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79602
    작성자 : 사랑초꽃잎
    추천 : 377
    조회수 : 144240
    IP : 119.196.***.160
    댓글 : 140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2/08/14 01:18:48
    원글작성시간 : 2012/08/13 18:44:03
    http://todayhumor.com/?bestofbest_79602 모바일
    여자 남자 연애 고민이 많길래 충격적인 썰하나 이야기해줌

    절대 추천금지 이건 그냥 지나가는 한 이야기일뿐임

     

    내가20살때 연얘를 첨해봄

     

    부사관시절이라.

     

    처음 교육기관때 본 해병대 여군이랑 사귐

     

    1년반정도 사귐

     

    거리도 거리고 장거리 연애에 만나면 뭐가 말로 표현할수 없는 용솟음이 있었음

     

    그냥 마냥 좋았음

     

    1년 반정도 지낫나?

     

    임신했다고 연락이옴

     

    나 별로 쿨하게 살았기 때문에 축하함

     

    번득한 직장 있겟다 서로 좋았겟다 난 문제 될께 없었음

     

    그래서 난 뭐 돌려말하지도 않고 결혼하자 라고 이야기함

     

    여자입장에서 반대.

     

    부대 눈치도 보이고 혼전임신이라는둥 군생활 못한다는 이유로 얘를 지웠으면 함

     

    난 존나 -_-충격도 충격이겟지만 내가 싸지른거고 책임은 지고 싶었음

     

    그래서 부모님께 고함  우리 어머니왈 " 피임음 하지그랫냐?"

     

    이게끝

     

    산부인과 내 엄마, 여자친구,나 이렇게 가서 애를 지움

     

    같이 가보신분은 암. 마취풀리고 나오는 애연을 들어본 자는 억장이 무너지는 심정을 암 난 그때 그랫음

     

    존나 가슴아픈건 둘째치고  속상해하는 여자친구 보면서 같이 울어줬음 너무 미안하기도 하고 애한테도 미안하고

     

    그냥 현실이 죄스럽고 내가 죄인이다. 생각했음

     

    그렇게 또 반년이 지남..  우린 헤어졋음  왜 헤어진지도 모르겟는데 어느센가  여자애가 떠나가는게 느껴짐

     

    그일 있고 난후부터 줄곧 자주싸움..  남자 여자 싸움에서 남자는 논리적이 되면안됨 그래서 난 항상 여자친구 편들어줌

     

    그래도 항상 시비틀고 그일 이야기 꺼내고 미처버리는지 알았는데 둘한테도 상처고

     

    짊어지고 가야할 문제였기에 난 게속 참기만함.

     

    그런데 어느센가 떠나감.. 나도 속으로 잘됬다 싶었음  그래도 미련이 많이 남아 근황찾아보고 게속 머릿속에 멤돔

     

    그래서 처음 연얘해서 그런가부다 하고 또 몇개월 지남.

     

    새벽에 연락이옴

     

    안부 부터 시작해서 근황등등 그날한 3시간을 통화하고 나보고 다시 사귀자고 하길래

     

    난 거절 했음. 분명 과거로 돌아갈것이 뻔하고 우린 서로 행복하다고 하지만 서로 현실적인문제(거리,군인) 등으로 서로에게

     

    위로하고 붙어있을 시간이 없기에 거절을함.

     

     

    그때 충격적인 말이 들려옴  앙심을 품었는지 너만날때 자기는 양다리를 걸쳣다고함

     

    그래서 그기간이 나를 사귄 1년반이라는 기간동안 반정도 된다고 이야기함

     

    아속으로 존나빡쳣는데 이미 끝난 사이라 체념 접음

     

     

    그래서 내가 지난일이다. 난상관없다 하면서 전화를 끊음

     

    그 다음날 전화옴

     

    똑같은 말 하길래 내가 그 양다리 걸친놈 전화번호 달라그랫음 못믿겟다고 니가 그럴리 없었다고 생각한다고

     

    증거대보라고 전번 까보라고함

     

    전번줌

     

    -_-어싀팔 진짜였나? 하면서 기분이 쎄함

     

    전화해봄  왠남자놈이  필승 어쩌구 하사입니다 이러길래.

