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76699
    작성자 : 별의목소리 (가입일자:2006-02-12 방문횟수:3530)
    추천 : 506
    조회수 : 58424
    IP : 221.147.***.124
    댓글 : 80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2/07/13 10:34:55
    원글작성시간 : 2012/07/13 05:44:19
    http://todayhumor.com/?bestofbest_76699 모바일
    오늘 할머니한테 속아서 개독교 끌려다온 썰.


    시작하기 전에... 글이 겁내 김.



    나한테는 과학밖에 음슴으로 음슴체로 가겠음.


    저한테는 사랑하는 외할머니가 계심.


    .....그런데 문제는 초등학교 선생님을 퇴직하신 이후로 할 일을 못 찾으시고 자꾸 종교쪽에 발을 들이시는 바람에 돈 사기를 잘 받으심.


    가령 예전에는 이런일이 있었음.


    집에 저랑 누나만 있는데 갑자기 어떤 남자랑 찾아오셔서는 남자가 갑자기 부모님 주무시는 안방에 들어가서는 요상한 메트를 깔려고 하는거임.


    근데 이게 아무리 봐도 싸구려고 인터넷을 검색해보니 굉장한 싸구려티가 물씬 풍김.


    옛날부터 할머니는 과학적 근거가 없는 몸에좋은 무언가를 자주 사오였음.


    그래서 이게 얼마인지 물어봄.


    그랬더니 이게 왠걸? 100만원이라는 거임.


    오마이갓.


    결국 할머니께는 죄송하지만 조금 심한말을 해서라도 남자를 돌려보냈음.


    그런데 이때 했던 말이 내가 좀 심했음.... 대략...


    할머니, 지금 사시는 집도 그렇고 생활비도 저희 부모님이 내주시는건데 이런 싸구려 매트를 100만원 사시느니 그돈으로 맛있는거 사드시는게 저희한테는 더 기쁘다고.


    그런데 생각해보니 엄청 심한 말임;;; 손주가 할 말이 아니엇음.


    평소에 찾아가서 애교도 떨고 했는데 손주는 자신편이라는 기대감이 완전 박살 나버린거임.


    말로는 괜찮다고 하시는데 그 이후 몇 주간 연락이 없으심.


    그러다가 어제, 평소 친하게 지내는 친척동생에게 전화가 옴.


    내용인 즉슨, 할머니가 맛있는 걸 사주신다고 집에 놀러오라고 했다는 거임.


    솔직히 여기까지는 감이 안 왔음.


    설마 그때 그정도로 심한일이 있었는데 비슷한일이 또 생길줄이야 ㅡㅡ;;


    게다가 나한테 직접이 아니라 친척동생을 통해 나에게 이런걸 전달 한다는 것도 이상했음.


    아무튼 당일이 됨.


    나는 순진무구하게 할머니가 이제 기분이 많이 풀리셨구나.


    할머니랑 맛있는 거 먹으면서 가족끼리 사진도 찍고 놀아야지~ 하고 여행갈 때 아니면 들고 다니지도 않는 178만5000원짜리 카-논 쨔-응까지 들고 헤헤 거리면서 할머니집을 찾아감.


    그런데 이거.... 좀 심상치 않음.


    대화는 그냥 할머니가 과일 잘라주시고 하는건데.


    어쩐지 이건 손주들과 놀러나가는 할머니의 옷차림이 아님.


    화장이 왠지 도자기처럼 되어있음....


    거기다가 주변을 둘러보니 왠지 성경책이 많음.


    게다가 달력부터 거울 여기저기에 무슨 교회이름이 덕지덕지 붙어있고.


    아니 왠걸, 침대에는 그전에 봤던 싸구려 매트가 깔려있음.


    여기서 명확히 나갔어야 했는데...... 할머니를 믿었음.


    할머니가 갑자기 택시를 타시고 어디를 감.


    근데 이게 아무리봐도 음식점있는 길은 정 반대쪽 길임...


    그래서 한번떠봄


    “할머니, 저쪽에도 음식점이 있었어요?”


    “.....”


    묵묵부답.


    나랑 동생은 이제야 눈치챔.


    나중에 들어보니 사촌남동생도 그전에 비슷한 경험을 한적이 있다고함.


    고3때 할머니가 자기를 교회까지 끌고 가셨다고 함.


    그때 할머니를 봐서 두달다니다가 아무래도 이건 아니다 싶어서 그만뒀다고 함.


    아니나 다를까. 할머니가 우리를 대려가신 곳은 각종 건강식품을 파는 이상한곳...


