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131611
    작성자 : 도시철도 (가입일자:2011-03-20 방문횟수:1727)
    추천 : 463
    조회수 : 42560
    IP : 118.40.***.25
    댓글 : 81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3/10/24 23:45:35
    원글작성시간 : 2013/10/24 16:53:37
    http://todayhumor.com/?bestofbest_131611 모바일
    주식갤의 흔한 로맨스
    누구나 사람은 정말 소중한 기억이 있잖아요... 추억이 아닌 기억.. 

    오늘은 좀 특별한 날이라서 첨으로 글을 올려봅니다 





    내나이 31  

    7년전 군대를 다녀오고 하루바삐 복학생의 신분으로  열심히 공부(?)까지는 아니고 살고 있었던 평범한 남자였어 

    어김없이 막차버스를 타고 저녁 늦은 시간 집으로 돌아오고 있는데 

    깜빡 잠이 들었어  간단하게 소주한잔 해서 약간 취했나봐 

    우리집까지 가는데 한시간 정도 걸려 좀 멀었거든(우리집이 종점) 

    30분쯤 잠들었던가... 


    난 맨뒤자석에 앉아있었는데 내옆에 긴생머리를 한, 얼굴이 정말 하얀 여자가 앉아있었어 


    정말 이쁜외모도 아니었지만..먼가 순수하고..막..먼가 암튼 묘한 느낌이 나는 여자였어.. 


    그녀도  꾸벅꾸벅 잠을 자고 있더라구 


    난 솔직히 조금 내성적이고 그렇게 잘생기지도 않았고 암튼 여타여타 이유로 여자를 2번정도 밖에 못사귀어봤어 (한번은 초등학교떄...제길..) 
    그래서 먼가 두근거렸어..괜시리 그런거 있잖아 



    근데 정말로 신기하게 사람이 단한명도 없었어 (알다시피 종점까지 가면 사람이 점점 없어지거든) 

    평소에는 3~4명 있엇는데 손님은 딱 나랑 그녀 그것도 제일 뒷자석에 나란히 앉아있더라구 

    먼가 드라마틱한 느낌이 기분이 묘하더라고 


    어느센가 5정거장 정도 남았고 그녀는 피곤한지 일어나지도 않고 계속 잠들어있더라구 

    그래서 혹시 정거장을 지나치고 잠든게 아닌가 싶었어 

    괜한 오지랖일수도 있지만 그런생각이 들더라. 

    그래서 깨울까 말까..깨울까 말까 하다가 


    에라이 모르겠다 하고 어깨를 살짝 두드렸어 




    "저기요...?.." 


    첨에는 눈을 뜨지않더라고 


    한번 더 불렀지 

    "저기요..?.." 

    그러니까 그녀가 서서히 눈을 뜨는데 

    정말 눈이 이뻤어  이뻣다는 그느낌 이상으로 눈이 정말 맑았어. 

    내가 불러놓고 멍할정도로 눈을 계속 처다본거같애 

    그리곤 아차 하고 말을 걸었지 




    "저기...혹시..정거장 지나치신거 아닌가요..? 종점 다와가거든요" 


    그러더니 그녀가 아무말 없이 눈을 정말 동그랗게 뜨고 날 처다 보고있는거야 


    속으로 아..내가 너무 오지랖을 떨었나 싶었어 ㅜㅜ 그냥 자게 둘껄..화난거 아닌가.. 

    암튼 별 생각이 다들더라고 



    그래도 기사도(?)를 발휘해서 다시 말했지 




    "종점이 다와가는데  계속 주무시길레 혹시 지나쳤나 하고 말씀드리는거예요." 



    정말 떨렸지만..또박또박 천천히 말했어 


    괜히 오해받을까봐...ㅜㅜㅜ 

    그러더니  그녀가 정거장 표를 보더니  약간 놀란 눈치로 

    자리에서 일어나 문쪽으로 가더라구 


    그래서 속으로 안심했지  다행히 내생각이 맞았구나 하면서 괜히 기분이 좋더라구 





    그녀가 벨을 눌렀는데  이미 버스가 종점 전에 정거장을 지나고 있었어. 


    말을 안하지만 그녀의 표정에 당황스러움이 보였어 



    그순간 나도 어떻게 할지 몰라서 발만 동동구르는 그녀만 보고 있었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버스가 종점에 멈췄어. 




