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404950
    작성자 : 꼬맹이양아 (가입일자:2011-08-24 방문횟수:2696)
    추천 : 137
    조회수 : 23915
    IP : 39.7.***.249
    댓글 : 15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9/01/23 12:20:36
    원글작성시간 : 2019/01/22 23:39:54
    http://todayhumor.com/?bestofbest_404950 모바일
    [청원도움요청]멕시코에서 억울하게 죽은 저의 남편을 도와주세요..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03178?navigation=petitions

    안녕하세요. 故ㄱ씨의 배우자인 사람입니다.  멕시코에서 일어난 사건이며, 너무 억울하여 이렇게 청원글을 남깁니다.  멕시코시간 1월 2일날 저희 남편은 멕시코에서 만난 지인(한국인2분)들과 송년회 겸 신년회를 하고자 술자리를 갖게 되었는데 3차를 가진 자리에서 직원과의 약간의 시비가 붙었고 이를 말리던 지인(한국인2인)이 남편을 말리면서 폭행이 있었습니다.  이에 잘 보이지않는 cctv화면에서 둘러쌓여 있다가 남편은 쓰러졌고..  이후 의식이 없어 인근 병원으로 이동하였습니다만.. 병원은 사건지점과 3.9km였고 5분이면 가는 거리를 방치 후 이동하여 총 20-25분뒤 도착하였습니다. (대리기사를 불러 남편을 뒷자리에 태워 대리기사와 둘만 보냈었습니다. 119도 부르지않고..) 그렇게 이동하는 도중에 남편은 차에서 발작을 일으켰고.. 병원에 도착하였는데 이미 손을 쓸수 없을만큼 출혈량이 많아 병원에서도 가능성이 희박하다하였습니다. 그렇게 병원에서 00:35 숨을 거두었으며. 이들은 병원에서 다른동생에게 연락하여 다른분이 절 데리러 왔었고 제가 도착했을시엔 이미 고인이 되었습니다. 아침 1시쯤 영사형사분과 시민경찰들과 부검소견을 같이 듣기로하였는데 기다리던중 남편이름을 불렀는데 L씨가 혼자 들어갔습니다. 이를보고 K씨에게 데리고나오라했고 영사형사와 들어가야된다했는데 바로 나오지않고 몇초 머물다 나왔습니다.  그리고 그뒤 영사형사와 시민경찰들과 들어갔지만 1차 부검 소견은 외상이 없다고 나왔습니다.  부검 결과는 아직 나오지않았으니 대기하라하였고 그렇게 일주일이 넘어 부검결과를 받았습니다.  부검결과는 어이없게도 “외상이 없는 뇌혈관 사건 2차 뇌동맥 파열”로 나왔습니다.  그 자리에서 쇠기둥에 머리를 맞았는데 어떻게 외상이 없냐하니 부딪히면 뇌표면이 빨갛다하였는데 뇌표면은 깨끗했습니다. 그리고 외상이 없다해도 사진을 보여줘야하는게 맞는거 아닌가요? 처음부터 얼굴 사진만 보여주고 사진을 안보여주다가 뇌보여달라해서 그때 한번 거부하다가 보여준것이구요..  그날 밤 저의 변호사가 싸인을 받기위해 만나서 여러 이야기를 나누던중 변호사에게 돈을 주면 의사 부검결과나 경찰 수사결과가 뒤바뀔 수 있냐는 질문에 망설임없이 가능하다고 하였습니다. 그 답변을 듣고 어느 누가 이나라 부검을 믿을 수 잇겠단 말입니까.. 그래서 한국에서 재부검을 의뢰했고 2019.01.21.오전 8시에 부검이 들어갔습니다. 부검이 끝나고 법의관이 외상의 흔적은 있다. 뒤통수에 멍과 비롯한 외상, 곳곳에 멍, 뺨맞은 부위 등등.. 하지만 충격적인건.. 뇌와 위가 없었습니다. 멕시코 부검결과를 말씀드렸을 때에는 법의관이 기본에 혈압이 있거나 질병이 있으면 혈관이 터질 확률이 있지만 그게 아니라면 엄청난 충격이 아닌 이상은 파열이 되기 힘들다 하였습니다. 