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68631
    작성자 : 주노군
    추천 : 298
    조회수 : 46164
    IP : 207.164.***.162
    댓글 : 41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2/03/14 09:48:00
    원글작성시간 : 2012/03/13 23:27:30
    http://todayhumor.com/?bestofbest_68631 모바일
    [bgm] 6.25 전쟁 전개도
    6.25 한국전쟁,
    60년 전의 대한민국에 있었던 비극.
    아아-잊으랴 어찌 우리 그날을 맨주먹 붉은피로 과연 6.25 노래를 아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세계최초의 UN군 파병 사례... 21개국이 지원하면서 이디오피아 등의 저 머나먼 아프리카 작은 나라에서 부터 영국, 미국 등의 서방 주도국가 들이 참전 하였다.

    6.25하면 등장하는 대표적인 사진. 북한의 M-26탱크가 잠시 멈추어있고, 피난을 하는 건지 음식을 구하러 가는 건지 터벅터벅 걸어가는 누나와 업힌 남동생. 1951년 6월 9일 찍힌 사진이라고 한다.

    1950년 7월 10일. 미군병사가 뒤로 손이 묶이고 사살된 채 발견되었다.
                   1950년 9월 26일로 나온 걸로 보아 아마 인천 부근인 듯 하다. 미해병의 탱크가 포로를 잡고 있는 육군을 지원하고 있다.

    전쟁 초기 젊은 사람들은 징집 되었다. 신병 훈련소로 향하는 기차에 칸막이도 없이 노출된 채 앉아 있는 징집병들. 1950년 7월

    전쟁 초기 철수작전이 진행되는 동안 의료수송헬기가 부상자를 후방으로 이송하고있다. 헬기 착륙 지점에 부상자를 옮길 것들을 준비 하고 있다.

    한국의 공격을 받은 후 북한의 탱크 운전병이 부서진 탱크와 함께 죽어있다. 무서울 것 없이 진격 하던 소련의 탱크도 강력한 한국의 낙동간 전선 반격에 차츰 파괴되어 갔다. 1950년 8월 13일이며 장소는 안동이다.

    1950년 8월 16일 북한이 낙동강 전선의 총 공격을 계획하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한 후 B-29 98대가 북한이 집결 했을 것이라고 예상되는 지역에 총 850톤의 재래식 폭탄을 집중 투하하고 있다.

    해군의 AD-3 급강하 폭격기가 2000파운드 폭탄을 투하하고 있다. 사진의 장소는 신의주에서 북한과 만주를 연결하는 압록강 철교이며 왼쪽이 북한 지역이다. 폭격은 북한쪽의 철교부분을 폭파시키고 있다. 사진의 왼쪽에 달 분화구 같은 많은 폭파구가 보인다. 그 동안 많은 폭격이 있었음이 확연하다. 1950년 11월의 사진이다. 이러한 공중 공격 작전이 중국을 자극하게 되고 중공군의 개입빌미를 제공한다.


    >1950년 7월 12일 남쪽으로 후퇴를 계속하면서 임시로 설정된 미군의 작전 지휘소. 이는 볏단으로 위장하고 경계를 서고있는 미군이 이채롭다.

    원본 설명서에서 장소는 아곡(Agok)이라고 하나, 아마 잘못된 표기가 아닌가 한다. 1950년 8월 사진으로 한창 후퇴를 거듭하던 시기인듯 하다. 마을이 불타고 있는 것을 항공사진으로 촬영한 것.

    연합군의 반격이 진행되는 기간인 9월, 미군이 낙동강 후방지역을 공격하여 두명의 북한군 포로를 잡았다.
    미 육군에서 공개한 사진으로 그동안 1급 비밀로 분류되었던 사진이다. 이사진의 설명에 따르면 1950년 7월 전선이 후퇴하는 과정에서 한국군이 대전지역에서 3일 동안 약 1,800 여명의 정치범들을 즉결심판 처형하였다는 것이다. 이들의 처형이유는 공산주의 동조자와 북한군이 남한 피난민 깊숙히 위장하고 들어온 간첩의 혐의를 받고있었다. 이들 중에는 일부 생존하여 지금도 무고한 민간인들도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인천상륙작전에 성공하고 4척의 상륙함이 전투 물자를 하역하고 있다. 1950년 9월 15일

    잘 알려진 한국전쟁 지휘관 맥아더 장군. 9월 15일인데도 두꺼운 가죽 자켓을 입고있다니 역시 장군은 폼생 폼사인듯.

    1950년 9월 30일 대전 시가지. 의외로 길이 반듯반듯하다. 저 폐허가 불과 60년전인데, 지금의 모습과 비교하면 상상이 안간다.

    미군의 수색 작업중 북한군 포로. 1950년 11월 16일. 북한 지역

    전쟁지역에서 수술

    서울 수복작전중인 국군과 미군. 한 민간인이 이 땅굴속에 북한군이 숨어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슈류탄을 투척하고있다. 또 다른 군인은 북한군이 튀어 나올 것에 대비하여 기관총을 준비하고있다.

