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179304
    작성자 : 만두국 (가입일자:2014-01-29 방문횟수:1378)
    추천 : 484
    조회수 : 82980
    IP : 1.225.***.139
    댓글 : 83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4/09/23 21:17:48
    원글작성시간 : 2014/09/23 20:06:11
    http://todayhumor.com/?bestofbest_179304 모바일
    최악의 덕밍아웃의 추억 (응답하지마 쪽팔려 1995)
    안녕하세요. 
    휴가 내고 집에서 쉬면서 아빠는 요리사 정주행하고 바라카몬도 다 보고 마땅히 할 일이 없어...
    썰이나 풀까 해서 글을 올립니다.



    -----------------------------------------------------------------------------------------

    그것은 1995년 5월의 어느날 일어났다.

    당시 나는 대학 신입생으로 무사히 수험생 생활을 마치고 대학에 들어왔다는 기쁨보다는 성적을 유지하지 
    않으면 만화책을 뺏긴다는 압박감에 더이상 시달리지 않아도 되고, 알바를 할 수 있으니 꿈에 그리던 LD
    (비디오 테이프보다 화질이 좋은 큰 CD라고 생각하자)를 살 수 있다고 좋아하던 오덕이었다 -_-

    그리고 내 덕질의 대상 = 첫 사랑은 '마도카'였다. 마법 소녀가 아닌...

    마도카.jpg

    바로 이 분이시다. 80년대 연재된 오렌지 로드의 주인공이시고 풀네임은 '아유카와 마도카'.
    500원짜리 해적선을 타고 한국에 '고은비'라는 이름으로 상륙하신 분.


    그리고, 사건이 일어났던 날은 마치 '운수 좋은 날'처럼 매우 기분 좋게 시작되었다.

    그날의 수업은 오후에 있었으므로, 오전에 회현 지하 상가의 단골집에 들러 주인 아저씨께 부탁한지 
    두 달만에 도착한 화보집을 수령하였다.  그리고 원본 만화책도 2권 구했다. 이제 마지막 권만 구하면
    원본 콜렉션 완성이다! 그리고 아저씨가 단골 손님 특전이라며 전지 사이즈의 단독 일러스트도 서비스로
    주셨고. 게다가 잠시 돌아보다 보니 '오! 나의 여신님' 달력도 구했다. 5월이나 되서 아직 남은 달력이 있다니!

    그리고 버스 정류장 앞 서점에 들려 윙크(순정만화 잡지)를 샀는데, 아주머니가 사은품이 남았다며 
    이은혜 님의 블루 일러스트 포스터를 그냥 주셨다. 기분이 좋아셔서 강경옥 님의 노말시티 단행본도 
    하나 샀던 걸로 기억한다.(참고로 저는 남자입니다. 순정만화도 좋아하는)
     
    나는 Jansports 가방과 도면통에 달력과 일러스트를 넣어, 꼭 앉고 버스를 탔다. 
    학교에 가면 동아리 방으로 가야지. 가면 여신님 오덕인 A가 어제 술 먹고 꽐라 되어 이제 일어났을 것. 
    석에게 달력을 인질로 삼아 술 얻어먹자. 하는 생각에 기분이 대단히 좋았다. 그렇게 학교로 가는데...


    버스가 학교에 가까이 가면서 뭔가 분위기가 수상해졌다. 학교 두 정거장 전부터 소위 닭장차라 불리던 
    전경들의 버스가 길가에 주욱 서 있었고, 길에는 전경들이 누워 대기하고 있는 것이었다.  학교 정문 앞은 
    분위기가 더 심각했다. 버스 안에서 순간 스쳐 지나 본 학교 안에는 구호가 적힌 형형색색 깃발과 쇠파이프를 
    들고 마스크를 쓴 학생들이 100명은 넘개 모여 있었다. 얼핏 보니 다른 대학교 학생도 많은 듯 했다.

    그렇다... 5월이었던 것이다. 당시 5월은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의 영향으로 대학마다 시위가 잦았는데, 
    아마 그날도 집회가 있었고 경찰들도 진압을 위해 출동한 것이었을 것이다.

    하... 그때 내리지 말고 지나쳐야 했다... 군자는 위험을 가까이 하지 않는 법이라 하지 않았는가?
    하지만 그놈의 술이 뭔지... A에게 술을 얻어먹을 생각에 나는 버스에서 내려 학교를 향했다. 

