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362464
    작성자 : 현자타임☆ (가입일자:2015-05-11 방문횟수:215)
    추천 : 262
    조회수 : 27101
    IP : 59.8.***.123
    댓글 : 42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7/09/14 01:42:52
    원글작성시간 : 2017/09/13 15:51:23
    http://todayhumor.com/?bestofbest_362464 모바일
    나도 어린 친구들 예쁜거 안다.
    나도 어린 친구들 예쁜거 안다.
    20대 초~중반. 가장 예쁠 나이.

    예전, 어떤 만화에서 봤던 말.
    삼일동안 안 씻어도 라벤더 향이 올라온다고.
    정말, 그럴 것 같이 예쁜 친구들이 있다.

    나이 차이가 큰 허물이 아니란거 역시 안다.
    8살 차이 부부. 알콩달콩 지지고 볶으며 사는 것도 안다.
    옆에서 보고 있으니 잘 안다.



    내 이십대 초중반.
    누구를 사귈 형편도 안되었을뿐더러,
    그 때는 하고 싶은게 너무 많았다.
    하고 싶던 학교 공부를 하면서
    돈 한 두 푼 벌어 학비를 내고,
    공연 준비 - 공연을 하는 일련의 과정이 너무 재미있었다.
    하루에 두 시간 자면서도 버틸 수 있었다.
    여자친구는 사치였지. 만날 시간도 없었고.

    이십대 후반이 되며 현실이 눈에 들어오더라.
    넥타이를 매고, 취직의 현장에 뛰어들었다.
    누구한테 보여줄 스펙도 없고, 자격증도 없던 때.
    작은 회사에 들어가서 쌓인줄도 몰랐던 가계빚을 갚았다.
    그나마 낙이라고는, 편의점에서 한 병씩 사들고 들어간 소주 한 병.
    달더라.



    삼십대 초반이 되었다.
    나름 인정받고, 일도 나름 할 만 하다.
    이렇게 월급 루팡질을 해도 책 잡히지 않을 정도로.



    얼마 전, 친구와 술을 마셨다.
    친구는 내년 1월에 결혼을 한다고 한다. 당연히 축하해줬고.
    그러면서, 여자친구는 안 사귈 거냐고 물어보더라.

    나도 사람이고, 남자고.
    그동안 외로움 한 점 가지지 못했겠는가.
    신경림 선생님의 시, '가난한 사랑 노래'를 읽으며 울었던 날도 있었고,
    내게 호감을 보이던 어떤 아이의 이야기를 매몰차게 끊어냈던 일도 있었다.
    다 옛날 일이지만.



    누군가가 나를 좋아한다면, 어쩔 거냐고 말했다.
    "너무 어려." 반사적으로 튀어나왔다.
    나이차이가... 대략 여덟 살. 그게 책잡힐 일이냐고 묻던 너에게,
    나는 반복해서 너무 어리다고 이야기를 했다.

    어린 친구들이 예쁜걸 내가 왜 모르겠는가.
    하지만, 내가 해줄 수 있는게 너무 없기에.
    그 아이들은 더 풋풋한, 더 예쁜 사랑을 경험해봤으면 하기에.
    이미 날아가버린 내 이십대와는 다르게,
    동갑내기의 예쁜 사랑을 했으면 좋겠기에.

    아니, 솔직히 말하자면 내가 겁이 나서.
    밀어내고 있었다.



    오래된 여동생과 술을 한 잔 했다.
    그동안 만나왔던 남자 이야기를 하기에, 들어줬다.
    키도, 성격도, 얼굴도 다 괜찮은데 돈이 없더라.
    술이 다 깨는 기분. 그러고는 내가 너무 초라해 보였다.
    키도, 얼굴도, 돈도. 난 아무것도 없는데.
    그냥 헛헛하게 웃어보였다.



    나라고 외로움을 모르겠는가.
    혼자 영화를 보고, 혼자 술을 마신다.
    혼자가는 극장. 참 익숙해졌다.
    그럼에도,

    가끔씩 휘몰아치는 그리움에는.
    핸드폰을 켜 같이 술 마실 사람이 있을지 내려보다가,
    씁쓸한 기분으로 핸드폰을 끌 때에는.