    이것이 전쟁이다. 약 400여구의 시체가 대전 교도소에서 발견되었다. 북한군이 후퇴하면서 교도소에 수감했던 국군포로, 민간등을 모두 학살하였던 것이다. 이들은 자신의 무덤을 직접 팠다. 왼쪽의 사람은 종군 기자다. 교도소 뜰에 옥수수가 높다랗게 자란 것이 가을을 알려주나 보다. 사진은 1950년 9월이다.

    서울 수복 후 폐허 속의 생존자와 죽은자

    1950년 10월 북한 지역을 회복하기 위한 미군의 C-119를 이용한 공수작전. 저 비행기에서 뛰어 내리는 미군들은 무슨 목적이 있을까?

    북한의 숙천과 선천 지역이라고 표기하고 있다. 대규모 공수작전이 펼쳐지고 있다.
    서울지역 변두리에서 미군이 탱크를 앞세워 북한의 파르티잔들을 소탕하고있다. 1950년 10월<

    장소는 불명확하나 많은 격전이 있었던 931미터 고지. 항공촬영을 통해 북한이 파놓은 정교한 참호를 볼 수 있다. 그리고 많은 포화와 항공폭격으로 나무는 거의 다 죽어 버렸다.

    1950년 10월 금봉산의 공산에서 발견된 60여구의 민간인 시체. 이들은 북한군에 의해 타살된 것으로 확인되었다.

    10월. 평양의 바로 남쪽에 위치한 황주에 진입한 오스트레일리아와 프랑스 군대.

    동부전선에서 병력을 지원하기 위해 원산만으로 진입하는 미군. 1950년 10월, 약 5만명의 미군들이 이곳에 상륙하였다.

    1950년 12월 4일. 그 추운 겨울 중공군의 전쟁 개입 소식과 함께 자유를 찾아 파괴된 대동강 철교를 타고 목숨걸고 남하 하는 북한 주민들.

    12월 9일. 미군에 포로가 된 중공군.

    12월 26일. F4U-5 Corsairs 공군 공격기의 지원을 받으면서 중공군과 대치하고 있다.
    미군과 영국, 그리고 국군들의 시신. 합동 매장을 위해 시체를 모아두었다. 장소는 북한 지역 고토리. 12월 8일

    F86 Sabre 제트 전투기가 눈으로 덮힌 적 밀집 지역 공격에 나섰다. 1951년 1월 28일

    눈속에 손만 보이는 한국군의 시체

    1951년 2월 카나다 군인들이 배달된 신문을 통해 자국 소식을 보고있다.

    원산지역의 적 주요 보급 지역을 B-26 Invader로 폭격하고있다.

    한강 근방에서 화염방사기로 적의 은둔지를 불사르고 있다. 1951년 3월.

    미군의 도움을 받아 영국 특공대들이 북한지역 깊숙하게 침투하여 철도 폭파를 위한 폭약을 설치하고 있다. 이 작전으로 약 30미터의 중요 철도가 파괴되어 중국에서 북한으로 수송하는 군수물자가 장기간 제약을 받았다.

    적이 많이 밀집한 지역에 B-26이 네이팜 탄을 투하하고있다. 위치는 북한 지역으로 '한촌'이라 표기되어 있다. 1951년 5월 10일

    의정부. 터키 군인이 적으로 부터 빼앗은 당나귀를 타고있다.

    3명의 북한군이 어선을 타고 있다가 발각 되어 투항하고 있다.

    춘천지역 1951년 5월. 중공군의 시체들. 아직도 머리에서 연기가 나고있다.

    원산 공격 중, 북한의 대공라이트가 대공사격을 위해 불을 비추고있다. 이런 불빛을 보고 미공군은 적을 공격하고, 공격 후 연기를 보고 다음의 공격군이 다시 공격한다

    1952년 4월 적의 박격포 공격에 참호 속에서 몸을 피하고있다

    회수된 북한의 대포와 박격포 포탄들. 이 어마어마한 무기들이 다 무엇을 위해 사용되는 것일까?

