야놀자 근황 - 후기편 (장문, 스압) [20] 창작글 tvN 19/08/20 04:54 19400 97
    414310
    만화) 베이비시터 [14] 창작글 다이손 19/08/20 04:14 12720 93
    414309
    일진이 사나운 하루, 어디까지 가보셨나요 [45] 풍속성 19/08/20 03:29 17031 91
    414308
    볼때마다 웃긴 고전짤 .jpg [33] 펌글 배가고프다지금 19/08/20 03:02 20396 92
    414307
    중고로 cctv를 싸게 살 수 있었다. [11] 펌글 거북이는자라 19/08/20 00:42 27445 108
    414306
    타노스가 실패할 수 밖에 없는 이유 [34] 펌글 LV20잉여 19/08/19 23:43 29468 87
    414305
    어느 51살 치과의사 선생님 [37] USS.아이오와 19/08/19 23:18 41973 99
    414304
    의미부여ㅋㅋㅋ [6] 닉엄읍 19/08/19 22:37 24534 117
    414303
    망보는 미어캣 [30] 펌글 눈물한스푼 19/08/19 21:24 25209 143
    414302
    심심풀이로 볼만한 움짤들 모음 537.GIF [69] 방콕고양이 19/08/19 20:58 13839 104
    414301
    주방알바 악세사리 착용금지(feat 장성규) [29] 펌글 잠만보85 19/08/19 17:33 34931 137
    414300
    대한민국 걸그룹 역사에 새롭게 추가된 그룹 [64] 빨간망토초초 19/08/19 17:14 44644 120
    414299
    밤 하늘을 구경하기 甲 [30] 당직사관 19/08/19 17:00 35067 119
    414298
    신동엽 몰카 [18] 펌글 눈물한스푼 19/08/19 16:37 35801 140
    414297
    어떤 동양인 여자의 집념 [49] 펌글 눈물한스푼 19/08/19 15:47 37241 381
    414296
    자~ 내 인형 받으라구~!! [6] 치치와보리 19/08/19 15:19 27058 117
    414295
    일본의 고래 사냥 근황(일본반응포함) [25] 창작글 코나타2 19/08/19 15:10 31050 111
    414294
    30분만에 아침메뉴 다 먹으면 공짜.jpg [97] 펌글 라바나 19/08/19 15:07 49117 11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