    더군다나 한쪽에는 어디서 많이 본 전기장판이 보임 ㅡㅡ....


    이때부터 나랑 동생은 표정이 굳어지기 시작함.


    어떤 아주머니들이 뛰쳐 나오더니 ^^웃으며 여기 앉으라며 과도한 친절을 배품.


    내가 그 똑똑한 손자라니 이야기 많이 들었다느니, 남동생한테는 그 착한 손자라느니 어떻다느니....


    .....


    할머니께 우리 음식점가는거 아니었냐고 묻자 드디어 본심을 꺼내심.


    손주들을 위해 예언 같은 걸 들으려고 오셨다는거임.


    뭐 이사람이 어쩌구저쩌고 목사인데 목사를가르치는 목사고 영적능력어쩌고 예언을 받는다 어쩌고.


    머리가 끙......


    아무튼 당장 뛰쳐 나가려는거 사촌동생이 말렸음.


    (직접 말은 못하고 서로 문자 주고받음)


    사촌동생은 이제 이미 포기하고 다끝나고 할머니께 말씀드리자는 온건파로 나가기 시작함.


    하지만 내가 누구임.


    비과학적인걸 증오하는 과학덕후임.


    우리 아파트 단지안에 포교하던 사이비들에게 과학 논쟁을 벌여서 일주일만에 전부 과학노이로제에 걸려 내쫒게 만든 그때 그 맛, 그 말빨이 되살아날 기미가 보이기 시작함.


    아줌마 들이 말을 걸든 말든 핸드폰만 만지작거리는 척하며 대놓고 무시함.


    동생한테 문자가왔음


    아무리 그래도 어른앞에서 핸드폰 만지작거리는건 아니다 뭐이런거였음.


    그런데 난 개독 혐오라서 그런거 신경안씀 ㅡㅡ... 


    대놓고 기분 나쁜거 이야기하고 눈만 웃으면서 완전비꼬면서 화난거 팍팍티냈음.


    그래도 주변사람들은 분위기 눈치보느라 나한테 뭐라고 안함.


    그 분위기가 정말 싫었음. 가식적인 분위기.


    그리고 동생에게 문자를 보냄.


    -나에 대한 네 이미지가 오늘 바뀔지도 모른다.


    남동생이 나를 멘토로 삼은 녀석인데 아무래도 과학에대한 열정과 고등학교때 해야할 가치관 제시를 한 나를 매우 존경해왔음.


    하지만 그런 모범적인 이미지도 오늘로 마지막일 거란 예감이 들었음.


    아무튼 그 문자를 마지막으로 옆에 와서 전도를 하려고하는 아주머니에게 ^^ 눈만 웃으면서 눈을 돌림.


    우리에게 4대강에서 즉석으로 퍼다 준거같은 초록색 물을 주심.


    그러면서 뭔가 광고판을 가리키는데 클로로필 음료 노벨상 어쩌고 적혀있음.


    나참, 웃겨서 말이 안나옴.


    ^^요래 요래 웃으면서 아주머니에게 말을검.


    “아주머니, 클로로필이 한국어로 뭔지 아세요?”


    “몸에 좋은거지~!”


    “아니요, 클로로필이란 한국어로 엽록소라고 해서 식물에서 광합성을 하는데 필요한 색소죠. 그리고 여기나오는 노벨상이야기는 솔직히 말해서 사기 같네요. 노벨상에서 탄 상은 쉽게말해 현미경을 만든 노벨상이지 현미경으로 관찰한게 몸에 좋다는 내용은 아니거든요.”


    “어머, 손자가 이렇게 똑똑하~~”


    말 끊으려고 하길래 먼저 말끊음


    그리고 속사포로 이야기함.


    “아이고 감사합니다. 그나저나 그래서 이 클로로필, 엽록소는 어떤 식물에나 들어있으며 그걸 먹는다고 해서 딱히 건강해지진 않아요. 그리고 몸에 흡수된다 해도 다른 형태로 흡수되겠죠. 그런데 여기쓰여 있는건 있는그대로 흡수된다고 하네요. 식물이 왜 몸에 좋은지 아세요? 식물을 이루는 섬유소는 몸에 흡수되지 않기 때문에 장운동을 활달히 해준답니다. 가령 수세미가 물에 녹으면 안 되겠죠? 그것처럼 소화되지 않는 섬유소가 수세미처럼 장청소를 해주고 운동을 돕는답니다. 뭐 더 궁금하신거 있으세요? 솔직히 이런 음료보다는 길거리에 자라난 잡초를 씹어먹는게 더 좋을 것 같은데. 아니면 녹차.”