     

    다짜고짜 물어봄 너 000아냐?

    사귀었냐? 등등  막물어봄

     

    당황했는지 예 예 라는 답만나옴

     

    그러다가 우리 동기뻘이고 뭐좀 물어볼게 있다고 얘기하고 물어봄

     

    "얘 임신한적 있냐?"

     

    " 임신 했었는데 알아서 지웠다고"

     

     

     

     

     

     

     

     

    이 시X 충격적이였음..

     

    하긴 나는 교미할때 밖에다가 하니까. 난 임신될리가 없다고 생각했는데.

     

    임신했다고 한거부터 좀 이상하다 했음

     

    그래서 캐물음

     

    "너시팔 이애가 내애가 아니지?"

    " 끄덕 끄덕"

     

    알고보니 그때 애생겨서 먼저놈한테 말했는데 거절해서 나한테 이야기 한거였음.

     

     

     

     

     

     

     

     

    아오..지금썰풀면서도 기분이 더럽네

     

    그래서 내가 개 썅욕을 퍼부음 니가 사람새끼냐고 꺼지라고 더러운 년이라고 욕하고 끊음

     

    게속 전화옴 ..

     

    게속 쌩깟음 ..

     

    몇일뒤 어머니에게 전화가옴

     

    "너이 새끼 엄마가 그렇게 안가르켯는데 사내새끼가 뭐하는거야 양아치처럼"

     

    내용은 이러함 내가 게속 연락을 안받으니까. 엄마한테 전화해서  내가 자기 협박한다고 엣날 그일로 부대에 이야기한다고 함

     

    와..내가 진짜 태어나서 그렇게 속으로 울어본적이없음  부모한테 해명하기에도 불효고 그냥 양아치로 찍히자니 정말 미치겟고

     

    그렇게 일주일 고민끝에 어무이에게 말해줌

     

    어무이 그대로 실신 2주간 못일어남

     

    아들새끼 못믿은게 내심 맘에 걸리고  그 일주일간 아들한테 욕을 바가지로 했으니 맘이 많이 상하셧을거임

     

    난 그일로 있은 후부터 기집따위는 안쳐다봄

     

    주변에서 소개팅 많이 시켜줌  의자에 앉자마자 직설적인 질문 몇가지 하고 가식있거나

     

    말돌리면 그냥 가세요 하고 차값은 내가 냅니다. 하고 그냥감

     

    그게 일상임

     

    여자 남자 연얘 이야기 물론 아름다울수도 있는데

     

    진짜 나처럼 개똥을 쳐밣아서 여자 보는눈이 달라지는 경향도 있음

     

    난싀팔 솔직한 사람이면 몸파는직업이라도 난 결혼함

     

    그때 마음 먹었음  결혼할 여자 이전에 내가 만날여자는 딱 정해져 있음

     

    옳고 그름이 분명한 여자가 이상형임

     

    근데 이런 여자 찾기가 어려움

     

    그래서 난 결혼할 생각을 안함  아니 여자 만날생각을 안함

     

    그때 그 충격으로 트라우마가 생겨서 연얘를 못함

     

    나보다 더심한인간 있으면 댓글 부탁드림

     

    아 그리고 망신살 이야기고

     

