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399894
    작성자 : 무심한듯쉬크 (가입일자:2014-06-20 방문횟수:829)
    추천 : 122
    조회수 : 33129
    IP : 108.162.***.95
    댓글 : 47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8/10/20 17:45:33
    원글작성시간 : 2018/10/19 00:14:43
    http://todayhumor.com/?bestofbest_399894 모바일
    BTS 리뷰1) 세상을 씹어 먹을 자격
    누구의 팬인 적이 없다,
    뭐든 심드렁하다가,  호기심을 생기면 관찰하고, 호감을 가지면, 지지할  뿐이다
    그러므로, 내 리뷰는 방탄의 팬으로서가 아니라,  
    이제 막 호감을 가진 오지랖 리뷰어의 관찰의 기록이다

    BTS라는 이름을 풍문으로 내내 듣다가,
    이곳 한글학교 시간에 내 아이가 Idol이라는 노래에 맞춰 춤을 배워도 무관심했다.
    눈만 뜨면, 쏟아져 나오는 꽃청춘의 기획물 같던, 그 많고 많은 흐름 중에 한 자락이려니 했다.
     
    그러다, Fake Love 뮤비를 처음 보고, 
    아이돌이라더니, 퍼포먼스가 갱장허네~굉장여~정도의 생각이 들었고.
    진화된 아이돌은 현대무용의 삘까지 느껴질 정도로 제대로 된 퍼포먼스를 해낸다 생각했다. 

    늘 이리저리 아이 셋을 싣고 다녀야 하는 이곳 생활이라,
    운전하면서 늘 틀어 놓은 유튜브 음방이
    이 노래 저 노래를 알아서 틀어 대다가, 
    어느 순간 방탄의 노래가 흘러나왔다. 
    그들의 노래 실력이 또, 갱장허네~굉장혀~하게 들렸고, 
    몇 번의 그런 식의 만남으로 음과 노래가 익숙해 지자, 
    그들 곡의 가사가 들리기 시작했다.
    그리고,  나는 BTS가 왜 요사이 세계를 평정하고 다니는지 알 것 같았다.

    방탄
    의 노래엔 지난 수년간 세계의 주류 음악에서 찾아보기 힘들던 청년의 문화가 있더라
    답답
    한 현실과 불안한 진로는 영원한 그들의 테마
    좌절과 결핌, 갈망과 상실, 연약하지만 스스로  일어서려는 희망이라는..

    청년문화의 키워드라 쓰고 보니, 
    그들을 통과하는 어휘들이
    그들에게만 한정되지 않고
    모든 연령의 삶을 관통하는 언어라는 것을 깨닫는다.
    어른이라고 좌절이, 어른이라고 슬픔이, 어른이라고 아픔이..피해 가지 않으니 말이다.

    BTS랑 똑같은 타이틀을 붙인 저스틴 비버의 Love yourself를 듣고 놀랐었다
    한 번은 올.. 노래가 좋아서
    두 번째는 가사에 놀라서..ㅠㅠ
    지랑 헤어지고 온갖 클럽을 돌아 댕기며, 비버를 팔고 다니는 전여친아
    모두를 사랑하는 우리 엄마도 니를 싫어한단다..라는 고급진(?) 내용에
    비버는 그렇다 쳐도, 말리지 않는 음반 기획자는 뭘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저렇게 곱고 좋은 곡에 저따위로 가사를 붙일 만큼
    비버로 대표되는 가수들이 그간  딱 저 레벨의 언어로 대중과 소통해 왔다.
    청중을, 자기의 팬층의 수준을 그렇게 보았고, 
    수년간 계속되었던, 그런 가사들이 
    딱히  내 처지에 해당되는 듯도 하고, 
    해당되지 않는듯도 하며, 
    해당될 듯한 느낌으로 겉돌고 있을때
    BTS의 가사가 스며들 영역 그리고, 그들의 장난 아닌 퍼포먼스가 
    치고 들어 갈 공간은 넓어져 가고 있었던 것이다.

