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334731
    작성자 : 슬픈다람쥐 (가입일자:2016-07-09 방문횟수:429)
    추천 : 202
    조회수 : 11552
    IP : 119.204.***.106
    댓글 : 31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7/05/20 04:41:51
    원글작성시간 : 2017/05/19 23:35:48
    http://todayhumor.com/?bestofbest_334731 모바일
    남자 혼자 아이를 키운지 98일째
    싱글라이더라는 영화를 봤습니다.
    잠들기 전 입에 약털어 넣고 보면 보다 잠들기에
    5일정도에 걸쳐 본것 같네요.

    참으로 슬픈 영화 입니다.
    우울증이 있으신 분들은 절대로 봐선 안되는 영화 같습니다.

    회사엔 복직하였고 복직후 첫 조정이혼으로 법원에 다녀왔습니다.
    제가 이곳에 육아일기를 쓴다는걸 아마도 아내가 알것 같습니다.
    두렵진 않지만 일기를 올리는것이 조심스럽습니다.

    그래도 일기는 거의 매일 씁니다. 그리고 혼자서 곱씹으며 조금씩 행복해짐을 느낍니다.
    많은 힘주신 오유 분들께도 제 행복함을 전하고 싶습니다.

    항상 아이에게 그리고 배우자에게 사랑한다는말 아끼지 마세요.

    남자 혼자 아이를 키운지 98일째입니다.

    -----------------------------------------------------------------

    어제밤엔 방에서 아이를 재우고 약을 먹은후 잠시 거실 tv를 보다가 쇼파에서 잠든것 같다.
    눈을 떠보니 시계가 새벽 세시를 가르키고 있다.
    혼자 자고있을 아이가 걱정되어 깜짝 놀라 몸을 일으키려 하니 
    내 배위에 아이가 잠들어 있다.

    아마도 자다가 깨어 아빠가 없음을 알자 거실까지 나와 쇼파를 기어올라 아빠 배위에서 잠들었으리라..
    곤히 잠든 아이를 조심히 안아 방에 눕혔다.
    항상 미안하고 고마운 내 딸이다.

    하루의 일과가 똑같다는건 나에게도 아이에게도 지루하다.
    휴일임에도 아이와 집에만 있는것은 죄를 짓는것 같은 느낌이라
    오늘도 집을 나선다.

    작은 누이 식구가 근처에서 밭을 일구기에 주말마다 그곳으로 가기로 했다.
    380평 작은 땅에 컨테이너형 작은 집을 가져다 놓고
    고구마, 감자, 옥수수, 토마토 등등등 많은 것을 심는다.

    딸아이도 누이들과 함께 즐겁게 뛰어논다.
    그쯔음 아이들은 그또래 아이들과 노는것이 가장 즐거운듯 하다.
    해맑게 이리저리 뛰어다니는 아이들을 보니 나도 마음이 즐겁다.

    일구어진 밭에 고구마 순을 심고 물을 주고 비닐을 덮는 것이
    보는것과는 다르게 엄청 힘들다.

    매형과 같이 일하는 순간순간 가슴 찢어지는 슬픔이 생각이 나질 않는다.
    고랑 사이로 엉거주춤 걸어와서 내게 땀닦으라며 수건 건네주는 아이를 보며 웃는다.

    행복하다.

    지금 이순간이 이렇게 행복할수 없다.
    나에게도 아이게도 하루하루 이런 행복한 날들이 계속 되었으면 좋겠다.

    저번에 심어둔 감자가 싹이 터서 올라왔다.
    덮어둔 비닐을 찢어주자 탱탱한 줄기가 올라와 나여기 있다라고 몸을 세운다.
    생명의 신비를 느낀다.
    농작물에도 정을주며 키우는 농부들의 마음이 존경스럽다.

    어디선가 잡아왔는지 딸아이가 내게 다가와 달팽이를 두마리 내민다.

    '아빠 달팽이랑 아기 달팽이야.'

    딸의 말에 

    '엄마 달팽이는?'

    하고 묻는다.

    아이는 

    '엄마 달팽이는 저쪽에 있는거 같아'

    대답한다.

    '그럼 아빠 달팽이랑 아기 달팽이 엄마에게 보네주자'

    하곤 수풀쪽으로 가서 달팽이들을 풀어준다.

    '우리딸 달팽이들에게 인사해야지?'

    하자 내딸램이는 

    '안녕히가세요'

    하고 인사한다.

    내딸이다.

    내딸이 이렇게 이쁘고 사랑스럽다.
    이미 전부터 딸바보 놀림받고 살던 나였지만
    그 놀림조차 이제 자랑스럽다.

    낡이 맑아 놀기 딱 좋은 날씨였다.
    내딸은 씻지도 않고 돌아오는 차안에서 잠들었다.
    잠든 아이를 조심히 침대에 눞히고 

    또한번 결심한다.
    난 절대 아이만 바라보고 살겠다.
    딸을 위해 헌신하고 진심을 다할것이다.
    가끔 욱하고 혼낼때도 있겠지만 사랑으로 다시 품에 안을것이다.
    농작물이 농부의 노력에 열매를 맺듯이
    내딸도 아빠의 노력에 이쁘게 자라줄것이다.