    남동생, 할머니, 아주머니 내 속사포 같은 과학 수업에 벙찜.


    “....”


    첫 번째 아주머니 리타이어.


    다음아주머니 등장.


    “아이고 우리 손주 똑똑하네? 화학전공인가 봐?”


    “아예, 그렇죠. 제가 과학을 좀 좋아해서요.”


    “혹시 우주 같은 것도 과학인가?”


    또다시 ^^요래요래 웃으며 대답해줌.


    “과학이란 세상을 바라보는 방법중에 하나죠. 그렇기 때문에 우주가 과학이 아니라 우주를 바라보는 과학적인 방법이 존재하는 거죠. 과학은 종교 같은 것과 다르답니다. 아, 혹시 빅뱅이론 아세요?”


    “아 알지 그 이론. 그런데 우리는 그런거 말고 우주를 창조하는 걸 배워....”


    말 끊었음. 너에게 창조설 따위 들을 가치없다.


    “아참 이론일 뿐이지만 한가지 질문 드릴게요 일종의 파라독스인데요. 우주가 무한하고 별도 무한하면 밤하늘도 별로 가득차지 않을까요?”


    “아 그거야 그렇지 시골 내려가면 밤하늘이 별로 가득~!”


    “아니, 아니, 그게 아니라 별이 무한하면 밤에도 낮처럼 환할정도로 밤하늘이 별로 가득차지 않을까요? 그게 당연한 거잖아요?”


    “...?”


    평소에 뇌를 안 쓰는지 4X15란 문제에 얼굴 붉히는 초등학생 같은 표정을 지음.


    “아무튼 그렇답니다. 똑똑한 사람들이 그 모순점을 찾았죠. 그러다 알게된게 우주 팽창이랍니다. 쉽게 말하면 머나먼 곳은 빛보다 더 빨리 뒤로 빠져서 우리가 보지 못하고, 그렇기 때문에 우리가 보는 우주는 검게 보인다는 거죠. 그런데 여기서 재미난 점이 우주를 보면 과거를 본다는 거죠. 그래서 사람들이 망원경을 만들었죠. 그런데 이 망원경의 특징은 멀리 보는게 아니라 과거를 본다는 거예요. 워낙 멀리 있는 거리라서 몇십 억년, 심지어 우주가 탄생할 때 벌어지는 일들이 보이는 거죠. 그래서 망원경에 보이는 옛날에 일어났던 것들을 기록한게 바로 빅뱅이론이죠. 실제로 우리가 관찰해서 쓴 일기와 같은 거죠.”


    “...”


    “이론이란 근거 없는 이야기가 아니라 실제로 있는 이야기랍니다. 빅뱅이론은 실제로 우리눈에 보이는걸 기록한거구요. 혹시 빅뱅이론이 이론뿐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면 자신의 무식을 드러내는거랍니다 ^^”


    동생 녀석이 “나도 몰랐는데... 형짱.” 이라고 속삭임.


    “...손자가 똑똑하네.”


    이렇게 두 번째 아줌마 리타이어


    세 번째 아줌마 등장.


    “이번에 유럽여행을 다녀왔다면서?”


    “예, 그래서 미켈란젤로의 천지창도도 보고왔죠.”


    “어머어머, 거기 나오는 손가락 있는 수염난 사람이 누군지 알아?”


    “야훼죠. 그리고 힘없이 손을 뻗는 남자는 최초의 인간 아담.”


    “어머어머 역시 똑똑하네~!”


    “아, 그런데 그거 아세요? 미켈란젤로가 그런 그림을 그리던 시기는 르네상스시대. 그러니까 잃어버린 천년이라고 부르는 중세 암흑기의 끄트머리죠.”


    “아,아, 나도 알아 막 페스트가 퍼지고 쥐 때문에 사람도 많이 죽고 그랬잖여~”


    “뭐 그렇게 볼 수도 있지만 말이죠. 가령 그보다 천년전인 그리스시대에는 굉장히 위생관념과 과학이 발달되어서 공중목욕탕은 물론이고 손씻는 습관부터 각종 철학, 건축기술이 다양하게 발달되었죠. 심지어 미켈란젤로도 천년동안 퇴보된 과학, 예술문명 때문에 배울게 없다고 느껴져서 천년전 만들어졌던 그리스시대 조각품을 보며 공부를 했죠. 그정도로 중세암흑기는 인류역사의 흑역사죠. 과학이 발달하려고해도 종교세력이 반대하고 신의 이름이라는 명목 하에 모두 부셔버렸죠. 가장 웃긴 건 페스트인데, 아까 말한 그리스 시절의 위생관념만 가지고 있더라도 그 정도로 크게 일이 안 벌어졌을 거라는 거죠. 쉽게 말해서.”


