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360935
    작성자 : navus (가입일자:2016-01-20 방문횟수:454)
    추천 : 180
    조회수 : 16572
    IP : 175.124.***.129
    댓글 : 67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7/09/06 01:18:08
    원글작성시간 : 2017/09/03 21:55:37
    http://todayhumor.com/?bestofbest_360935 모바일
    내가 책을 읽지 않는 이유
    책 커뮤니티가 왜 활성화 되어 있지 않은가라는 글을 보고
    이것저것 생각이 나서 그냥 한 번 써 보는 글입니다.

    저는 대학교 때까지는 전공 관련 서적 말고 인문서 소설 등을 꾸준히 읽었다가 졸업 이후 책을 잘 읽지 않게 되었어요.
    출판사 근무 경험까지 있는데 ㅋㅋ  아이러니하긴 하지만 제가 책을 읽지 않게 된 이유를 말해볼까 해요.

    1. 여유가 없다.
    일을 하다가 시간이 없기도 하지만 일단 마음의 여유가 없습니다. 책이나 문화 콘텐츠는 정말 생존에 필수적인 것은 아니라서, 자연히 우선순위에서 뒤로 밀리죠. 살기 바쁘니까.

    2. 시간이 생기면 다른 것을 읽는다.
    책을 참 좋아하지만, 시간이 나면 그 몇 시간 안에 완료가 가능한 콘텐츠를 찾습니다. 인터넷에 여러 웃기는 게시물이나 인터넷에 다른 읽을 거리들. 혹은 영상을 보죠. 저는 넷플릭스를 결제해서 보고 있고, 유투브도 보고. 대체재가 너무 많아요. 게임 좋아하시는 분들은 시간 나면 게임을 하시죠.

    3. 제 취향에 맞는 읽을만한 한국 책이 많이 없습니다.
    서점을 정말 좋아합니다. 시간 날 때마다 회사 근처 교보문고 영풍문고를 제 집 드나들듯 다니죠. 그리고 알라딘도 가고.
    전 박경리 토지를 고딩 때 다 읽었고 이문열 사람의 아들 등도 대학 때 읽고 로마인 이야기를 참 좋아해서 (물론 시오노 나나미가 쓴 것이 거의 소설급이라는 것도 알았지만) 다 읽었어요. 한 질이 16권 20권 이렇게 되어도 읽었어요. 그런데 이후 제 취향에 맞는 책 찾기가 너무 어렵더라고요. 자연히 한국 작가들하고는 서서히 담을 쌓게 되었습니다.
    (이 때는 사실 제가 책을 편식한다고 생각했어요.)
    이후 무라카미 하루키 유미리 무라카미 류 오쿠다 히데오 등등 그리고 혹은 아쿠타가와 수상 작품들 같이 일본 작가들에 푹 빠졌어요. 그러면서 의심하게 됐죠. 한국 작가들 중 많은 수가 일본 작가들의 문체는 물론이고 주제의식까지 카피하고 있다라고.
    그런데 일본 문학도 계속 읽다보니 제가 그런 류를 많이 읽어서 그런가 모르겠는데 심리 묘사가 너무 과한 측면이 있다고 해야 하나? 좀 물리는 측면이 있더라고요. 출판사 일하면서 보니 일본도 작가주의보다는 산업으로 소위 잘 팔리는 쪽으로 책을 쓴다는 것도 알게 되고..
    그래서 지금은 영미 원서로 넘어갔습니다. 라이프 오브 파이 원작인 파이 이야기나 여러 영미권 작가들의 수준 높은 글들을 접하니 뭔가 깨이는 느낌이더라고요. 정말 괜히 문화 수준이 높은 게 아니다 라고 느꼈습니다. 세상을 보는 관점도 많이 넓어진 것 같고.
    그러니 한국 작가들에게 다시 돌아갈 일이 없더군요. 정유정이 히트를 치니 너도 나도 영화 각색을 염두에 둔 문체들도 지겹고. 지금은 만약 책을 집더라도 인문서이건 문학서이건 영어 원서를 볼 것 같아요. 우리나라까지 알려진 책들은 대부분 수준 높고 정말 괜찮은 것들이기도 하고요. 과학서는 아직도 가끔 한국 책들을 읽지만 철학 인문학 문학은 집어서 읽다가 그냥 내려놓게 됩니다.