    정말.
    사무치게 외롭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7/09/13 16:04:36  106.246.***.202  정둘리  128164
    [2] 2017/09/13 16:37:58  223.33.***.155  REBUILD  245897
    [3] 2017/09/13 17:09:26  211.221.***.203  켄느  141501
    [4] 2017/09/13 17:19:13  221.146.***.80  돈통털기싫어  206037
    [5] 2017/09/13 18:03:56  203.113.***.208  불량품  402602
    [6] 2017/09/13 19:54:27  182.227.***.155  딸기몽쉘  701968
    [7] 2017/09/13 20:05:30  211.218.***.106  MakeMerry  732221
    [8] 2017/09/13 21:01:47  61.4.***.233  지정  200881
    [9] 2017/09/14 00:15:04  121.128.***.236  superiorist  335338
    [10] 2017/09/14 00:29:30  61.253.***.87  오유의오징어  278188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64100
    교회 전도에게 논리로 진 썰 [14] 휸휸이 17/09/23 07:30 9657 50
    364099
    후드 라이언 후드벗김 [14] 17년07월21일 17/09/23 07:29 7258 50
    364098
    MB의 블랙&화이트 리스트 #패러디 [5] 패러디 17/09/23 07:16 2669 61
    364097
    참을 수 없는 핏줄의 잔악함 : 정진석 [18] 패러디 17/09/23 05:39 6013 132
    364096
    죄송합니다.. 안에 계신 줄 몰랐네요 [17] 요리조리보고 17/09/23 05:19 19664 66
    364095
    전에 어떤분이 사진 부탁하셔서 올려봅니다 ^^; [28] 창작글외부펌금지 냥코센세 17/09/23 04:48 3746 81
    364094
    아직 덥지만 가을느낌 내보는 룩+.+) [17] 당근프라♡ 17/09/23 04:47 11714 56
    364093
    노무현대통령 부관참시한 친일파 후손 정진석 [24] ㄲrLr리 17/09/23 03:38 6813 134
    364092
    마동석 "브이" 사진....댓글 대잔치 [27] 밥좀주세여 17/09/23 03:33 16760 91
    364091
    급체로 죽을뻔한 썰 [17] 창작글 my네임is블라 17/09/23 03:29 6195 80
    364090
    추선희 "죽전휴게소서 수백만원씩 약 10회 국정원 돈 받아" [11] 안다쏜 17/09/23 03:13 7355 110
    364089
    남자가 여자에게 설레는 상황들 [32] 눈물한스푼 17/09/23 03:11 24985 86
    364088
    문 대통령님 귀국... [19] 탈퇴한회원임 17/09/23 02:59 5098 112
    364087
    [영상]신랑이랑 냥이 신경전땜에 미치겠어요ㅡㅡ [11] 3일 쀼잉쀼잉*_* 17/09/23 02:52 6529 73
    364086
    명왕께서 해내셨습니다!!! 핵잠수함 도입 첫걸음! [12] 국방명왕 17/09/23 02:51 7252 84
    364085
    전주의 흔한 택시 [4] 5일 베컴포에버 17/09/23 02:47 7408 88
    364084
    표창원 의원 트윗, <보내주시는 추석 선물은> [4] 언제나마음은 17/09/23 02:34 4117 112
    364083
    소통과 사기를 구별할 줄 알면 자유당이 아니겠죠. (전우용 역사학자) [5] 언제나마음은 17/09/23 02:25 3913 86
    364082
    펌글) 모유수유영상을 시아버지에게 보낸 남편 [63] 나니까닥쳐줘 17/09/23 02:20 11105 102
    364081
    남편이란 놈이 보험사기꾼이었네요. [22] 창작글외부펌금지 호박농축액 17/09/23 02:17 14371 122
    364080
    직장인이 라면 공감 할 직장언어 [30] 오늘은여기인가 17/09/23 01:28 19303 137
    364079
    엔진룸에 고양이가 숨었어요(구조완료!) [12] jar 17/09/23 01:21 7910 114
    364078
    역으로 팩트폭행 당하는 심상정 ㅋㅋ [27] 문꼴오소리 17/09/23 00:51 14655 163
    364077
    흔한 장난감 트럭.gif [28] 하트뿅뿅♡ 17/09/23 00:35 30943 115
    364076
    반강제적으로 돈을 걷네요 하.. [51] 이완코프 17/09/23 00:14 23158 151
    364075
    시골의사 - 억울한 죽음 [26] 오유 17/09/23 00:11 14334 106
    364074
    김명수 통과의 의미, 여당과 대통령의 진정성이 이뤄낸 협치의 좋은 예 [23] 곰돌2 17/09/22 23:55 6332 85/13
    364073
    '8살 초등생 살해' 10대 주범 징역 20년·공범 무기징역 선고 [36] 뒷북일까나 17/09/22 23:51 10452 120
    364072
    부산 신축 오피스텔도 ‘기우뚱’…‘붕괴 우려’로 긴급 대피 [89] 사닥호 17/09/22 23:47 20935 105
    364071
    공항철도 사망사고.. 실시간 [77] 열혈상사맨 17/09/22 23:46 21949 14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