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344127
    작성자 : 최악다음최고 (가입일자:2016-11-22 방문횟수:166)
    추천 : 206    뒷북 : 0
    조회수 : 8614
    IP : 49.142.***.74
    댓글 : 35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7/06/19 22:47:45
    원글작성시간 : 2017/06/19 20:25:26
    http://todayhumor.com/?bestofbest_344127 모바일
    적폐청산 다음 타깃은 '사학비리'…물밑작업 시작됐다
    [일요신문] 문재인 정부가 대선 공약 1호인 ‘적폐 청산’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사정기관 개혁과 4대강사업, 사드 등 과거 정부 대표 사업에 대한 재검토가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 그리고 최근 적폐 청산의 ‘주요 타깃’이 한 가지 더 추가된 것으로 확인됐다. 사학비리다. 단순히 기존 사학 관련 정책, 제도를 정비‧보완하는 수준을 넘어, 수십 년간 이어져온 비리의 근간을 검토해 뿌리를 뽑겠다는 게 ‘사학비리 청산’ 사전 작업에 착수한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특히 이 작업에 문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 두 명이 직접 진두지휘를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1497430353616977.jpg



    “현재 논의가 상당히 진행돼 있다. 대선 공약에 포함된 내용과는 결이 다르고, 강도도 높다.” 최근 진행되고 있는 ‘사학비리 청산 준비 절차’에 대한 한 관계자의 평이다. 그는 “참여정부 시절에도 시도되지 않았던 내용들이 다수 포함돼 있다”고 귀띔했다.

    그동안 문재인 대통령은 사학비리와 관련해 명확한 입장을 이어왔다. 공식석상에서 관련 언급을 하고 대선 공약집을 통해 관련 정책과 제도 개혁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따라서 이런 흐름의 연장선상에서 사학비리 관련 적폐청산 움직임이 시작된 것으로 볼 수 있다. 그렇지만 실제로 준비 과정에 참여한 이들에 따르면 지금껏 문 대통령을 통해 공개적으로 알려진 내용과는 차이가 꽤 크다고 한다. 

    close
    관계자의 말을 종합하면, 이번 사학비리 청산 작업은 ‘사립학교 자율성 침해’ 등 첨예한 논쟁이 예상되는 사립학교법 개정이나 사학 관련 정책‧제도 개선보다는 ‘비리’와 그 근본 원인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앞서의 관계자는 “단순히 큰 그림만 그리는 게 아니라 ‘구체적이고 실질적’으로 접근하고 있다. 공개적으로 문제를 지적한 정책 제도 등의 보완과 함께 이번 작업을 ‘투트랙’으로 진행하는 것으로 이해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준비 절차 ‘아래에서 위로’

    취재 과정에서 만난 관계자들은 진행 과정을 두고 ‘작업’이라고 표현했다. 그만큼 이번 사학비리 청산 준비 절차는 은밀하게 진행되고 있다는 얘기다. 이에 대해 또 다른 관계자는 “관계자들끼리만 쓰고 있는 표현이지만, 문재인 정부의 개혁 추진 스타일을 그대로 따라가다 보니 이런 단어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번 사학비리 청산 준비 절차는 앞서 시작된 검찰 개혁과 방산비리 근절 등의 과정과 비슷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 개혁 방안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하지만 취임 직후 개혁은 거칠 것 없고, 강도 높게 진행됐다. 앞서의 관계자는 “일각에서 ‘개혁 당사자들도 쉽게 비판을 하거나 저항을 하지 못할 만큼 사전에 철저히 준비가 되어 있었다’는 평이 나올 정도였지 않느냐”며 “이번 사학비리 청산 준비 절차도 비슷하게 진행 중이다. 작업이라는 단어가 나온 건 이 때문”이라고 말했다.
    close