    지금은 판문점이된 중립지역에서 정전협정이 서명되고있다. 정전이란 진자도 이긴자도 없이 전쟁을 잠시 쉬는 상태. 다시말해 언제든지 다시 붙자는 뜻

    4명의 미해병이 휴전소식을 듣고 기뻐하고 있다. 이제야 전쟁이 끝나나보다

    백령도에서 경계근무 중인 해병대원

    전쟁 중 사망한 사람들의 이름이 새겨진 비석에 천안함 희생자 가족의 그림자가 어렴풋하게 비친다. 묘비에 하나의 이름만 남겨졌지만, 누구에게도 읽혀지지 않을 이름이지만, 전쟁중 그들은 생명체였고, 가족이 있었고, 또 목숨과 정신은 얼마나 죽음의 공포 속에서 떨었을까?
    주노군의 꼬릿말입니다
    개드립넷펌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2/03/13 23:41:57  124.5.***.23  
    [2] 2012/03/13 23:42:40  121.159.***.222  노스토로스
    [3] 2012/03/14 00:03:49  121.160.***.75  
    [4] 2012/03/14 00:04:12  115.139.***.54  
    [5] 2012/03/14 00:16:05  203.130.***.125  
    [6] 2012/03/14 00:17:02  125.188.***.14  솔솔
    [7] 2012/03/14 00:20:39  58.120.***.30  요보비치
    [8] 2012/03/14 00:31:59  112.145.***.144  
    [9] 2012/03/14 00:45:46  115.89.***.250  
    [10] 2012/03/14 00:47:40  112.148.***.123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19282
    심심풀이로 볼만한 움짤들 모음 691.GIF [53] 방콕고양이 20/01/21 17:36 5736 62
    419281
    붓다의 가르침과 육포.txt [19] 펌글 바부팅팅이 20/01/21 17:26 8947 65
    419280
    될놈은 어떻게 해도 됨 [8] 펌글 3일 눈물한스푼 20/01/21 17:25 34354 61
    419279
    女공무원 늘다 보니… 남성 전담 숙직에도 양성평등 바람 [66] 밥좀주세여 20/01/21 17:18 14258 65
    419278
    김치찌개 끓이는 샘오취리 [11] 펌글 눈물한스푼 20/01/21 16:26 10208 69
    419277
    교통통제 영재 [12] 펌글 감동브레이커 20/01/21 16:11 13235 65
    419276
    후방주의) 츠나마요의 시라누이 마이 코스프레 [32] 똥구멍존잘 20/01/21 16:08 12715 65
    419275
    70년대 옥스퍼드 대학 여자기숙사 썰 [25] 펌글 감동브레이커 20/01/21 15:50 19787 69
    419274
    과거와 현재의 미친 악당을 만드는 방법의 차이 [12] 거대호박 20/01/21 12:18 22916 87
    419273
    빌려준거 찾아감 [13] 펌글 3일 눈물한스푼 20/01/21 12:03 23140 74
    419272
    한국에서 특히 예민한 관습.jpg [16] 펌글 라바나 20/01/21 11:52 23569 95
    419271
    나혼자산다 전직 PD가 바라보는 현재 나혼자산다. [49] 펌글 감동브레이커 20/01/21 11:10 20153 118
    419270
    없는게 나은 조직 (스압) [28] 피아피아 20/01/21 10:46 22620 96
    419269
    아무리 급해도 당황하면 안되는 이유 [10] 펌글 눈물한스푼 20/01/21 10:25 27958 77
    419268
    딸 남자친구 견제하던 아버지와 삼촌 근황.jpg [23] 펌글 아시 20/01/21 09:47 31606 96
    419267
    미국과 프랑스의 급식 [47] 눈물한스푼 20/01/21 08:32 34485 100
    419266
    드디어 밝혀진 사파리 최강 동물 [30] 펌글 눈물한스푼 20/01/21 03:22 29965 102
    419265
    아빠들이 등짝 맞는이유 [30] 펌글 감동브레이커 20/01/21 01:52 27662 100
    419264
    아키하바라 근황 [21] 펌글 허우적대는人 20/01/21 00:59 34969 96
    419263
    [펌글] 싸울꺼면,, 용용체 써용..! [18] 펌글 랑희 20/01/21 00:51 18238 107
    419262
    신용카드 청구서 공감 [18] 펌글 감동브레이커 20/01/21 00:21 31292 100
    419260
    독일 모병제 근황.jpg [104] 경영학도 20/01/20 23:26 29480 103
    419259
    긁지 않은 복권.manhwa [23] 펌글 허우적대는人 20/01/20 23:25 28280 78
    419258
    100퍼센트 건전한 사진들 [18] 펌글 허우적대는人 20/01/20 23:23 36263 87
    419257
    강남포차는 물관리 안하나봐 [22] 펌글 감동브레이커 20/01/20 19:46 30324 146
    419256
    결국 헬피엔딩 [35] 펌글 감동브레이커 20/01/20 17:55 28331 140
    419255
    나치군복이 멋있는 이유 [57] 펌글 허우적대는人 20/01/20 17:49 33938 111
    419254
    올해 설선물 레전드 [49] 펌글 감동브레이커 20/01/20 17:44 34292 126
    419253
    서브웨이 빨간 간판에 대해 알아보아요 [19] 펌글 3일 허우적대는人 20/01/20 17:05 27869 109
    419252
    손담비 아이폰 케이스가 안타까워 케이스 선물보낸 팬들 [18] ★잇힝 20/01/20 15:55 35620 127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