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412135
    작성자 : 빵똥 (가입일자:2011-05-09 방문횟수:3945)
    추천 : 196
    조회수 : 31331
    IP : 121.124.***.182
    댓글 : 46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9/06/25 23:01:50
    원글작성시간 : 2019/06/25 19:55:21
    http://todayhumor.com/?bestofbest_412135 모바일
    [클량펌] 로또 1등 당첨 관련 개인적인 일화
    옵션
    • 펌글
    <p><br></p> <p>대학 시절 특이한 동기가 한 명 있었습니다.</p> <p>넉살 좋고 유쾌하고 누가봐도 쾌남으로 보이는 그런 친구였는데..</p> <p>별명이 '돗대맨' </p> <p>꼭 담배 한 개피만 남았을 때 담배 하나만 달라고 나타난다고 해서 붙은 별명 ㅎ</p> <p>그리고 한학기 동안 제대로 시험을 치르고 학점을 받은 수업이 한 개라서 굳어진 별명이기도 했죠.</p> <p>너는 학점도 돗대로 받냐 하고 다들 놀리기도..</p> <p>결석은 물론이고 수업 도중에 어디론가 사라지는 일도 빈번했습니다.</p> <p>그 친구가 사라진 뒤에는 한무리의 아저씨 아줌마들이 나타나서 동기를 찾는 경우도 있었고</p> <p>학교 주변에서 언성을 높이며 누군가와 이야기 하는 장면도 자주 목격됐습니다.</p> <p><br></p> <p>한학기가 지나고 나서야 알게 됐습니다.</p> <p>IMF + 아버지 빚보증 더블 크리로 동기가 어려운 상황이라는 것을.</p> <p>아버지가 급한 불 끄려고 동기 이름으로까지 대출을 받아서 빚쟁이들이 학교까지 출몰했던 거였습니다.</p> <p>말죽거리에 있는 고등학교 나오고 집도 꽤 부유했었는데 그냥 한방에 쫄딱 망해서 바닥까지 떨어진..</p> <p>그렇게 2학기 초반까지 다니다가 군대를 가더군요.</p> <p>일설에는 아버지 일이 잘 풀려서 돈이 융통이 됐다는 얘기도 있고 여전히 쫓긴다는 얘기도 있고</p> <p>확실한 내용은 없이 소문만 떠돌다가 저도 군대를 가고 유학을 가고..</p> <p><br></p> <p>세월이 흘러 친구를 다시 만나게 된 건 학교가 아니라 서울 시내 한복판이었습니다.</p> <p>방학이라 잠깐 귀국해서 친구들이랑 술한잔하려고 번화가에 갔는데 그날따라 나이트 삐끼가 엄청 끈질지게 따라 붙더군요.</p> <p>상대도 안 하고 그냥 무시하고 지나가려고 하니까</p> <p>"친구 친구 나야나 돗대맨~" 이러더군요.</p> <p>흠칫해서 얼굴을 보니 진짜 그 친구더군요.</p> <p>가슴에 붙은 명찰이 '돗대맨' ㅎㅎ</p> <p>너무나 반갑고 이런 우연히 다있나 싶어서(정말로 순수하게 100% 이유는 이것뿐)</p> <p>술도 팔아주고 그동안 못다한 얘기도 해야겠다 싶어서 </p> <p>친구가 일하는 나이트로 갔습니다.</p> <p>들어가서 자리를 잡고 가까이서 보니까 얼굴이 무척 많이 상했더군요.</p> <p>그동안의 고생을 헤아릴 수는 없지만 얼굴만 봐도 순탄하게 살아오지는 않은 느낌이 들었습니다.</p> <p>그래서 그냥 아무것도 묻지 않았습니다.</p> <p>아무 일도 없는 척 하는 친구한테 그걸 묻는 것도 예의가 아닌 것 같고</p> <p>본인은 제 앞에서 예전처럼 유쾌하게 떠드는데  저 혼자 심각해도 웃긴 것 같아서.</p> <p>그날은 그렇게 술을 마시고 정작 그 친구는 바빠서 얘기도 몇 마디 못하고</p> <p>그냥 연락처랑 이메일이나 주고 받고 그렇게 헤어졌습니다.</p> <p>근황 얘기는 딱 하나 들었네요.</p> <p>부모님은 이혼하시고 자기는 동생하고 할머니랑 같이 산다고.. </p> <p><br></p> <p>그리고 또 시간이 흐른 어느날..</p> <p>제 msn메신저로 메시지가 하나 오더군요.(연식 인증 ㅠㅠ)</p> <p>카톡이고 뭐고 없던 시절이라 msn메신저로 위아더월드하던 시절이라..</p> <p>돗대맨이더군요.</p> <p>제 메일 주소를 메신저에 추가해서 저에게 대화를 건 듯 싶었습니다.</p> <p>자기 지금 pc방인데 msn 채팅으로 통화할 수 있냐고 하더라고요.</p> <p>늦은 시간이라 룸메한테 눈치 보이지만 알겠다고 하고 통화를 수락했습니다.</p> <p>술을 마셨는지 무척 횡설수설하면서 얘기를 시작하는데</p> <p>결론은 돈이 필요하다는 거였습니다.