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304819
    작성자 : ▶◀검은날개 (가입일자:2003-08-15 방문횟수:2095)
    추천 : 165
    조회수 : 13957
    IP : 125.129.***.48
    댓글 : 26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7/02/15 02:25:55
    원글작성시간 : 2017/02/10 08:02:16
    http://todayhumor.com/?bestofbest_304819 모바일
    시계태엽 오렌지 가이드리뷰 : 너는 폭력을 어떻게 생각해? (강스포)
    f0380242_525544348a5d5.jpg


    <컨택트>를 보기 전에 형 덕분에 이용하고 있는 넷플릭스에서 <시계태엽 오렌지>를 봤습니다.

    1971년 작품이라는 것이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영상, 스토리, 음악, 그리고 심의규정(?)가 상당이 현대스러웠습니다.

    저는 이 영화가 90년대 정도 만들어진 영화라 해도 믿을만 하더라고요.

    심의규정(?) 경우에는, 음... 좀 많이 셉니다.


    멘붕 영화 중 하나라고 해서 봤는데 생각보다는 멘붕이 아니더라고요.

    친구들과 있을 때, 그.. 무슨 카니발이더라??

    그거 봤을 때도 그리 큰 충격은 받지 않았어서요.

    그것도 시간되면 다시 봐볼까 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이 영화를 보고 난 뒤에 생각이 든 건

    "폭력에 대해서 당신은 어떻게 생각하는가?"

    라는 말을 한다고 봤습니다.


    무슨 말이냐면, 

    폭력을 더 큰 폭력으로 다루는 것이 비도덕적인 행위지?
    그런데 너, 지금 그 폭력이 때로는 필요한 게 아니냐고 생각하고 있지?
    그거 확실해!?

    라는 질문을 하는 것으로 보였습니다.


    그래서 제가 느낀 이 영화, <시계태엽 오렌지>의 주제는 바로 '폭력'입니다.


    이 폭력은 넓은 범위로 이야기하면

    "상대를 공격하는 그 어떤 행위에 대한 정당성"

    으로 정리하고 싶습니다.


    untitled.jpg


    이 장면이 영화의 첫 시작 장면입니다.

    여자를 상품화한 테이블이 있는 곳에서 주인공과 3명의 친구는 

    마약성분이 들어간 우유를 마시며 폭력성을 끌어올립니다.

    즉 환각상태에서 갖은 범죄를 저지른다고 보시면 될 거 같습니다.

    그들이 한 범죄는 다음과 같습니다.



    2291_12080_150.jpg

    노숙자 집단폭행



    images (3).jpg

    패싸움




    images (4).jpg

    환각상태에서 폭주



    677f116eb64824cd3fdca0bd4e88419a.jpg

    무장강도 및 강간 (배우자 앞에서)






    구타




    지금 위에 움짤에서 친구를 린치하는 저 인물이 영화의 주인공인 '알렉스'입니다.

    저들은 '알렉스'를 중심으로 악행을 저질러 왔는데,

    위에서 보는 장면으로 인해 친구들은 그에게 반기를 듭니다.

    즉, 악당들이 더 악날한 악당에게 반기를 든 셈이죠.




    결국 세 사람은 어떤 사건을 계기로 '알렉스'를 현행범으로 구속시키는데 성공합니다.


    그리고 구속되면서 나온느 장면이 바로 아래 사진입니다.

    images (5).jpg


    '알렉스'는 감옥에 들어가기 전

    "나는 변호사가 오기 전까지 그 어떤 말도 하지 않을거야."

    라 말하며 경찰들을 기만합니다.


    하지만, 경찰들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알렉스'를 무자비하게 폭행합니다.

    그래서 위의 사진처럼 되죠.





    저는 이 때, 약간의 카타르시스를 느꼈습니다.

    '알렉스'가 했던 범죄들입니다.




    2291_12080_150.jpg

    노숙자 집단폭행



    images (3).jpg

    패싸움




    images (4).jpg

    환각상태에서 폭주



    677f116eb64824cd3fdca0bd4e88419a.jpg

    무장강도 및 강간 (배우자 앞에서)




    여기에 위에서 '알렉스'를 구속시키게 만들었던 그 사건까지


    이런 악의 축이 경찰들에 의해 무자비한 폭행을 당했다면,

    당신은 어떤 생각이 드시겠습니까?




