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180159
    작성자 : 불량식품
    추천 : 245
    조회수 : 88317
    IP : 119.70.***.202
    댓글 : 61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4/09/30 12:14:38
    원글작성시간 : 2014/09/29 14:32:26
    http://todayhumor.com/?bestofbest_180159 모바일
    [썰]파닭을 시켰는데 중령이 배달을 왔다.
    바야흐로,

    2011년, 아직 머리에 피도 안마른 

    군입대까지 얼마 남지않은 상태에서 눈에 뵈는게 없었던

    나는 유난히 그날따라 파닭이 먹고 싶었었죠.

    당시에 파닭의 맛과 양에 꽤나 반해있었던 터라 

    그날 저녁도 파닭의 은총을 받기위해서 전단지를 들고

    속사포와 같은 빠르기도 파닭집에 닭을 시켰었죠.




    보통 자주 먹었던 oo파닭집에서 우리집까지의 배달시간은 20분에서 30분정도.

    저녁시간을 감안해도 30분정도면 배달이 올것임이 확실하기에

    TV를 시청하며,  마당발로 뛰어나갈 준비를 마쳤죠.



    여담으로 

    당시, 입대관련으로 민감해져 있어 군관련 자료를 많이 봤었는데,

    기본적으로 당시에 군대에서 뭘하는지, 계급관련해서 많이 봤었는데

    입스타도 아니고 이게 정확하게 개념이 박혀있지 않은 상황.



    어쨌든 저는 파닭을 기다리며 경건한 자세로 마치 성자를 알현하듯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한손에는 리모콘 다른 한손에는 현찰 18000원을 들고 말이죠.



    그렇게 20분, 파닭이 오지를 않내요.

    그래도 기다림 끝에 행복이 있으니 참을만 했습니다.

    또 30분 경과,

    안와요. 마음에 불안감이 생기지만, 파닭에 대한 흔들림 없는 신앙으로 극복합니다.

    그렇게 40분 경과

    손발이 저려오고 먹먹해집니다.


    50분쯤 되니,  분노 조절장애가 슬슬 몸에 빙의 되려합니다.

    하아.....


    그때는 생각을 못했지만, 

    당시는 겨울이었고 몇일전 내린 눈으로 인해 노면이 얼어있다는걸 생각하지 못했죠.

    당연히 배달이 느리고 위험할수밖에.


    파닭집에 전화를 해보니, 주문이 밀렸고, 노면이 미끄러워 배달이 느리답니다.

    그래도 일단 배달은 출발됬다고 하네요?


    창조주의 말씀 입니다.

    의심하면 마음에 불안이 생기는 법이고, 불안이 생기면 불신이 생기는 법이죠.

    일단 흔들림 없는 신앙심으로 믿었습니다. 빡치긴 했지만요.♥


    그렇게 10분,

    울리는 벨소리와 함께 마당발로 현관까지 뛰어나갑니다.

    이때만큼은, 팔놈팔놈이보다 빨랐었을 겁니다. 아마도요.


    그렇게 현관문을 열고...!

    배달 오신분을 알현하는데...!

    개구리 군복을 입은 아저씨가....!!

    가슴에 공수 마크를 달고...!!!

    옷깃을 보아하니...!!


    fc1c01c898ef07f5848b328433c0ba4e.jpg
    .
    .
    .
    .
    .
    .
    1390537789A7LYxUtSXhr1YKesyVHPx2vKDEk.png

    ???????????????????????????????
    왜 이사람 옷깃은 꽃밭일까??
    .
    .
    .
    .
    .
    .
    .
    ..
    562912231_485a72ec_117207377819801.jpg
    어?

    중령이네?
    (당시에 참고로 아직 계급에 대한 개념은 알았으나 

    대대장급이 얼마나 무서운 존재인지 모르는 상태)

    그 순간 웃기게도 

    머릿속에서는 "꽃밭에는 꽃들이~~ 모여살구요~~"라며

    자체 브금이 재생되고 있는 상태였습니다.

    그만큼 벙졌구요.
    .
    .
    .

    그도 그럴께 무려..
    ,
    ,
    ,

    무려 중령이 파닭을 배달온거죠.

    무려 대대장이 파닭 배달을 온겁니다.

    그럼 여기서 여러분들중에 

    "군인은 다른 직업을 가지면 안되지 않으냐? 이거 주작아니냐?"

    하시는 분들이 계시는데, 그 부분은 무려 그 중령분이 설명을 해주시더군요.

    중령:" 아이고, 늦어서 죄송합니다."

    중령:"아, 이건 마누라가 치킨집을 하는데, 배달이 밀려서 일끝나고 잠깐 도와주고 있는거에요."




    허..





    ㅈㄴ 벙져서, 돈을 줘야함에도 못주고 있는데,

    제 머리를 보더니 (당시에는 입대전이라 미리 밀어버린 상태.)


    중령: "학생, 입대하나 보네요?"

    나:아, 예..예.

    중령:"힘들텐뎈ㅋㅋㅋ 힘들어도 열심히 하세욬ㅋㅋ"

    나:아,예,, 감사합니다.

    중령: "맛있게 드시구욬ㅋㅋ"

    그렇게 홀연히 나가시더군요.

    허........


