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6리오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105916
    작성자 : aeio (차단) (가입일자:2012-07-24 방문횟수:265)
    추천 : 369
    조회수 : 56682
    IP : 59.18.***.176
    댓글 : 32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3/04/14 15:27:10
    원글작성시간 : 2013/04/14 04:59:43
    http://todayhumor.com/?bestofbest_105916 모바일
    군대에서의 취미생활


    우리부대는 시설이 매우 낙후된 편이었다. 당연히 사병들이 여가시간을 보낼만한 장소나 도구도 마땅치 않았다. 

    나는 싸지방이라는걸 제대한 후 몇년이 지나서야 처음 들어봤을 정도였다. 왠지 음란해보이는 단어에 설레여했지만

    싸이버지식방이라는걸 알고 적잖은 실망을 하기도 했다. 그날도 내무실을 굴러다니며 지루함을 달래고 있을때 

    휴게실에 당구대 하나가 들어왔다는 소식을 들었다. 대학 시절 당구에 푹 빠져 입대 전까지 당구장에서 살다시피 한 

    나는 벌떡 일어나 휴게실로 달려갔다. 하지만 직접 본 당구대는 나의 상상과는 많이 달랐다. 


    언제 생산된 건지 가늠조차 할 수 없을 정도로 낡아빠진 당구대였다. 여기저기 헤진데다 곳곳에 뚤린 구멍까지.. 

    겉으로 봤을때는 단군 신화에 나오는 곰과 호랑이가 동굴 안에서 생마늘을 씹으며 죽빵을 쳤을것 같은 그런 당구대였다.

    거기에 광채라고는 찾아볼수 없는 무광에 금까지 간 당구공과 활처럼 휜 큐대까지... 실망이 컸지만 그래도 쳐보면 

    할만 하겠지 라는 생각에 큐대를 잡았다. 하지만 그 생각도 잠시였다. 첫 샷을 날리고 나서 나는 인디아나존스 1탄의 

    오프닝 시퀀스를 보는듯한 착각에 빠져들었다. 둔탁한 소리와 함께 쿵쿵쿵하는 바윗돌 굴러가는 소리가 났다. 게다가 

    곳곳에 있는 파인자국 때문에 공은 내 의도와는 상관없이 지 멋대로 굴러갔다. 거기다 다리가 짝이 안맞는지 서있는 상태에서

    어느정도 시간이 지나면 공이 지 혼자 슬금슬금 굴러가는 자체시간제한 시스템까지.. 도저히 제대로 된 당구를 칠 수 있을것 

    같지 않았다. 


    하지만 인간은 역시 적응의 동물이었다. 몇 번 치다보니 어느새 이 말도 안되는 당구대에 적응할 수 있엇다. 계속 치다보니 

    어느 순간부터 그린을 읽듯 당구대의 결을 읽을수가 있었고 수많은 삑사리 끝에 어느정도 공을 원하는 방향으로 보낼 수 있게 

    되었다. 그렇게 조금씩 적응해 가며 진짜 당구같은 모습을 갖춰갔지만 그 즐거움은 오래가지 못했다. 

    후임과 담배내기 당구를 치고 있을 때였다. 게임은 점점 절정으로 치달았고 마지막 한점이면 내가 승리를 쟁취할 참이었다. 

    신중하게 자세를 취하고 그동안 수없이 해왔던 pri훈련을 떠올리며 숨을 멈추고 큐대를 내질렀다. 그 순간이었다. 

    나에게 나인볼황제 용소야의 기운이 강림했는지 당구공은 당구대를 떠나 허공으로 날아갔고 그대로 계단 모서리에 부딪혀

    깨져버리고 말았다. 그게 마지막이었다. 


    졸지에 모두의 즐거움을 앗아가버린 나는 비난여론에 휩싸였고 대안을 찾기위해 머리를 굴리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바닥에

    널부러져 있던 큐대를 보고 획기적인 아이디어가 떠올랐다. 바로 자치기였다. 지금생각해보면 병신같기 그지없는 아이디어

    였지만 절박했던 나에게는 참신한 아이디어로 느껴졌다. 더 이해할 수 없는건 나의 이 말도안되는 제안에 환호하며 찬사를

    보낸 동료들이었다. 아마도 그때에는 모두들 지루함에 미쳐 제정신이 아니었던게 분명했다. 큐대를 잘라서 적당한 크기의

    막대기를 만들고 우리는 내무실 밖으로 나섰다. 그런데 한가지 사소한 문제가 발생했다. 그건 바로 아무도 자치기위 룰을 

    모른다는 것이었다.. 


    한참을 고심한 끝에 우리는 서로 아는정보를 종합해 새로운 룰을 만들기에 이르렀다. 대부분 아는게 없어 결국은 야구와 자치기가

    반반씩 섞인 괴이한 룰을 가진 게임이 탄생했다. 그리곤 이 게임의 이름을 뭐라고 불러야 할지 고민하기 시작했다. 자구? 야치기?

    하지만 입에 착 달라붙는 이름은 나오지 않았고 우리는 일단 게임을 해보기로 했다. 첫번째 선수로 나선 나는 바닥에 

    놓인 막대기를 향해 방망이를 내려쳤다. 하지만 나의 습자지같은 과학지식은 큰 화를 불러왔다. 바닥에 놓인 

    막대기는 수직으로 솟구치는게 아니라 내 몸쪽을 향해 솟구쳤고 그대로 나의 소중한 드래곤볼을 직격했다. 그것도 세로로. 