    그녀는 버스를 내리지 않고 운전석 쪽으로 가더라 


    버스가 더다니는지 기사님께 물어보러 간거 같았어 

    내가 해줄수 있는게 더 없어서 그냥 버스를 내리고 집으로 가려고 하는데 괜히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더라 


    먼가 그랬어  아주 느린걸음으로 천천히 걸어가고 있는데 

    버스쪽에서 

    "어이~  총각 잠시만 와봐~" 

    그러는거야  난 머지 하고 돌아봤어 

    아저씨가 그녀와 버스 앞쪽에서 서있더라구 


    걸음을 돌려서 아저씨 쪽으로 갔어 

    " 아 총각  이 아가씨가 머라고 하는데 못알아 듣겠어 총각이 좀 들어줘봐" 그러시는거야 

    난 속으로 아..외국사람인가했어. 

    '일본인인가..중국인인가..' 머라 물어야 될지 난감하더라구 

    그냥 그래서 한국말로 

    " 저기..무슨 문제라도 있으신가요..? 물었지 

    그랬더니 그녀가 아무말도 않고 고개만 숙이고 있는거야 

    머지..부끄러워서 그러나 


    혹시 나땜에 그러나 싶어서 
    " 괜찮아요 말씀 해보세요 " 라고 했더니 한참동안을 가만히 있더니 

    아주 천천히 손으로 어떤행동을 하더라,, 








    그리고 아........... 

    이분...말을 ..못하시는구나.................. 



    조금은 놀랬고...조금은 미안했고.... 


    그녀는 힘겹게 버스를 가르키고 그다음 시계를 가르키더라 


    다음버스가 언제 오는지를 물어보는거 같았어 

    아저씨도 그제서야 알아들었는지 

    연거푸 손을 흔드시더니 아주 큰소리로 

    " 아가씨 이제 버스 안와  시간이 끝났어" 라고 하시더라 



    그녀도  알아들었는지 고개를 흔들고  인사하더니  정류장 쪽으로 걸어갔어 




    기사아저씨도 그러고는 가시더라 


    그리고 그녀는 그곳에 가만히 서서 핸드폰을 켜서 보고있었어 


    나는 좀더 일찍 깨울걸 그랬나싶어서 미안하더라구.. 그리고 천천히 집으로 걸음을 옮겼어.. 


    근데 먼가 그냥 계속 신경이 쓰이더라구 

    평소에는 절대 그런지 못할 내가 큰 용기를 내서 다시 정류장쪽으로 걸어갔어 

    지금 생각해보면 술기운게 그런가 싶기도 해 


    그녀는 계속 정류장 벤치에 앉아있었어 

    혹시..문제가 있나 싶어서 

    천천히 그녀에게 걸어갔어  

    그녀도 내가 오는걸 보고 조금은 놀란 표정으로 보고 있더라구 



    왠지 모르게 떨렸어  한번도 그런적이 없었으니까 

    그리고 물어봤지 

    혹시 듣지도 못하시나 싶어서 핸드폰으로 글자를 써서 보여드리려고 했는데 괜히 그러고 싶지 않았어.. 


    " 혹시 문제라도 있나요? 집에 안가세요..?" 

    라고 물어봤어 



    내 입모양을 보는거 같더라 

    그러더니 그녀는 자기 핸드폰을 꺼내서 머라고 쓰는거 같았어 

    그리고는 나한테 화면을 보여주더라 



    '죄송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실례가 되지 않는다면 
    택시를 불러주실수 있나요?' 


    아..그러셨구나 

    난 웃으면서 큰목소리로 

    "네! 제가 불러드릴게요" 하고 천천히 말했어 

    어디까지 가시나요? 

    그랬더니 다시 써서 보여주더라 

    "ooo까지 가면 됩니다. 감사합니다." 

    다행히 입모양을 보고 어느정도 알아듣는거 같았어 

    나는 인터넷으로 콜택시를 전화번호를 찾아서 전화하고 그녀에게 

    시계를 보여주면서 

    "15분정도 있으며 올꺼예요, 조금만 기다리세요" 

    하고 아주 천천히 말했어. 

    그러더니 그녀가 수줍게 웃더니 나에게 인사를 했어 

    말을 하지 못했지만 정말 고맙고 감사한다는게 느껴졌어.. 


    먼지 모르지만 너무 좋았어  그런기분은 처음 이었거든 


    나는 괜히 집으로 가기가 싫었어 

    택시가 올때까지 기다려 주고 싶었거든 


    날씨도 너무 춥고 밤도 너무 늦어서 걱정도 되고 


    아무튼 그렇게 난 그녀 옆에 서있었어 


    먼가 어색하고..조용한 밤거리가 유독 더 조용한 그런 기분 


    살짝 곁눈질로(?) 그녀를 봤는데 그녀손이 너무 빨갛더라 

    가로수 조명탓인지 추워서 그런지 아무튼 난 그걸보고  정류장 옆에있는 자판기에서 


    커피를 뽑았어 

    그리고  커피 한잔을 그녀에게 내밀었어 

    "날씨가 추워요, 손좀 녹이세요" 


    그녀는 미안한 표정으로 아주 수줍게 커피를 받더니 고개를 끄덕였어 고맙다고 말하는 거 같았어 




    나도 괜히 서있기가 머해서 조금 떨어져서 그녀 옆에 앉았지 



    그녀는 핸드폰으로 머를 쓰고 있었어 

    속으로 

    혹시 나한테 하는말인가..그랬음 좋겠다 하고 내심 기대했어 


    그러더니 나에게 천천히 핸드폰을 보여주더라 




    '커피가 참 따뜻하네요.감사합니다' 





    얼마나 기분이 좋던지...앞에그녀가 있다는 생각도 못하고 

    바보처럼 웃은거 같애.. 