    그당시에는 그게 얼마나 무서운 존재인지 몰랐지만,


    입대후에


    13905392731q1EQxOs4lhGMGYLF1.jpg


    ㅈㄴ

    무슨 마가꼈는지는 모르겠지만,

    대대장의 공포와

    공병, 그것도 교량중대가 자대가되어서,

    군생활 2년 내내 이리저리 치이며 군생활하게 되었죠.

    그리고 지금에 이르렀구요.
    (자운대 개객끼! 넌 나에게 장간을 줬어! 예비군에게 장간이라니...!)

    다운로드 (1).png
    끝!!!

    ps. 참고로 주작은 단 하나도 없습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4/09/29 14:34:12  119.148.***.212  안졸리다  399226
    [2] 2014/09/29 14:37:42  118.131.***.139  ★또다른나  19191
    [3] 2014/09/29 14:39:37  125.138.***.178  v독거v  542340
    [4] 2014/09/29 14:39:51  218.51.***.95  산유생  711
    [5] 2014/09/29 15:05:01  125.136.***.246  푸른검객  424165
    [6] 2014/09/29 15:16:35  110.70.***.203  dalangshi  81255
    [7] 2014/09/29 15:33:40  218.55.***.130  숏다리고양이  525651
    [8] 2014/09/29 15:57:49  112.145.***.122  한잔술예  272353
    [9] 2014/09/29 16:04:10  222.100.***.202  966  111030
    [10] 2014/09/29 16:17:39  211.183.***.161  HakHak  54282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60011
    의사가 말하는 항우울제의 숨겨진 효과 [19] 펌글 우가가 22/09/26 22:25 4536 52
    460010
    깡패넘들 슬슬 속도 올리네요 [8] 7000억 22/09/26 21:57 3044 54
    460009
    [요약] 윤항문 욕설 전후 사정.jpg [7] Link. 22/09/26 21:01 3301 68
    460008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 근황 [19] 똥구멍존잘 22/09/26 20:30 5021 66
    460007
    3억 원짜리 ‘슈퍼컴’으로 과학 방역?…담당자 1명 [19] 갓라이크 22/09/26 20:06 3547 71
    460006
    9.11테러 당시 숨겨진 영웅 [2] 펌글 우가가 22/09/26 19:41 5124 66
    460005
    윤항문, 인간 쓰레기 선언.jpg [31] Link. 22/09/26 18:59 3487 84
    460004
    [쓰레기] 대통령실 예산만 중액.jpg [14] Link. 22/09/26 18:32 4050 67
    460003
    방송하다 찐 열받은 패널 "경제위기, 대한민국 작살나는데 정부 뭐하냐! [9] 갓라이크 22/09/26 16:20 6090 85
    460002
    나를 '송아지'라 하는 동네 아이 [7] 펌글 오호유우 22/09/26 16:18 5787 89
    460001
    50대 고독사 현장 [30] 펌글 감동브레이커 22/09/26 16:04 5562 103
    460000
    이경규가 40년동안 잡음없이 활동한 비결 [30] 펌글 눈물한스푼 22/09/26 15:52 6130 86
    459999
    류호정, '신당역' 찾은 한동훈에 "고마운 마음" [41] 볼빨간삼춘이 22/09/26 15:24 3297 102
    459998
    바른말 잘 하는 미국 코에디언 [17] 변비엔당근 22/09/26 15:12 6022 88
    459997
    근래 최대의 호황이후 최악의 불황을 겪고있는 업종 [17] 거대호박 22/09/26 14:41 6232 100
    459996
    욕먹어도 좋습니다. 어르신들 혐오하는 이유 적습니다. [28] 블랙하운드 22/09/26 14:25 4739 83
    459995
    약혐) 큰일날뻔한 골목길 사고 [33] 뿌꾸언니 22/09/26 14:22 7579 86
    459994
    놀면뭐하니 김치찌개집의 정체 [20] 펌글 눈물한스푼 22/09/26 14:16 5230 88
    459993
    한 디씨인의 피자를 잘 못먹는 이유 [36] 오늘저녁고기 22/09/26 13:08 7327 109
    459992
    남친한테 차인 이유 [14] 변비엔당근 22/09/26 12:45 7656 77
    459991
    홍길동 저자 허균도 울고 갑니다 [7] 반백백마법사 22/09/26 12:42 3442 88
    459990
    일본순사가 되어 덕수궁을 걸어보아요 [37] 삼보리 22/09/26 12:31 4691 108
    459989
    박홍근 "尹대통령, 비속어 美의회 폄훼..대형 외교사고" [12] 4일 라이온맨킹 22/09/26 12:29 3713 73
    459988
    배현진 "'이XX'도 없더라"→'아나운서 맞나''양심팔이 비난봇물 [25] 라이온맨킹 22/09/26 12:16 5047 91
    459987
    뻔뻔한 대통령실.jpg [13] Link. 22/09/26 12:01 5315 99
    459986
    래퍼들 분발해라 [15] 등대지기™ 22/09/26 11:27 4787 93
    459985
    송철운 화백의 역작 [11] 등대지기™ 22/09/26 11:27 3972 99
    459984
    5.18 암매장 진실 첫 확인 [22] 퇴개미 22/09/26 11:09 3749 94
    459983
    인공지능이 추측한 사망 한 유명인들의 현재 모습 [19] 뿌꾸언니 22/09/26 10:30 9448 94
    459982
    아니야!! 절대로 감히 너희들한테 한게 아니고.. [19] 펌글 4일 공포는없다 22/09/26 09:58 5979 99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