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167088
    작성자 : 이야기보따리 (가입일자:2011-03-24 방문횟수:500)
    추천 : 341
    조회수 : 62925
    IP : 59.22.***.197
    댓글 : 72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4/06/25 22:16:39
    원글작성시간 : 2014/06/25 18:22:55
    http://todayhumor.com/?bestofbest_167088 모바일
    아파트에서 투신하던 그 여자
     
     
     
    초등학교 동창인 친구와 집에서 술을 먹고 있었어요,

    술도 어느정도 달아오르고 텔레비전 프로그램에
    으시시한 방송도 나오길레 자연스럽게
    그런쪽으로 이야기가 흘러갔습니다.


    처음에 티비 내용데로 악몽에 대해서 얘기하다가
    제가 질문했습니다.

    " 야 너 가위 눌려봤냐? 나는 두어 번 눌려봤는데 별거 아니더라 "

    하지만 그 친구는
    무언가 씁쓸한미소를 짓더니 되질문하더군요


    "가위..? 있지.. 너 사람 죽는거 본적 있어? "


    ...

    ...

    ...



    그 때는 친구가 무척이나 어렸던 5살때였답니다.


    친구네 집은 아파트였는데

    중앙엔 주차장이 있고 그것을 중심으로 ㄷ자로
    A동B동C동이 세워져있었데요.



    어느 날 친구 어머니가 보조바퀴가 달린
    자전거를 새로 사주셔서

    너무 신이나 자전거를 타고 아파트 주위를 빙글빙글
    돌다가 지쳐서 아파트 입구에서 잠시 쉬고 있었데요




    그 때,





    '악 !!!!!!!!!!!!!!!!!!!!!!!!!!!!!!!!!!!!!!!!!!!!!!!!!!!!!!!!!!!!!'



    비명소리와 동시에 친구는 소리가 나는 쪽으로 고개를 돌렸는데

    아파트 12층쯤의 높이에서 어떤 아주머니가 대낮에 자살을하려고 그런건지..
    (후에 듣기로는 자기비관으로 인한 자살 사건이라고 전해 들었답니다)

    엄청나게 빠른속도로 떨어지고있더랩니다.



    친구는 그것을 멍하니 바라보고있었고,


    끔찍하게도 아주머니는 아파트 화단에 떨어졌는데

    하필,

    화단나무에 부딪히며 떨어져서 굵은나뭇가지가
    부러졌고, 그 나뭇가지가 복부에 꼬챙이 처럼

    꽂힌상태로 바닥에 내동댕이 쳐졌답니다.



    그와 동시에 옆에서 잎사귀를 쓸고계시던 경비아저씨가 급하게 눈을 가려주셨는데
    이미 볼 건 다 본상태에다가

    지금 그때를 떠올렸을때 더욱 충격인 것은

    아이러니하게도 그 아주머니께서 콘크리트 바닥에 납작엎드린 자세로 즉사하지 못했다는 겁니다.




    눈이 가려진 상태에서 아주머니가 죽기까지 울부짖던 목소리가 아직도 생생하데요....




    너무아파.너무아파.너무아파.아파.아파너무아파.를 연신 외치면서

    일분도 안됬을거랍니다. 그 울부 짖음이 그치지 까지는...


    무슨 연유인지 투신자살을 하려 마음먹는 것 자체도 두려웠을 것인데 불쌍하게도,
    그 짧은시간동안이었지만 바로 즉사하지 못하고
    아마 여태까지 느껴보지 못한 고통을 느끼며 그렇게 죽었을 것이라 지레 짐작해봅니다



    하지만 그때 친구는 너무나 어렸고, 상황파악도 안된것은 물론 조금 놀랬을 뿐이었답니다.
    죽음이란 개념도 없었을테니까요...



    경비아저씨는 그 친구 부모님을 알고계셔서 구급차에 연락 후 바로 친구엄마에게 전화를 했답니다.

    친구어머니는 한달음에 달려와 괜찮냐고 재차 물어셨는데,,

    오히려 친구는 덤덤하게 아무렇지도 않아하니까 조금 놀래며 동시에
    '다행이다.. 다행이다..' 쇼크 받지않은 것에 대해 별일 없을꺼라 생각하고 안도했다고합니다.