그래서 중요한건 뇌를 검사해야 되는데 뇌가 없단 것이지요..  돈을 준게 아니라면, 외부의 힘이 없었다면 외상이 없는 뇌혈관으로 자연사 판결인데 왜 뇌를 보내지 않았을까요..? 참으로 답답하고 기가 막힙니다..  현재 변호사에게 들은 바로는.. 멕시코 수사는 지금 진행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유는 부검결과가 자연사이기 때문입니다. 방치한 과실치사를 물었으나 자연사이기 때문에 그에 대한 처벌도 없다합니다.. 말이 되는건가요...?  한국에서는 처벌이 가능하다하는데 제발 한국과 멕시코의 체결된 ‘형사사법공조조약’ 에 근거하여 한국법무부를 통하든 외교부를 통해서 정식요청과 수사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한인사회에서 많이 도와준 것처럼 알고 계신분들이 많은데.  처음 1차 소견을 들으러 갔을 때 잔뜩 와서 자기들끼리 이야기하고 어떤분은 저에게와서 고소를 하면 최소6개월에서 2~3년, 5년혹은 더 길어질수도 있으니 합의하는 방향이 좋다고.. 처음절 보는 그 상황에서 저는 그런말도 들어야햇으며..  이들은 한인카페인지 사이트에 제 남편을 비하하는 글을 쓰고, 본인들은 수사에 최대한의 노력을 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들은 절 도운게 없습니다. 가해자로 생각하는 그 두 사람과 이야기하기 바쁘고 자기들끼리 이야기하느라 바빴으며, 그중 회장이라는 사람은 “모든 수사지휘는 영사형사님께 있습니다.” 라고 하였고 그 당시엔 저는 그분들만 믿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였죠. 하지만 다음날 영사형사님 묵던 호텔로비에서 만나 들은 내용은 “저는 수사권이 없습니다.” 라고 하였습니다.. 여튼 이런 여러 상황에서 저를 도와주건 저의 지인 3분밖에 없었습니다.  저와 저의 지인의 울화에 한인회에서는 글을 내렸고 사례금을 준다고 하였습니다.  전화로 ‘괜찮으신지요. 뭐 도와드릴 것은 없나요?’ 이런 전화나 문자가 아닌 그냥 사례금 말입니다. 한인사회가 참으로 실망스러웠고 아무런것도 도움이 안되는데 본인들은 최선을 다햇으며 자기들 치장에 여념없는 글은 저에게 또한 상처가 되었습니다.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멕시코에서는 현재 수사가 진행되지 않고 있습니다.  영사형사분 말로는 고위 검찰에게 매일 요청한다했으나 변호사말로는 움직이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저와 남편은 대한민국 국민입니다.  억울하게 3세 아들와 11개월 딸아이는 아빠를 잃었습니다.  대한민국 청와대와 국민 여러분.. 제 글을 보신다면 도와주세요.  폭행으로 인해 눈을 제대로 감지 못하고 간 제 남편을 도와주세요.... 부탁드립니다..  
    기사링크 : http://sports.khan.co.kr/bizlife/sk_index.html?art_id=201901220903003&sec_id=560101&pt

    이 사연의 주인공이 저랑 15년을 알고 지낸 친구인데 갑자기 남편이 죽었다고 연락이 와서 어제 상갓집에 다녀왔더니 이런 일이 있었다고 하더라고요...
    안타까운 마음에 뭐라도 도와주고 싶은데 달리 방법이 보이지 않아 부득이하게 이것에 도움을 요청하게 되었습니다....