    4. 읽고 감상을 나눌 이가 없다.
    주위에 책을 좋아하는 인간이 없습니다. 제가 남자라 그런가 제 또래 친구들은 죄다 게임 아니면 술입니다. 술 마시면서 이야기 주제도 정치 축구 그거 아니면 친구들 이야기 혹은 그냥 사는 거 힘들다 이런 수준이니 책을 읽고 이야기를 할 기회가 없거나 하면 대화 맥락에서 벗어나거나, 아니면 잘난 체한다고 핀잔을 듣지요. 예전에는 독서 커뮤니티도 갔지만 사실 우리나라 독서 커뮤니티는 어느 새부턴가 친목 비슷하게 변했더라고요. 2000년대 중반까지는 괜찮았는데. 그리고 대부분 선정 도서들이 일방적이다 보니 그다지 건질 것이 없는 책도 읽어야 하는 점이 맘에 들지 않았습니다. 한 번은 책을 자유선정해서 이야기하는 모임에서 제가 정말 감명 깊게 읽은 시지프스의 신화에 대해 이야기하니 주위 분들이 너무 머리 아파 하시더라고요. 당시에 제가 좀 말주변이 부족해서 그런가 재밌게 전달 못해서 그런 것도 있지만, 관심사가 참 다르다는 걸 다시 한 번 확인하게 된 계기였습니다.

    5. 책을 읽는다고 내 삶이 더 풍부해지고 알차지지 않는다.
    요새 많은 학부모님들조차 자식에게 책을 읽어야한다고 이야기하지 않습니다. 책에서 얻은 지식이 삶에 도움이 될 줄 알았는데 아니란 걸 체감한 건지, 아무튼 한국 사람들의 인식 속에 책은 더 이상 머스트해브는 아니게 되었습니다. 솔직히 별 거지 같은 책도 많습니다. 그치만 반대로 마음의 양식이 되는 양서도 정말 많아요. 그런데 현실 속 일상은 우리가 책에서 읽은 지식을 응용할 여지가 별로 없는 게 사실입니다. 같이 대화를 나누는 데 도움이 되지도 않고, 업무에서 요구되는 능력은 사실 체력이 뒷받침이 되어야 하는 스킬들. 교육자, 경영자나 기획자 정도 되어야 책을 읽고 기른 안목을 활용이나 할까? 다른 업무 분야는 책을 읽고 활용할 지식보다는 업계 동향이나 보고서 등을 꼼꼼히 살펴야 하는 일들이 대부분입니다.
    그래서 내가 이만큼 지식이 늘었구나 라는 자기 만족 이외에 딱히 지금의 현실을 바꿔줄 힘이 책은 부족합니다. 물론 장기적으로는 절대 아니지만요.

    쓰고 나니 뭐 이리 쓸데없는 변명을 길게도 써놨는지 모르겠네요.
    저는 이렇습니다. 초등학교 입학 전부터 책을 좋아하고 꾸준히 읽어왔던 독서인으로써 아쉬운 맘에 이렇게 써 봤습니다.
    이건 조금 다른 관점이지만 제 스스로 나이를 먹으며 안타깝고 무서운 점은 세상에 대한 호기심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라는 점이더라고요. 무슨 일을 봐도 무덤덤하고 그러려니 하니까 그래서 궁금한 것도 줄어들고, 더 알아볼 의지도, 시간도 없어지더라고요.
    그 댓가는 아마도 클 것 같습니다. 진실을 탐구하려는 의지, 순수한 호기심이 사라지면,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그 동안 우리 모두 목도했지요. 썩은 상명하복에 기반을 둔 권위주의와 권력으로 인한 정보의 왜곡, 물질을 향한 탐욕과 무지, 그리고 야만이 그 자리를 대신 차지하고, 군림하였죠.

