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242546
    작성자 : 마약밀매상
    추천 : 130
    조회수 : 22517
    IP : 119.196.***.29
    댓글 : 31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6/05/04 13:47:11
    원글작성시간 : 2016/05/04 10:38:48
    http://todayhumor.com/?bestofbest_242546 모바일
    시빌워, 소코비아 협정의 숨은 의미 (약간 철학적 주의)

    ※ 스포일러가 있을 수 있습니다.




    i (1).jpgi.jpg


    예전에 민주주의의 반댓말은 무엇인가 라는 질문을 들은 적이 있다. 우리나라가 민주주의 국가이고 그 반대편에 북한이 있으니까 민주주의의 반댓말은 당연히 공산주의 아니냐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 이 질문은 민주주의 국가에 살면서도 민주주의에 대해서 쥐뿔도 모르는 자신을 알게 해준 고마운 계기였다. 민주주의는 '국민 모두가 권력을 가지고 그것을 스스로 행사하는 정치제도' 를 말한다. 그렇다면 그 반댓말은 소수의 뛰어난 사람이 권력을 독점하는 제도일 것이다. 이를 엘리트주의라고 한다. 

    다만, 민주주의와 엘리트주의를 권력을 행사하는 주체의 수로만 구별짓기는 힘들다. 소코비아 협정을 결정하는 대통령들도 결국 소수의 권력자들의 모임이다. 핵심은 바로 그 권력이 어디에서부터 나오느냐에 달렸다. 117개국 대표들의 권력은 대중으로부터 나온다. 대중은 선거를 통해 대표를 선출하고 대표가 그들의 의사에 반하는 경우 지지를 철회함으로써 권력을 회수할 수 있다. 그러나 엘리트주의는 다르다. 엘리트의 권력은 대중으로부터 나오지 않는다. 그들의 권력은 스스로의 빼어난 능력에 연원하고 그것에 기반해 힘을 행사한다. 

    "습관적으로 주권국가의 국경 따위는 무시하면서 어디서든 자신들의 선택을 밀어붙이는데다가, 솔직히 떠나고 난 뒤는 관심도 없어 보이는 미국 출신의 강력한 개개인 집단을 뭐라 부르나?" 이런 썬더볼트 로스의 비아냥거림은 얄미울 만큼 어벤져스의 아픈 부분을 찌르고 있다. 뉴욕, 워싱턴, 소코비아 등 어벤져스는 번번히 전세계적 위협에 대항하여 고군분투 했지만 한편으로는 그들이 나타난 곳은 어디든 재앙이 따라다녔다. 무소불위의 힘을 무제한적으로 사용했고 비극을 초래했다. 그런 일을 저지르고도 결코 제재를 받는 일은 없었다. 어벤져스의 권력은 대중으로부터 이양받은 것이 아니었기 때문에 피해자들은 그들에게 책임을 물을 수도 권력을 회수할 수도 없었다.  



    4f962d9faf09bb6ee19f69f922b0e6281a515b31a74b54d6b8138b356b600320.jpg


    대중은 통제 불가능한 소수의 엘리트들에게 의심의 눈초리를 보낸다. '어벤져스는 117개국의 감시를 받고, UN의 허가와 지시에 의해 움직일 수 있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소코비아 협정을 제시한다. 영웅이 아닌 사람의 입장에서 보면 너무도 합리적이고 당연한 요구다. 이 협정은 전세계를 상대로 맞짱이 가능할 정도의 막강한 힘을 독점한 엘리트 집단에게 민주적 정당성을 촉구하는 경고장인 셈이다.     



    tumblr_nyd9n9JIsS1s78iroo1_540.gif



    엘리트주의의 한계는 여러 독재정권에서 드러난 바 있다. 뛰어난 엘리트들도 결국엔 감정에 휘둘리는 인간이며 불순한 목적을 가진 사람들에 의해 이용될 수 있다는 점이다. 버키는 이런 한계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캐릭터다. 수많은 사람의 목숨을 좌지우지 할 수 있는 힘을 지닌 버키는 테러리스트들에게 조종당한 과거가 있다. 지모 대령은 이런 비밀을 미끼로 어벤져스팀의 내분을 유도한다. 지모 대령의 지모(智謀)에 놀아나는 아이언맨 팀과 캡틴 아메리카팀은 사적인 감정에 휘둘리는 엘리트주의의 비극적인 상황을 보여준다. 

    이런 최악의 상황 속에서 캡틴 아메리카의 행동은 얼핏 이해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 토니의 부모님을 살해한 버키를 맹목적으로 감싸고 끝까지 협정서에 서명하길 거부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어째서 오직 자신들만이 정의를 지킬 수 있고 다른 권력자들의 목적은 변질되기 쉽다고 주장하는 것일까?