    꼭 좀 부탁드리겠습니다... 젊은 나이의 가장이 너무 허무하게 목숨을 잃은 것도 모자라 그 죽음의 원인도 제대로 파악하지 않는 대사관의 태도가 너무 어처구니 없다고 보이네요... 부탁드립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1/22 23:47:41  180.70.***.151  침팬지대장  157819
    [2] 2019/01/22 23:49:06  121.170.***.78  누구누구  125052
    [3] 2019/01/23 00:18:56  59.22.***.108  OneForAll  474595
    [4] 2019/01/23 00:19:50  122.35.***.57  딸호구와이프  754582
    [5] 2019/01/23 00:20:16  14.47.***.183  눈이아파요  632799
    [6] 2019/01/23 00:25:50  118.46.***.9  그날밤의흥분2  761140
    [7] 2019/01/23 00:33:48  61.77.***.249  정말안생..겨  313792
    [8] 2019/01/23 00:36:42  39.7.***.91  꼬마엄지  261578
    [9] 2019/01/23 01:06:19  123.214.***.106  행복행복하자  597521
    [10] 2019/01/23 01:07:27  39.116.***.43  말머리  83190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06405
    아저씨 저 늦.. [6] 펌글 눈물한스푼 19/02/21 05:09 12553 54
    406404
    귀여운 고양이 입양라고 했잖아 [15] 펌글 눈물한스푼 19/02/21 05:09 11937 56
    406403
    절대 안깨지는 컵 [14] 펌글 눈물한스푼 19/02/21 04:26 18013 58
    406402
    어렸을때 한번씩 만져본 장난감.gif [21] 펌글 가나다람. 19/02/21 04:24 16172 61
    406401
    자랑합니다. [10] 어둠과분노 19/02/21 04:21 2869 89
    406400
    카트라이더 갤러리... 카린이들 근황.gif [7] VistaPro 19/02/21 03:13 17919 62
    406399
    친구 여친이랑 싸우는데 살벌하네.jpg [9] 웃기는게목적 19/02/21 03:13 17897 65
    406398
    고속도로 대참사 ㄷㄷㄷ [19] 웃기는게목적 19/02/21 03:08 25228 61
    406397
    람보르기니 직접 만듬.jpg [33] 펌글 jumpman23 19/02/21 01:28 17712 70
    406396
    화가날때 오타를 조심해야 하는 이유.jpg [14] jumpman23 19/02/21 00:17 20831 86
    406395
    게시글위반 죄송합니다) 폐암 4기 우리 엄마에게도 기회를 주세요 [23] 창작글본인삭제금지 내가바로홍짜 19/02/20 22:58 6827 116
    406394
    새끼냥 챙기는 멍뭉이.gif [59] 웃기는게목적 19/02/20 22:43 18232 118
    406393
    여사친이에게 보이스 피싱 전화가 왔다. [16] 배이비소울 19/02/20 22:31 22647 109
    406392
    배움의 열정에는 나이가 없다 [30] 펌글 눈물한스푼 19/02/20 22:26 19258 107
    406391
    대형견의 크기 [27] 설비관리 19/02/20 22:10 30761 97
    406390
    30년만에 밝혀진 퓰리처상 받은 사진의 진실.jpg [24] 웃기는게목적 19/02/20 22:05 24333 122
    406389
    MB "확인된 병만 9개" 석방 요청…'돌연사 위험' 주장도 [56] 새뼈래비 19/02/20 21:58 17714 98
    406388
    성욕이 강한 여친이 부담스러운 남자 [94] 그루터기2 19/02/20 20:22 32353 112
    406387
    프랑스: 개고기먹는 한국미개. [41] 듀래곤 19/02/20 19:59 27402 121
    406386
    구라치다 걸린 빤스 목사 [21] 펌글 socialga 19/02/20 19:57 28550 117
    406385
    브렉시트 찬성파 근황.jpg [29] 웃기는게목적 19/02/20 19:47 29622 113
    406384
    미군이 촬영한 1960년대 한국풍경 [38] LeVIR 19/02/20 18:46 26017 111
    406383
    노벨상도 써먹는 아베의 실용 외교 [14] 펌글 대양거황 19/02/20 18:26 22585 119
    406382
    세계에서 제일 성스러운 스포츠카.jpg [50] 웃기는게목적 19/02/20 17:58 31781 136
    406381
    국수 먹방 원탑.gif [52] 웃기는게목적 19/02/20 17:15 38190 122
    406380
    영화촬영하다 눈물흘린 감독 .jpg [29] 웃기는게목적 19/02/20 17:12 29223 133
    406379
    인터넷 없었을때 대학 수강신청.jpg [38] jumpman23 19/02/20 16:29 36613 107
    406378
    한 자영업자의 생계를 박살낸 공군.jpg [35] 웃기는게목적 19/02/20 16:11 34149 140
    406377
    독극물이 있어도 마실 수 있는 소주 [48] 펌글 눈물한스푼 19/02/20 15:17 34668 151
    406376
    로또에 당첨된 친구 [17] 펌글 눈물한스푼 19/02/20 14:40 44979 116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