    사학비리 청산 준비 절차에 참여한 인사들이 아직 전면에 나서지 않고 있는 이유도 앞서와 다르지 않다. 준비 과정에는 한 대학교 법학대 교수진들과 사학비리 소송을 전담해온 한 법무법인 등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그동안 사학비리와 관련해 공개적으로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제도 개선을 요구하던 일부 대학 교수와 변호사 등의 추천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준비 절차에 참여하고 있는 한 교수는 “보고서 형식으로 비리 청산 절차를 정리하고 있다. 청와대에서 지시가 내려와 그대로 준비하는 형태는 아니다. 보고서가 작성되면 검토를 걸쳐 세부 내용이 확정되는 절차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보고서를 검토하고 청와대로 ‘전달’하는 역할은 두 명의 정치권 인사가 맡은 것으로 확인됐다. 사실상 이번 사학비리 청산 준비 절차를 진두지휘하는 셈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로 초기 정부 내각에 하마평이 올랐거나, 이번 대선 과정에서 비중 있는 역할을 맡았던 이들이다. 한 관계자는 “준비 과정인 만큼 아직까지 전면에 나설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 이후에도 나서지 않을 수도 있다. 이번 정부 인사 과정에서 문 대통령의 측근들이 다수 빠진 만큼 여기서도 전면에 나서지 않고 후방지원만 맡을 가능성도 있다. 두 인사들도 여기에 대해 깊게 고민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 ‘비리’에 집중, 주요 내용은

    앞서의 대학교수가 언급한 ‘보고서’는 현재 초안 완성 단계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 내용은 사립학교 비리의 원인부터 최근까지도 논란이 끊이지 않는 비리 사학 실태, 지금까지 드러나지 않았던 새로운 사학 비리 의혹들이다.

    관계자들의 설명에 따르면, 이번 준비 과정에서 사학비리의 원인은 1963년 처음 제정된 이래로 한 번도 바뀌지 않았은 사립학교법 16조(이사회 기능)가 대표적으로 꼽히고 있다. 이 조항을 보면 ‘이사회는 △학교법인의 예산·결산·차입금 및 재산의 취득·처분과 관리에 관한 사항 △정관의 변경에 관한 사항 △학교법인이 설치한 사립학교의 장 및 교원의 임용에 관한 사항 등을 심의․의결할 수 있다. 즉 이사회에 사립학교 재정권, 규칙 제정권, 인사권이 모두 집중돼 있는 것이다. 

    한 관계자는 “문제는 대부분의 사립학교들이 족벌 세습체제를 유지하면서, 설립자나 경영자 가족이 이사회를 좌지우지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지금까지 드러난 사학비리는 물론, 최근 새롭게 확인 중인 또 다른 사학들의 비리 의혹은 이러한 구조 속에서 발생했다”고 말했다. 

    또한 관계자들 사이에서 이번 사학비리 청산은 ‘비리’에 초점이 맞춰져 있지만, 최종 목표는 다른데 있다는 분석도 조심스레 나온다. 보고서 내용에 ‘상당수 사립학교의 설립자와 경영자들이 친일파 논란의 중심에 있으며, 그런데도 족벌 세습을 유지할 수 있었던 이유가 과거 정부들과 연결됐다’는 의혹이 포함돼 있어서다. 

