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232879
    작성자 : 성성2 (가입일자:2015-09-09 방문횟수:308)
    추천 : 173
    조회수 : 30802
    IP : 115.94.***.142
    댓글 : 61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6/02/22 17:56:01
    원글작성시간 : 2016/02/22 11:48:55
    http://todayhumor.com/?bestofbest_232879 모바일
    디아블로는 사랑입니다.
    옵션
    • 창작글
    토요일 와이프가 삼삼이를 데리고 친구 결혼식에 갔다. 오후 2시 결혼식인데 저녁까지 먹고 온다고 했다! 오오!! 대인배 와이프느님!!

    "나와 삼삼이가 없으면 오빠가 분명 뭐를 할지 알지만 굳이 내 입으로 말하지는 않겠어. 대신 세탁기에 빨래 돌려놓고 화장실 청소한 뒤 맘껏
    자유를 만끽해!" 라고 하며 자유에는 대가가 따른다며 몇 가지 일을 시키고 나갔다.

    와이프가 나가자마자 평소 뒤틀린 어미의 반응속도로 집에 있던 내가 집에서 세탁기와 변기를 향해 진격타를 날리며 달리고 있었다.
    세탁기는 "주인님 빨리 피시방으로 꺼지세요.." 라며 열심히 마비의 파동을 시전하고 있었고, 변기의 물은 마치 돌개법사가 날린 돌개바람처럼 
    불순물을 흘려내리고 있었다. 나의 피시방 행차를 도와주는 고마운 것들... 

    그리고 나는 와이프의 미션을 100% 완수한 뒤 피시방으로 달려갔다. 특히 사장님께서 다음에 오면 대균열을 함께 돌자고 했기에 더 설렜지만
    안타깝게도 사장님은 계시지 않았다. 접속하자마자 지난번 모아뒀던 핏빛파편을 들고 카탈라에게 찾아갔다.

    "제발 울리아나 바지 하나만 줘라.. 고대가 아니라도 상관없으니까..."

    세상에... 노란 아이템 2개 이후 카탈라년 아니 카탈라님께서 울리아나 바지 그것도 고대 전설 세트 바지를 선물해주셨다. 
    그동안 '카탈라년, 열정페이만 강요하는 악덕업주 같은 사악한 년, 케인 대신 니가 죽었어야 해' 하면서 저주했던 카탈라에게 미안하게 느껴졌다.

    드디어 울리아나 6세트를 맞췄는데 어디부터 가볼까 즐거운 고민을 했다. '그래 일단 대균열을 혼자 도전해보자!'라고 결심했다.
    올해 40살이니 나이에 맞춰 40단부터 시작했다. 드디어 혼자만의 대균열이 열렸고 나의 접속을 환영하는지 몹들이 '어서와! 대머리야! 혼자
    균열은 처음이지" 라며 달려왔다. 마치 지난번 본 홍대입구에 AOA가 방송 촬영 왔을 때 몰려드는 인파 같았다. (물론 나도 그 인파 중의 한 명이었다. 
    설현을 실제로 봤다. 세상에.. 저런.. 저게 사람이야? 여신이야?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나를 반겨주는 몹들과 멀리서 부끄럽게 큐피드의 
    화살을 날리는 몹들을 그만 부끄러워하고 내게 오라며 용오름 기술로 더욱 가까이 밀착시켰다.
    몹들은 대머리 수도사에게 격렬한 인디언 밥을 날리고 있었고, 대머리 수도사는 맞는게 좋은지 아니면 반겨주는 몹들이 좋은 지 허공을 향해 붕붕붕~
    주먹을 휘둘렀다.. 그리고 잠시 후 흑백화면... 

    "아.. 내가 만으로 39세지.. 생일도 지나지 않았는데 40은 욕심이었어..그리고 세팅을 좀 다시 해야겠어.."

    다시 접속한 뒤 기술을 약간 바꾼 뒤 살아남기 위해 보석을 모조리 다이아몬드로 바꿨다. 그리고 39단에 입장했다.
    여전히 몹들은 내게 달려들었다. 40단과 달라진 게 있다면 몹들이 인디언 밥을 할 때 연약한 들장미 소녀 캔디처럼 쓰러지던 대머리 수도사가 굳건히
    버티고 있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문제는 몹들의 피 역시 전혀 줄어들지 않고 있었다. 뭐가 문제일까.....