    아이러니컬 하게도 엘리트주의는 민주주의가 꽃피었던 그리스 시대부터 강력하게 주장되었다. 플라톤의 스승이었던 소크라테스는 세상에서 가장 지혜로운 사람이라는 신탁을 받은 인물이었지만 부당한 이유로 기소되었고 무지한 배심원들의 투표에 의해 사형을 선고 받았다. 이런 끔찍한 기억 탓에 플라톤은 민주주의를 '중우정치' 또는 '폭민정치'라고 폄하했고 철학자가 왕이 되어야 한다는 철인정치를 주장했다. 물론 여기서 철학자는 철학전공자가 아니라 가장 지혜롭고 덕이 있는 엘리트를 의미한다. (그러고 보면 정의로움의 상징인 캡틴 아메리카는 리더의 자리에 꽤나 어울리듯 보인다)

    영화 설정상 굉장히 흥미로운 것은 캡틴이 2차 세계대전에 참전한 경험이 있다는 점이다. 이해를 돕기 위해 철학사적인 측면을 간략히 짚어보면, 중세시대에는 인문, 철학, 과학 등 모든 진리는 신에게서 비롯된 것이라 믿었고 근대로 넘어오면서 진리를 담지하는 것은 신이 아니라 인간의 이성이라 생각하기 시작했다. 더 이상 의심할 수 없는 제 1성찰 "나는 생각한다. 고로 존재한다." 는 말은 진리를 신이 아니라 냉철한 이성을 통해 찾을 수 있다는 의미일 것이다. 만유인력의 발견 등 과학이 발달하고 근대는 인간 이성으로 세상 모든 원리를 밝힐 수 있다는 기대감에 가득 차 있었다. 

    그러나 세계 대전을 치르면서 그런 기대가 허구였음이 드러난다. 2차 대전에서는 집단의 이익을 위해 개인의 권리를 짓밟는 전체주의, 우생학에 기반한 인종주의 등 합리적 이성을 가진 인간들은 결코 저지르지 않을 것 같았던 끔찍한 일들이 자행되었다. 문제는 그런 일들이 강요나 강압에 의해 벌어진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당시 히틀러는 국민들의 자발적 투표를 통해 압도적 지지율로 지도자에 오른 '국민 히어로'였으니까. 즉, 캡틴 아메리카는 2차 대전에서 나치 뿐만아니라 민주주의를 가장한 중우정치, 전체주의와도 싸웠다. 그런 측면에서 합리성을 상실한 이번 시빌워(내전)는 캡틴에게 있어 2차 대전의 재현인 셈이다.

    영화로 다시 돌아가 토니 스타크가 캡틴에게 서명하라고 건넨 펜을 떠올려보자. 그 펜이 루즈벨트가 2차 대전에 참전 할 것을 서명할 때 쓴 것이라는 토니 스타크의 설명이 굉장히 흥미롭게 느껴진다. 그 서명을 통해 캡틴 아메리카가 상징하는 '정의로운 미국'이 2차 대전이라는 시궁창에 발을 담그게 된 것 아닌가.  또 하나 눈에 띄는 것은 공항으로 갈때 타고간 클래식 폭스바겐 비틀이다. 비틀 자동차에서 영화의 의도를 좀 더 직접적으로 읽어볼 수 있다. 비틀이 1938년 히틀러와 나치정부 노동부 장관 라이 박사의 주도하에 만들어진 차라는 것은 유명한 이야기다. 이쯤 되면 캡틴 아메리카에게 이번 시빌워(내전)는 되돌아온 2차 세계대전의 망령이고 소코비아 협정은 언제든지 중우정치와 파시즘으로 변질될 수 있는 의심스런 족쇄인 셈이다. 