</p> <p>동생이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가 사고를 냈는데 질안좋은 상대한테 걸려서 합의금 500을 요구 받고 있다고.</p> <p>그냥 딱 듣기에도 너무나도 급조한 티가 나는 이야기..</p> <p>내가 오죽하면 한국에 있지도 않은 너에게 연락을 했겠냐고 하면서 읍소를 하더군요.</p> <p>유학 가서 하도 사람한테 당하고 살아서 마음이 지쳐있던 저는 </p> <p>내가 지금 그럴 상황이 아니라고 거절하고 통화를 끊으려고 했는데</p> <p>문득 어떤 생각이 스쳐지나가더군요.</p> <p>이 친구가 돈이 없지 거짓말을 해서 남의 등을 쳐먹거나 사기를 칠 친구는 아닌데.. 하는 생각이.</p> <p>아주 친하지도 않았고 한국 잠깐 들어갔다가 우연히 다시 만난게 인연이라면 인연인데 </p> <p>돈까지 빌려줄 사이인가? </p> <p>잠깐 고민이 들었지만 다음날 여행 경비로 모으던 10만엔을 보내줬습니다.</p> <p>당시 환율로 110만원 좀 넘었겠네요.</p> <p>지금 와서도 잘 모르겠습니다. 뭐에 홀려서 그냥 돈을 보내준 건지. </p> <p>그냥 막연하게 그 친구에게 갖고 있던 믿음이라는 게 존재했던 모양입니다.</p> <p>돗대맨에게 메시지가 오더군요. </p> <p>정말 고맙다고. 절대로 이 고마움 잊지 못할 거라고. 믿어줘서 고맙다고. </p> <p>그후로 다른 연락은 오지 않았습니다.</p> <p><br></p> <p>다시 시간이 흐르고</p> <p>돈을 빌려줬다는 일이 가물가물해질 만큼의 시간이 더 흘렀습니다.</p> <p>유학을 마치고 귀국해서 대학 동기들 모임에 나가보니 아니나 다를까 돗대맨 얘기가 나오더군요.</p> <p>동기들 연락처를 수소문해서 돈 빌려달라는 얘기를 했나 봅니다.</p> <p>다들 한마디씩 하더군요.</p> <p>생전 연락도 없다가 갑자기 전화해서 무슨 피싱 사기인줄 알았다고 미쳤다고 돈을 빌려주겠냐고.</p> <p>저는 그냥 잠자코 있었습니다. </p> <p>갑자기 자괴감 비슷한 감정이 들면서 내 믿음을 져버리고 그냥 돈 떼어먹고 달아난 돗대맨에 대한 원망이 들더군요.</p> <p>그리고 얼마후에 돗대맨에게 연락이 왔습니다.</p> <p>귀국했다는 소식 들었다고 한번 만나자고.</p> <p>솔직히 돈을 받을 생각조차 들지 않을만큼 별로 보고싶지가 않아서 거절하려고 했지만</p> <p>꼭 만나자고 만나야 한다고 하길래 만났습니다.</p> <p>구김살 없이 유쾌하던 돗대맨은 온데간데 없고 새카만 얼굴에 흡사 노숙자와 같은 몰골을 하고 나타났더군요.</p> <p>듣자하니 결국 그때 돈을 마련하지 못해서 배(!)를 탔다고 합니다.</p> <p>배타기 전에 서약서 쓰고 선수금 받은 거로 여기저기서 마련한 돈하고 합쳐서 합의금 처리하고 </p> <p>배타서 일하다가 지금은 그때 알게된 인연으로 수산물 시장쪽에서 일하고 있다고 말하더군요.</p> <p>그냥 누가 봐도 엄청 고생하면서 살았다는 아우라가 팍팍 느껴지는 친구 앞에서</p> <p>돈 얘기는커녕 요즘 밥이나 잘 먹고 다니냐는 질문이 먼저 나왔습니다.</p> <p>소주를 세병쯤 나눠마셨을 때 갑자기 품에서 봉투를 꺼내더군요.</p> <p>그리고 좀 망설이는듯 하더니 친구가 입을 열었습니다.</p> <p><br></p> <p>돈이 생기면 니 생각이 제일 먼저 났어.</p> <p>빨리 너한테 돈을 갚아야지.</p> <p>그러다가도 이런 생각이 들었어.</p> <p>너는 나를 믿어주니까 조금 더 기다려주지 않을까.</p> <p>그래서 너한테 허락도 받지 않고 다시 그 돈을 빌린다는 생각으로 급한 곳에 그 돈을 썼어..</p> <p>정말 미안하다..</p> <p><br></p> <p>이러면서 봉투를 제 손에 쥐어주면서 뜨겁게 눈물을 흘리는데 </p> <p>친구를 원망했던 자신이 좀 부끄럽기도 하고 친구 사정이 딱해서 저도 덩달아 눈물을 흘렸습니다 </p> <p>그런데 빌려준 돈을 돌려받는데 이게 시간이 많이 지나고 나서 받으려니 오히려 내 돈이 아닌것 같은 기분이 들더군요.</p> <p>안 받겠다고 하면 동정하는 것 같고 친구가 어렵게 모아온 돈인데 자존심에 상처 입힐까봐 그냥 받았습니다.</p> <p>봉투를 슬쩍 보니 엔화로 넣었더군요.</p> <p>이자 쳐서 11만엔 넣었다고 멋쩍게 웃으며 친구는 말했지만 환율이 이놈아 ㅠㅠ</p> <p>엔화 환율이 최저로 떨어지는 마당이라 있는 엔화도 다 팔았구만 또 엔화를 주다니..