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105916
    작성자 : aeio (가입일자:2012-07-24 방문횟수:265)
    추천 : 369
    조회수 : 56742
    IP : 59.18.***.176
    댓글 : 32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3/04/14 15:27:10
    원글작성시간 : 2013/04/14 04:59:43
    http://todayhumor.com/?bestofbest_105916 모바일
    군대에서의 취미생활


    우리부대는 시설이 매우 낙후된 편이었다. 당연히 사병들이 여가시간을 보낼만한 장소나 도구도 마땅치 않았다. 

    나는 싸지방이라는걸 제대한 후 몇년이 지나서야 처음 들어봤을 정도였다. 왠지 음란해보이는 단어에 설레여했지만

    싸이버지식방이라는걸 알고 적잖은 실망을 하기도 했다. 그날도 내무실을 굴러다니며 지루함을 달래고 있을때 

    휴게실에 당구대 하나가 들어왔다는 소식을 들었다. 대학 시절 당구에 푹 빠져 입대 전까지 당구장에서 살다시피 한 

    나는 벌떡 일어나 휴게실로 달려갔다. 하지만 직접 본 당구대는 나의 상상과는 많이 달랐다. 


    언제 생산된 건지 가늠조차 할 수 없을 정도로 낡아빠진 당구대였다. 여기저기 헤진데다 곳곳에 뚤린 구멍까지.. 

    겉으로 봤을때는 단군 신화에 나오는 곰과 호랑이가 동굴 안에서 생마늘을 씹으며 죽빵을 쳤을것 같은 그런 당구대였다.

    거기에 광채라고는 찾아볼수 없는 무광에 금까지 간 당구공과 활처럼 휜 큐대까지... 실망이 컸지만 그래도 쳐보면 

    할만 하겠지 라는 생각에 큐대를 잡았다. 하지만 그 생각도 잠시였다. 첫 샷을 날리고 나서 나는 인디아나존스 1탄의 

    오프닝 시퀀스를 보는듯한 착각에 빠져들었다. 둔탁한 소리와 함께 쿵쿵쿵하는 바윗돌 굴러가는 소리가 났다. 게다가 

    곳곳에 있는 파인자국 때문에 공은 내 의도와는 상관없이 지 멋대로 굴러갔다. 거기다 다리가 짝이 안맞는지 서있는 상태에서

    어느정도 시간이 지나면 공이 지 혼자 슬금슬금 굴러가는 자체시간제한 시스템까지.. 도저히 제대로 된 당구를 칠 수 있을것 

    같지 않았다. 


    하지만 인간은 역시 적응의 동물이었다. 몇 번 치다보니 어느새 이 말도 안되는 당구대에 적응할 수 있엇다. 계속 치다보니 

    어느 순간부터 그린을 읽듯 당구대의 결을 읽을수가 있었고 수많은 삑사리 끝에 어느정도 공을 원하는 방향으로 보낼 수 있게 

    되었다. 그렇게 조금씩 적응해 가며 진짜 당구같은 모습을 갖춰갔지만 그 즐거움은 오래가지 못했다. 

    후임과 담배내기 당구를 치고 있을 때였다. 게임은 점점 절정으로 치달았고 마지막 한점이면 내가 승리를 쟁취할 참이었다. 

    신중하게 자세를 취하고 그동안 수없이 해왔던 pri훈련을 떠올리며 숨을 멈추고 큐대를 내질렀다. 그 순간이었다. 

    나에게 나인볼황제 용소야의 기운이 강림했는지 당구공은 당구대를 떠나 허공으로 날아갔고 그대로 계단 모서리에 부딪혀

    깨져버리고 말았다. 그게 마지막이었다. 


    졸지에 모두의 즐거움을 앗아가버린 나는 비난여론에 휩싸였고 대안을 찾기위해 머리를 굴리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바닥에

    널부러져 있던 큐대를 보고 획기적인 아이디어가 떠올랐다. 바로 자치기였다. 지금생각해보면 병신같기 그지없는 아이디어

    였지만 절박했던 나에게는 참신한 아이디어로 느껴졌다. 더 이해할 수 없는건 나의 이 말도안되는 제안에 환호하며 찬사를

    보낸 동료들이었다. 아마도 그때에는 모두들 지루함에 미쳐 제정신이 아니었던게 분명했다. 큐대를 잘라서 적당한 크기의

    막대기를 만들고 우리는 내무실 밖으로 나섰다. 그런데 한가지 사소한 문제가 발생했다. 그건 바로 아무도 자치기위 룰을 

    모른다는 것이었다.. 


    한참을 고심한 끝에 우리는 서로 아는정보를 종합해 새로운 룰을 만들기에 이르렀다. 대부분 아는게 없어 결국은 야구와 자치기가

    반반씩 섞인 괴이한 룰을 가진 게임이 탄생했다. 그리곤 이 게임의 이름을 뭐라고 불러야 할지 고민하기 시작했다. 자구? 야치기?

    하지만 입에 착 달라붙는 이름은 나오지 않았고 우리는 일단 게임을 해보기로 했다. 첫번째 선수로 나선 나는 바닥에 

    놓인 막대기를 향해 방망이를 내려쳤다. 하지만 나의 습자지같은 과학지식은 큰 화를 불러왔다. 바닥에 놓인 

    막대기는 수직으로 솟구치는게 아니라 내 몸쪽을 향해 솟구쳤고 그대로 나의 소중한 드래곤볼을 직격했다. 그것도 세로로. 