    아쉽게도 그 별일은 그 날 직후 밤부터 시작되었답니다.






    그 어머니께서는 친구를 교육상 부모에대한 의존성을 줄이려고 갓난 애기때부터 혼자 재웠답니다.
    (실제 서양에서는 이런 문화라죠?)
    항상 레파토리가 밤 10시가 되면 친구를 침대에 눕히고

    이마에 뽀뽀를 해준 후에 방문을 닫고 나가셨답니다.




    그날도 어제와 같이하고 어머니께서 방문을 닫고 나가신순간.........



    닫힌 방문뒤로 어떤여자가 서있는채로 숨어있었답니다.

    양 어깨를 한 껏 움츠려서는..




    그것을 본 친구는

    그때는 인지를 못했지만
    가위란 것을 처음 눌려봤다고 합니다.



    어깨를 움츠려 서있던 여자는 방문이 닫히자마자

    납작,, 엎드리더랍니다

    마치 콘크리트바닥에 내동댕이쳐진 그 아주머니처럼...




    그것이 너무 기괴하고 놀래서
    소리내며 울고싶은데 울어지지가 않더랩니다.
    그런데 울면 울려고할수록 그 여자가
    아파 아파아파아파 아파아파 를 중얼거리며 계속 다가오더랍니다.

    그 여자가 침대 끝으로 와서는 친구의 정강이 부분을 피범벅이된 손으로 잡는데

    다리가 너무나 축축해지는 느낌이었답니다.

    그때부터 기억이 나질 않고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엄마에게 달려가 징징됬다고합니다

    '엄마 그 아줌마가 나 찾아왔어 너무 아프데'

    하며 오늘부터 엄마방에서 같이자면안되겠냐고,,,무섭다고,,,




    하지만 그 상황에서도 어머니께서는 애가 의존증이 생겨서 앞으로는 혼자 자지못하게될까 걱정이되어
    안심시키며 아무것도 아니라고 혹시 또 나타나면 힘껏소리 지르라고,,
    그러면 엄마가 언제든지 달려간다고 달래주었답니다.
     
    그런식으로 최대한 혼자서 극복하게끔 유도하려고 했던게 아니였을까요







    그때 아무래도 어머니의 판단이 잘 못 되 었 지 않 나 생 각 해 봅 니 다 .







    그날 밤도 같은 레파토리의 저녁인사가 끝나고
    어머니께서 방문을 닫고 나가셨는데,
    마치 어제 밤으로 돌아간 것 처럼
    그 여자가 그 자리에 어깨를 한 껏 움츠려 서있다가
    문이 닫히자마자 납작 엎드리더랍니다.




    친구는 가위 눌릴새도 없이 바로




    엄마!!!!!!!!!!!!!!!!!!!!!!!!!!!!!!!!!!!!!!!!!!!!!!!!!


    하고 소리를 치자마자



    그 엎드린 여자가 엄청나게 빠른속도로 침대밑으로 숨더랍니다.



    ...
    ...



    조금 후에 바로 어머니가 달려오셨고,

    울고 있는친구 옆에 누워


    '어이구 우리 xx이 많이 놀랬구나.. 엄마가 오늘은 옆에서 재워줄게'

    하고 등을 토닥토닥 하며 달래주었답니다.



    친구는 너무 놀래서 그냥 하염없이 울다가

    같은 박자로 부드럽게 토닥토닥 거려주는 엄마가 옆에 있으니

    금새 또 잠이 오더랍니다.






    10분 즈음 흘렀나..?






    잠이 거의 들랑말랑하는데


    들랑..말랑..하는데







    토닥토닥 거리던 손이

    점점이 등을 긁더랍니다..