    그때 나의 구세주 피시방 사장님이 등장하셨다. 나는 그를 향해 "어디 갔다 이제 왔어요.. 애타게 찾았는데.." 하는 눈빛을 보냈고
    사장님은 "아니 당신이 이 시간에.." 하며 내 옆자리로 오셔서 말을 걸었다.

    "사장님 저 울리아나 6세트 마련했는데요. 왜 몹들이 죽질 않을까요? 제가 누워요.. 오히려"

    "그런데 아저씨 무기 뭐에요?"

    나는 무기 이름까지 외우지 못하기에 사장님께 캐릭터 창을 열어서 보여 드렸다. 사장님은 깜짝 놀라면서 

    "아니 울리 세트에 웬 우레폭풍에 방패를 들고 있어요? 아즈 주먹하고 사자의 발톱이 필수인데.."

    "우레폭풍이 제가 한창 했을 때 최고의 템이었는데.. 방패는 하도 죽어서 살아보려고 들었어요. 그런데 아즈 주먹은 뭐에요?"

    사장님께 울리아나 수도에 대한 설명을 친절히 들었다. 나는 그동안 울리아나 6세트만 모으면 끝인 줄 알았는데, 손목도 무기도 새로 구해야 한다고
    한다. 디아블로 접어야 할까 처음으로 진지하게 고민했다.

    그리고 사장님은 약속대로 대균열로 나를 초대했다. 그 방에는 사장님과 사장님의 디아블로 법사 친구 한 분이 기다리고 있었다. 

    "시작은 55단계부터 할게요. 아저씨 죽지 말고 잘 따라오세요."

    잘 따라오라고 했으면서 시작하자마자 둘은 서로 경쟁하 듯 질주하기 시작했다. 내가 진격타를 쓰며 열심히 따라가려 했지만, 내 대머리 수도사는 
    페라리를 따라 잡으려는 3회 충전하고 쉬어아햐하는 경운기 같이 느껴질 뿐이었다. 바닥과 화살을 피하고 나를 향해 달려드는 사생팬 몇을 떼어 
    놓는 생사의 고비를 몇 번 넘어서야 그들을 따라잡은 뒤 간신히 대균열을 마쳤다. 
    사장님과 법사 친구분이 괴물로만 느껴졌다. 

    "이 아저씨 생긴 것만 도살자가 아니고 게임에서도 괴물이었어.."

    그리고 잠시 후 법사 친구분이 "수도사님 카나이의 함 추출 안 하셨네요." 라고 하셨다.

    "그게 뭐죠? 어디서 먹는 건가요?" 

    옆자리에서 지켜보던 사장님은 안타까운 표정을 지으시며,

    "아저씨 꼭 수도사 하셔야 해요? 차라리 악사나 법사 하시는 게 좋을 거 같은데..."

    "그래도 시작한 캐릭터인데, 하는데 까지는 한 번 해 봐야죠...."

    사장님은 "아저씨는 디아블로를 정말 사랑하시는군요..."라고 말했다.

    쩝... 내가 사랑하는 건 와이프하고 아들인데..

    아.. 요즘 마조히스트 대머리 수도사를 새롭게 사랑하기 시작했음. ♡
    출처 디아블로가 너무 재미있는 와저씨..
    성성2의 꼬릿말입니다
    결혼식에 다녀온 와이프가 처음으로 디아블로에 대해 자세히 물었다.

    "오빠 하는 게임이 디아블로라고 했지? 그게 그렇게 재밌어?"

    "응 재밌지. 한동안 안 하다가 하니까 더 재밌는 거 같아!"

    "그래? 오빠 잘해?"

    차마 발컨에 시력보호를 위해 주기적으로 흑백화면을 시청한다는 사실을 말해줄 수 없었다. 

    "당연히 잘하지. 내가 수도사라는 캐릭터로 하는데 게임상에서는 좀 하는 편이야.."

    "다행이네 그거라도 잘해서. 너무 무리해서는 하지 마. 요즘 오빠 머리 더 빠지는 거 같더라.."