    이제 약간은 캡틴의 입장이 이해가 갈 법 하다. 어쩌면 주인공인 캡틴을 엘리트주의자로 규정짓는 것이 부당하다는 기분이 들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민주주의는 언제나 옳은 것이고 엘리트주의는 나쁜 것이라는 인식은 문제가 있다. 민주주의도 중우정치나 다수에 의한 독재의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는 것이고, 반면 엘리트 정치가 캡틴 아메리카처럼 정의로운 영웅에 의해 구현된다면 가장 이상에 가까운 체제가 될 수도 있는 법이니까. 개인적으로는 냉동인간이 되어 자신의 힘을 스스로 봉인하는 버키의 모습을 보면서 정의로운 세상을 위해 스스로 권력을 내려놓을 줄 아는 진짜 영웅들이 있다면 정치 한번 맡겨볼만 하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해봤다. 당신의 생각은 어떤가?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6/05/04 10:43:18  210.216.***.202  빠워일렉  635809
    [2] 2016/05/04 10:52:42  175.223.***.111  여기저기산  307905
    [3] 2016/05/04 10:55:57  211.218.***.72  Explicit  626318
    [4] 2016/05/04 11:01:40  219.248.***.240  LordVader  589580
    [5] 2016/05/04 11:08:02  117.16.***.131  대장균영재  404404
    [6] 2016/05/04 11:31:08  124.136.***.13  마음에소리  220511
    [7] 2016/05/04 11:33:24  14.34.***.68  아싸라딩딩딩  570928
    [8] 2016/05/04 11:39:08  203.226.***.19  노는게남는거  694200
    [9] 2016/05/04 11:41:14  219.249.***.44  뽀룹뽀룹  546772
    [10] 2016/05/04 11:56:14  203.226.***.60  10빠빠  416674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58359
    260년 만에 발견된 통도사 물감그릇…단청 그리다 깜빡 한 듯 [9] 싼타스틱4 22/08/12 08:21 5348 54
    458358
    범인은 현장에 반드시 나타난다! [4] 안성아리 22/08/12 07:47 2908 62
    458357
    폭우가 쏟아져도 서울 강서구가 안잠기는 이유.jpg [24] 펌글 우가가 22/08/12 07:46 5157 57
    458356
    "김건희 여사 숙대 석사 논문 표절률 최대 54.9%" [7] L-카르니틴 22/08/12 07:39 1529 66
    458355
    야. 천대엽. [16] 오핏 22/08/12 05:16 2017 81
    458354
    지금까지 각하짤 모아옴 [8] 창작글 불혹의건물주 22/08/12 02:40 3139 75
    458353
    강남 물난리를 보고 떠오른 일화 [8] 에공79 22/08/12 01:30 4070 73
    458352
    대한민국 대통령, 美포춘 ‘위대한 지도자 50인’ 4위… [20] 뿌꾸언니 22/08/12 01:11 2876 96
    458351
    신림동 시민 영웅ㄷㄷ 반지하 어린이 구출 [16] 펌글 할리스휠리스 22/08/11 22:17 5433 90
    458350
    독립군이 겪어야 했던 일 [40] OPQ5 22/08/11 22:06 6221 97
    458349
    이걸 전국민 들으라고 큰소리로 말하네요.. [21] 치치와보리 22/08/11 21:05 5940 117
    458348
    현재 구미시 운전자들이 난리난 이유 [31] 당직사관 22/08/11 21:03 7251 97
    458347
    대통령실 "대통령이 컨트롤 안 해서 어떤 사고가 났나요?" [45] 공상마스터 22/08/11 21:00 4576 91
    458346
    그녀와 묘하게 캐릭터 겹치는 윤 [8] killar 22/08/11 20:57 5153 91
    458345
    안녕하세요 2014년도경 오유에서 데려온 고양이 소식전합니다. [22] 이여름겨울 22/08/11 19:54 2450 106
    458344
    공군 미친거 같음 "확진자 침 핥아라"‥공군 엽기적 성폭력 [15] 8일 디독 22/08/11 19:47 4196 82
    458343
    노란자 강남땅 팔아 먹을 목적이었네요.. [12] 치치와보리 22/08/11 19:32 4519 100
    458342
    조국, '반지하 참변' 尹 홍보물'에 "소름 끼친다" [7] 라이온맨킹 22/08/11 19:18 3917 88
    458341
    이재명, 尹 '국유재산 매각' 제동거나..정부는 '당혹' [12] 창작글 끝이아닌시작 22/08/11 19:14 3784 101
    458340
    네이버 페이 [27] windfantasia 22/08/11 19:01 3534 108
    458339
    윤석렬은 탄핵되겠네요.. [40] 청양대왕고추 22/08/11 18:37 7067 97
    458338
    인사 잘 하고 다녀야 하는 이유 [18] 펌글 우가가 22/08/11 18:17 8168 89
    458337
    남미 진출한 일부 한인 선교단체... [17] 펌글 우가가 22/08/11 18:07 7179 76
    458336
    한경 오세훈 쉴드 기사 [15] 오동통너구리 22/08/11 18:05 4683 77
    458335
    비판 칼럼 쓰자, 기재부 나서 "예산 내역 내놔라" [8] 갓라이크 22/08/11 18:04 3201 85
    458334
    TBS 살리기 유튜브 맴버쉽 가입요망 [28] 퇴개미 22/08/11 18:03 2667 90
    458333
    이쯤에서 보는 오세훈의 득표율 [21] 근드운 22/08/11 18:01 5731 79
    458332
    "제주도청, 원희룡 '단골 오마카세'서 2년여간 1천800만원 써" [10] L-카르니틴 22/08/11 17:59 3250 84
    458331
    직장인 5년차의 미친 연기력 ㅋㅋㅋ [7] 둔둔댄스 22/08/11 17:57 6993 91
    458330
    폭우로 충청,전북쪽 작살나는중 [8] 러블리가츠 22/08/11 17:25 5276 87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