    점점 빠르게

    점점 아프게

    점점 빠르게
    빠르게빠르게







    친구는 엄마를 올려다 보았고







    어느새 그여자가 그자리에서 고통스러운 표정을 하고선 미친듯이 울부짖으며

    아프지아프지너도아프지아프지아프지아프지아프지아프지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4/06/25 18:26:48  106.241.***.213  쑥2  23868
    [2] 2014/06/25 18:27:23  211.207.***.200  1141  547706
    [3] 2014/06/25 18:36:02  222.102.***.185  반도녀  175116
    [4] 2014/06/25 18:37:00  117.123.***.110  쳰우  383542
    [5] 2014/06/25 18:39:08  1.226.***.42  Ssunny  169644
    [6] 2014/06/25 18:43:35  117.111.***.167  물미역  348761
    [7] 2014/06/25 18:44:58  121.166.***.52  레가테스  184405
    [8] 2014/06/25 18:56:48  14.42.***.173  영고니아  434394
    [9] 2014/06/25 19:07:47  112.159.***.79  ZIN  104094
    [10] 2014/06/25 19:17:08  183.107.***.25  kidnap누나  555125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06541
    남편이 참기름 간장밥 중독.jpg [76] 펌글 jumpman23 19/02/23 18:12 45874 180
    406539
    2월 22일 22시 22분 22초 [46] 창작글 딸아들쌍둥이 19/02/23 16:19 25648 178
    406538
    일주일만에 똥싸러 나왔다 봉변;; [55]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2/23 16:17 52964 152
    406537
    중국어하는 사람들이 자주 빡치는 이유 [39]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2/23 15:45 46786 144
    406536
    성당에 오는 이유 [31] 펌글 눈물한스푼 19/02/23 15:02 37656 143
    406535
    에어팟 짝퉁 대참사.jpg [36] jumpman23 19/02/23 14:44 56584 141
    406534
    77세의 내가 23세의 나에게 전하는 말 [39] 설비관리 19/02/23 14:18 41652 175
    406533
    쿠바 여행프로그램이 시작했다고 들려서 올리는 개인적인 쿠바여행사진. [47] 껄껄유머 19/02/23 13:52 31021 134
    406532
    남모른 선행 [32] 펌글 눈물한스푼 19/02/23 13:21 29165 198
    406531
    지루함을 도저히 참을 수 없었던 사람들 [13] 펌글 QuietLife 19/02/23 13:15 40571 128
    406530
    대학교 과단톡..참사.. [60] 그루터기2 19/02/23 13:14 57013 123
    406529
    고소가 안되는 이유 [42]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2/23 11:59 40991 152
    406528
    어떤 아파트의 경비원 처우 [41] 펌글 눈물한스푼 19/02/23 11:50 43870 155
    406527
    홍석천의 음식점 솔루션 [61] 카스피뉴 19/02/23 11:24 39429 207
    406526
    해리포터 근황 [16] 펌글 톡쏘는라임 19/02/23 10:57 38798 119
    406525
    고백해서 혼내주기 [23] 3일 ~갈대임돠 19/02/23 10:13 41347 112
    406524
    지상렬 혀 드리블 [15]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2/23 10:11 38812 148
    406523
    자취생들이 조심해야할 범죄 [24] 펌글 눈물한스푼 19/02/23 10:11 42052 150
    406522
    갑자기 분위기 야나두.gif [19] 플라워비트 19/02/23 10:08 34169 161
    406521
    입대 전 혼술 [86] 라면잘끓임 19/02/23 08:48 42108 231
    406520
    일본처자의 한국 견문록.Manga [28]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2/23 08:47 35822 175
    406519
    취객의 난동을 진정시킨 시민 [40] 4일 핑거포스 19/02/23 08:26 29785 97
    406518
    길에서 주운 오천원 [20] 4일 설비관리 19/02/23 08:26 45087 117
    406517
    빵만들다 예쁘게 태워먹음 [25] 설비관리 19/02/23 06:42 43103 119
    406516
    국내 최고실력파 걸그룹 [15]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2/23 06:41 52344 105
    406515
    정성들여 만든 목욕탕 [11]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2/23 03:13 46726 139
    406514
    부루마블게임 진짜 재밌게 하는법 [34]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2/23 02:33 40379 149
    406513
    무당연기를 하는 황정민을 걱정했던 무속인들.jpg [42] jumpman23 19/02/23 01:44 49088 168
    406512
    립스틱 바르는방법.gif [20] 8일 탈퇴한회원임 19/02/23 01:42 38385 130
    406511
    갓길충들 부들부들.jpg [46] 펌글 6일 jumpman23 19/02/23 01:39 45841 130
    [◀이전10개]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