    “응, 응.”


    “기독교가 문제에요 기독교가.”


    여기서 듣고 있던 남동생이 빵 터짐.


    세 번째 아줌마 리타이어.


    네 번째....


    최종막 교회목사 등장.


    오오 몸에서 풍겨 나오는 포스가 장난 아님.


    딱봐도 나 말 안 통함 논리적으로 날 설득하지 마라 나의 믿음은 확고함 깝 ㄴㄴ 포스가 좔좔 넘치심.


    “안녕?”


    “어이구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목사님이시라면서요?”


    “그래, 원래 미국에서 목사일을~~~~~~~~~~자기자랑~~~~~~~~~~ 란다.”


    “그러시구나.”


    그 이후로 나랑 동생에게 무슨 과인지 물어보고 뭐 어쩌구 저쩌구 많이 물어봄.


    그러다가 아는척이 시작됨.


    “요즘 디스플레이 기술이 어디까지 발전되어 있는지 아니?”


    “어머, 제가 요즘 개발하는게 증강현실 디스플레이인데. 가령 일반 안경이랑 같은걸 쓰면 시야 전체가 디스플레이가 되어서 뭐, 가상의 물체가 실제로 눈앞에 있는것 처럼 보인다거나~~~~~~~~~~~~~~가 가능하죠.”


    “.....”


    할말 일음. 기껏해야 3DTV이야기 하려고 했던듯.


    근데 마침 내가 요즘 개발하는게 증강디스플레이임ㅋㅋㅋㅋㅋㅋ 아주 좔좔 말해서 혼을 빼줌.


    그리고 스턴이 제대로 들어간걸 확인하고 바로 2단 콤보로 공격 들어감.


    “아, 혹시 노아의 홍수이야기 아세요?”


    “아, 성경에 관심있니?”


    “초등학교랑 고등학교 다 미션스쿨 나와서 대략 알죠. 그런데 요즘에도 그런사람 있나요?”


    “어떤...?”


    “원래 기독교라는건 중동쪽 유대인들이 믿던 민족 종교잖아요? 그런데 가끔씩 그게 실제 역사라고 말하면서 노아의 홍수를 증명하려는 사람들이 있는 것 같더라구요. 뭐, 바빌로니아 신화라거나 그리스신화를 보면 대홍수 이야기가 적혀 있는데 이게 바로 실제로 일어났던 증거다. 라고 주장하는 사람들. 종교를 조금 공부해 본사람 입장에선 참 웃기지 않아요?”


    “뭐가 말이니?”


    “아니, 그건 실제로 일어났다기 보다 그 당시에는 바빌로니아 문명이 훨씬 거대했으니까. 기독교가 그걸 보고 배낀거지, 그걸 실제로 있었다고 믿는 바보들이 있다니까요? 참 이상하죠? 게다가 유럽에 전파되고 솔직히 원전과 비교하면 절반 이상이 다시 쓰여진걸 모르는 사람이 있다니. 그래도 목사님은 종교 공부 많이 하셨으니까 다행이예요. 요즘엔 멍청한 사람 많다니까요?”


    목사 표정이 점점 굳어지는 게 느껴짐.


    남동생은 배근육이 파열되기 직전인지 억지로 웃음 참느라 열심히 임.


    “.....”


    이후로도 나의 자비 없는 108단 과학 콤보로 적당히 마무리해줌.


    이쯤 되니 다들 나에게 전도할 생각을 못 함.


    마지막으로 그 요상한 곳을 나가기전에 친절하게 컴퓨터 동영상 코덱을 갈아주는 등 과학적 능력을 이용해 많이 도와줌.


    일단 할머니께 적당히 말씀드리고 예언인가 뭐신가를 받기전에 동생과 빠져나옴.


    할머니에게 동생이 확고히 말했음.


    손자를 사랑하는 마음은 알겟지만 우리들의 의사도 묻지않고 이런곳에 속여서 대리고 오는건 나쁜거라고 이런거 싫다고.


    뭐, 적당히 마무리하고


    동생이랑 나는 밥먹으로 나옴.