    하도 연얘 이야기 많이 나오길래 결말이 그지같은 경우도 있으니 그냥 썰 풀어봄 저녁식사 맛있게하셈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2/08/13 18:49:49  112.153.***.219  HYUNDIE
    [2] 2012/08/13 18:55:25  121.143.***.179  Rockyo
    [3] 2012/08/13 19:37:45  222.96.***.244  
    [4] 2012/08/13 19:50:02  61.84.***.134  
    [5] 2012/08/13 19:50:11  211.234.***.60  아그네스
    [6] 2012/08/13 20:40:14  182.211.***.70  김크리
    [7] 2012/08/13 21:10:29  222.108.***.20  알껌달껌
    [8] 2012/08/13 21:40:11  180.92.***.144  
    [9] 2012/08/13 21:54:40  125.135.***.37  
    [10] 2012/08/14 00:11:48  115.87.***.164  GeeSongPak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14425
    틀린말 못참는 연예인 [13]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8/23 15:27 8937 57
    414424
    미국 쑥 이야기에 견줄수 있는 독일 깻잎 아저씨 [48] 도촬아재디키 19/08/23 14:30 15245 66
    414423
    대학 2학년에 대기업 자동 취업되는 학과.jpg [35] 동동주우 19/08/23 14:25 19451 60
    414422
    술 한잔 마셨습니다... [15] 커피모카 19/08/23 14:24 11022 64
    414421
    지하철에서 친절한 여자 봄 [11] 펌글 베스트게시판 19/08/23 14:06 16570 73
    414420
    장성규의 솔직함.jpg [15] 방만 19/08/23 13:36 13952 89
    414419
    오늘 노라조 조빈의 뮤뱅 출근길... [33] socialga 19/08/23 13:33 11156 92
    414418
    억울한 새끼 고양이.gif [10]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8/23 13:04 12764 81
    414417
    배달원이 내 치킨 빼먹음 [23] 그루터기2 19/08/23 12:50 19977 85
    414416
    목숨을 건 무단횡단 [34] 펌글 눈물한스푼 19/08/23 11:59 21302 88
    414415
    사기꾼 vs 오타쿠.jpg [9]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8/23 11:53 17139 88
    414414
    손발이 줄줄 흐르고 눈물이 덜덜 떨리는 상황.gif [13] 동동주우 19/08/23 11:44 17819 95
    414413
    전주 여행을 오신다면 꼭 가 봐야 할 곳과 걸러야 할 곳 (먹는 곳) [254] shoguwary 19/08/23 09:01 16921 226
    414412
    고구마가 일본어 였구나... (음식속에 일본어) [127] 펌글 파워파파 19/08/23 01:47 30978 133
    414411
    자꾸 뺑끼치는 공익을 멕이는 복지 주임의 몸쪽 꽉 들어찬 변화구 [44] 거대호박 19/08/23 01:35 27058 93
    414410
    반전인 부엉이 다리 [35] 펌글 톡쏘는라임 19/08/23 00:20 36588 111
    414409
    댓글보고 레알피식함..ㅋㅋㅋㅋㅋ [15] 초보이용자 19/08/23 00:17 36264 106
    414408
    겁쟁이 시바 [18] 펌글 눈물한스푼 19/08/23 00:15 27461 114
    414407
    해맑은 이하늬.jpg [36] jumpman23 19/08/23 00:04 37304 125
    414406
    키보드에 윈도우키 있는분들을 위한 별거 아닌 TIp [64] 피치카토 19/08/23 00:00 27519 109
    414405
    웃긴대학 주간답글 Best! (19.07.07~19.07.14) [5]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8/22 23:36 13356 102
    414404
    중국이랑 붙어서 이겨낸 섬 나라 [38]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8/22 22:24 31179 211
    414403
    기상청 진짜 너무하네 [76] 훈민정음빌런 19/08/22 22:20 35232 110
    414402
    前 과외제자와 카톡대화 [18]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8/22 22:04 35289 124
    414401
    웃긴 짤 모음 7 [38] 츄레이서 19/08/22 21:53 17535 121
    414400
    이제는 다시 하지 말아야할 일 [40] 펌글 눈물한스푼 19/08/22 20:41 27952 166
    414399
    식사예절 교육중 [12] 펌글 5일 눈물한스푼 19/08/22 20:40 31286 107
    414398
    여기가 단군의 나라 입니까? [30] 4일 쵸파ºㅅº™ 19/08/22 20:29 36050 103
    414397
    ??? : 인스타그램에 올리게 멋지게 찍어줘 [21] 3일 당직사관 19/08/22 20:20 31506 99
    414396
    자동차와 소녀 [17] 눈물한스푼 19/08/22 20:08 24239 122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