    또한 사학 설립자와 경영자 문제와 별개로 일부 뉴라이트 인사나 측근들이 사학들의 법인 간부로 활동하며 불거진 비리 사실도 포착됐다. 한 관계자는 “박근혜 정부의 문고리 3인방 가운데 한 명이 한 사학과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는 구체적인 정황도 확보했다"라며 "사학비리 청산 절차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감사원과 검찰 등을 통해 실체적 진실이 확인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http://m.ilyo.co.kr/?ac=article_view&toto_id&entry_id=253408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7/06/19 20:27:02  210.3.***.114  박영선OUT!  710024
    [2] 2017/06/19 20:27:18  59.16.***.25  말찡별찡  645136
    [3] 2017/06/19 20:28:43  1.238.***.18  Frank  546249
    [4] 2017/06/19 20:31:11  14.41.***.200  봄여름가을.  644846
    [5] 2017/06/19 20:37:44  59.10.***.94  멍도리짱도리짱  748584
    [6] 2017/06/19 20:38:59  222.113.***.16  riata  710927
    [7] 2017/06/19 20:43:14  117.111.***.127  우육탕둘  557391
    [8] 2017/06/19 20:47:53  116.45.***.65  honasama  329276
    [9] 2017/06/19 20:56:21  114.206.***.213  cobain  273427
    [10] 2017/06/19 20:57:03  122.32.***.175  재이니즘  491044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46042
    중국호텔의 냉방 공조기술.jpg [16] 펌글 탱구왔서현 17/06/27 17:48 10213 55
    346041
    이제 안철수 조리돌림 시작하겠군요. [6] 코기와곰돌이 17/06/27 17:43 4123 70
    346040
    [19] 헬스장 흔한 여자 복장 [52] RedPain 17/06/27 17:25 14936 77
    346039
    문재인 대통령 취임후 첫 국무회의.jpg [16] 펌글 탱구왔서현 17/06/27 17:24 6522 99
    346038
    배때지 갈라서 내장으로 목매달아주신다는 앙큼한늑대님 [48] 본인삭제금지 fractalz8 17/06/27 17:20 8292 84
    346037
    현재 우리 나라에 두마리 있는 고양이 [25] 프로즈질러 17/06/27 17:13 7915 80
    346036
    박상기 법무는 꼭 지킵시다. 이번에도 떡밥물면 자폭해야 [11] 창작글 개돼지V 17/06/27 17:12 2941 104
    346035
    광주시민단체 "국민의당, 광주의 치욕..심판받아야" [16] 봄의천국 17/06/27 17:09 4060 112
    346034
    문재인 대통령 메르켈총리 초청 독일 방문 및 G20 회의 [18] 막머거써 17/06/27 17:08 4005 101
    346033
    딴게 펌) 일본 여행 잦으신 분들 유의 [14] 전설의까만콩 17/06/27 17:03 9579 106
    346032
    실제 이상순이 이효리와 혼인신고를 서두른 이유ㅋㅋ.jpg [16] 펌글 heaven. 17/06/27 16:56 17632 121
    346031
    (필독)자주가던 피방이 렉이 심하게 걸릴경우 사장에게 제보하세요.jpg [28] 펌글 UNSC인피니티 17/06/27 16:50 8922 109
    346030
    딴 사람은 몰라도 이용주는 의원직 사퇴해야죠. [17] quznaj 17/06/27 16:47 5254 160
    346029
    몇년전 둘째 낳기전 있었던 약간 신기한 일! [18] 창작글 먼훗날다시는 17/06/27 16:42 6449 100
    346028
    송영무 국방장관 후보 [35] 라스트무시칸 17/06/27 16:41 7904 131
    346027
    올해부터 명절마다 엄청난 세금이 고속도로에 투입됩니다. [33] 4일 도촬아재디키 17/06/27 16:40 11764 134
    346026
    정청래 전 의원 트윗, <박모닝, 꼼수는 통하지 않습니다. 사과부터> [12] 언제나마음은 17/06/27 16:38 5461 130
    346025
    문준용 씨 사건은 언론 불신임 운동의 불씨! [10] 마지막기회 17/06/27 16:36 3820 118
    346024
    와... 이거 레알인가요???ㄷㄷㄷㄷ [61] 펌글 우주왕스타킹 17/06/27 16:31 18661 183
    346023
    마당냥이가 새끼를낳았는데 한마리가. . . . [15] rmsutndn1212 17/06/27 16:31 5502 90
    346022
    2006년 11월 난징 남경의 아침.. [21] 눈물한스푼 17/06/27 16:31 10032 113
    346021
    야당이 똥줄타나... [12] 댓글다는고양 17/06/27 16:25 7714 142
    346020
    이유미, '온국민멘토단'의 대표멘토->집권후 대통령 직속 기구 [8] 아빠문구 17/06/27 16:24 4998 104
    346019
    문재인 대통령 국무회의 첫 주재 발언&사진들 - 2017.6.27 [14] 그곳에그분이 17/06/27 16:22 5178 99
    346018
    원유철 뉴스공장 요약 [24] 안다쏜 17/06/27 16:21 8430 151
    346017
    민주당 정진우 부대변인의 JTBC 뉴스룸 저격.txt [15] 토드헤인즈. 17/06/27 16:03 9173 176
    346016
    당신의 비만 형태는? [50] 눈물한스푼 17/06/27 15:55 25149 104
    346015
    4만6천8백원 짜리 샌들 [48] 젖은겨드랑이 17/06/27 15:51 14303 235
    346014
    이용주 "녹음파일 들은적 없다" vs 이준서 "들려줬다" [20] quznaj 17/06/27 15:42 8944 157
    346012
    여우 피하려다 호랑이 만났나, 박상기 법무부 장관 지명 [28] 펌글 살찐조군 17/06/27 15:41 9088 15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