    그리고 동생과 오늘 있었던 썰을품.


    동생은 많이 놀랐다나 봄.


    첨에는 호랑이굴에 들어와서 싸우는 건 바보 같은 짓이라고 생각했는데


    호랑이굴에서 용감무쌍 과학난무를 펼치며 하나하나 쓰러뜨리는 모습이 멋졌다고 함.


    세상에 이런 방법이 있다는 건 첨 알았다며 막 박수쳐 줌.


    이상 오늘 개독 소굴에 들어가서 과학전파한 썰이었음.




    별의목소리의 꼬릿말입니다
    과학과 사진과 애니와 소설이 있는 취미 잡다한 글쓴이 블로그

    꼬릿말을 열면 더 깝놀할만한 과학이야기가 있습니다.


    ------↓눌러주삼









    어느날 내방에서 과외를 하던 도중


    창밖을 내다보았다.







    음, 날씨가 좋군.


    그리고 들여다본 방안





    뭔가가 보인다.


    갑자기 영감이 떠올라서 수업하다 책집어던지고 학생을 동원




    창문의 크기를 좁혔다.


    그리고 벽면을 바라보니








    오젠장, 뭔가 대단해.


    그때부터 삘받았다.


    과외를 때려치고 학생을 굴리며 신문지를 찢고 테이프를 붙이며 창문을 막았다.








    잡업완료


    그리고 벽면을 바라보니.









    오마이갓.


    끝이아니야.


    과학적으로 !!!


    구멍을 더 줄여!!!


    더더더 줄여!!!


    학생과 불타오르며 잡업결과.








    잡업 끝.

















    끝이 아니다. 천장으로 올라간다.





    오젠장...














    1층 주차장도 보여!!!!!


    마지막.








    지름 1cm 의 구멍으로


    극상화질 재현.






    창문 ----> 동공, 각막

    벽면 ----> 망막

    공기 ----> 유리체

    창틀, 창문, 잠바 ----> 홍체



    오늘 수업한건 뭐?



    생물파트

    1.진화
    2.눈의 구조
    3.카메라의 구조
    4.바늘구멍사진기의 구조


    물리파트
    1.빛의 직진성.






    끝이 아님!!


    두번째 과학수업 일식!!!



    모두가 하늘을 올려다 볼때,


    홀로 땅을 내려다 보자!!






    이번에는 일식임 ㅡㅋㅋ 별의 별거 다함.


    근데 위에거 봤으면 별거아님.


    똑같이 일상생활에 숨어있는 바늘구멍 사진기임.












    일식이 일어났다!!

    2009년도로 기억함.




    모두가 이렇게 일식을 보기 위해

    하늘을 올려다 볼때.

    땅을 내려다 보게 되음

    아주아주~ 우연히!

    그런데 이게 왠일!!





    그림자에 이상한걸 발견!!









    여기도!









    여기도!!



    아니, 이게 어찌된 일이고하니.


    여기에도 위에처럼


    바늘구멍 사진기의 원리가담겨음 ㅇㅇㅋㅋ


    나 그거 찾아냄.ㅇㅇ ㅋㅋ


    사실은 평소에 나무 밑의 그림자를 보면.





    동글 동글 하지요.


    하지만, 이게 사실은 하나하나가


    바늘 구멍사진기로 인한


    태양의 모양이!!




    이게 바로 바늘구멍사진기.


    물체와, 구멍과, 스크린이 있음.


    그러니까, 이 세상에는 임시로 만들어진


    바늘구멍 사진기가 도처에 놓여 있던 거임!!


    그게 어디냐면....


    바로바로.



    저 나뭇잎 하나하나의 틈 사이가


    모두 바늘구멍역할을 하고.


    땅이 스크린 역할을.


    그리하여 바닥은.....





    수 많은 하늘의 사진이 찍혀있던 것이죠.



    평소에는 이렇게 동글 동글한 태양의 모양이 찍히지만,




    일식이 오는 날이면






























    이렇게 바뀐 태양의 모습이 나무 아래 찍다는 거!!!!







    기상천외 과학과외 원문을 보고싶으시면 여기

    모두가 하늘을올려 볼때 땅을 내려보다 원문을 보고 싶으시면 여기

    현광놀이는 여기

    과학덕후가 직접 쓴 소설을 보고싶으면 이곳을 클릭해주세용. 완결난거.

    과학덕후소설 세컨드. 플라스틱 에볼루션. 연재중.


    원문 블로그 입니다.