    숨을 쉴수 없는 고통에 그대로 무릎 꿇었지만 동료들이 엉덩이를 쳐주는 것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었다. 나의 희생으로 

    바닥에 막대기를 놓고 치는게 아니라 손에 들고 치는걸로 룰이 규정됐고 나는 수비위치로 들어섰다. 그렇게 한참을 게임을 

    하다가 우리는 큰 깨달음을 얻게되었다. 그건 이 획기적인 게임이 생각보다 드럽게 재미가 없다는 점이었다. 막대기를 치고

    줍고 치고 줍고의 단순한 반복이니 어찌하면 당연한 결과일지도 몰랐다. 마치 내가 개가 된 느낌이었다. 하지만 누구하나 섣불리

    재미없다는 말을 하지 못하고 그렇게 지루한 게임을 이어가던 중 후임이 날린 막대기가 나의 소중한 이성구를 다시한번 직격하는

    사건이 일어나고서야 이 지루한 게임의 막을 내릴수가 있었다. 그렇게 해서 정해진 이 게임의 정식명칭은 '잦치기' 였다.

    물론 그날 이후로 다시는 이 게임을 하는 일은 없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3/04/14 06:01:28  210.223.***.131  자동폭포  275362
    [2] 2013/04/14 08:10:55  61.43.***.57  vvovv  48247
    [3] 2013/04/14 09:16:07  220.94.***.52  비버준장님  39002
    [4] 2013/04/14 09:47:56  182.210.***.67  서운서운  48244
    [5] 2013/04/14 10:32:29  121.162.***.210  버거왕김패티  177467
    [6] 2013/04/14 10:39:00  211.36.***.30  디아디아  236665
    [7] 2013/04/14 10:48:49  220.86.***.253  test  259380
    [8] 2013/04/14 11:19:22  61.42.***.103  sevenine  261812
    [9] 2013/04/14 11:49:50  61.78.***.148  romeo  159308
    [10] 2013/04/14 12:26:46  119.198.***.88  주먹구구  26345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86953
    팀추월 기자회견 [7] 새로운나날 18/02/20 20:08 4346 50
    386952
    보름양과 지우양 우리쪽으로 영입하세요 [3] 맥스87 18/02/20 19:48 8134 69
    386951
    평창 올림픽에 온 외국 관광객의 일침 [32] 펌글 GoldGuTo 18/02/20 19:42 17750 67
    386950
    카카오를 수확하는 아이들은 초콜릿을 먹지 못한다 [27] 펌글 언니거긴안돼 18/02/20 19:40 12064 61
    386949
    컬링 고인물 근황 [18] 펌글 GoldGuTo 18/02/20 19:38 15106 56
    386948
    국민 세금으로 월급 쳐받고. 밥먹고 사는놈들이 관중탓함.JPG [32] 칼카니 18/02/20 19:30 9338 81
    386947
    천국의천국천국.manhwa [20] 창작글 2영한 18/02/20 19:27 10251 66
    386946
    반도의 흔한 떡밥 회수 [7] 펌글 언니거긴안돼 18/02/20 19:15 13299 72
    386945
    영미야!.gif [18] 창작글 Hoong 18/02/20 18:57 8278 99
    386944
    한국이 쇼트트랙 강국인 이유. [18] 창작글 러브액땜얼리 18/02/20 18:09 23034 99
    386943
    앞으로 보게될 광고. [34] 고기를내놔라 18/02/20 17:48 17692 135
    386942
    우리엄마 이름이 김영미인데 [19] 창작글 요에소벼 18/02/20 16:49 22247 147
    386941
    어메이징 트위터 [26] 펌글 언니거긴안돼 18/02/20 16:36 20799 109
    386940
    배우 뺨치는 천의 얼굴 안경선배.jpg [19] 베리베뤼 18/02/20 16:30 24572 135
    386939
    책정리 하다가 발견한 엄청난 책 [21] 섭섭해 18/02/20 16:24 35940 101
    386938
    반도의 탈룰라 빌런들 (feat.영원히 고통받는 아버지들..) [18] 펌글 씹이벌레 18/02/20 16:20 18782 100
    386937
    밤에 한잔 하고 해볼만한 운동.mp4 [24] 펌글 보리의이삭 18/02/20 16:18 17011 83
    386936
    데드풀이 초상화 그려줌 [22] 펌글 LV20잉여 18/02/20 16:17 22628 85
    386935
    일본도가 최고의 칼인 이유 [41] 펌글 언니거긴안돼 18/02/20 15:38 32386 106
    386934
    변신 슈트 착용 과정 [46] 펌글 언니거긴안돼 18/02/20 15:35 33406 88
    386933
    컬링 안경 선배 특징 [40] 펌글 언니거긴안돼 18/02/20 15:17 25202 129
    386932
    크라머의 나쁜손 [33] 핑크뮬리 18/02/20 15:05 27369 98
    386931
    "난 한국인인데, 진심 뭐라고 말하는지 모르겠음 외계어같음" [59] 펌글 언니거긴안돼 18/02/20 14:46 27271 122
    386930
    무한도전 PPL 타이밍 [27] 펌글 GoldGuTo 18/02/20 14:32 24149 136
    386929
    임진왜란 당시 수군들의 숙소 [35] 웃기는게목적 18/02/20 14:04 32138 104
    386928
    원시인 아저씨의 그릇만들기와 난로 [28] 펌글 후사르 18/02/20 13:57 16806 85
    386927
    " 원작을 보면 당황스러운 장면 " [18] 펌글 LV20잉여 18/02/20 13:34 42096 81
    386926
    샘 오취리가 한국에 적응한 계기 [26] 펌글 언니거긴안돼 18/02/20 13:27 27391 201
    386925
    [1987]한글의 위대함(feat.하정우)//욕주의 [67] VitaminSea 18/02/20 13:10 32611 108
    386924
    짝사랑하면서 가장 서러울 때 [28] 펌글 게썅마이웨이 18/02/20 13:07 27103 108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