    결국 '알렉스'는 감옥으로 들어가 

    제 기억에 20년형을 선고받았던 걸로 알고 있습니다.


    A.Clockwork.Orange.1971.1080p.BrRip.x264.YIFY.mp4_003474470.jpg


    '알렉스'는 감옥에 들어가면서 조금씩 교화되기 시작했지만 여전히 밖으로 나가길 원했습니다.

    모범수인 척 한다고 할까요?


    그렇게 2년째 되던 때에 한 기관에서 운영하는 시스템을 알게 됩니다.

    2주정도 치료를 받으면 감옥에서 나갈 수 있게 하는 시스템이죠.


    '알렉스'는 감옥 밖으로 나가고 싶어했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여 이 시스템에 자원입대를 하게 됩니다.

    그래고 아래 보시는 것처럼 실험을 받습니다.





    d0044994_4dac3a406ef4b.png

    12312435.jpg

    스탠리_오렌지.jpg



    눈을 감지 못하게 한 뒤,

    눈에 안약을 계속 주입하면서 안구건조증을 없애고요.

    실험참가자는 스크린에서 보여주는 폭력, 전쟁, 성폭행 등 

    인간의 반인륜적인 자료들을 억지로 보게 합니다.


    이를 통해 그 사람에게 악의적 세뇌.


    '폭력을 가하려 할 때, 몸에서 거부반응이 일어나 구토를 하게 만드는 정신병을 인위적으로 주입하여
    인간이 행할 수 있는 폭력성을 없애는 교화프로그램'

    그것이 바로 '알렉스'가 참여한 프로그램이었습니다.


    그렇게 세뇌를 받은 '알렉스'는 2주가 지나지 않은 어느 날, 테스트를 통과하여 집으로 돌아갑니다.

    사실, 감독은 세뇌를 받는 시점부터 '알렉스'를 '불쌍한 인물'로 그리기 시작합니다.


    A_Clockwork_Orange%5B1971%5DDvDrip%5BEng%5D-FXG.avi_005537280.jpg





    출소 후, 




    A_Clockwork_Orange_Uncut_720p_Blu-Ray18-18-02.jpg


    집으로 돌아간 '알렉스'는 부모가 자신의 방을 다른 사람에게 준 것에 분개합니다.

    하지만 교화프로그램 때문에 화를 내지 못한 채 구토만 몰려옵니다.


    이 상황에서 부모는 '알렉스'를 반기지 않습니다.

    아니, 오히려 두려워합니다.

    그리고 '알렉스'의 방에서 사는 남자는 그에게 모욕감을 주며 그를 집 밖으로 내쫓습니다.

    내쫓긴 '알렉스'는 


    2291_12080_150.jpg

    위의 사진에 나온 노숙자에 의해 집단 폭행을 당합니다.

    그런 그를 도와준 사람이 바로 


    자신의 밑에서 있있던,

    자신을 감옥에 가게 만들었던 두 친구('알렉스'의 좌우에 있는 인물).

    그런데 그 두 사람은 경찰이 돼 있었고

    그 두 사람은 '알렉스'를 사람이 없는 곳으로 데려가 갖은 폭력과 물고문을 선사합니다.


    저는 이 상황에서 '노숙자의 보복'까지는 이해를 했지만

    함께 범죄를 저지른 공범.


    171a42aee2770c78c3bd694d60fa8158.jpg
    a0060679_5029ed5c59847.png



    위의 두 사람이 경찰이라니.

    저는 여기서 무언가 이상한 감정이 들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비를 맞으며 

    A_Clockwork_Orange_Uncut_720p_Blu-Ray18-19-13.jpg

    이러한 상황을 맞이한 '알렉스'에게 약간의 동정심이 들게 되더라고요.

    그렇게 얻어맞아 도착한 곳은 과거 자신이 범행을 저질렀던 그 곳.


    CbBWqpvUMAAeAP1.jpg


    남편의 앞에서 아내를 강간한 작가의 집이었습니다.

    작가는 그 때의 충격으로 하반신이 마비가 됐고

    자신을 돌보던 아내는 이미 세상을 등진 후였습니다.

    그리고 그의 곁에 

    A_Clockwork_Orange_Uncut_720p_Blu-Ray18-19-01.jpg


    이 건장한 체구의 사내가 그녀를 대신하고 있었습니다.