    과학에 빠진이의 소설을 보고싶으면 이곳을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2/07/13 05:55:11  203.247.***.133  
    [2] 2012/07/13 05:55:18  121.130.***.45  
    [3] 2012/07/13 05:59:52  58.123.***.60  
    [4] 2012/07/13 06:04:44  118.38.***.211  파파이스
    [5] 2012/07/13 06:13:11  121.175.***.161  
    [6] 2012/07/13 06:17:52  183.100.***.182  
    [7] 2012/07/13 06:22:20  203.226.***.60  소환
    [8] 2012/07/13 06:23:46  122.254.***.249  
    [9] 2012/07/13 07:09:31  203.226.***.98  Best
    [10] 2012/07/13 07:13:10  58.148.***.55  PlayTheMusic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15175
    정신차린 위수지역.jpg [69] 펌글 라바나 19/09/15 02:35 36351 237
    415174
    우리나라 군인이 흥많고 춤잘추면 생기는일.gif [36] jumpman23 19/09/15 02:27 36645 119
    415173
    노라조? 아~ 그 노래 잘하는 평범한 컨셉의 애들? [41] 거대호박 19/09/15 01:44 30704 129
    415172
    10대시절 김혜수.jpg [25] jumpman23 19/09/15 01:34 44289 125
    415171
    41년차 치과의사의 마지막 선택 [29] 도촬아재디키 19/09/15 01:03 40023 146
    415170
    '이 광고는 특정 휴대폰으로 찍었습니다' 의 비밀 [9]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9/15 00:15 40429 108
    415169
    [클량펌][감동글] 자식들 팔에 문신을 새긴 아버지.jpg [55] 펌글 빵똥 19/09/14 23:46 22536 202
    415168
    장미란 현재 [25] 댓글캐리어 19/09/14 23:20 48246 107
    415167
    귀신나오는 터널보다 더 무서운거 [27]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9/14 23:08 33841 114
    415166
    기술의 발달로 인한 새로운 조세회피처의 탄생 [11] 거대호박 19/09/14 22:30 37678 108
    415165
    대털도사 이제보니 굉장한 도술을 배웠던거네 [14] 거대호박 19/09/14 22:25 33615 98
    415164
    서유기 월광보합 실제 사용예시 [60]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9/14 22:17 34560 94
    415163
    사회생활 하수와 고수의 차이 [21] 4일 그루터기2 19/09/14 21:28 50856 121
    415162
    고양이가 애교 부리는 이유 [17]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9/14 21:18 28826 121
    415161
    아버지에게 여친 소개한 썰.txt [26] 펌글 BㅣBㅣ빅 19/09/14 21:03 41619 82
    415160
    내손으로 만드는 햄, 소시지, 베이컨 [24] 比翼鳥. 19/09/14 20:45 31198 115
    415159
    타짜 곽철용 광고 시나리오.jpg [14] 펌글 아시 19/09/14 20:45 33392 95
    415158
    초신성 폭발 상상도 [47] 펌글 3일 허우적대는人 19/09/14 20:33 38128 136
    415157
    맛있는 녀석들 근황ㅋ jpg [25] 콘텐츠마스터 19/09/14 20:11 43433 108
    415156
    각나라의 상징적인 무기들.jpg [34] jumpman23 19/09/14 19:52 37520 128
    415155
    강아지: 압 내가 잘못했어..... [6] 펌글 사원아 19/09/14 19:52 27330 112
    415154
    제주도 렌트카 참사... [11] 펌글 3일 허우적대는人 19/09/14 19:08 43453 135
    415153
    층간소음 해소법 [36]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9/14 19:00 26020 166
    415152
    고추 보여달라는 여자 소꿉친구 [20]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9/14 17:43 46763 99
    415151
    "명절날에 고작 조카들 무섭다고 징징대지 마라" [14] 지라레스 19/09/14 17:32 36221 108
    415150
    '법의 허점을 노려 이득을 취하는 양아치' [9]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9/14 16:35 33627 121
    415149
    약후방) 어느 코스프레 [32] 아흠페도냄새 19/09/14 14:12 50495 117
    415148
    결과가 궁금하군요 [41] 바리스타딥스 19/09/14 13:39 32077 126
    415147
    태풍이 대만에 남기고 간 것.jpg [19]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9/14 13:30 42868 154
    415146
    오늘 아이에게 받은 고마운 편지입니다. [20] 창작글외부펌금지 깔루아미루꾸 19/09/14 12:18 22640 152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