    그순간 정말 행복하더라 


    평소에 커피도 사먹지 않는 내가 커피에게 얼마나 고맙던지..ㅎ 


    조금더 말을 걸고 싶었지만 괜히 그녀가 이상하게 생각할까봐 말도 못걸겠더라 

    으 답답한 나란놈... 



    몇분정도가 지나고 


    그녀가 또 다시 핸드폰으로 멀 쓰더라 


    ' 혹시 저땜에 있으시는 거면 가셔도 괜찮아요 , 감기 걸리시겠어요 ' 

    나는 정말 떨리는 목소리로 

    "아닙니다 제가 원래 별을 좋아하거든요 하하.." 그러면서 막 별을 가르켰어 

    나도 먼소리 하는지 모르겠더라..ㅋ 

    그것도 그렇고 택시가오면 그 기사님께 어디까지 가는지 내가 대신 말하고 보내드리고 싶었거든 


    알아들었는지 모르겠지만 
    그녀도 싫지 않은듯 수줍게 웃으며 커피를 꼭 쥐고 있더라 

    정말 추운 겨울밤이었지만 너무나 따뜻했던 그런 밤이였어 

    오랫만에 느껴보는 설레임이 참 기분좋더라 


    얼마뒤에 

    멀리서 택시가 오고 그녀도 자리에서 천천히 일어나더라 


    나는 크게 손을 흔들었고  택시가 우리앞에 섰어 


    기사님께  " 이분 ooo 까지 데려주세요 " 하고 

    그녀에게 인사했어 



    " 그럼 조심히 들어가세요. " 

    그렇게 마지막 인사를 했어... 


    먼가 아주 아쉽고 슬프더라 


    그녀는 아주 맑은 눈으로 나에게 고개숙여 인사하더라 

    손으로 수화를 하는거 같은데  고맙다는 말같았어. 



    아 정말...먼가 아쉬웠어 


    정말 많이.... 


    그녀는 택시를 타고도 내가준 커피를 계속 꼭 쥐고 있었어 

    분명 다 마신 빈종이컵이었는데도 말이야.. 

    택시는 천천히 출발했어. 


    그런데 갑자기 아! 이렇게 보내긴 싫다 

    분명 나는 후회할꺼야 

    라는 생각이 들더라  그리고 바로 뒤돌아서 

    소리쳤어 


    "잠시만요!!!!!!아저씨 잠시만요" 

    유독 조용한 밤거리가 어찌나 고맙던지 


    아저씨는 내소리를 듣고 차를 세우는거 같았어 


    그리고 난 뛰어가서  뒷창문을 똑똑  두드렸어 


    심장이 정말 터질거 같았고  얼굴은 안봐도 빨갛게 달아오른거 같았어 


    아저씨도 뒷창문을 열어주시더라 

    "아저씨 잠시만요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그녀는 조금 놀란 표정으로 나를 보더라 

    나는 가방에서 펜을 꺼냈고 

    그녀에게 


    "커피잔좀 줘보실래요..?" 하면서 종이컵을 가르켰어 

    그녀는 빈종이컵을 천천히 주더라 


    종이컵이 조금도 꾸겨지지 않은체로 있더라..먼가 기분이 좋았어..더용기가 생기더라 

    그리고 

    종이컵에 ' 늦은시간 택시 타는게 조금 불안해서요, 도착하시면 연락주세요' 

    하고 내번호를 썻어 

    (택시아저시 죄송해요ㅜㅜ) 

    천천히 그녀에게 빈 종이컵을 건네주었고 표정을 살폈어.. 

    그녀도 그걸 보더니 살짝 미소지으며 나에게 인사를 하더라 

    속으로  너무 기분이 좋아서  이빨까지 다들어내고 웃었어 


    정말 기분이 좋았어  그냥 기분이 좋았어 


    그리고 기사님께 말씀드렸어 

    "기사님 죄송합니다, 출발해주세요" 


    그렇게 그녀는 너무나 맑은 미소를 남겨두고 천천히 떠나갔어


    그리고 몇일이 지나도 연락은 오지 않았지...