    숨을 쉴수 없는 고통에 그대로 무릎 꿇었지만 동료들이 엉덩이를 쳐주는 것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었다. 나의 희생으로 

    바닥에 막대기를 놓고 치는게 아니라 손에 들고 치는걸로 룰이 규정됐고 나는 수비위치로 들어섰다. 그렇게 한참을 게임을 

    하다가 우리는 큰 깨달음을 얻게되었다. 그건 이 획기적인 게임이 생각보다 드럽게 재미가 없다는 점이었다. 막대기를 치고

    줍고 치고 줍고의 단순한 반복이니 어찌하면 당연한 결과일지도 몰랐다. 마치 내가 개가 된 느낌이었다. 하지만 누구하나 섣불리

    재미없다는 말을 하지 못하고 그렇게 지루한 게임을 이어가던 중 후임이 날린 막대기가 나의 소중한 이성구를 다시한번 직격하는

    사건이 일어나고서야 이 지루한 게임의 막을 내릴수가 있었다. 그렇게 해서 정해진 이 게임의 정식명칭은 '잦치기' 였다.

    물론 그날 이후로 다시는 이 게임을 하는 일은 없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3/04/14 06:01:28  210.223.***.131  자동폭포  275362
    [2] 2013/04/14 08:10:55  61.43.***.57  vvovv  48247
    [3] 2013/04/14 09:16:07  220.94.***.52  비버준장님  39002
    [4] 2013/04/14 09:47:56  182.210.***.67  서운서운  48244
    [5] 2013/04/14 10:32:29  121.162.***.210  버거왕김패티  177467
    [6] 2013/04/14 10:39:00  211.36.***.30  디아디아  236665
    [7] 2013/04/14 10:48:49  220.86.***.253  test  259380
    [8] 2013/04/14 11:19:22  61.42.***.103  sevenine  261812
    [9] 2013/04/14 11:49:50  61.78.***.148  romeo  159308
    [10] 2013/04/14 12:26:46  119.198.***.88  주먹구구  26345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01047
    장윤정 씀씀이 [8] 스포츠분석왕 18/11/17 18:39 6344 50
    401046
    환상의 즉흥 연기 [9] 펌글 눈물한스푼 18/11/17 18:03 11652 58
    401045
    비누방울이 신기한 북극곰.gif [9] jumpman23 18/11/17 17:59 14092 52
    401044
    흔한 여중의 가슴 뭉클한 시험 문제 [21] 펌글 언니거긴안돼 18/11/17 17:58 9861 65
    401043
    유비가 유일하게 조조와 대등하게 싸운 전투 [39] 小石 18/11/17 17:56 18208 54
    401042
    오지랖 넓은 고등학생 [16] 펌글 언니거긴안돼 18/11/17 17:15 9548 85
    401041
    아들이 야동보는걸 들켰다.jpg [27] 나이트포스 18/11/17 17:06 21830 62
    401040
    삼성 최고의 역작 [13] 펌글 언니거긴안돼 18/11/17 16:54 13276 79
    401039
    자연인의 호박꽃만두 [12] 펌글 감동브레이커 18/11/17 16:22 14848 76
    401038
    버스알림이 안드로이드 버전이 배포되었어요~ [17] 3일 아재개그제조기 18/11/17 14:32 14428 78
    401037
    지각 이유를 적어라.jpg [6] jumpman23 18/11/17 14:04 23904 83
    401036
    여친 절대 없을거같은 엠넷 넌씨눈 신입피디 ㅋㅋㅋㅋㅋ [36] 音란마신YKLY 18/11/17 14:02 22251 84
    401035
    유노윤호가 잊지못할 팬의 이름.jpg [8] jumpman23 18/11/17 14:02 21293 80
    401034
    이수역 워마드 언냐들 처벌 청원 올라왔습니다 [26] 어쩌다어쩌다 18/11/17 13:30 14093 92
    401033
    미국애들 너무 긍정적이라 별로임.jpg [35] 펌글 가나다람. 18/11/17 13:27 26513 87
    401032
    노량진 수산시장 임대료 [35] 스포츠분석왕 18/11/17 12:49 25040 88
    401031
    이수역 결론 ( 유머 ) [28] 백수씨 18/11/17 12:21 19367 96
    401030
    혼자 즐길 수 있는 거대 영화관 [17] 펌글 VistaPro 18/11/17 12:14 26136 84
    401029
    김밥 사연 [22] 펌글 눈물한스푼 18/11/17 12:05 21185 98
    401028
    공중파 3사 보도비교 [39] 펌글 감동브레이커 18/11/17 12:03 24753 95
    401027
    어제 수능에서 나온문제 [115] 펌글 감동브레이커 18/11/17 11:38 22615 84
    401026
    치료 불가능 '수퍼 성병' 日 출현..어떤 항생제도 안 통해 [49] 펌글 대양거황 18/11/17 10:47 31384 90
    401025
    우연히 본 쓰레기를 처리하시는 노무사 [6] 펌글 soull00 18/11/17 10:03 14663 118
    401024
    다희 20cm 힐 신고와.jpg [40] jumpman23 18/11/17 09:42 28967 116
    401023
    지금보면 납득되는 의견 [33] 펌글 감동브레이커 18/11/17 08:39 21785 124
    401022
    애국보수 뼈때리는 할아버지.jpg [16] jumpman23 18/11/17 07:49 29324 118
    401021
    페럿 키우는 집으로 입양된 구조 고양이 근황.jpg [23] 펌글 나이트포스 18/11/17 03:46 19770 143
    401020
    게임하기 vs 담배끊고 대학가기.jpg [30] 펌글 가나다람. 18/11/17 03:31 24713 114
    401019
    수능날 택시기사 [22] 펌글 감동브레이커 18/11/17 03:10 26963 125
    401018
    겨울에 시동전 해주면 좋은 행동 [43] 눈물한스푼 18/11/17 02:27 27413 11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