</p> <p>아무튼 그렇게 빌려준 돈을 받았고 헤어지면서 친구가 말하더군요.</p> <p>원양어선(!) 같은 배를 타고 몇년 나가게 될 거 같아서 이제 한동안 또 못볼거 같다고.</p> <p>아쉬웠지만 어디 가서든 잘 살 놈이라는 생각에 이제 인생이 좀 폈으면 좋겠다고 덕담을 나누고 헤어졌습니다.</p> <p><br></p> <p>그리고 이튿날 바로 은행으로 갔습니다.</p> <p>엔화 곤두박질에서 단 몇 천원이라도 건져 보려고요 ㅠㅠ</p> <p>사실 저도 자금 사정이 안 좋아서 허덕이고 있던 참이라..</p> <p>환전 창구에 가서 봉투 속의 돈을 꺼내서 건냈는데 은행 직원이 그러더군요.</p> <p>고객님 엔화가 아닌 권종이 섞여 있네요~</p> <p>사실 봉투 속에 얼마가 들었는지 세어보지도 않고 그냥 가져와서..</p> <p>돗대맨 이놈이 천원짜리 섞어 놨나 싶어서 은행 직원에게 건내 받은 것은</p> <p>돈이 아니라 수표였습니다.</p> <p>자기앞 수표 일천만원</p> <p>순간 너무 당황해서 환전 수수료가 어쩌고 하는 말도 하나도 안들리고 그냥 계좌에 넣어달라고 하고 은행을 나왔습니다.</p> <p>돗대맨에게 전화해서 돈 잘못넣었다고 말하려고 하려다가</p> <p>수표 뒷면을 보니 뭔가 적혀 있더군요.</p> <p><br></p> <p>친구야 네가 날 믿어준 믿음의 값어치로는 부족하겠지만 부디 받아주길 바란다.</p> <p>정말 고맙다. 이 고마움 잊지 않을게.</p> <p><br></p> <p>띠용..</p> <p>이 미1친놈이 빌려준 돈을 10배로 갚겠답시고 수표를 중간에 끼어 놨더군요..</p> <p>전화해보니 사용 정지된 번호라고 나오고..</p> <p>어안이 벙벙하고 말로 형용할 수 없는 기분이 들었습니다.</p> <p>돈이 생겨서 기쁘다기 보다는 내가 진짜 이 돈 받아도 되나 이 생각만 ㅎㅎ</p> <p>그리고 복학을 하니 난리가 났더군요.</p> <p>돗대맨이 방학 동안 학교에 나타나서 자퇴서 제출하고 장학금 1억 내놓고 갔다고..</p> <p>로또 1등 당첨돼서 외국으로 나갔다는둥 </p> <p>도박을 해서 떼돈을 벌었다는둥</p> <p>부동산 투자로 돈을 벌었다는둥 </p> <p>온갖 얘기만 난무하고..</p> <p>동기들은 모여서 돗대맨한테 잘해줄걸 그때 돈빌려달라고 할때 빌려줄걸 말하면서 한탄의 술잔을 기울이더군요.</p> <p><br></p> <p>물론 저는 정답을 알고 있었습니다.</p> <p>이 글의 제목이기도 하죠.</p> <p>게다가 수표 발행처가 국민은행의 바로 그 지점 ㅎㅎ</p> <p>돗대맨은 그 이후로 연락이 없었습니다.</p> <p>상대방 믿음을 갖고 장난치는 사람이 많은 세상이지만 대가 없이 누군가를 믿어보는 것도</p> <p>꽤 가치가 있는 일이구나 느낀 경험이었네요.</p> <p><br></p> <p>어디에 있든 건강하게 잘 살고 있길 바란다 돗대맨.</p> <p><br></p>
    출처 https://www.clien.net/service/board/park/13642795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6/25 20:00:09  112.144.***.4  복날의흰둥이  37171
    [2] 2019/06/25 20:02:42  117.111.***.232  채나린  782184
    [3] 2019/06/25 20:04:55  72.140.***.123  노네임  52839
    [4] 2019/06/25 20:06:41  211.243.***.105  곰이좋아★  217399
    [5] 2019/06/25 20:08:27  110.70.***.97  잇힝킁ㅋ  568537
    [6] 2019/06/25 20:18:49  175.223.***.114  봉산.D.탈춤  79225
    [7] 2019/06/25 20:22:44  1.245.***.222  파고배  138825
    [8] 2019/06/25 20:27:50  223.39.***.230  당신의하루끝  39551
    [9] 2019/06/25 20:31:56  66.249.***.136  Ai졓아♡  4712
    [10] 2019/06/25 20:34:40  119.194.***.176  침뱉으러왔침  47769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13056
