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278461
    작성자 : Blank (가입일자:2013-12-15 방문횟수:433)
    추천 : 437
    조회수 : 48815
    IP : 121.131.***.50
    댓글 : 37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6/11/04 03:39:41
    원글작성시간 : 2016/11/04 02:32:23
    http://todayhumor.com/?bestofbest_278461 모바일
    사보에 실린 JTBC '최순실 태블릿PC' 특종 뒷얘기

    <끈기와 믿음 '최순실 파일' 파헤친 비결>

    # 끝난게 끝난게 아니다 
    9월 말 전진배 사회2부장이 처음 ‘미르팀’을 꾸리며 팀원들에게 던진 일성(一聲)이다. 사실 ‘게임’은 끝나보였다. 타 매체에선 이미 특종기까지 지면에 쓰던 마당이었다. 처음 회의실에 모인 팀원들이 물었다. “이제 뭘 해야 될까요?” 화이트보드에 등장인물과 주체를 하나씩 그리며 선을 이어갔다. 대기업-전경련-미르재단-청와대- 차은택-최순실까지. 막상 그림을 그리고보니실제로끝난게아니 었다. 서로를 잇는 연결고리는 말 그대로 비선(秘線)이지 정작 실선 (實線)이 없었다. 전경련이 대기업에 강제모금한 정황,청와대의 배후의혹, 그리고 비선국정개입까지 모든건 아직 점선이었다.

    #2. “비선이 또 있었어요. 대통령 가방이라고....”
    미르재단 관계자를 만나겠다는 보고만 던지고 며칠새 사라졌던 심수미가 나타나 다급하게 나를 보도국 회의실로 끌고 갔다. ‘비선의 비선’인 고(高) 모씨의 존재를 듣고 온것이다.대통령 가방을 만들었다는 아시안 게임 금메달리스트 고씨의 등장 으로 퍼즐이 서서히 풀리기 시작했다. 차은택-고영태-최순실의 관계가 실선으로 변했다. 찾아가야 할 현장이 눈에 띄게 늘면서 팀분위기는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 처음 도착한 현장에서 입수한 문건과 증언이 하나하나 기사가 됐다. 하지만 고씨에게 직접 들은 증언 중 하나는 도저히 믿기지 않았다. “최씨가 대통령 연설문도 고친다더라고요.” 문제는 확인이었다.

    #3. “선배, 최씨의 사진 같아요.” 
    최씨가 사용한 태블릿PC 입수가 결정타였다. 최씨 셀카 사진부터 대통령의 미공개 휴가 사진까지. 특히 대통령 연설문과 국가기밀 문건이 담긴 e메일 캐시 폴더를 열어 볼때는 손이 떨렸다. 열람시간을 확인한 결과 최씨는 이 모든 파일을사전에받았다. 셀카사진이 최씨가 맞다는 전문가 분석과 최씨가 태블릿PC를 사용했다는 증언까지 확보했다. 하지만 이때가 가장 큰 위기였다. ‘만약 이게 최씨가 사용한 태블릿PC가 아니라면...’. 전 부장을 비롯한 팀원들이 비밀 아지트에 모여 수많은 가능성을 검토했다. 결국 태블릿PC 속 최순실 파일이 모든걸 말해준다고 믿었다. 아지트에선 김태영과 박병현이 200개 넘는 파일의 흔적을 분석해 나갔다. 판도라의 상자는 열렸고 물러설 곳은 없었다. 미르팀도 보안상 최씨와 청와대를 의미하는 C&BLUE팀으로 바뀌었다.

    #4.‘PRESIDENT’ ‘유연’ ‘narelo’. 군복무 사진병 출신 김필준이 제대로말을 잇지 못했다. 대통령휴가 사진을 편집한 PPT파일 정보 에서 작성자인 ‘PRESIDENT’를 찾아낸 것이다. 한글 문서정보에서 등장한 작성자 아이디들이 청와대 실세 e메일 아이디, 최순실씨 딸의 개명전 이름‘유연’으로 확인되면서 전율이 찾아왔지만 곧이어 밀려온 건 상실감과 자괴감· 분노였다. 그들은 왜 그랬을까.

    #5. “최씨가 잘하는 건 연설문 수정” 파일 분석을 마치고 찾아온 고민은 보도이후였다. ‘그들이 모든걸 부인한다면...’. “회장(최순실)이 잘하는건 연설문 고치는것”이라는 고씨 발언을 토대로 보도가 나간 후 ‘상대’ 반응을 기다렸다. 최순실 파일을 통해 팩트는 확인한 뒤였다. 청와대에선 “지금이 봉건시대냐”는 입장을 내놓았다. 우리는 다음주 월요일(24일) ‘대통령 연설문 수정’과 화요일 ‘국가기밀 사전 입수’ 순서로 보도를 준비했다. 일요일(23일) 저녁엔 전부장이 진행 하는 뉴스룸에 서복현이 출연해 연설문 수정에 대한 정황을 갖고 있다며 내일 뉴스를 암시했다. 하지만 월요일 오전 대통령이 갑자기 ‘개헌’이라는 엄청난 카드를 제시했다. ‘과연 우리 보도가 개헌을 넘을 수 있을까’라는 고민도 잠시, 보도국 회의를 다녀온 전부장이 말했다. “그대로 준비합시다.”