    정류장에 내려보니 상황은 심각했다. 학교 안에서는 꽹과리 소리가 들리고 있었고, 전경들이 길 양 옆에 
    도열하여 흉흉한 분위기를 내뿜고 있었다. 잘못한 것은 없었지만 흉흉한 분위기에 이상하게 위축된 나는 
    쭈뼛쭈뼛 정문 쪽으로 걸어 갔는데, 정문 앞에서는 법대생 하나가 손에 법전을 들고 외치고 있었다.

    "학생 여러분! 영장이 없는 불심 검문은 불법입니다! 영장을 제시하지 않으면 그냥 당당히 학교로 
     들어오십시오! 저희가 지켜드리겠습니다!"

    불심검문이 무슨 뜻이더라? 음... 공대생이라 어렵구만. 불심 + 검문인가? 불심은 佛心인가? 검문은 뭐지?
    하고 있는데... 저 앞의 학생들이 사복 경찰들로 보이는 사람들 앞에서 가방을 열어 내용물을 꺼내고,
    간이 책상에 앉은 어떤 사람이 내용물을 하나하나 검사하고 있었다. 

    순간 그리고 머리 속에는 '아! x발 조때다...'(비속어 죄송)라는 생각이 엄습했고, 그 순간 어떤 험상 궂은 
    아저씨와 눈이 마주쳤다. 아저씨에게는 내가 어떻게 보였을까? 

    결코 좋다고는 할 수 없는... 산도적 같은 인상(스스로 고백하려니 괴롭군요)... 
    허름한 의복 (LD를 사느라 아끼느라 의관에 신경 쓸 여유가 없었음)
    불온서적이 가득 들어있을 듯한 빵빵한 가방 (마도카 짱의 화보집 + 강경옥 님의 노말 시티 단행본...)
    이적물 대자보 수십 장을 들어있을 듯한 도면통 (나의 마도카 짱과 이은혜 님의 블루 포스터가...) 

    아니나 다를까 그 사복경찰로 보이는 아저씨는 사무적인 정중함으로 내게 말했다. 

    "학생! 잠시 검문에 협조해주세요. 주민증이랑 학생증 보여주고, 가방이랑 도면통은 나 주고."

    하지만 가방의 내용물을 하나하나 꺼내 늘어놓으며 확인하는 모습을 보니, 내용물을 들키면 
    난 쪽팔려 죽을 것 같았다.  게다가 주위에 여학생도 많았으니... 오덕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가 현재처럼
    심하지 않던(덕페... 하아...) 그 시절이었음에도 내용물을 들키면 정말 쪽팔려 죽을 것 같았다.

    난 나도 모르게 가방을 꼭 끌어 안으며 떨리는 목소리로 대답했다.

    "왜요? 아저씨 형사에요? 왜 남의 소지품을 하..함부로 보자고 하세요? 영장 있어요?"

    그리고 마치 음소거 버튼을 누른 듯 주위는 조용해졌다.

    사실 영장 없는 불심 검문에는 불응할 수 있다지만... 법을 집행하시는 그 분의 표정은 순간적으로 법보다는 
    주먹이 가깝다는 걸 웅변하는 표정으로 바뀌며, 사무적인 정중함마저 사라진 목소리로 나즈막히 말했다.

    "가방까 새꺄."

    말은 몹시 짧아졌고, 공포감을 배가되었다. 어... 어떻하지, 하며 가방을 꼭 안고 불안해하는 표정을 보이자
    그 분의 얼굴은 '잡았다 요놈'이 되면서 가방을 낚아채려는 듯 천천히 다가왔다. 그리고 그 순간,

    "거기 우리 학생한테 무슨 짓입니까! 지금 폭력적으로 불심 검문 하시는 겁니까!"

    하면서 아까 법전을 들고 외치던 학생이 내 쪽을 보고 외쳤다. 모든 사람의 시선이 그 학생에게 쏠렸다.

    "학생! 용기를 내요! 당신은 불법적이고 폭력적인 불심검문을 거부할 수 있고, 그건 죄가 아닙니다!"

    그리고 이번엔 그 시선이 내게 쏠렸다. 당황해서 어쩔 줄 모르고 있는데, 사복경찰이 외쳤다.