    '알렉스'는 이 집이 자신이 과거 악행을 저지른 곳이라는 걸 알게 됩니다.

    하지만 그 때 가면을 쓰고 있었기에 자신의 정체가 들키지 않을 거라 안심하죠.


    하지만, 범행 당시 '알렉스'가 불렀던 노래를 듣고 작가는 

    그가 과거 자신과 자신의 아내를 파멸로 몰아넣은 인물임을 알게 됩니다.



    A_Clockwork_Orange_Unrated_720p_Blu-Ray-KDC.mkv_006564987.jpg


    그리고 복수를 꿈꿉니다.




    e0070106_473c7c598ece9.jpg
    screen_image_159325.jpg


    와인을 마시게 하여 그를 기절시킨 뒤,

    과거 교화프로그램을 받을 당시에 들었던, 

    그 음악만 들어도 정신착란증세가 나타나는 베토벤 교향곡을 

    '알렉스'를 방에 가둔 상태에서 들려줍니다.


    스크린샷-2012-10-07-오후-3.15 (1).jpg


    '알렉스'는 그만하라며 소리칩니다.

    절규합니다.

    그러다가 그 고통을 참지 못하고 2층에서 뛰어내리게 되면서 '감금'사건은 일단락됩니다.



    저는 이 뛰어내리는 장면에서 '죽은 거 아냐?' 라는 동점심이 들더군요.

    하하하..






    '알렉스'는 죽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알렉스'가 그런 정신착란 현상을 보인 이유가

    교화프로그램 때문임이 밝혀지게 되면서 영화는 새로운 국면과 함께 결론으로 달려갑니다.




    images (6).jpg

    기자들이 앞다둬 그의 모습을 사진으로 담아 기사를 냈습니다.





    그 기사를 본 부모님은,

    A_Clockwork_Orange_Uncut_720p_Blu-Ray18-19-58.jpg

    그를 찾아와 용서를 구합니다.

    그를 쫓아낸 것이 세간에 알려지는 것을 두려워하여 찾아온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을 들게 합니다.





    그리고,

    A3252-12.jpg


    당시 교화프로그램에 참여했던 정치인이 그를 찾아옵니다.

    그리고 그에게 은밀한 제안을 합니다.



    A_Clockwork_Orange%5B1971%5DDvDrip%5BEng%5D-FXG.avi_007487040.jpg


    알렉스는 그 제안을 들으며 말합니다.

    "고기를 입에 더 넣어달라"

    그것은 곧 'OK' 사인과 같았습니다.



    images (2).jpg


    결국 두 사람의 거래는 성사가 되고.

    '알렉스'는 영화 초반,



    untitled.jpg

    2291_12080_150.jpg

    images (4).jpg

    677f116eb64824cd3fdca0bd4e88419a.jpg



    폭력성을 가지고 있었던 

    그 때로 되돌아가게 갑니다.

    아래 장면이 나오면서 그 나래이션이 나오죠.


    A_Clockwork_Orange_Uncut_720p_Blu-Ray18-20-51.jpg


    눈밭에서 사람들의 갈채를 받으며 금발의 여성과 성행위를 하는 장면이요.






    저는 이 장면을 보며 아래와 같은 생각을 했습니다.

    1. 사람들이 그가 원상태로 돌아온 것을 반긴다 _상처가 나은 것(사람들) vs 사이코로 돌아온 것 (알렉스)
    2. 사람들 앞에서 이제 원없이 사이코로 살아갈 수 있다. 박수와 갈채를 받으면서..









    images (8).jpg

    결국 영화 마지막에 위의 사진.

    즉 가해자로서의 벌을 받으며 용서를 구하던 그의 모습은 그 어디에도 없는 상태로 돌아갑니다.


    그리고 과거 그가 행했던 모든 악행이 잊혀지고, 

    '피해자'라는 신분만 남은 채로

    그는 과거 그 때로 돌아가게 되는 것이죠.

    a91e85e567e52d698fd224bed77f8f5b.jpg









    저는,

    A_Clockwork_Orange%5B1971%5DDvDrip%5BEng%5D-FXG.avi_007487040.jpg

    저는 위의 장면,

    계속 스테이크를 썰어달라고 정치인에게 요구하는 이 장면이 굉장히 인상깊었습니다.