    열 댓살부터 시작되는 사랑의 염병 (열병아니다)
    연애의 싸이클은 그 흥망성쇠의 서사가 인종과 남녀노소를 초월하여 비슷하고,
    그 중의 핵심은 기쁨보다는 슬픔, 만남보다는 이별, 
    그리고, 헤어지든 말든 피할 수 없는, 관계라는 불지옥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그런 연애라도 연연해 하고, 
    무언가를  갈망하고 목을 매는 이유는 
    평범하기 이루 말할 수 없는 우리의 일상에
    홀로 있다는 외로움을, 나와 세상에 대한 좌절감을, 이해 받지 못한다는 상실감을
    잠시나마 잊게 해 줄 그 마약같은 쥐약성분에 있다.

    그래서, BTS의 가사는 마음을 적신다
    갑에서 출발하든, 을에서 출발하든, 
    나의 종착역은 늘 거지같은 을의 길뿐인데,
    이 길이 다들 걷는 길이라, 나도 걷는데..
    남들이 다 준비하고 성장하라해서, 노력하긴 하는데..
    당신들도 못한 그 성장을 이루어 내는 능력자가 되는 길을 어찌 알랴 ? 하며, 혼자 머리 쥐어 뜯는데..
    방탄 제대로 방탄
    소년단이  다독다독 위로한다. 

    대 놓고 남성적이지도
    들이 대며 섹스어필하지도 않는 고 또래 평범한 미소년의 외모로
    겪어 본 자만이 알 수 있는 성장통을 담은 내면의 소리가 
    세계 그 누구를 타겟으로 하지 않고, 
    세계 그 어느 계층을 위해 기획되지 않아도,
    언어를 넘고, 문화를 넘어, 그 노래를 아는 모든 세대의 공감을 불러 일으킨다.


    그것이 한국말이든, 영어든, 그 어떤 언어이든
    어차피 음악은 순식간 후루룩 지나 간다
    한 두번 들을 땐, 제대로 못 알아 듣기는 마찬가지이고.
    빙탄은 뛰어난 퍼포먼스로 눈을 사로잡고, 
    갈고 닦은 가창력으로 귀를 이끌어
    그들이 보낸 메시지를 전달한다


    순식간에 어린 십대들의 사랑을 받는 다고
    한순간에 사라질  보이밴드라고 쉽게 쉽게 말하기 전에 
    그들의 공연을, 그들의 노래를, 그들의 가사를, 살펴보기 바란다.

    삶은 어차피 한 실패 뒤에 오는 또 다른 실패
    꿈은  삶의 켜켜히 쌓인 실패를 깔고,  
    그 위에 기름을 부어 댈  따블 실패테크 제대로인 코스

    그럼에도, 끝이 뻔히 보이는 허망한 길을 걸어 본 사람들은 안다.
    피와 땀과 눈물이
    그냥 피고, 그냥 땀이고, 그냥 눈물이 아니라,
    그들이 지나 온 좌절이었고, 슬픔이었고, 노력이었다는 것을..

    방탄소년단은 방탄이 될만한 소년단
    그들은 좌절을 재산처럼 산더미로 쌓아 놓고,
    결핍을 영감의 원천으로 삼아
    말 할 수 없는 연약함으로 연대를 불러 일으킨다.

