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153694
    작성자 : aeio (가입일자:2012-07-24 방문횟수:265)
    추천 : 413
    조회수 : 53267
    IP : 121.173.***.42
    댓글 : 63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4/03/19 08:50:27
    원글작성시간 : 2014/03/19 02:18:04
    http://todayhumor.com/?bestofbest_153694 모바일
    미군과 족구한 이야기.
     
    군대에서 처음 받아보는 독수리 훈련이 끝났을때였다. 비록 미군들과 같이 훈련을 받은건 아니었지만 훈련기간 동안
    밤에는 조명탄도 뻥뻥 터트리고 헬기도 날아다니는걸 보며 내가 느낀 점은 역시 미국은 뭘 해도 스케일이 틀리구나
    였다. 그렇게 우리부대 훈련이 종료되고 다음날 아침회의시간에 소대장에게 흥미로운 사실을 전해 들었다.
    몇일 후 철수하는 미군들이 들러 하루정도 주둔해 있다가 간다는 것이었다. 아무생각 없이 흘려듣다가 문득 생각이
    떠올랐다. 잽싸게 머릿속으로 계산을 해보니 아니나 다를까 미군들이 온다는 날은 내가 위병소 근무를 서는 날이었다.
     
    미군들이 오기도 전부터 난 겁에 질리고 말았다. 평소에 우리나라를 너무 사랑하기에 영어를 멀리했던 내가 과연 그들을
    맞이할수 있을까 하는 걱정이었다. 내무실을 나가는 소대장을 붙잡고 그날 몸이 몹시 아플 예정이니 근무를 좀 바꿔주면
    안되겠냐고 사정했지만 소대장은 일언지하에 거절했다. 하와유 암 파인 앤쥬 이상의 회화가 불가능 했던 나는 안절부절
    해지기 시작했고 지금이라도 미뤘던 영어공부를 시작해야하나 고민하던차에 옆에서 가만히 지켜보고 있던 고참이
    해결책을 제시해 주었다. 어차피 탑승자 확인은 위병조장인 내가 하는게 아니라 위병소 근무자들이 하는데 니가 왜
    걱정을 하느냐는 거였다. 그제서야 나는 조금 마음이 편해졌고 대신 그날 위병소 근무자들의 안색이 변하기 시작했다.
    갑자기 내무실엔 입시시즌이라도 온건지 영어공부 열풍이 불었고 마침내 그날이 왔다.
     
    다행히 아무 사고 없이 미군 차량들을 통과시키고 근무를 끝낸 나는 안도감과 피로가 겹쳐 내무실 한켠에서 잠을 청했다.
    오침이 끝나고 나니 내무실은 텅텅 비어 있었다. 다들 밥이라도 먹으러 갔나해서 내무실 밖으로 나가니 연병장 한켠에
    사람들이 모여 있었다. 그들은 미군들에게 사제 담배를 얻어 피우며 어설픈 사교활동을 즐기고 있었다. 어설픈 발음으로
    김미 시가렛 땡큐 땡큐를 외치는 그들의 모습을 보며 난 내가 잠든사이에 6.25 직후로 타임슬립이라도 한건 아닌가 하는
    고민에 빠져들었다. 한바탕 소동이 끝나고 쉬는시간에 나는 연병장 한귀퉁이에 앉아 미군들을 구경하기 시작했다.
     
    차량 근처에 모여서 얘기를 나누고 있던 미군들을 지켜보면서 내가 놀란건 역시 그 크기였다.
    흔히 험비라고 말하는 미군 군용차량은 내가 생각했던 것 보다 훨씬 컸다. 그 전엔 영화에서나 봤었기 때문에 영화에서
    봤을 때는 안도 좁아보이고 모양도 지프차처럼 생겨서 우리 레토나랑 비슷한 사이즈겠거니 생각했었는데
    차가 작은게 아니라 사람이 큰거 였구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우리가 타고다니는 닷지트럭과 거의 비슷한 사이즈
    였다. 그 크기에 감탄해 역시 양놈들은 스케일이 틀리구만... 이라고 혼자 중얼 거리고 있을 때 그쪽에 있던 한 미군과
    눈이 마주쳤다.
     