    영화 초반에 폭력으로 '갑'의 관계를 가지고 있던 '알렉스'가 

    어떤 사건을 계기로 감옥에 가면서 '을'이 되고

    '을'의 상태를 벗어나기 위해 교화프로그램에 지원했다가 '병' 이하의 삶을 살아가게 됩니다.

    그렇게 자신이 행했던 과거를 돌려받으며 불쌍한(?) 인물이 되지만,

    잘못된 사회교화프로그램과 잘못된 복수의 피해자가 되면서

    '알렉스'는 '수퍼갑'으로 새롭게 탄생하게 됩니다.

    그는 그걸 본능적으로 알아채며 정치인에게 말합니다.

    "고기를 더 달라."


    즉, 정치인이 고기(육식)를 썰어주는 인물이 된 셈이죠.


    사회 최상의 포식자에게서 고기를 상납받는 육식동물

    영화 마지막 이 위치에 올라간 이가 바로 '알렉스'입니다.



    A_Clockwork_Orange_Uncut_720p_Blu-Ray18-20-51.jpg


    그리고 영화 마지막.

    위에서도 언급했지만..

    돈이 있어보이는 사람들의 갈채를 받으며 성행위를 하는 그의 모습을 보여줌으로서

    과거 불법적으로 악행을 저질렀던 그가,

    이제는 사람들의 박수를 받으며 

    악행을 저지를 것이란 걸 상징적으로 보여주며 영화는 끝이 납니다.



    저는 이 장면을 통해 스탠리 큐브릭 감독이 관객에게 이와 같은 질문을 한다고 생각합니다.

    "폭력이란 거, 과연 밑바닥에만 있는 것일까? 아닐껄?
     폭력을 보며 박수를 치는 사람들이 있다. 
     세상을 살아가는 우리는 폭력을 어떻게 바라보고 생각해야 하는가? 
     어떻게 해야 폭력을 해결할 수 있을까?
     누군가의 폭력은 감옥에 가야하고 누군가의 폭력은 박수를 받는 세상이라면 그게 잘된 세상인가?"



    전 이 영화가 '폭력을 바라보는 사람들의 이중성'에 대해 이야기한다고 생각합니다.

    저 조차도 '알렉스'가 피해자 작가의 집에 갔을 때

    '복수해야지' vs '알렉스 죽는 거 아냐?'

    라는 두 가지 마음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 마음은 둘 다 잘못된 생각이죠.

    어째거나 두 사람 모두 폭력을 저지른 범죄자입니다.

    폭력은 그 어떤 것으로도 용납될 수 없는 행위인 것이죠.

    허나, 가끔 사이다가 있잖아요?

    그렇게 우리는 폭력을 두 개의 시선으로 바라봅니다.

    그 시선을 만드는 것은 '나의 마음'


    그 마음이 올바른지, 올바르지 않는지


    스탠리 큐브릭은 <시계태엽 오렌지>란 영화를 통해 관객에게 묻고 있는 건 아닐까요?




    [과거 리뷰]


    더킹 가이드 리뷰 : 음식으로 주제를 말하다 (약스포)


    <컨택트> 가이드 리뷰 : 궁예질 하지 마라


    http://todayhumor.com/?humorbest_1374106
    [심야식당 : 도쿄스토리 1화를 보고] 심야식당은 리메이크가 어려워보인다
     

    <너의 이름은> 가이드 리뷰 1 : 타키와 미츠하는 일본인이다.(약스포)

     
    <너의 이름은> 가이드 리뷰 2 : '무스비'와 김춘수의 <꽃>


    라라랜드 - 지극히 개인적인 리뷰 (너와 함께 봤다면 더 좋았을 영화)


    [스포 없는 긴 글 가이드라인] 당신이 놓친 <아수라>장 (단점편)


    [스포 있는 긴 글 가이드라인] 당신이 놓친 <아수라>장 (장점편)