    제대로 겪은자, 
    방탄의 성찰과 성장엔  연민과 사랑의 뽀뽀를  ..
    그런 그들의 목소리를  kill 해 버리지 않고, 
    그대로 앨범에 실은 기획사의 용기엔 박수와 돈벼락을...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8/10/19 00:21:46  222.117.***.60  씁쓸하구만  174080
    [2] 2018/10/19 00:53:35  58.238.***.121  햇빛꼬시꼬시  290883
    [3] 2018/10/19 01:27:17  210.123.***.247  라퓨타  100606
    [4] 2018/10/19 01:41:14  124.56.***.29  아장아장나니  718556
    [5] 2018/10/19 01:42:42  125.179.***.29  그만뿌셔RM아  454832
    [6] 2018/10/19 01:50:47  114.199.***.210  대박내자  511698
    [7] 2018/10/19 06:40:04  125.186.***.39  개작두로조져  650724
    [8] 2018/10/19 07:57:50  122.40.***.8  오유워보이  444921
    [9] 2018/10/19 07:59:37  27.175.***.158  tOt  467289
    [10] 2018/10/19 08:01:36  111.118.***.206  침대그대기대  776110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01153
    양현석의 쓴소리.jpg [50] jumpman23 18/11/20 04:15 15479 64
    401152
    어메이징 1위 재팬 [31] 펌글 VistaPro 18/11/20 04:15 11793 70
    401151
    슌 메ㅗㅓㅑ교ㅝㅁ [25] 똥개앓이 18/11/20 02:46 6594 71
    401150
    하면 좋은 자기관리 종류들.txt (펌) [40] ㅁr리한화 18/11/20 02:43 10680 70
    401149
    [下편] 웃긴대학 주간답글 Best! (18.10.28~18.11.3) [6] 펌글 감동브레이커 18/11/20 02:30 8413 56
    401148
    비싼건 이유가 없어도 싼건 이유가 있다.dolditoon [15] 창작글 진돌. 18/11/20 01:30 14436 66
    401147
    (일본)여자탈의실에서 몰래카메라가 발견되었다 [12] 펌글 감동브레이커 18/11/19 22:59 25579 109
    401146
    서울와서 충격먹은거 (경상도 사람만 아는기계) [56] 音란마신YKLY 18/11/19 22:13 31224 110
    401145
    빡치는데 할 줄 아는 욕이 없다 [22] 비빔밥삼백원 18/11/19 21:48 27587 115
    401144
    방향치 아이유 [49] 신마스 18/11/19 21:40 22869 112
    401143
    요즘 공중화장실 [60] 펌글 감동브레이커 18/11/19 21:40 24480 113
    401142
    소재는 좋은데 연출력이 후달려서 망한 한국 영화 [36] 모두한마음 18/11/19 21:40 27450 97
    401141
    로또당첨 1등후 [15] 스포츠분석왕 18/11/19 21:34 36489 90
    401140
    캐나다의 무기 [23] 자동완성설정 18/11/19 21:08 32318 78
    401139
    엄한 남자만 쓰레기로 만드는 요즘 공익광고...gif [105] 펌글 섭섭해 18/11/19 20:34 25256 110
    401138
    독일에서 가장 불쌍한 세대 [35] 펌글 감동브레이커 18/11/19 20:10 32467 101
    401137
    어느 루리인이 좋아하는 핑구 에피소드 [25] 펌글 언니거긴안돼 18/11/19 19:26 18751 117
    401136
    임산부의 족발집 리뷰와 사장님 댓글(감동) [19] 탈퇴한회원임 18/11/19 18:43 23771 159
    401135
    [유머x] 제 포켓몬 게임팩이 안보여요.. [21] TY 18/11/19 17:37 15408 123
    401134
    ??? : 아이폰 쓰는 여자들은 다 김치녀라구요!! [103] 츄레이서 18/11/19 17:00 35329 120
    401133
    경리단길 근황 [55] 카스피뉴 18/11/19 16:23 39592 137
    401132
    회전 초밥 맛있게 먹는 법 [30] 펌글 언니거긴안돼 18/11/19 15:08 44352 102
    401131
    짠내투어에서 빌 수 있는 소원 [16] 펌글 감동브레이커 18/11/19 14:43 25471 122
    401130
    블핑 제니 - 왜 맨날 똑같은 티만 입어요?.gif [36] jumpman23 18/11/19 14:43 32133 128
    401129
    감동적인 엄마의 수능선물 [17] 펌글 감동브레이커 18/11/19 14:20 25293 163
    401128
    인연끊김 당하는 애들 특징 [55] 츄레이서 18/11/19 13:43 43323 123
    401127
    친구랑 여행 갔다가 절교할뻔한 후기 [95] 츄레이서 18/11/19 11:23 42095 160
    401126
    아마 괘씸해보일지 모르겠지만... [33] 창작글 愛Loveyou 18/11/19 08:52 32162 136
    401125
    신박한 전자발찌 개선안 [32] 펌글 언니거긴안돼 18/11/19 08:51 47632 161
    401124
    딸 바보 되는 이유.gif [21] 탈퇴한회원임 18/11/19 08:37 38547 164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