    가장 오래 살아남은 나무 [27] 펌글 눈물한스푼 19/07/18 07:05 11486 63
    413055
    스파이더맨 : 파프롬홈에서 가장 어려웠던 번역 [31]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7/18 06:07 13367 64
    413054
    일본대신 갈만한 여행지 [33] 펌글 눈물한스푼 19/07/18 05:11 16082 69
    413053
    요즘 이만한 유머가 없죠~ [18] 파카스 19/07/18 03:55 13777 73
    413052
    심심풀이로 볼만한 움짤들 모음 504.GIF [62] 방콕고양이 19/07/18 02:03 7804 70
    413051
    심심풀이로 볼만한 움짤들 모음 505.GIF [85] 방콕고양이 19/07/18 01:44 4617 71
    413050
    일본여행 다녀온... [20] 앵쯔 19/07/18 01:25 20056 93
    413049
    니가 더 무섭거든 ㅋㅋㅋㅋㅋ 겁나 웃겨 [15] 또likeit 19/07/18 00:48 21762 77
    413048
    커뮤니티가 친목질로 망하는과정 [30] 펌글 오호 19/07/18 00:35 19418 83
    413047
    엄마의 눈치게임.gif [9] 탈퇴한회원임 19/07/17 23:56 18756 88
    413046
    농부가 된 한 남자의 채식주의자에 대한 일침 [46] 샤샩 19/07/17 23:51 25275 88
    413045
    소주를 마셔본 러시아인의 반응.JPG [28] 첼우딱 19/07/17 23:47 23347 95
    413044
    세상에서 가장 슬픈 병 [13] 펌글 눈물한스푼 19/07/17 23:38 16366 102
    413043
    병사들에게 실망 안하는 대대장 [25] 라면은찐 19/07/17 23:22 15003 105
    413042
    대자연의 위엄을 보여주는 호주의 일상 [49] 펌글 QuietLife 19/07/17 22:56 19820 101
    413041
    조선시대 고인물 [21] 스매싱펌킨스 19/07/17 22:50 15796 98
    413040
    너를 보고 있으면 빠져들 것 같다냥~~ [35] 치치와보리 19/07/17 21:52 17668 94
    413039
    뇌에 심각한 장애가 온 사람 [48] 펌글 눈물한스푼 19/07/17 21:51 21229 116
    413038
    (19)결혼하면 받는 오해 [48] 창작글 경국쥐색 19/07/17 21:50 30739 106
    413037
    나 약간 멍청한 말투 잘해 ㅎㅎ [48] 흐르꾸 19/07/17 21:43 19350 101
    413036
    드디어 미쳐버린 광고제작자 [25] 빠삐콩 19/07/17 21:32 28037 89
    413035
    김무성sns [26] 앵쯔 19/07/17 21:27 15899 150
    413034
    흔한 만화속의 역대급 개소리甲 [22]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7/17 21:26 27199 80
    413033
    군필레전드.jpg [16] 펌글 부귀 19/07/17 21:10 26541 87
    413032
    편갤문학) 에쎄 클래식. [14] 창작글 나눔계 19/07/17 21:09 12697 86
    413031
    통풍환자 일기 (*새발견 그리고 관리시작 1일차*) [49] 창작글 반여동강변 19/07/17 19:44 10586 115
    413030
    카페 처음가본 디씨인 [36] 펌글 방만 19/07/17 18:46 24900 99
    413029
    다단계 물리친 영업직 이야기 .jpg [22] 펌글 배가고프다지금 19/07/17 18:43 20527 133
    413028
    연예인 실물 보면 나오는 반응 [64] 신마스 19/07/17 18:07 34427 108
    413027
    2차대전 당시 미군 침실 [30] 펌글 부귀 19/07/17 17:51 39647 10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