    ------------------------------------------------------------------------------------------------------------


    출처 - DC인사이드 주식갤러리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3/10/24 17:00:01  1.212.***.163  빚  322710
    [2] 2013/10/24 17:12:17  143.248.***.37  나는외계인  364214
    [3] 2013/10/24 17:17:04  210.102.***.98  인민의지팡이  111940
    [4] 2013/10/24 17:22:49  203.244.***.14  진짜로ㄱㄱ  156900
    [5] 2013/10/24 17:46:10  109.238.***.82  얼리아답터  481553
    [6] 2013/10/24 17:57:24  210.102.***.253  빵돌이라능  285937
    [7] 2013/10/24 18:27:28  115.140.***.148  쇼헤이안  165771
    [8] 2013/10/24 22:32:50  223.62.***.63  -_-aa  55213
    [9] 2013/10/24 22:50:35  119.194.***.8  뭐죠뭐죠  122193
    [10] 2013/10/24 23:11:33  1.233.***.54  테세이르  319879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13013
    "도저히 참을 수 없어..."남성 팬들 '냄새' 지적한 아이돌 [13] 펌글 대양거황 19/07/17 05:18 12341 50
    413012
    탈룰라 자강두천 .jpg [8] 펌글 배가고프다지금 19/07/17 05:04 12186 51
    413011
    샘 해밍턴 아들 효자 윌리엄 [7] 펌글 socialga 19/07/17 03:51 9648 61
    413010
    유튜브에서 주호민을 검색하는 방법 [4] 신마스 19/07/17 03:27 10868 56
    413009
    댄스팀의 고충 [5] 펌글 눈물한스푼 19/07/17 02:43 11250 63
    413008
    로또 당첨금 저는 얼마정도 받나요? [22] 펌글 박하설탕 19/07/17 02:41 13491 59
    413007
    파이널 데스티네이션 [30]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7/17 02:10 11505 67
    413006
    서양에서 미들 네임이 존재하는 이유 [28] 펌글 눈물한스푼 19/07/17 01:38 18388 71
    413005
    휴먼 네이버 블로그 .jpg [8] 펌글 배가고프다지금 19/07/17 01:10 13633 72
    413004
    인간을 이긴 조류의 역사적 사건 [32] 초보이용자 19/07/16 23:49 16808 84
    413003
    "미안 내가 좀 늦었나?" [17] 신마스 19/07/16 23:11 20224 82
    413002
    스페이스바.gif [27]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7/16 23:04 21866 77
    413001
    양천구 개같음 ㅋㅋ [17] 펌글 톡쏘는라임 19/07/16 23:02 19898 84
    413000
    기숙사 시설 확충 기념식.gif [17] BandS 19/07/16 22:17 25900 108
    412999
    system : ‘아반떼’님께서 ‘도발’을 사용하셨습니다. [21] 급소베기 19/07/16 22:11 17407 90
    412998
    어제 두 시간 동안 집청소한 이유 [35] 볼빨다싼춘기 19/07/16 21:38 23543 103
    412997
    심심풀이로 볼만한 움짤들 모음 503.GIF [86] 방콕고양이 19/07/16 20:09 17296 97
    412996
    자라니 참교육 [114] 수위아저씨 19/07/16 20:06 28103 90
    412995
    인체연성 [32] 펌글 초승달바라기 19/07/16 19:51 20133 127
    412994
    당일치기 하기 좋은 수목원 정리.jpg [43] 방만 19/07/16 19:18 27329 93
    412993
    평범한 일상 만화- 너와의 첫 만남 [64] 창작글 긩긩이 19/07/16 18:04 11857 149
    412992
    게임 번역가의 하루 (만화) [30] 창작글 쇼미더돈 19/07/16 17:12 19240 105
    412991
    화장실이 급한데 엄마가 없다 [19] 펌글 눈물한스푼 19/07/16 16:49 30339 108
    412990
    군대 억지로 끌려온거야?.jpg [16] jumpman23 19/07/16 16:47 30975 96
    412989
    다가오는 차가 너무 무서웠던 새끼사슴 [18] 펌글 빨주노초파남자 19/07/16 16:14 24218 137
    412988
    눈물 없이 볼 수 없는 애니메이션 [35] 펌글 눈물한스푼 19/07/16 15:51 28162 109
    412987
    일본여행 불매운동이 합당한 이유 [56] marke7 19/07/16 14:48 27745 204
    412986
    맹견 구하는 경찰아저씨 [18] 펌글 눈물한스푼 19/07/16 14:38 20397 143
    412985
    사장님 감정의 흐름.CS [43] 펌글 망원동요정 19/07/16 14:16 31938 133
    412984
    애완견 공감짤 [12] 닉엄읍 19/07/16 13:21 23573 122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