    나와 눈이 마주친 그 미군은 딱 봐도 람보가 연상될 정도로 건장한 체구의 소유자였다. 그가 몸을 일으켜 내쪽으로 다가오자
    난 당황하기 시작했다. 설마 내말을 들은건가? 어떻게 해야하지 고민하고 시작했고 그는 점점 더 가까워 지고 있었다.
    혹시 말이라도 걸면 어떡하나 걱정이 됐지만 여기서 꼬리를 내릴 순 없었다. 하지만 어떻게 해야 할지 답이 나오지 않았다. 
    송강호가 말한것처럼 유.. 유. 존슨? 로버트 존슨? 이라고 말하며 뚜벅뚜벅 걸어가야 하나라는 나의 생각은 그의 건장한
    팔뚝을 본 순간 씻은듯이 사라졌고 겁이 나기 시작했다. 이미 나는 정상적인 사고를 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이제 그는 거의 코앞에 도달했고 나는 패닉에 빠졌다. 왠지 내 말을 들은 것 같았다. 당장이라도 나에게 달려들어
    유 퍽킹 코리안 아미! 라고 외치며 그 굵은 팔뚝으로 래리어트를 날릴것만 같았다.
     
    이미 그는 바로 앞까지 도착했고 주춤주춤 뒷걸음질 치고 있을 때 그가 말했다. 안녕하세요.
    응? 안녕하세요? 아임쏘리 돈 킬미라고 말할 준비를 하고 있던 나는 낯설은 얼굴에서 나오는 친숙한 말을 듣고 바보같이
    어버버거리고만 있었다. 그런 나에게 그는 여기 화장실이 어딥니까? 라고 물었다. 믿기지 않을 정도로 자연스러운 한국말
    이었다. 뒤늦게 정신을 차린 나는 화장실의 위치를 알려줬고 그는 감사합니다. 라고 말하며 유유히 자리를 떠나갔다.
    난 문화충격에 한참을 자리를 벗어나지 못했다. 방금 텍사스에서 소떼를 몰고 온것 처럼 생긴 외모였지만 강원도
    홍천군 남면 시동리에서 태어난것 처럼 한국어를 능수능란하게 말하는 그의 모습을 보면서 나는 나에게 무슨일이 일어난
    건지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았다.
     
    그렇게 점심시간이 지나가고 오후 훈련이 끝나고 밥을 먹고 오는 길에 나는 그를 다시 발견했다. 이번엔 용기를 그에게 다가가
    안녕하세요 라고 말을 건넸다. 그렇게 그와 이야기를 나누고 나서야 나는 모든 상황을 이해할 수 있었다. 그의 어머니는
    한국 분이었고 자기 자신도 한국에서 꽤 오랜시간을 살다 미군에 입대했다고 했다. 그에게서 느껴지는 강원도의 향기는 아마
    그의 어머니의 영향이었을 것이었다. 한참을 얘기를 나누며 제법 친해진 그에게 나는 그에게 심심한데 족구내기나 한판
    하는게 어떠냐고 제안했고 그는 흔쾌히 그 제안을 받아 들였다. 나는 회심의 미소를 지었다. 첫만남에서 잃어버린 나의 자존심을
    회복할 절호의 기회였기 때문이었다. 족구를 접해볼 기회가 없는 미군으로써는 매일같이 족구를 즐기는 우리를 이길수 없을
    것이라는 자신감이었다. 그렇게 미군과 국군의 자존심을 건 한미전이 성사되었고 때 아닌 이벤트에 수많은 관람객들이
    몰려들기 시작했다.
     