    이 글을 쓰고 나니 제 자신을 조금 돌아보게 되네요. 다시 한 번 책을 꾸준히 읽어보도록 노력해 봐야지 라는 생각이 드네요. ㅎㅎ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7/09/03 22:12:27  117.111.***.116  강달군  577436
    [2] 2017/09/03 22:44:19  175.223.***.43  인문학  273724
    [3] 2017/09/03 22:44:35  39.119.***.96  아기노루  54387
    [4] 2017/09/04 00:09:44  183.98.***.185  헬로월드!  522319
    [5] 2017/09/04 00:24:13  118.41.***.197  책장변태  732109
    [6] 2017/09/04 10:16:26  175.223.***.145  차가운연못  752115
    [7] 2017/09/04 17:39:59  119.201.***.92  방울성게  169392
    [8] 2017/09/05 00:01:40  123.109.***.183  HelluvaRide  705617
    [9] 2017/09/05 02:00:18  119.56.***.124  새벽여명  554261
    [10] 2017/09/05 16:58:42  182.221.***.190  묻어가자  33830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현재 게시판의 베스트오브베스트 게시물입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83038
    (신작 소식!) 과수원에 잠들었던 왕이 10년만에 돌아온다! [53] 윤인석 17/12/22 09:23 10480 138
    382259
    강강강스포) 해리포터 더즐리 가족은 왜 그렇게 못되게 굴었는가? [31] 랍샤 17/12/19 21:44 10409 211
    381298
    국민 약 60%가 "도서정가제는 폐지가 바람직" [39] 펌글 shinejade 17/12/16 14:37 13059 136
    380392
    헷갈려서 종종 틀리게 쓰이는 말들 [68] 찬바람™ 17/12/12 12:23 11876 187
    379677
    하버드대 학생이 가장 많이 산 책 [77] 펌글 여러가지폐인 17/12/08 12:25 34097 144
    379604
    독자들이 뽑은 최고의 소설 도입부 10 [100] 펌글 여러가지폐인 17/12/07 23:56 20148 232
    379182
    성폭행 무고 박진성 시인 자살기도, 회복중 [18] 펌글 shinejade 17/12/05 22:12 9664 129
    378686
    책 구매할 때 출판사/번역가 고르는 법 [24] 펌글 등려군 17/12/03 10:38 11794 244
    378542
    연재하는 사이트에서 선호작 1위 달성했습니다. [81] 사지크 17/12/02 12:06 10151 141
    377215
    한 권으로 읽는 북유럽 신화 입문서들 [32] 대양거황 17/11/25 20:47 16780 222
    375836
    감명깊게 읽은 명작 소설 30편(스압) [61] 서동재검사 17/11/19 11:18 10702 166
    375300
    7년간 써온 소설을 어제 완결냈어요!! [26] matsu 17/11/16 15:34 11182 175
    372673
    러브크래프트 로맨스소설이라 하신분..? [37] 태권도흰띠 17/11/05 04:57 10070 105
    371922
    등단했습니다 [35] 방울성게 17/11/01 17:45 5489 148
    371814
    오늘의 유머 책게시판 온라인 독서 모임에 참가하실 분을 찾습니다.^-^ [45] shinejade 17/11/01 08:43 4905 180
    371055
    ★촛불파티★관련하여 알려드립니다. 북유게는, 이곳 책게시판이 아닙니다. [32] shinejade 17/10/29 00:51 6181 144
    370655
    소설이 팔리기 시작한다. [54] 강제숨결 17/10/27 14:22 12812 199
    370547
    모든 창작자들의 심금을 울리는 글.jpg [32] 펌글 shinejade 17/10/27 00:40 14716 120
    370465
    지금 어떤책을 읽고있나요??123페이지에 적힌 문장하나씩 적어주세요~^^ [174] 쉰데렐라 17/10/26 18:48 8854 96
    367543
    [독서감상툰] 이동진 독서법 [44] 창작글 로사씨 17/10/11 13:39 11981 157
    365973
    출판사에 투고해 봤는데 거절당했어요..ㅠ [27] 천년솔로 17/10/02 19:50 13546 131
    365181
    '몽실언니' 권정생, 의료사고로 숨졌다 [15] 핑거포스 17/09/28 15:00 16567 138
    363165
    알라딘 중고서점을 자주 갑니다. [59] 쿠나크크크 17/09/18 05:37 16564 168
    361544
    도서정가제 폐지 청원이 올라왔어요! [14] 마른얼음 17/09/09 03:11 9228 133
    361323
    작가별 폭발음 묘사 [65] 펌글 푸키몬러 17/09/07 23:17 19618 207
    361232
    얼마전부터 취미로 혼자 단편소설을 쓰기 시작했는데 [24] InstantCrush 17/09/07 14:11 7622 122
    361207
    님드ㅡㄹ..버 술마섯서욜ㄹㅎㅋㅋ [26] 무연히 17/09/07 11:07 9146 139
    내가 책을 읽지 않는 이유 [67] navus 17/09/06 01:18 16572 180
    360860
    (부고) 마광수 교수 별세 [38] 내옆에참이슬 17/09/05 18:03 14002 162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