    아니.. 거기서 머리가 왜 나오는데.. ㅠ,ㅠ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6/02/22 11:55:28  108.162.***.240  뽀뽀드락지  688775
    [2] 2016/02/22 11:55:35  182.225.***.4  새벽하늘사랑  248758
    [3] 2016/02/22 12:03:03  182.226.***.172  미르밍  345877
    [4] 2016/02/22 12:09:02  112.151.***.106  blindtest  630062
    [5] 2016/02/22 12:09:24  119.193.***.61  LovelyzYein  489400
    [6] 2016/02/22 12:23:23  180.182.***.231  혼자걷는인생  217206
    [7] 2016/02/22 12:33:40  122.46.***.132  명탐정소노코  89429
    [8] 2016/02/22 12:43:53  175.124.***.196  과제가날죽여  452711
    [9] 2016/02/22 12:52:46  218.52.***.146  코모군  76239
    [10] 2016/02/22 12:59:12  175.209.***.226  비누변태♡  135374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현재 게시판의 베스트오브베스트 게시물입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76474
    업적 100% 달성했습니다... (엌ㅋㅋ) [46] 석까 17/11/22 12:56 17019 193
    362703
    마영전 검사 저희는?? ^^ [25] 포로리94 17/09/15 09:43 12343 93
    361812
    바란다, 오유인, 추천을! 하코월드1위 [26] 창작글본인삭제금지 어1345678 17/09/10 20:13 9341 131
    352967
    맘충이란 단어가 마음에안드신다면 [52] Zero* 17/07/25 22:12 16799 193
    349663
    안녕하세요 아이생기고 1년만에 돌아왔습니다 [13] 요꼬쟁이 17/07/11 19:58 10728 139
    346615
    디아블로 처음 하는 이야기 [29] iiji 17/06/29 20:42 19548 111
    341991
    와 드디어.. [28] 회색갈이름 17/06/12 09:40 18215 166
    310530
    직업평가 [25] 1453 17/03/11 14:04 20053 157
    298923
    디아 예비신랑 등장한거 같은데욧! [42] 개머 17/01/19 22:34 23110 112
    298749
    디아블로 하신다는 예비신랑분이 보셨으면해요 [130] Skyexplorer 17/01/19 11:11 23813 195
    279092
    디아블로 III: 강령술사의 귀환 팩 공개 – 블리즈컨 2016 [55] 펌글 묵월 16/11/06 16:11 26052 96
    278581
    나도 써보는 디아블로 마지막 확장팩 스토리 [14] 창작글 질투는나의힘 16/11/04 16:33 15035 90
    272303
    고단을 노려보자! 부정다발악사 가이드(집중자제) [57] 창작글 코튼플라워 16/10/06 18:25 21569 139
    261338
    버스는 기다리는 것이지 부르는게 아닙니다. [19] 푼수수현 16/08/13 14:31 19573 114
    252076
    PC방에서 디아3 하다가 [51] 아스테리오스 16/07/01 21:33 28747 144
    251919
    디아블로 현실감 [29] 물중독자 16/06/30 22:19 30820 122
    242379
    네팔렘언냐~ 이거 나만 불편해? [34] 창작글 새장속악어 16/05/03 13:24 26592 107
    241199
    디아블로 스토리 정리 4편(마지막) 입니다. [47] 창작글 가쯔나베 16/04/26 13:31 15246 143
    235044
    제가...있잖아요... [40] 라면궁물 16/03/09 14:55 28477 179
    디아블로는 사랑입니다. [61] 창작글 성성2 16/02/22 17:56 30802 173
    232652
    생활속의 디아블로 이야기 [55] 창작글 성성2 16/02/20 04:57 26466 170
    231972
    디아블로는 좋은 게임이 되었다. [65] 창작글 그냥노동자 16/02/13 21:17 37412 191
    231924
    순식간에 디아블로 70렙 된 이야기 [44] 창작글 성성2 16/02/13 12:17 39625 157
    229727
    디아 처음하시는 분들을 위한 파밍(진행)순서 [67] 해물치즈만두 16/01/25 09:51 54448 236
    229021
    2.4패치 클래스별 세팅들 [76] 링거맞은기린 16/01/20 06:52 39782 272
    227475
    피시방에서 여학생들이 디아3를 한다 [84] 본인삭제금지 세바슬찬 16/01/08 04:02 48648 234
    223071
    [실시간]카나이 주먹무기 제작 1000개 제작하기. [158] 창작글외부펌금지 루이스칸 15/11/13 09:32 34449 230
    217961
    디아블로3 게시판에서 베오베를 간적이 없니? [30] 진지는새우깡 15/09/03 11:30 27610 169
    209274
    지상 최고의 득 [67] 창작글 요꼬쟁이 15/06/02 21:54 40168 243
    189348
    안녕하세요. 처음 시작하려는 유저인데 추천 좀 해주세요. [61] 홍매화 14/12/12 14:32 25410 27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