    ▶◀검은날개의 꼬릿말입니다
    http://blog.naver.com/sunorgod
    사회인문학에 관한 이슈 작성 블로그 입니다.
    많이 놀러오세요~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7/02/10 17:06:24  112.216.***.179  너구리구리~  130997
    [2] 2017/02/10 17:45:01  124.243.***.129  난히골헤  174435
    [3] 2017/02/11 00:51:36  141.223.***.39  푸렁이  364901
    [4] 2017/02/11 12:24:37  58.126.***.212  선셋대로  725895
    [5] 2017/02/11 23:55:51  119.148.***.195  안양  186899
    [6] 2017/02/13 01:43:13  183.96.***.29  상너무식기  194814
    [7] 2017/02/13 06:36:31  219.249.***.44  뽀룹뽀룹  546772
    [8] 2017/02/13 20:44:11  182.211.***.111  cobain  273427
    [9] 2017/02/14 02:00:10  116.47.***.27  드래곤걸  79478
    [10] 2017/02/14 20:15:59  183.105.***.168  오혁  629660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36627
    동네 아줌마의 주차 보복 [20]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1/22 06:11 14489 90
    436626
    사람들에게 친절함을 가르쳐주는 방법 [19]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1/22 04:44 14648 87
    436625
    CCTV보는 비용 [37]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1/22 01:00 18000 93
    436624
    올림픽과 믿기 힘든 숫자의 의미 [44] 펌글 눈물한스푼 21/01/21 22:07 17960 132
    436623
    토착왜구의 유래 [28] 펌글 마녀손톱 21/01/21 20:26 16417 169
    436622
    나이에 따른 엄마에 대한 생각 [25] 펌글 눈물한스푼 21/01/21 20:04 19965 136
    436621
    아기 코끼리의 일상 [19] 펌글 눈물한스푼 21/01/21 19:56 18928 112
    436620
    대부분 모르는 세종대왕님 인성 [30] xeedoxee 21/01/21 19:54 25072 92
    436619
    야박한 오유인들 [21] Oh_My!_Girl 21/01/21 19:29 11656 163
    436618
    친구와 중고거래.katok [8] 아오리소라 21/01/21 17:47 25131 95
    436617
    방송에서 폭발하는 짤 [9]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1/21 17:46 24640 104
    436616
    여친방에 갔더니.. [20] 펌글 정보만이살길 21/01/21 17:41 31529 94
    436615
    방송 출연료 받아서 주식 샀던 딘딘 수익률 근황:) [8] 펌글 마데온 21/01/21 17:32 27805 96
    436614
    역대급 오심 그리고 선수의 대처.jpg [34] 펌글 침팬지대장 21/01/21 17:11 19017 138
    436613
    초등학교가 국민학교일때 다녀본분들 손?.jpg [141] jumpman23 21/01/21 14:18 23916 104
    436612
    산속 팬션에서 회사 막내의 장기자랑 [22]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1/21 14:11 27102 107
    436611
    찌질한 남친 [37] 펌글 포기를모름 21/01/21 14:08 25007 101
    436610
    퇴사하면서 챙기는 기념품 [41]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1/21 14:03 24628 118
    436609
    집사챙기는 고양이 [9]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1/21 13:51 15904 102
    436608
    폴 댄스를 배워봅시다 [47] 펌글 오우무아무아 21/01/21 13:14 21702 101
    436607
    안드로이드의 잘 알려지지 않은 기능 [37] 펌글 오우무아무아 21/01/21 12:56 27335 103
    436606
    심심풀이로 볼만한 움짤들 모음 1038.GIF [55] 방콕고양이 21/01/21 12:35 9922 90
    436605
    멋있는 버스 [13] 포기를모름 21/01/21 11:23 17879 163
    436604
    배달의민족 맛집랭킹 1위되는 방법/맛집랭킹 1위하는 신생 프랜차이즈들 [42] 창작글 천국의맛 21/01/21 11:17 18069 142
    436603
    13살 초등학생의 경제학습 [32]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1/21 10:05 25186 115
    436602
    목사님의 거짓말.jpg [99] 펌글 대양거황 21/01/21 10:00 20179 144
    436601
    화장터에 쌓인 관, 코로나에 무너지는 독일 [30] 펌글 대양거황 21/01/21 09:44 21062 129
    436600
    ??? : 아이고 뭐 술먹으면 그럴 수 도 있죠 헤헤 아이고 괜찮다니깐요 [20] 밥좀주세여 21/01/21 09:15 17784 104
    436599
    네이버페이 또 받아가세요 / 지난번 240원 + 추가 94원 [33] 오늘의유모♥ 21/01/21 07:29 15297 114
    436598
    고인물의 여유로운 작업 [94] 펌글 오우무아무아 21/01/21 07:09 24602 128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