    나는 세상 가장 이쁜 딸을 가진 아빠가 될것이고
    우리는 가장 행복한 가족이 될것이다.

    크기변환_KakaoTalk_20170519_233302318.jpg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7/05/19 23:44:00  14.42.***.51  순대먹고싶당  727378
    [2] 2017/05/19 23:45:14  175.211.***.200  젤리맘  501372
    [3] 2017/05/19 23:51:29  121.173.***.199  생겼으면좋겠  213633
    [4] 2017/05/19 23:59:14  122.42.***.241  우랭이가좋아  708198
    [5] 2017/05/20 00:00:38  182.211.***.96  춤추는챠피  127120
    [6] 2017/05/20 00:27:19  108.162.***.89  ahahahaha  435990
    [7] 2017/05/20 00:28:36  121.145.***.163  비탄  324514
    [8] 2017/05/20 00:31:51  118.38.***.139  터펜스  550207
    [9] 2017/05/20 01:19:00  1.249.***.168  talktome  543201
    [10] 2017/05/20 01:36:16  49.166.***.145  콩이맘♥  678365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76651
    새끼냥@[email protected] [9] 6일 미삐 17/11/23 04:51 2580 53
    376650
    김관진 석방....또 우병우인거냐?? [9] 문지기2017 17/11/23 04:27 2933 63
    376649
    현재 해외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유튜브 음모론 'Elsagate' [17] 펌글 GeminiArk 17/11/23 03:34 6926 76
    376648
    진짜사나이에 나온 유일한 진실 [30] 펌글 히비키 17/11/23 03:26 10040 78
    376647
    흔한 반도의 저승길브레이커 [13] 펌글 4수자리 17/11/23 03:26 7704 72
    376646
    한양대 총여학생회 뷔페식 페미니즘 논란 [30] 2Q14 17/11/23 03:16 7073 65
    376645
    고백은 제발 둘이 있을때 당사자한테 하세요 아오 쿠우쿠우 키큰놈 보고있나 [16] 와낫 17/11/23 03:09 4037 90
    376644
    작화진을 갈아넣는 시대는 끝났다 [14] 아라이너구리 17/11/23 03:00 4046 89
    376643
    주사기로 간단히 만들어 보는 장난감(아이들이 무척 좋아함) [26] 펌글 눈물한스푼 17/11/23 02:52 10155 63
    376642
    브라질 사는 아재입니다~ 2개월 된 딸 미모자랑 [6] 육까룽 17/11/23 02:44 6102 69
    376641
    [오늘자 뉴스룸 인터뷰] 이국종 아주대 교수 (2017.11.22) [13] 펌글 인간종족2렙 17/11/23 02:43 2954 65
    376640
    바밤바 근황.jpg [21] 사닥호 17/11/23 02:41 13998 73
    376639
    이번 JSA사건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역대급 사건이네요. [11] 창작글 압둘바바 17/11/23 02:34 5945 95
    376638
    워마드 여성 현재 상황]호주 경찰공식 외설물아니다 기사뜸 [38] 두둥팟찌 17/11/23 02:23 9315 83
    376637
    안녕하세요 중국집 배달원 이성욱입니다 ^^ [46] 일별. 17/11/23 02:13 8067 142
    376636
    자유당, 세월호 유골 은폐의혹에 “文정권에 할 말을 잃었다” [51] 虎男 17/11/23 02:02 5714 103
    376635
    ??? : 15kg 이상 개는 무조건 입마개 하라고? [22] 펌글 여러가지폐인 17/11/23 01:55 8190 79
    376634
    연극 ‘신과 함께’ 측 “동의 없던 작업 반성···주호민 작가께 사과” [26] 사닥호 17/11/23 01:46 9650 94
    376633
    고소공포 작업 [17] 펌글 웡할머니보쌈 17/11/23 01:35 8706 71
    376632
    청와대에 타국 대통령이 국빈으로 와도 조용한 출입기자님들께. [20] 마르지아 17/11/23 01:35 4359 147
    376631
    우정본부, 집배원 초과근로 조작해 17만시간 '도둑질' [10] 펌글본인삭제금지 희망별곡 17/11/23 01:30 3122 97
    376630
    시드물 레티놀 팔자주름 간증 [33] 외부펌금지 Wal05 17/11/23 01:27 6270 80
    376629
    새끼 고양이 새끼 [41] apriloneil 17/11/23 01:27 7046 78
    376628
    와 아무생각없이 지나가다 심장멎을뻔.. [21] UTBMI 17/11/23 00:56 7180 107
    376627
    첫 데이트에서 호감을 주는 옷 색상 [34] 변태or뵨태 17/11/23 00:55 15984 110
    376626
    스브스 방송에 나온 강민호 이적 [24] 빙결사 17/11/23 00:53 10957 88
    376625
    정말강후방) 나도 때려줘 [27] 변태or뵨태 17/11/23 00:53 24658 85
    376624
    '동남아 순방' 포기한 출입기자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27] mathers1 17/11/23 00:45 6773 173
    376623
    [스압]이국종 교수의 간절한 호수 "중증외상센터를 도와주세요".jpg [33] TMD 17/11/23 00:43 4066 141
    376622
    양말을 뒤집어놓는 부인 [38] 햇감자 17/11/23 00:43 7254 142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