    그리고 나는 깨달음을 얻었다. 한국인이 족구를 잘하는 게 아니라 운동신경이 좋은 사람이 족구를 잘하는 거라고.
    큰 키에서 떨어지는 그의 스파이크는 핵폭탄을 방불케 하는 위력이었고 그런 그의 리틀보이 스파이크에 우리들은 철저히
    유린당했다. 진주만이 공습당하듯 우리는 반격할 생각도 못하고 이리저리 피해다니기에만 급급했고 경기 내내 지켜보는
    관중들의 탄식만이 온 연병장을 슬프게 뒤덮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4/03/19 02:25:05  69.158.***.23  46Q  505476
    [2] 2014/03/19 02:26:19  98.215.***.28  WOOHUHU  233236
    [3] 2014/03/19 02:55:35  1.236.***.42  라르페시  91317
    [4] 2014/03/19 03:02:26  27.35.***.188  베스퍼  111916
    [5] 2014/03/19 03:33:45  143.248.***.79  케이아스  109667
    [6] 2014/03/19 03:42:46  117.111.***.72  ㅇㅈㅎ다  371393
    [7] 2014/03/19 03:58:57  175.203.***.251  배달의달인  451837
    [8] 2014/03/19 04:17:43  211.179.***.97  유토피안  24476
    [9] 2014/03/19 04:29:06  1.229.***.245  소외된이웃  409288
    [10] 2014/03/19 04:54:51  209.253.***.130  ㅌN클  5284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23228
    6개월간 헬스장 다닌 커플.jpg [24] jumpman23 20/04/03 16:44 14371 69
    423227
    층간소음 항의하러 간 고양이 [14] 펌글 별님과달님 20/04/03 16:38 12406 65
    423226
    BBC 핵직구, "김학의 성접대 영상 본인 맞다 " [10] 펌글 배덕구 20/04/03 16:28 8659 86
    423225
    올림픽 연기 후..日스포츠 선수 '줄줄이' 확진 [21] 펌글 대양거황 20/04/03 15:26 15904 69
    423224
    늠름한 진돗개 사진의 비밀 [16] 펌글 별님과달님 20/04/03 15:16 17235 72
    423223
    개 키우면 꼭 한번씩 해보는거... [15] 왜안됀데 20/04/03 14:59 13406 78
    423222
    생각보다 많이 거대한 것들 [21] 펌글 3일 눈물한스푼 20/04/03 14:40 18414 74
    423221
    베트남 통신사 근황 [22] 구름사진 20/04/03 14:34 18185 79
    423220
    개한테는 안통하는 시간정지.gif [21] 11일 jumpman23 20/04/03 14:20 22409 71
    423219
    베트남 언론의 강요, "박항서, 제 2의 고향 위해 스스로 임금 삭감해야 [47] 라이온맨킹 20/04/03 13:46 12900 84
    423218
    절묘한 앵글의 아름다운 거리 뷰.jpg [17] 펌글 Overwatch 20/04/03 13:37 22342 71
    423217
    u 턴의 정석 [32] 나기24 20/04/03 13:19 14106 87
    423216
    닭을 5천마리 이상 먹은 닭덕후의 치킨 추천글 [60] 왜안됀데 20/04/03 13:01 14562 88
    423215
    중국격리중인데 한국격리는 신선놀음이라고 말하고싶네요 [34] 펌글 아차산꼬질이 20/04/03 12:53 10801 119
    423214
    평범한 집사들이 보면 놀라자빠질 고양이 기능 [21] 펌글 8일 별님과달님 20/04/03 12:16 15184 86
    423213
    역수입 64 강남역 도를 아십니까 퇴치 [20] 펌글 아이愛Love 20/04/03 12:15 13371 110
    423212
    마른 사람들 특징 [36] 펌글 별님과달님 20/04/03 12:08 20975 95
    423211
    엌ㅋㅋㅋ 이 와중에 미국 청소년들 키크고 있다네요 [26] 7일 결제확인 20/04/03 12:00 21854 76
    423210
    작은걸로 골라서 낚시하는 까마귀 [15] 펌글 peterpan0107 20/04/03 11:52 14017 86
    423209
    묻고 더블로 가는 일본 [12] 창작글 봉산.D.탈춤 20/04/03 11:50 17251 84
    423208
    정말 존경스러운 대처를 보여준 울진의 첫 유학생 확진자와 그 가족들. [18] 캉타우 20/04/03 11:42 9942 101
    423207
    '한국 칭찬해' 그래프로 보는 한ㆍ미ㆍ중 코로나19 대처 비교 - BBC [13] 남산의들불 20/04/03 11:28 11568 81
    423206
    포항시민 어제 오늘 코로나감염전에 암부터 걸릿듯. [12] 갤럭시a 20/04/03 11:13 17442 93
    423205
    일본 여성 속옷회사 근황 [30] 오느리야 20/04/03 11:06 26524 81
    423204
    쏟아지는 각국 정상들 SOS..문재인 대통령 '코로나' 전화외교 [5] 라이온맨킹 20/04/03 10:58 9973 86
    423203
    의사에게 침뱉고 돌던지는 인도인들 [35] 펌글 peterpan0107 20/04/03 10:58 18614 94
    423202
    트위터 보다가 뼈 맞음 --; [7] 츠마일 20/04/03 10:53 18390 84
    423201
    산책나간 강아지가 데려온 친구 [3] 펌글 별님과달님 20/04/03 10:48 13095 92
    423200
    확진 10대 잇단 사망에.. 파티 즐기던 유럽 청년들 "이젠 무섭다" [19] 라이온맨킹 20/04/03 10:36 17641 83
    423199
    뉴질랜드 코로나 도둑 근황 [31] 펌글 별님과달님 20/04/03 08:52 21183 12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