    "넌 뭐야 새꺄! 이 빨갱이 새끼가 어디서 큰 소리야?!"

    "저는 당신들이 수호하고 집행하는 법전에 있는 말을 하는 것입니다. 빨갱이가 민주주의 국가의 법에 
     씌여진 말을 하는 사람이라면, 당신들은 무엇입니까? 민주주의에 반하는 건 지금 당신들 아닙니까?"

    "저 새끼가?! 비싼 돈 들여 대학교 보냈더니, 빨갱이 짓이나 하는 주제에! 부모님 보기 부끄럽지도 않냐?!"

    "저는 장학금 받습니다. 그리고 권력의 개노릇이나 하는 당신은 자식들 보기 안 부끄럽습니까?"

    "이런 씨a;lsdfjkoqwiejf;oqwkmc;omec 새끼가!"

    그 와중에도 나는 그 학생의 화려한 언변에 감탄하고 있었는데-_-; 내심 관심이 둘 사이로 몰린 사이에 
    학교로 튀어 들어갈까 했지만... 분위기는 이미 일촉즉발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었다. 전경들과 형사들의 
    눈빛엔 팽팽한 긴장감이 돌고 있었고, 법대생과 학교 안에서 쇠파이프를 들고 있던 학생들도 여차하면 
    튀어나올 듯 했다. 그 상황에서 내가 학교로 돌격했다간 바로 충돌이 날 듯 했다...

    그때 간이 책상에 앉아 짐 검사를 하던 아저씨가 내게 말을 했다.

    "학생... 그냥 가방 열어봐. 안 그러면 그냥 우리는 쟤들이랑 한바탕 하고, 학생은 소요죄로 지금 연행할꺼야.
     학생, 가방에 뭐가 들었는지 몰라도 경찰에게 못 보여주는 거면 이적 서적이나 대자보 같은데, 꼭 피를 봐도 
     못 보여줄껀가?"

    "에...어... 저..저기 그게..."

    우리도 일 벌이기 싫으니까, 그냥 보여줘. 봐서 이적 서적이나 대자보면 그냥 압수하고, 학생은 연행 같은거 
      안 할테니까, 그냥 보여줘. 좋은게 좋은거라고... 우리 서로 피곤하게 굴지 말자..."

    "저... 그럼... 혹시... 내용물은 아저씨 몰래 보시고, 그냥 보내주시면 안될까요?"

    "그건 안되겠는데, 몰래 본다고 자넬 데려가거나 하면 쟤들이 가만 있을 것 같은가?"

    "그..그게... 안되는데..."

    내가 흔들리는 모습을 보자. 법대생은 남의 속도 모르고(ㅠ ㅠ) 외쳤다.

    "학생, 굴하지 마십시오. 협박 당하더라고 굴하지 마십시오! 용기를 내십시오! 정의는 당신입니다!"

    하지만... 결국 유혈 사태도 막아야겠고, 경찰서로 끌려가면 사태는 더 황당해질 것이고... 
    이적 서적이 아니니 빼앗길 일은 없겠다는 생각에 난 이를 악물고 가방을 열었고...

    나를 둘러싼 수많은 경찰관, 전경, 그리고 폭력에 굴했다면 탄식하는 학생들 눈 앞에서


    비닐에 곱게 싸인 마도카 짱의 화보집이 나왔다;;;

    산도적 같은 외모를 한 남자의 가방에서 순정 만화책이 나왔다;;;

    도면통에서는 현실을 비판하는 냉엄한 대자보가 아닌... 귀여운 마도카 짱과 베르단디가 나왔다...;;;;


    그때 나를 보던 그 어처구니 상실된 그 눈빛과 그 표정들이 20여년이 지난 지금도 내게 이불킥을 하게 한다.