    #6.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
    보도 다음날 곧바로 대통령이 대국민 사과를 했다. 하지만 최씨국정개입은 ‘연설문과 홍보’라며 선을 그었다. ‘최씨, 국가기밀 문서도 사전입수’ 보도가 이어졌고, 다음날엔 최씨가 직접 언론에 등장해 “태블릿PC가 자신의 것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그래서 최씨 ‘셀카 사진’ 과 대선비선캠프 ‘마레이컴퍼니’ 를 공개했다. 일각에선 이번보도를 상대대응에 따라 대처하는‘신개념보도’라고했다. 그 상대가 지난4년 간 국정을 농단해온 최씨였던 만큼 우리는 어떤반격에도 대응할 수 있도록 치밀하게 준비했다.

    앞만 보고 달리는 팀원들을 다독거린 전진배 데스크, 무엇보다 손석희 사장과 오병상 보도총괄의 전폭적인 신뢰와 지지에 감사 드린다. 10월 31일 뉴스룸의 앵커브리핑 멘트처럼 지난 10월은 우리에게 그저 ‘잊혀진 계절’이 아니라결코 잊을수 없는 계절로 기억될 것 같다. 취재TF가 미르팀에서 출발해 지금은 C&BLUE가 됐지만 아직도 끝난게 아니다. 

    손용석 특별취재팀장·JTBC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6/11/04 02:36:14  61.72.***.194  잡덕이나르샤  350973
    [2] 2016/11/04 02:38:27  175.200.***.203  ballog  74611
    [3] 2016/11/04 02:38:48  121.128.***.107  박연폭포  626397
    [4] 2016/11/04 02:39:10  118.35.***.178  문학파  92288
    [5] 2016/11/04 02:40:45  106.192.***.63  마하무드라  87354
    [6] 2016/11/04 02:42:55  66.71.***.134  외계인.  603293
    [7] 2016/11/04 02:44:18  121.162.***.223  안티코나투스  661739
    [8] 2016/11/04 02:47:35  155.247.***.187  제4의물결  708010
    [9] 2016/11/04 02:48:02  222.96.***.207  한걸음한걸음  462174
    [10] 2016/11/04 02:49:00  183.109.***.233  방랑검객  545229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98368
    이쁜척하는 유라 따라하는 혜리.gif [16] 펌글 Samgyeopsal 18/09/19 11:31 12476 70
    398367
    음식 제작 과정의 실체 [19] 이나경 18/09/19 11:31 17621 60
    398366
    사이판 여행기 - 그로토 - [17] 3일 분홍범고래 18/09/19 11:30 7179 55
    398365
    10점 만점 고양이 아빠.gif [18] 갓뎀님 18/09/19 11:18 11420 72
    398364
    한번만 도와주세요 [11] 닉네임무 18/09/19 10:20 10719 77
    398363
    홍콩 슈퍼태풍 근황.gif [28] 웃기는게목적 18/09/19 09:35 26255 81
    398362
    안녕하세요 유머글은 아닙니다; 너무 절박해서 실례를 했습니다. [50] 쿠키베리 18/09/19 09:30 9701 97
    398361
    다들 그렇게 게2가 되어가죠 [15] 펌글 감동브레이커 18/09/19 09:26 12985 83
    398360
    벽때문에 살았는줄 알아라 [10] 펌글 장난똥때리낭 18/09/19 09:14 19356 81
    398359
    영화 퓨마 시놉시스 [20] 프리무라 18/09/19 08:58 15146 95
    398358
    저 귀여워요? [12] 펌글 숙취엔농약 18/09/19 08:44 15461 79
    398357
    솔직한 식당 [15] 펌글 감동브레이커 18/09/19 07:20 24407 83
    398356
    대전 퓨마의 명복을 빕니다 [84] 홍콩여행간다 18/09/19 06:35 20634 88
    398355
    최강 돈코츠 라멘 [35] 3일 타크루 18/09/19 05:53 34533 79
    398354
    음탕함과 음란함의 차이는? [53] 허우적대는人 18/09/19 04:24 33819 103
    398353
    적반하장 갑. [36] 펌글 숙취엔농약 18/09/19 03:01 22934 120
    398352
    여러분은 외계인을 믿으시나요? [16] 펌글 감동브레이커 18/09/19 02:58 18324 117
    398351
    요즘 학교 급훈 [9] 펌글 ★☆ 18/09/19 02:44 21469 99
    398350
    1969년 나사의 S/W 엔지니어의 업무량.jpg [47] 웃기는게목적 18/09/19 02:15 32247 96
    398349
    빵집에서 빵 찌르고 다니는 아이. [51] 펌글 숙취엔농약 18/09/19 01:21 28519 124
    398348
    깡충거미 귀여워 [34] ◀소용드릴 18/09/19 00:31 19812 109
    398347
    내일은 해가 서쪽에서 뜰듯... [35] hitchhiker 18/09/19 00:28 22605 117
    398346
    어메이징 대프리카 [41] hideoubush 18/09/19 00:25 28194 111
    398345
    평양 가서 정체가 까발려진 마술사. [23] 펌글 숙취엔농약 18/09/19 00:24 29355 105
    398344
    유민상이 연애를 안하는 이유. [15] 펌글 숙취엔농약 18/09/19 00:22 25168 98
    398343
    가짜 비아그라의 위험성. [39] 펌글 숙취엔농약 18/09/18 23:40 33625 103
    398342
    헤이그 밀사 건으로 고종 퇴위를 요구하던 어전회의 분위기 [63] 안다쏜 18/09/18 23:18 25679 106
    398341
    의심 받는게 억울한 편의점 알바. [12] 펌글 숙취엔농약 18/09/18 23:10 26710 101
    398340
    머리의 중요성 [24] 펌글 ★☆ 18/09/18 22:42 34078 133
    398339
    항공촬영 [27] 펌글 감동브레이커 18/09/18 22:31 30411 122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