    그리고 나는 그 충격으로 한동안 덕질을 접었다가... 아야나미 레이 오덕으로 복귀한다.;;;;




    ----------------------------------------------------------------------------------------------



    한줄 요약 : 휴덕은 있어도 탈덕은 없다. (어?)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4/09/23 20:11:37  58.238.***.20  만티코아  101357
    [2] 2014/09/23 20:15:53  112.186.***.218  분평동건달  552985
    [3] 2014/09/23 20:17:05  218.54.***.176  해저로월  380856
    [4] 2014/09/23 20:17:45  223.62.***.11  율비  329077
    [5] 2014/09/23 20:21:09  61.85.***.91  TimTam♡  555602
    [6] 2014/09/23 20:23:16  39.116.***.100  Arcturus  63633
    [7] 2014/09/23 20:24:48  49.143.***.162  Thanad  190656
    [8] 2014/09/23 20:28:07  121.137.***.120  카오신  534722
    [9] 2014/09/23 20:28:26  210.113.***.186  배달의달인  451837
    [10] 2014/09/23 20:29:25  114.29.***.77  키도츠보미  371803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38046
    대통령이 이렇게 사람보는눈이 없나.. [11] 펌글 코리아트러커 21/03/05 22:35 7473 51
    438045
    제갈공명도 극찬 할 명관리자 [17] 창작글 원희와Pika쭌 21/03/05 22:33 10271 51
    438044
    고양이 수건말이 [6] 펌글 3일 감동브레이커 21/03/05 21:48 8158 57
    438043
    여동생이 오빠랑 오빠 여자친구 훔쳐보는 만화 [9]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3/05 21:25 7489 64
    438042
    아빠가 고쳐준 장난감 [9]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3/05 20:50 11461 64
    438041
    한국에서 장사로 성공하는 법 [15] 포기를모름 21/03/05 20:50 16371 63
    438040
    고등학생 때 후회했던 행동 [15] 펌글 눈물한스푼 21/03/05 20:37 8282 65
    438039
    9금 전문과 19금 전문의 차이 [16]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3/05 20:25 17042 65
    438038
    누나는 밤만되면 집을 나갔다 [6] 펌글 눈물한스푼 21/03/05 20:24 7430 84
    438037
    트위터 하는 사람에게 성별보다 중요한 거 [7]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3/05 20:24 12366 67
    438036
    자숙중인 연예인 [12] 테잌미 21/03/05 19:43 18543 65
    438035
    좀 큰 냥이에게 츄르를 주어보았다 [26] 펌글 눈물한스푼 21/03/05 18:47 11733 74
    438034
    낙동강 나베 오리알.jpg [40] 펌글 보리의이삭 21/03/05 18:46 16711 71
    438033
    마음껏 가져가시고 살아돌아 오세요.. [25] 펌글 코리아트러커 21/03/05 18:05 10424 100
    438032
    어느 왕따였던 사람의 슬픈 글 ㅜ [25] 난내일도산다 21/03/05 17:23 12739 88
    438031
    심심풀이로 볼만한 움짤들 모음 1079.GIF [78] 방콕고양이 21/03/05 16:18 7914 77
    438030
    20년 전 예능프로 [30]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3/05 15:49 17356 88
    438029
    안내놓으면 뒤진다 [19]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3/05 14:50 15861 101
    438028
    걷고 또 걷는 남자 [20] 펌글 눈물한스푼 21/03/05 12:59 13825 131
    438027
    연세대 교수가 빡친 이유 [17] 포기를모름 21/03/05 12:32 18103 101
    438026
    천사의 실수 [21] 펌글 오늘의유모♥ 21/03/05 12:17 20849 86
    438025
    친구가 집에 못 놀러오게한다 [29]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3/05 11:04 18824 90
    438024
    동양인 차별 발언을 들은 남자 [29]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3/05 10:54 22724 83
    438023
    지금 kbs 2 환경스페셜 꼭 보세요. 일본 수산물 문제가 심각하네요 [17] 양파리언 21/03/05 09:56 13165 130
    438022
    친구 아내에게 욕을 먹은 이야기 [9]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3/05 09:36 19204 96
    438021
    일본과 똑같은 어려움을 겪는 캐나다 (OOO말 안듣길 잘했지) [24] 으흐하햐 21/03/05 08:45 15048 136
    438020
    요즘 초등학교 2학년 수준 [26] 포기를모름 21/03/05 07:28 25350 111
    438019
    30년 후 한국이 달에 우주기지 건설하면 한미중일 반응 [41] 피프넬 21/03/05 07:25 20243 117
    438018
    길거리 권유를 뿌리치지 못하겠다 [21]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3/05 06:28 20403 102
    438017
    한 명이 없는 이유 [17]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3/05 05:59 22097 8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